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트럭커 일기는 초보 트럭커로 전직한 제 이야기를 다루는 신규 콘텐츠입니다.
일상적인 이야기와 업무적인 이야기가 적절히 섞여있는 트럭일기 역시 앞으로 많은 성원 부탁드립니다. 

 

그간 정신도 없고 해서 좀 뜸했습니다만, 이제 본격적으로 그간의 이야기를 풀어보려 합니다.

 

업무일지의 카테고리로 넣어야 좋을지, 일상다반사의 연장으로 봐야 좋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일단은 업무일지 하위 카테고리를 새로 생성했습니다. 물론 폐교탐방도 독립적인 카테고리로 분리를 계획하고 있으니 트럭커 일기 역시 추후 독립적인 카테고리로 떨어져 나갈지 모르겠습니다.

 

덜컥 대출을 받아 카푸어 트럭커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예상에도 없던 타타대우 프리마 25톤 카고트럭의 차주가 되었는데, 새차와 함께 새로운 출발을 하는 상황이네요. 그간 다른 차로 일을 배우거나 이런저런 작업을 하며 본격적으로 제 차로 일을 시작했던 그날의 이야기를 다뤄보려 합니다.

 

본격적으로 11월 3일 오전. 업무에 투입됩니다. 일이 많다고 사무실에서 언제부터 투입되느냐고 묻더니만 사실상 최소한의 준비가 끝난 11월 3일부터 업무에 투입되었습니다.

 

운송사 사무실에서 받는 인수증

출력된 인수증을 확인하고 특이사항의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 다시 확인합니다.

낼아침착이라 적혀있지만, 당일날 하차가 가능하다고 하니 사무실 코앞의 공장으로 출발합니다.

 

간단히 설명드리자면 업무 흐름은 이렇습니다.

 

1. 운송사 사무실에 배정된 오더를 순번에 따라 배차받습니다. 하차지에 연락하여 한번 더 확인합니다.

2. 배차된 오더의 인수증을 출력해주는데 이 인수증을 참고하여 공장에 진입합니다.

3. 출입 후 출하실에 방문하여 출하지를 배정받습니다. (공장 1,2,3,4,5문 등등)

4. 상차 준비를 마친 뒤 물건이 출하되는 문에서 대기합니다.

5. 천장크레인이 내려주는 화물을 상차합니다.

6. 공장에서 나와 화물의 결박작업과 상황에 따라 방수포(갑바)를 칩니다.

7. 서류 출력용 무인 컴퓨터에서 하차지에 가져갈 부속서류를 출력합니다.

8. 계량 후 출문합니다.

9. 하차지로 이동하여 하차합니다.

10. 다시 회차합니다.

 

고정적인 상차지가 없는 콜바리 화물차의 경우 콜을 찍고 돌아다닌다지만, 고정적인 자리입니다. 흔히 시내바리라 부르는 근거리 오더를 주로 진행하기에 장거리를 가는 일은 장거리 용차가 잡히지 않는 경우나 매월 매출이 부족하다 싶은 시기에 다녀들 온다고 그러네요.

 

여튼 타타대우 군산공장에서 출고하여 적재함집만 두어번 왔다갔다 하며 300km 남짓 탔던 프리마를 타고 처음으로 공장에 진입했습니다.

 

상차대기

출하실에서 상차를 해야 하는 문을 배정받고 대기합니다.

 

다 저보다 앞에 대기하고 있는 차량들입니다. 보통 배정된 순번대로 입차합니다. 이 배정된 순번은 따로 밖에서 확인이 어렵고 입차하는 문 앞으로 가야 공장 안에 있는 전광판에 보입니다. 차량번호와 상차하게 될 품목의 명칭 그리고 갯수가 표시됩니다.

 

상차대기

상차를 대기합니다.

 

철근입니다. 철근 가공공장이나 공사현장 혹은 동네에 하나 둘 보이는 작은 판매점으로 배송됩니다. 천장크레인에 달려있는 저 마그네틱으로 철근을 붙여 들어올린 뒤 차량의 적재함 위에 올려줍니다. 보통 철근의 굵기나 길이같은 규격에 따라 3~4층까지 쌓이는 경우도 있고, 2층까지 쌓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상차는 사실상 금방 합니다. 한줄씩 천장크레인이 가져다 올려놓으면 나무를 대고 2층 3층을 쌓아줍니다. 과적을 할 일은 없습니다. 고속도로 축중차로를 빨리 지나가도 부저가 울지 않습니다. 축중량 기준으로 잘 나와봐야 8.6~9톤 이내인 수준입니다.

 

결박작업

상차 이후 철근이 떨어지거나 밀리지 않게 하기 위해 고정하는 작업을 진행합니다.

 

굵기가 16mm 길이가 10m인 철근다발입니다. 철근이 상차하는 과정에서 서로 겹쳐져있어 그리 쉽게 밀려 떨어지지는 않는다고 하네요. 그러한 특성 탓에 이전에는 판스프링을 꼽고 다니는 차들이 많았는데 그 자체가 문제시되어 지금은 판스프링을 고정하여 달고 다니는 차들은 거의 없고 저처럼 슬링바나 레바블록으로 결박합니다.

 

그렇게 출발했습니다. 목적지는 충북 음성군의 철근 가공공장입니다.

 

첫 주유

차량 출고 후 처음으로 주유를 진행합니다.

 

연료탱크의 약 4분의 3을 채웠는데 기름값만 50만원이 넘어가더군요. 지금은 유가보조카드를 받아서 사용하고 있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유가보조카드가 발급되지 않아 일반 신용카드를 사용하여 주유했습니다. 이 당시 받았던 영수증은 지입사를 통해 시청에 제출하면 유류세를 환급해준다고 합니다.

 

첫 하차지 도착

그렇게 약 한시간 반을 달려 첫 하차지에 도착했습니다.

 

후진으로 차를 공장 안으로 밀어넣고 하차과정을 돕습니다. 보통 규모가 있는 공장들은 직원들이 알아서 합니다만, 소규모 사업장이나 여건이 그렇지 못한 곳에서는 와이어를 걸어주는 일 정도는 도와줍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는 나무를 치우고 정리하는거 말곤 딱히 없습니다.

 

호이스트 고장

마침 또 호이스트가 고장났네요.

 

호이스트를 고친다며 약 30분이 지났습니다. 이후 무사히 하차작업을 마쳤습니다. 하차를 마친 뒤 인수증과 기타 부속서류를 사무실에 제출하고 인수증은 싸인을 받아 가져옵니다. 그렇게 빈차로 다시 돌아오면 일과 하나가 끝났다고 보면 됩니다.

 

이후 순번에 따라 오더 배차가 진행되는데, 오더가 많은 날이면 하차를 하고 사무실에 돌아오지 않았음에도 미리 배차를 끊어놓는다고 연락이 옵니다. 사무실에 가서 인수증을 받아 공장으로 들어가 상차를 하는 그런 과정을 계속 반복합니다.

 

첫날 끝.

다음날 아침에 하차하는 철근을 또 상차한 뒤 차량을 세워두고 들어갑니다.

 

이런 일상의 반복입니다. 매일같이 트럭커 일기의 소재가 되는 일들은 벌어지지 않겠지만, 이런 일상 속 이야기도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재미있고 신선한 이야기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