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폐차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결국 아버지께서 차를 바꾸셨습니다.

다음 메인에도 올라갔습니다만, 메인에 올라간 모습을 저는 확인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여튼 조기폐차 보조금을 받기 위해서는 멀쩡한 기존 차량은 폐차를 해야만 합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해주는 지원금과는 별도로 차량에 대한 고철값. 즉 폐차비를 받을 수 있습니다. 


물론 20년 이내 차령의 대형트럭들은 대부분 동남아시아나 아프리카를 비롯하여 제3세계 국가로 수출길에 올라 제 2의 차생을 살아갑니다. 소형차 위주의 승용차도 마찬가지로 중동이나 아프리카로 수출길에 오릅니다. 2007년식 트라고 트럭은 당연하게도 수출이 나가는 차량이고 수출말소로 보내면 훨씬 더 많은 돈을 받고 차량을 말소 시킬 수 있지만, 지원금을 받기 위해서는 수출말소가 아닌 폐차말소증이 필요합니다.


당연하게도 폐차장에서는 직접 해체하여 고철이나 부품을 판매하기보다는 수출이 나가는 차량이라면 수출업자에게 넘겨 마진을 남기는 편이 훨씬 더 이익입니다. 폐차말소증을 필요로 하는 조기폐차제도가 존재하기에 폐차장들은 말소만 시켜주고 차량을 그대로 수출업자에게 가져다 팔며 꽤 많은 마진을 남기고 있습니다.


그나마 폐차장을 거치며 폐차장의 배를 불려주면 다행이지, 가끔 비양심적인 폐차 영업사원들이 차량을 가로채어 어리숙한 고객에게는 폐차장으로 간다고 속이고 폐차비만 던져준 뒤 수출업자에게 넘겨 수출말소를 시키고 본인이 고철값과 수출단가 사이의 차액을 먹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 


타고 계신 차량을 폐차하실 예정이라면 먼저 내 차가 수출이 나가는 차량인지, 수출여부 먼저 확인하시고 여러곳에 물어본 뒤 폐차를 진행하시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입니다. 어지간한 국산 소형 및 준중형차라면 외국인 바이어들이 서로 가져가려고 경쟁하는 수출 효자품목입니다.


여튼 다시 본론으로 넘어갑시다.



그렇게 마지막 주행을 기다리는 차량이 대기중입니다.


마치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타이어를 다른 차량에게 내어주고, 무시동히터를 비롯한 꽤나 값이 나가는 물건들도 필요로 하는 다른 차량들에게 이식해 주었습니다. 그럼에도 아직 블랙박스와 차선이탈경보장치를 비롯한 집기류를 탈거하지 않아 함께 탈거하기로 합니다. 



나름 정부 보조금을 받고 장착했던 차선이탈경보장치. 그리고 블랙박스.


신차는 신품 블랙박스가 장착되었고, 이 제품은 탈거하여 다른 차량에 부착하도록 합니다. 2020년부터 20톤 이상 대형차량에 의무적으로 장착해야하는 차선이탈경보장치 역시 보조금을 받고 설치한 제품입니다만, 의무화 이전에 철거당하는 신세입니다.


네오다스라는 회사의 제품인데 정확한 배선도는 인터넷에 굴러다니지 않지만 스펙상으로는 12V부터 24V까지 모두 지원하는 프리볼트 제품인지라 승용차에 가져다 장착하고 보험료 할인을 받아도 됩니다.



생각보다 배선이 많아 애를 먹었습니다.


운전석 대신 조수석쪽으로 지나가는 메인전장에서 죄다 선을 따서 썼네요. 필요한 선만 잘라낸 뒤 본격적으로 출발합니다. 많이 늦었습니다. 같이 가기로 했던 카고트럭은 먼저 근처에 도착했다고 하네요.



마지막으로 삶의 터전을 떠나는 오래된 트럭의 모습은 싸늘하기만 합니다.


유로3 끝물 모델. 2005년 이전 배출가스기준으로 제작되었기에 2007년식 차량의 조기폐차가 가능했습니다. 07년각자 08년 등록의 경우 조기폐차가 불가능하다는 얘기도 나오던데 지역마다 다른건지 잘 모르겠네요.



고속도로에 올라 마지막으로 원없이 달려봅니다.


폐차장에서 인천항으로 이동을 해야하니 한국에서의 마지막 주행은 당연하게도 아니겠지만, 신차시절부터 함께했던 주인과의 이별은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이천시 부발읍의 한 폐차장을 향해 갑니다.


달리는 모습은 트위터 실시간 방송으로 녹화하였고, 가끔 생각 날 때 영상을 돌려보지 않을까 싶습니다.



제 발로 굴러서 폐차장을 향해 들어가는 모습입니다.


