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프리마 카고트럭 주행거리 10,000km 돌파!

출고 약 2개월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1만km를 넘겼습니다. 사실 11월말 ~ 12월 초에 보름정도 차를 세우지 않았더라면 좀 더 일찍 넘어갔겠죠. 영업용 치고는 장거리가 아닌 흔히 말하는 시내바

www.tisdory.com

 

1만km를 넘겼습니다.

돈지랄처럼 보여지긴 하지만 첫 엔진오일이니 주기보다 빠르게 내려주기로 합니다.

 

매뉴얼상의 교체 권장주기는 엔진오일이 35,000km.

디퍼런셜 오일이 40,000km. 미션 및 리타더 오일이 350,000km입니다. 

 

승용차라면 2~3000km를 타고 첫 엔진오일을 교체해줬겠지만, 비용의 문제도 있고 교체주기가 긴 상용엔진이기에 1만km 주행 이후 교체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다른 오일까지 같이 교체해주면 더욱 좋겠지만, 일단 비용의 문제도 있으니 엔진오일부터 교체하기로 합시다.

 

그렇게 10,586km를 타고 타타대우 지정정비서비스인 당진모터스에 입고했습니다.

 

점심시간이다.

도착하니 점심시간입니다. 접수부터 하고 고객대기실에서 기다리니 차량 앞으로 오라고 부르네요.

 

차량 출고 2개월차인데 너무 자주 와서 이제 새롭게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그놈의 내비게이션 문제때문에 지난주에도 왔다 갔었지요. 어제부터 또 갑자기 GPS를 잘 잡기 시작합니다. 대체 무엇이 문제인지 알 수 없어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여튼 간단한 작업인 오일류 교환은 접수처 바로 옆 1번 부스에서 작업합니다. 아스팔트 바닥에도 엔진오일이라 적혀있네요. 점심시간 전에 입고되었던 5톤 노부스가 빠져나오고 그 자리에 제 차를 넣습니다.

 

 

차량입고

어디까지나 차주가 직접 운전하여 차량을 넣어줘야 합니다.

 

승용차의 경우 어지간해서는 정비사가 차량을 리프트 위에 올리거나 도크 위에 올리는데 대형차라 괜히 미숙한 조작으로 문제가 생길 소지를 차단하려는 목적인지 어디까지나 차주가 직접 차량을 넣어줘야 합니다. 물론 차주가 차를 접수만 해두고 갔다면 정비사가 끌어다 넣겠지요.

 

작업의 원리는 승용차와 동일합니다. 밑에서 코크를 풀어 드레인 방식으로 엔진오일을 내리고 엔진 상부의 필터류를 교체한 뒤 새 오일을 주입해주면 됩니다. 다만 엔진이 캡 아래에 있어 캡을 틸팅해야만 합니다.

 

트럭인데도 언더커버가 있다.

트럭임에도 언더커버가 존재합니다.

 

생각보다 꼼꼼하게 만들어진 차량입니다. 커버를 탈거하고 드래인 코크를 풀고 폐유통에 폐유를 받아내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날도 춥고 구리스를 주입해야 하는 부싱이나 조인트도 3축을 제외하곤 죄다 판스프링이 적용된 차량이라 많습니다. 그래서 고객대기실에 들어가 기다렸습니다.

 

작업중

한참 지난 뒤 다시 차량 앞으로 내려오라고 부르네요. 내려왔습니다.

 

작업이 거의 다 끝났습니다. 시동을 걸고 마저 주입하지 못한 부위에 구리스를 주입하기 위해 핸들을 돌려줍니다. 다 끝났다네요. 차량을 다시 대기주차장으로 빼고 사무실에 들어가 결제를 진행합니다.

 

구리스 떡칠

떡칠된 구리스의 모습이 보입니다.

 

뭐 예전에는 거의 대부분 손으로 발랐다고 합니다만, 요즘은 공압을 이용한 구리스건이 나와 쉽고 간편하게 구리스 주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차량 밑으로 들어가 부싱을 찾고 조인트를 찾는 일이 그닥 뭐 깔끔하고 편한 일은 아니긴 하지만요.

 

정비내역서

정비내역입니다. 부가세 포함 33만원을 결제했습니다.

처음으로 무상수리가 아닌 유상 소모품 교체를 진행했습니다.

 

엔진오일은 26리터가 들어갔습니다. 깡통에 있는 타타대우 순정 엔진오일을 사용하였는데, 단가가 1리터에 5000원이네요. 그리스주입은 엔진오일 교체시 어느 카센터를 가도 서비스로 해 준다고 합니다. 구리스까지 주입해주는 수고에 비하면 공임은 승용차 엔진오일 교체보다 조금 더 비싼 수준으로 저렴하네요.

 

에어크리너야 차가 크니 당연히 승용차보다 비싸다고 생각을 하는데 오일필터가 7만 5천원. 생각 이상으로 비싸더랍니다. 무려 이태리제 피아트 엔진이라 그런지 몰라도 오일필터가 원래 저렇게 비싼건가 싶은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1만km 타고 왔으니 에어크리너는 교체하지 않아도 된다고 얘기를 했어야 하는데 깜빡하고 못했습니다.

 

여튼 다음에는 4만km를 찍고 다시 오기로 합니다. 그 때 와서 디퍼런셜 오일도 같이 내려줘야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