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3월 청주공항발 후쿠오카 여행기 (3) 카시이구(香椎宮) 신사, 플라자 텐진(プラザ天神) 파칭코

3월 청주공항발 후쿠오카 여행기 (1) 청주공항에서 후쿠오카공항까지3월 여행기를 이제 작성하네요.  [프롤로그] 3/9~10 청주공항~후쿠오카 1박2일아직 12월 여행기도 다 쓰지 못했는데 지난 주말

www.tisdory.com

 

파칭코까지 즐기고 슬슬 돈키호테에 들어가 사다 달라는 물건들을 구입합니다.

 

사케 등등..

 

술을 마시지 않으니 어떤게 좋은 사케인지 나쁜 사케인지 모르니 아무 사케나 구입해 갑니다.

 

아무 사케나 사다달라고도 하셨고요. 봐서 그냥 적당한 사케와 완충재 역할을 해줄겸 그냥저냥 선물로 뿌릴 곤약젤리를 종류별로 하나씩 챙겼습니다. 그리고 바로 메이도리민으로 향했습니다.

 

메이도리민 텐진 니시도리점

 

여기서 시간을 좀 떼우다 공항으로 돌아가려 합니다.

 

특히 이날은 이벤트가 있었던지라 대기인원이 좀 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일본어도 잘하시고 잘 노시는 한국인 손님들분들이 미리 잡아두신 자리에 합석하기로 했습니다.

 

이벤트는 처음

 

이벤트는 처음이네요.

 

전날도 왔었고 그간 많이 오긴 했었지만 이벤트가 진행될 때 오긴 처음이었습니다. 계속 라이브가 진행되고 평소보다 좀 더 혼잡한 분위기었습니다.

 

점심식사

 

점심식사도 좀 비싸긴 하지만 여기서 하고 가기로 합니다.

 

스파게티를 먹고 우롱차를 마셨습니다만, 한번 더 시킨 우롱차가 '차'가 아니라 우롱하이를 시켰더군요. 금방 올라오더랍니다. 그래서 빨리 술에서 깨기 위해 먹지 않던 파르페까지 주문해서 먹었네요.

 

파르페

 

아마 처음 갔었을 때 먹었고, 그 이후론 처음 맛을 봤습니다.

 

걍 양산형 아이스크림에 과자 몇개 올려놓은 그런 맛입니다.

 

커피로 중화

 

파르페에 이어 커피로 또 중화시킵니다만...

 

그래도 온몸이 빨갛습니다. 여튼 '잘알'을 한 분도 아니고 두분씩이나 함께 뵙게 되어 영광이었고, 나름대로 몰랐던 이야기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비행기 시간이 임박하여 공항으로 향합니다.

 

공항선

 

텐진역에서 공항선 열차를 타고 넘어갑니다.

 

국내선 터미널에서 셔틀버스를 타고 국제선 터미널 앞으로 이동합니다.

 

체크인

 

딱 체크인 시작시간에 맞춰 왔네요. 생각보단 사람이 적습니다.

 

주말에 괜히 잘못왔다가 체크인과 출국수속까지 2시간 가까이 걸릴수 있으니 좀 서둘렀습니다만, 천천히 와도 될 뻔 했네요.

 

가방은 수하물로

 

갈때는 가방까지 기내에 가지고 탔습니다만, 배낭은 위탁수하물로 보냈습니다.

 

일본 입국시에는 수하물 찾는 시간을 줄이기 위해 딱히 옷가지 말곤 들어있지 않은 가방을 기내에 가지고 탔습니다만, 돌아갈때는 시간여유가 있으니 가방 안에 곤약젤리와 사케를 때려싣고 위탁수하물로 보냈습니다.

 

출국임박

 

확장된 후쿠오카공항 국제선 터미널 출국동입니다.

 

바닥 매트의 패턴이 다르죠. 짙은색 매트가 깔려있는 곳이 확장구간입니다. 확장 이후 국제선 주기장을 오고가는 셔틀버스는 사라졌습니다.

 

귀국

 

다시 청주공항으로 돌아갑니다.

 

이제 비행기 타는건 익숙해져서 그저 그렇네요. 한국으로 돌아가면 대략 8시 가까운 시간입니다.

 

도착

 

아 청주공항에는 '한오환'이 없습니다.

 

여행의 마무리는 '한오환' 문구를 보는 것인데 애석하게도 청주공항에는 한오환이 없네요.

 

수하물 찾기

 

청주공항의 장점은 컨베이어에 올라가는 수하물을 실시간 영상으로 볼 수 있다는 부분입니다.

 

그렇게 가방을 찾고 술은 거의 깼지만 혹시 몰라 대리운전을 불러 집까지 왔습니다. 짧지만 주말에 잠시 기분전환을 위해 다녀왔던 청주발 후쿠오카 여행을 그렇게 마무리 했습니다. 4월이나 5월중에 또 가야지 했습니다만.. 4월 초에 척추의 압박골절로 인해 최근까지 보호대를 착용하고 몸을 사리며 다녔던지라 아쉽게도 실행에 옮길 순 없었네요.

 

여행기도 다 썼고 보호대도 풀고 얼추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해진 이제 슬슬 다시 다녀와보려 합니다. 다음 여행기에서 뵙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만 29세 도태남의 처절한 삶의 기록. since 20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