이천시 부발읍. 농경지대에 소재한 폐차장입니다. 부품용으로 꽤나 가치가 있는 수입차들이나 이미 해체된 승용차들도 보였지만 대형차 위주로 취급하는 폐차장으로 보이더군요. 곳곳에 해체된 쌍용트럭이나 옛 삼성트럭의 탑도 보였습니다. 


차령 20년 이내의 대형차가 폐차장으로 들어와 해체되는 일은 사실상 거의 없습니다. 사고나 중대한 고장으로 폐차장에 입고되어 사용 가능한 부품을 제외하고 분해되는 경우가 아닌 이상 굴러만 간다면 대부분 수출길에 오릅니다.





폐차장 입구 앞 공터에 차량을 세웁니다. 


이미 여러 차량들이 세워진 상태입니다. 레미콘 믹서의 경우 프레임과 탑만 남은 상태로 세워져 있다던지, 그 자체로도 수출 효자품목인 올뉴마티즈와 같이 눌릴 운명 대신 타국에서의 새로운 차생을 살 가능성이 있는 차량들이 세워지는 자리로 보입니다.


먼저 도착하여 상태를 보는 동남아에서 온 딜러. 한국어를 꽤 유창하게 구사했습니다.



그리고 근처에 계시던 동년식 카고트럭도 도착했네요.


카고트럭이 약 8개월 먼저 출고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조기폐차로 기존 차량을 폐차하고 같이 엑시언트 프로를 출고하였습니다. 탑 상태가 좋지 않아 처음 폐차장에서 제시했던 금액보다 조금 감가가 되었습니다만, 그래도 잘 쳐주는 폐차장을 찾아 이천까지 왔습니다. 부산이던 목포던 폐차비만 잘 쳐주면 그만 아닙니까. 


2007년 10월 26일. 비가 내리던 날 임시번호판을 달고 있었던 하늘색 트라고를 생생히 기억합니다.

오히려 따끈따끈한 신차가 폐차장으로 향하는 모습까지 함께 지켜봤던지라 더 아쉽게 느껴집니다.


한국에서 12년간 120만km 넘는 거리를 주행하고, 타국에서 그 수준의 거리를 또 달린 뒤 차생을 마감하겠죠. 이 차로 은퇴하시겠다던 아버지보다 중국발 미세먼지 탓에 엄한 적폐로 몰린 차가 먼저 은퇴했습니다. 


그동안 보유했던 사업용 차량 중 가장 오랜 시간, 가장 많은 거리를 달려왔던 차량입니다. 트라고 이전 차량도 5년 조금 더 타고 수출을 보냈고 그 전에 있었던 차량은 약 3년을 탔으니 말이죠. 하늘색 트라고와는 작별했지만 우리 가족의 기억속에는 영원히 남아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이천시 부발읍 죽당리 172-67 | 연합폐차산업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휴일따위 없는 노예생활 2주차 일요일이였습니다.

9월 어느날부터 10월 말까지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없이 출근을 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암담했지만 계속 일-집-일-집을 반복하다 보니 체념하게 되더군요. 그런 상황에서도 똥차와 고물과 같은 물건들. 폐교같은 장소를 좋아하는 제가 좋아할만한 물건들을 보는 일도 생기더랍니다.



에어컨도 고장나고 여러모로 외관 상태도 불량한 포터.

주유경고등이 들어와 기름을 넣은 돈을 제외하곤, 나머지 돈은 그대로 사장님께 헌납.


지난 일요일. 현장 대청소를 진행하며 나온 고철을 한차 가득 싣고 갑니다. 그리 무게가 나가보이지는 않지만 판넬 껍데기를 접어서 꾹꾹 눌러담은 상태입니다. 여튼 이런식으로 현장과 고물상을 2회 왕복하여 고철값으로 약 27만원을 받았습니다.



방문한 고물상이 집게차는 있지만, 직접 사장님이 까대기로 내리는 형태인지라 시간이 좀 걸리더군요.


그래서 고물상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버려진 물건들을 구경했습니다. 남들이 보기엔 그저 쓰레기 고물로 보이겠지만 최소 20년의 세월을 버텼고, 현재도 상태가 괜찮은 물건들은 비싼 가격에 거래되는 귀한 물건들이 많이 나오더군요.



빨간색 내쇼날(National) 전기밥솥. 그리고 테팔 튀김기.


1983년 부산의 한 부녀회 회원들이 코끼리표로 유명한 조지루시 전기밥솥을 들고 입국하는 사진이 기사화 된 뒤 질타를 받으며 여행사 직원 두명이 구속되고 여행객 한명이 입건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당시만 하더라도 일제와 국산 전기밥솥의 기술격차는 상당했었고, 이후 90년대를 기점으로 IH전기압력밥솥이 개발되어 국산 전기밥솥의 품질은 일제 대비 월등히 좋아졌습니다. 


