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에 해당되는 글 6건

반응형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촉발된 국제유가의 가파른 상승은 현재진행형입니다.

답은 전쟁이 끝나는 일 말곤 없어보이는데, 뉴스만 나와도 이놈의 주유소들이 하루가 머다하고 기름값을 올려대네요. 딱 2007년-2008년 즈음 참여정부에서 이명박정부로 정권이 넘어가던 시기 이렇게 기름값이 비쌌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지금도 새 대통령이 선출되어 정권이 바뀔 예정에 있지요.

우리나라 대통령이 전쟁을 멈출만한 위치에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석유 한 방울도 나오지 않는 나라에서는 울며 겨자먹기로 이 비싼 기름을 떼워야 합니다.

지난주 토요일(5일)에 경유를 1577원에 주유했습니다만, 수요일(9일)에는 1684원. 그리고 딱 일주일이 지난 오늘은 주유를 하지 않았지만, 경유가 1800원대 휘발유가 1900원대에 판매중이네요.

수요일 주유 1684원

무려 일주일간 300원이 올랐습니다.

불과 2년 전 경유 기준 천원 밑에 주유했던 시절을 겪었던지라 2년만에 기름값은 두배로 뛰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습니다. 이제는 차를 타고 어디 다녀오는게 두려운 수준이네요.

물론 전기차용 전기값은 동결 예정이랍니다. 새 대통령 공약 중 5년간 차량용 전기값을 동결한다고 하네요. 보조금 받아도 최소 3-4000만원대의 전기차를 구입하는 돈 많은 사람들은 나라에서 차값도 보조해주고 전기요금도 올리지 않는다고 하니 이만큼 특혜를 받는 계층이 있다는게 참 부럽습니다.

내내 화석연료를 떼워 전기를 생산하는 나라에서 과연 이렇게 석탄과 석유값이 상승한다고 쳐도 차량 충전용 전기를 손해보며 공급하는데도 한계가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현실적으로 어렵기에 분명 올릴겁니다.

여튼 이런 상황속에서 유가 예보를 보니 경험해보지 못했던 가격까지 상승한다고 하네요.

앞으로의 예상 유가

그렇습니다. 3월 15일 기준 예상 유가입니다.

휘발유 2145원. 경유 2175원. 등유 1611원. 사실 국제적으로 휘발유보다 경유가 더 비싸고, 국내에서만 휘발유에 세금이 더 붙기에 비쌀 뿐입니다. 그런 유류세 차액 이상으로 경유값이 더 올라 경유가 더 비싸진다는 얘기네요.

유가보조금도 지난번 유류세 인하 당시 같은 비중으로 인하되었습니다. 물론 유류세 인하 효과도 급격한 유가 상승으로 크게 보지도 못했지요. 이런 상황에서 유류세 인하 기간을 연장이야 하겠지만,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좋을지 암담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유가가 하늘을 향해 솟아오르고 있습니다.

 

유류세 인하 효과는 사실상 없던게 되었고, 지난 2007년~2008년 수준의 유가를 다시 보게 생겼습니다. 불과 2년 전인 2020년. 코로나 팬데믹 시작과 동시에 유가가 마이너스까지 떨어지고, 경유 기준 8~900원대에 신나게 넣고 다니던 시절을 생각하면 지금 유가는 정말 절망처럼 느껴집니다.

 

일주일 자가격리를 마치고 나오니 약 일주일간 기름값이 꽤 올랐더군요. 뭐 급하게 검사받으러 가야지 하고 트럭도 그렇고 삼각떼도 그렇고 기름을 넣지 않고 다녔습니다만, 진작 채워둘걸 그랬습니다. 오늘 디젤승용차인 삼각떼의 주유를 했는데 난생 처음 가득 주유하니 7만원이라는 금액이 나왔습니다.

 

마카롱 주유기록

1km당 81원씩 붓고 다니고 있습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7만원에 기름을 가득 채웠습니다.

 

지난 2월 19일에도 그렇게 저렴하지는 않았던 주유소에서 주유를 했었는데, 약 보름 뒤 주유시에는 그나마 저렴한 주유소를 찾아갔음에도 리터당 50원이나 비싸졌습니다. 이건 약과고 경유 기준 1600원을 넘는 주유소들이 슬슬 과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홍남기 "유류세 인하 7월말까지 연장…인하폭 확대도 검토"

아울러 국제 유가가 더 가파르게 오를 경우 유류세 인하 폭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고유가로 인한 물가 영향을 최소화하고자 4월말 종료 예정인 유류세 인하(20%)

www.joongang.co.kr

 

유류세 인하 조치를 7월까지 연장하고 인하폭을 늘린다는 기사가 나왔네요.

 

아무리 유류세를 내린다고 해도 가파르게 치솟는 국제유가를 따라가기는 버겁게 느껴집니다. 일반적인 승용차 운전자들이라면 유류세 인하 소식에 환호하겠지만, 반대로 유가보조금을 지원받은 영업용 자동차 운전을 업으로 삼는 사람들은 유류세 인하분에 따라 유가보조금도 함께 떨어지기에 그리 달가워하지 않을겁니다. 

 

이러나 저러나 기름값 걱정에 밤잠을 설치고 있습니다. 하루하루 주유하기가 두렵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