반응형

 

오늘(8월 9일)부터 만 18~49세 일반인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됩니다.

 

이전 연령대에서 피터지는 경쟁과 서버가 터지는 불상사가 발생하였는데, 이번에는 마스크를 배급하듯 생년월일 끝자리와 같은 숫자로 끝나는 날짜에 예약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합니다. 제 생일은 29일이니 마침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되는 오늘 예약을 해야 합니다. 오늘 하지 않으면, 다 끝나고 다시 찾아오는 기회에 예약을 해야 합니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에 접속합니다.

 

https://ncvr2.kdca.go.kr/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ncvr-dev.cdn.gov-ntruss.com

잠시 후 8월 9일 20시부터 예약이  시작됩니다.

대충 7시 50분쯤 미리 접속해뒀습니다. 8시 땡하면 새로고침을 눌러야지요.

 

아마 전국에서 수백만명이 같은 창을 보고 있었을겁니다. 다음날 오후에 예약이 끝나고 다음 예약 대상자들도 약 두시간동안 이 창을 보고있겠지요. 일단 업무에 큰 지장이 없도록 집 근처에서 주말이나 금요일 오후시간대를 우선순위로 두고 초조하게 기다렸습니다.

 

카카오 인증 메세지는 왔는데 인증자체가 안된다.
네이버는 기다리라고 한다. 기다려도 시간은 그대로다.

카카오고 네이버 나발이고 서로 자기네꺼 쓰라고 홍보하더니 둘 다 마찬가지입니다.

둘 다 사람이 미친듯이 몰리니 쓰지 마세요. 그냥 다른 인증수단 사용하시는게 더 빠를겁니다.

 

이런 간편인증수단으로 사람이 몰리니 카카오는 에러가 뜨고 네이버는 앞에 수만명이 대기중이라는 창이 뜹니다. 서버관리는 그럭저럭 잘 하고 있다고 쳐도 사설인증서로 인증하는 과정에서 딜레이가 걸리는건 마찬가지네요. 상대적으로 이용자가 적은 패스(PASS) 혹은 공인인증서나 문자인증같은 최대한 우측에 가까운 다른 방식의 인증을 사용하시기를 적극 권장합니다. 아니 그냥 사람들 몰리는 네이버 카카오 쓰지마세요.

 

기다리다 짜증나서 나와서 문자메세지로 넘어왔는데, 진작 카카오랑 네이버만 피했어도 기다리면서 이지랄로 키보드 두드리는 시간조차 없었을겁니다. 겨우 문자인증을 거치고 넘어왔습니다.

 

문자인증만 넘어가면 바로 예약페이지로 넘어온다.

문자인증만 넘어가면 바로 예약페이지로 넘어옵니다.

 

이름과 주민번호를 입력하여 대상자 여부를 확인하면 예약대상자 구분에 화이자 혹은 모더나백신이라 나타나고 접종일자와 접종시간 접종장소를 선택하면 됩니다.

 

선택하고 완료버튼만 누르면 끝납니다. 간단합니다.

 

 

예약완료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이 완료되었습니다.

 

8월 28일 오후로 잡았네요. 그냥 아무 병원이나 빈 자리가 많은곳으로 예약을 걸어두었습니다. 다행히 주말접종예약에 성공했습니다. 2차 접종도 한글날. 휴일이네요. 인증에서 조금 막혔지만, 그래도 원하는 날짜에 백신 접종예약에 성공했습니다.

 

자. 다른 날짜에 백신 예약을 준비중이신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네이버 카카오 쓰지마세요. 다른방법으로 인증하시기를 권장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