지금은 반대로 한국산 전기밥솥이 외국인들의 주요 쇼핑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관광객에 의해 한국으로 들어왔을 일본 내수용 빨간 내쇼날 전기밥솥도, 외관은 투박해 보이지만 2000년대 초반 생산된것으로 추정되는 테팔 튀김기도 머나먼 타국의 고물상에서 최후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사실상 모두 사라진 두꺼비집과 다 썩고 눌려버린 이 쇳덩어리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무려 1970년대에 제작된 전압조정기입니다.


220V를 110V로 낮춰주는 변압기. 즉 도란스입니다. 아까 위에서 본 일제 전자제품을 사용하는 경우나 정말 오래된 110V 전용 전자제품을 사용하는 경우가 아니고서는 일반적인 환경에서는 딱히 볼 일이 없는 물건이지요. 


약 40년 넘는 세월을 버틴 뒤 곧 용광로에 들어갈 운명입니다.



한켠에 버려진 타자기. 마라톤 88TR.


마치 자동차에 합판 박아놓고 부니휠캡 껴놓는 빈티지 튜닝을 해놓고 복원이랍시고 온갖 유세는 다 떠는 사람들처럼 뉴트로(New-tro) 열풍에 힘입어 이런 타자기도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제품 역시 외판은 멀쩡하여 그런 사람들에게는 비싼 가격에 거래되지 않을까 싶은데 고물상 한켠에 버려져 있습니다.


진한 밤색은 지금 봐도 전혀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습니다.



오 구닥다리 컴퓨터가 보이네요. 근데 슬림(LP)케이스입니다.


사실상 사무용과 관광서 납품용 PC의 대세는 이 규격이 차지하고 있지만, 팬티엄3 로고와 구형 윈도우즈 로고가 선명한 이 구닥다리 컴퓨터가 출시되던 시절만 하더라도 일반적인 미들타워 규격의 PC가 절대적인 대세였습니다. 



윈도우즈 정품 시리얼도 붙어있고 일련번호도 그대로 살아있네요.


이미 사장된 브랜드인 드림시스(Dreamsys) 이름을 달고 판매되었던 PC로 2001년 8월에 제조되었습니다. 물론 삼보컴퓨터는 IT 버블이 꺼지고 확장했던 여러 사업이 실패하며 어려움을 겪었지만, 지금은 관공서 업무용 컴퓨터 납품계의 큰 손이자 다이소에 여러 주변기기와 용품들을 납품하며 그럭저럭 잘 살아있는 회사입니다.


Windows Millennium Edition. 

XP도 보기 힘든 마당에 흑역사로 기록된 Windows Me의 시리얼은 너무도 선명하게 붙어있습니다.



구닥다리 삼성 로고가 붙어있던 브라운관 TV.

대략적인 생산년도를 확인하기 위해 전선을 보니 1993년에 제조되었습니다.


지금은 사장된 규격이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비디오 플레이어는 필수품에 가까운 물건이였습니다. 물론 VHS 플레이어가 브라운관 TV에 붙어있는 일체형 TV 하나만으로도 비디오 녹화와 재생이 가능했으니 나름 공간을 아낄 수 있었죠. 


90년대생이라면 이러한 형태의 TV를 많이 보았으리라 생각됩니다. 저희 집에도 대우에서 나온 비슷한 형태의 TV가 있었으니 말이죠.



에어컨 본체는 보이지 않고.. 리모콘만 덩그러니 남아있습니다.


대우전자 에어컨의 리모컨. 나름 대우전자가 암흑의 길을 걷고 있던 시기에도 에어컨은 판매되었습니다. 간간히 모텔이나 원룸에 가면 볼 수 있었죠. OEM이지만 말입니다.


물론 현재는 만도기계로부터 위니아를 한참 전에 인수했던 대유그룹에 대우전자가 인수된 이후 위니아 에어컨이 뱃지 엔지니어링을 통해 대우마크를 달고 판매되고 있습니다.



뻐큐모양 삼성 로고까지 찍혀있는 구형 VHS 플레이어.


SV-598이라는 모델명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정확한 정보는 찾을 수 없었습니다. 이후 DVD 플레이어 혹은 DVD 콤보에서나 볼 수 있는 슬림하고 세련된 디자인이 이 기기의 특징이 아닐까 싶습니다.



잠을 자는 고양이와 그 앞에 놓인 구닥다리 디지털 카메라.


고양이는 사람의 손이 닿자마자 여기도 저기도 쓰다듬어 달라며 손에 자신의 몸을 비빕니다.



