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국비교육도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고, 정기 기능사 실기시험의 접수가 시작되었습니다.


정기 기능사 실기시험의 접수는 오전 10시 시작. 시간이 그렇다보니 일은 포기하고, 큐넷에 접속하여 오전 10시가 도래하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물론 코로나19의 여파가 3월 말 ~ 4월까지 지속된다면 아마 상시시험처럼 정기시험도 밀리겠지만 그건 나중에 생각해도 될 일이니 일단 접수부터 하고 봅니다.


타워크레인 운전기능사의 경우 제가 국비교육을 받은 학원에서도 시험이 치뤄집니다. 시험은 4월 5일과 4월 19일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총 4회. 20명 정원으로 실시되는데, 일단 빠른 날짜 빠른 시간에 보기 위해 필사적으로 시험 접수를 하기로 합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운영하는 큐넷(http://www.q-net.or.kr/)에 미리 접속합니다.


10시 전부터 존버(?)를 하는 사람들이 있긴 합니다만, 10시가 가까워질수록 페이지 새로고침시 점점 사람들이 몰리고 로딩이 느려지는것이 느껴집니다. 물론 PC와 함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도 응시원서의 접수가 가능합니다만, 굳이 스마트폰과 컴퓨터 두개를 놓고 응시를 하고싶은 생각은 없어 PC로만 접수를 시도하기로 합니다.


역시나 서버시간으로 10시가 넘어가고 국가기술자격 정기시험의 접수 버튼이 생성됩니다.


접수하기 버튼을 누르니 접속대기 안내가 뜨는군요. 대략 4천여명이 같은 페이지를 보고 있습니다.



접수 종목을 선택하고, 장애여부를 선택한 뒤 고사장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필기시험 접수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대기인원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늘어 대략 7000명 가까운 사람이 한꺼먼에 몰려있는 상황입니다. 코로나고 나발이고 자격증은 취득해야겠다는 사람들은 많았습니다.




시험 장소를 선택하고, 검정수수료를 결제합니다.


수수료는 19,500원. 카드 계좌이체 휴대폰 소액결제 등등 여러 결제수단을 통해 납부가 가능합니다. 뭐 그렇다 쳐도 카드가 가장 편한지라 신용카드로 결제하기로 합니다.



결제창을 닫고 접수를 완료하는데도 기다림이 필요합니다. 여기서 튕기면 억울합니다.



그렇게 서버가 열린지 4분만에 응시절차를 모두 마쳤습니다.


시험 시작시간은 8시 30분. 현장에서 제비뽑기로 순서를 정하는지라 시험 순서는 알 수 없습니다. 어느정도 타워크레인이 손에 익었으니 처음에 탄다 한들 마지막에 탄다 한들 크게 문제가 될 건 없지만 말이죠.



그렇게 모든 절차를 마치고 응시원서를 출력합니다.


4월 5일 오전 8시 30분. 대략 한달 뒤 시험이고, 국비교육은 다음주에 끝이 납니다만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능사 정기시험 필기접수가 오늘 10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일찌감치 큐넷 홈페이지에 가서 로그인을 하고 대기중이였습니다. 오전 10시 정각이 되자마자 페이지를 갱신하고 접수 버튼을 눌렀습니다만... 접수를 위해 몰려온 사람들로 인해 이미 과부하가 걸려버렸네요..


갱신부터 과부하가 걸렸습니다. 


10시 땡 하자마자 바로 새로고침을 눌렀더니만 수천명이 몰렸던지라 대기가 걸려버리네요...

  


그렇게 취득할 자격증 종류를 선택하고 여러 정보를 입력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대기 인원은 점점 늘어납니다. 약 오천명 가까운 인원이 몰려버렸으니 뭐.. 버틸 재간이 있을까요. 그래도 꾸역꾸역 대기 후 넘어가기는 하니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 보기로 합니다.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기 시작합니다.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계속 기다려도 페이지가 제대로 뜨지 않기를 반복합니다.



다음 항목으로 넘어가도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그렇다고 로딩이 이루어지는것도 아니고...


또 새로고침을 해 봐야 답이 없을게 분명하고.. 그냥 참고 기다립니다.




참고 기다린 나에게 나타난 문구는 "일부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습니다."


그렇습니다. 메인페이지로의 이동 역시 불가합니다. 뭐 어쩌라는건지 싶은 생각입니다. 새로고침을 계속 눌러보니 메인페이지로 이동하고 다시 처음부터 접수를 진행합니다. 


대략 15분이 지나니 접수를 완료한 사람들이 빠져나가고, 그럭저럭 대기인원이 천명대까지 줄어들기 시작한 뒤에 가서야 접수를 속개 할 수 있었습니다. 대체 처음에 확 몰려왔던 사람들은 접수를 하고 나갔을련지 궁굼하네요.



여튼 대기인원이 어느정도 빠져나가 접수 신청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일요일 자리가 그래도 남아있더군요. 아마 대도시의 경우 자리가 없었을텐데 그래도 지방 중소도시라고 주말에도 자리는 있는듯 합니다. 일단 응시는 해 두었고, 보험용으로 평일에 한번 더 응시접수를 해 놓을지 고민 좀 해봐야겠습니다.



응시 수수료는 11,900원. 무통장입금, 카드결제 등 여러 방법으로 결제가 가능합니다.


저는 카드로 결제하였고, 바로 수험표까지 출력해두었습니다. 실기에는 자신감이 생겨 큰 걱정이 안되지만, 필기를 과연 한번에 붙을 수 있을지 걱정이 됩니다. 다들 하는 얘기가 기출문제 위주로 풀다보면 어짜피 그게 그거인 문제들이 나온다고 쉽게 붙을 수 있다 합니다만.. 이론부터 보고 있는 이 시점에서는 그저 걱정만 되네요.


여튼 그렇습니다. 건투를 빕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