HP에서 나온 메탈바디의 디지털 카메라.

2004년 출시된 HP Photosmart R707 모델입니다. 


510만화소, 광학 3배 줌을 지원하며 당시 40만원대 후반이라는 비싼 가격에 판매되었습니다. 지금은 사실상 보급형 스마트폰만도 못한 스펙이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최신 문물에 가까웠던 디지털 카메라입니다.


작은 액정과 뷰파인더가 공존하네요.



무선전화기의 시초격 모델. JAPAN MEG-80000

벽돌폰 아니 무전기처럼 생긴 무선전화기입니다만 수장되어 있었습니다. 모델명에서 볼 수 있듯 일제입니다. 물론 국내에도 극소수 이 제품을 보존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긴 합니다만, 해외 포럼 혹은 판매글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습니다. 현재도 약 2만원대에 거래되는 물건이라고 하네요.


금성 왕관로고가 선명한 물펌프.


지하수 펌프로 보입니다. 금성사는 1969년 대한민국 최초로 물펌프를 개발했고, 이후 펌프사업은 LG전선의 사업부로 분리되었으며 2000년에 세계 2위 펌프제조업체인 독일회사 윌로심슨에 매각되었습니다. 2004년까지는 LG윌로펌프라는 법인명을 사용하다가 그 이후로는 윌로펌프라는 브랜드로 펌프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선풍기와 소형가전으로 이름을 알린 한일펌프와 함께 윌로펌프는 국내 펌프시장의 양대산맥입니다.



구형 신일 벽걸이 선풍기.


초등학교 저학년때 일부 교실의 선풍기가 교체되었는데 그 당시 이렇게 생긴 선풍기도 교체되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대략 80년대 후반에서 90년대 초반에 제작된 제품이라 볼 수 있겠죠. 


요즘 판매되는 벽걸이 선풍기는리모콘 혹은 줄을 잡아당기는 형태로 편리한 조작이 가능합니다만, 이 당시만 하더라도 풍속은 단 한가지. 회전 조절 역시 레버로만 가능했었습니다.


이 외에도 많은 물건들이 버려져 있었습니다만, 하차작업이 다 끝나고 다시 회사 현장으로 돌아왔습니다. 비록 고물로 버려진 운명이지만, 한 시대를 풍미했던 물건들이 가득했습니다. 비록 고물로 사라지지만 누군가의 추억 속에서는 영원하리라 생각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Tag 191006 고물상의 숨겨진 골동품 발굴하기., 2019, Daewoo, HP Photosmart R707, HP Photosmart R707 디지털카메라, HP Photosmart R707 디카, HP 디카, JAPAN MEG-80000, JAPAN MEG-80000 무선전화기, LG윌로펌프, LG펌프, TG삼보, TV, VHS, VHS 플레이어, WILO, Windows Millennium Edition, winia, 고물, 고물상, 고물상 고철, 고물상 선풍기, 고물상 전자제품, 고물상 파지, 고철, 골동품, 골똥품, 구형 디카, 금성, 금성 물펌프, 금성사, 금성펌프, 까대기, 내쇼날, 내쇼날 밥솥, 내쇼날 전기밥솥, 대우전자, 대우전자 에어컨, 도란스, 도란쓰, 동부대우전자, 디지털카메라, 마라톤 88TR, 마라톤 타자기, 마라톤88, 마라톤타자기, 무선전화기, 물펌프, 벽걸이 선풍기, 벽걸이선풍기, 변압기, 보온밥솥, 브라운관, 브라운관 TV, 브라운관TV, 비디오, 비디오 플레이어, 비디오플레이어, 뻘글, 삼보, 삼보 컴퓨터, 삼보컴퓨터, 삼성전자, 신일, 신일 벽걸이 선풍기, 신일선풍기, 압력밥솥, 엘지펌프, 위니아, 위니아대우, 위니아대우 에어컨, 윈도우 ME, 윈도우즈 Me, 윌로, 윌로심슨, 윌로펌프, 일본 내쇼날, 일본 내쇼날 전기밥솥, 일본 내쇼날 전자밥솥, 일본 밥솥, 일본 전기밥솥, 일본 전자밥솥, 일본밥솥, 일상, 일상다반사, 잡글, 전기압력밥솥, 전기압력솥, 전압조정기, 전자밥솥, 전자타자기, 조지루시, 조지루시 밥솥, 코끼리밥솥, 타자기, 테팔, 폐기, 포터, 한일, 한일펌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Hawaiian 2019.10.12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 hp 디카 정말 오랜만에 보네요.
    당시엔 진짜 별의 별 업체들이 디카산업에 뛰어들었지만 hp는 진짜 의외였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