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신도시'에 해당되는 글 48건


홍성군에서는 홍주읍성의 복원과 노후화되고 비좁은 군청을 이전하기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홍성읍과 광천읍 일대의 열군데가 넘는 후보지가 나왔습니다만, 총 다섯곳으로 압축되었고 모두 홍성읍에 소재한 다섯곳의 후보지를 놓고 주민투표를 70% 반영하여 최종 군청 이전부지를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예비후보지는 총 다섯곳. 


기존의 군청을 중심으로 형성된 홍성 시내를 기준으로 서쪽에 소재한 후보지가 세곳. 북쪽 한곳. 남쪽 한곳이 존재합니다. 작은 홍성읍 내에서도 나뉘고 또 나뉜 각 지역의 개발위원회나 번영회 등에서 추천한 후보지이고, 이 최종 후보지들을 밀고있는 단체들 역시 나름대로 선거유세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투표는 만19세 이상 홍성군에 주소를 두고 있는 군민이면 누구나 가능하고 각 읍/면사무소에 투표소를 설치하여 순회한 뒤 모바일투표로 진행된다고 합니다. 이 사실을 아파트 우편함에 꽂혀있는 안내문을 보고 알게 되었고, 오늘이 홍북읍 투표일인지라 집에 들어오며 투표를 위해 방문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4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2:18 16:01:34


역시 옮겨질 예정인 홍북읍사무소.


물론 이 군청사 이전 주민투표가 홍성읍 근처에 붙은 광천읍과 홍북읍(내포) 사람들이 아닌 장곡면 결성면 구항면 서부면 이런 지역에 사는 주민에게 무슨 의미가 있겠냐만은 새 군청사 위치의 영향을 받는 홍북읍의 경우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투표를 위해 읍사무소를 찾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0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9:12:18 16:01:44


주민투표 여부와 후보지를 알리는 현수막도 게시되어 있습니다.


홍성읍을 위협하는 수준까지 인구가 늘어난 홍북읍(내포)이기에 아무래도 내포 접근성이 좋은 기호 4번. 구)홍성여고 맞은편이 유리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홍성읍의 표는 다섯개로 분산이 되고, 어디를 찍으나 전혀 관련없는 지역에서는 투표열기도 그리 높지 않았으리라 생각되기에 아무래도 기호 4번이 유리하게 느껴집니다.


홍성 외부에서 유입된 제 입장에서도 딱히 말 할 필요 없이 4번을 찍고 나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0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9:12:18 16:25:06


다른 후보지 현수막은 잘 보지 못했는데, 기호 4번 현수막은 꽤 많이 보았네요.


내포로 가는 길목에 군청이 생겨야 내포와 기존 홍성 도심간의 완충지대로 균형있는 발전이 이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신분증을 들고 투표를 하러 가니, 주민번호와 함께 일련번호를 적어놓던데 중복투표를 막기 위한 방법치고는 조금 꺼림찍했습니다. 공산당식 투표도 아니고요..


여튼 올 연말 안으로 새 군청이 세워질 위치가 정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제가 투표한 4번 후보지가 선정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91 | 홍북읍 행정복지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titime.tistory.com BlogIcon Hawaiian 2019.12.21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청과 홍북, 홍성읍 경계의 균형을 생각하면 4번.
    행정적인 편리함을 생각하면 1, 2번이 적절하겠네요. (1번 - 법원, 세무서 / 2번 - 기존 위치와 가까움, 홍성읍 주민센터)


지난 금요일로 기억합니다.


집에 평범히 있는데, 동네 친구에게 연락이 오더군요. 오랜만에 보는 다른 친구와 함께 저희 집에 놀러오겠다고 합니다. 마침 피자를 주문해놨는데, 어서 와서 함께 피자를 먹자고 합니다.


여튼 친구들이 도착할 즈음 피자가 먼저 도착했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피자를 먹었습니다.


그리곤 투싼에서 렉스턴스포츠로 기변한 친구의 차를 함께 시승해보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9:12:13 20:50:08


지난 9월 명절 즈음에 새로 출고한 차량이라고 하네요.


유로6C 기준을 충족하는 요소수를 먹는 모델이라고 합니다. 렉스턴스포츠 프레스티지 스페셜. 차값에 이런저런 장착비용까지 해서 대략 4,500만원의 가격을 자랑한다고 하네요. 여러모로 개인적으론 쌍용 픽업트럭들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승용차는 명함을 내밀지 못할 가격대를 자랑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9:12:13 20:50:49


오프로드 주행을 위해 바디업과 함께 32세팅이 이루어진 차량입니다.

G4렉스턴은 7단 벤츠제 자동변속기가 적용되었으나, 렉스턴스포츠에는 6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됩니다. 


일본 토요타 계열사인 아이신AW에서 제작한 6단 자동변속기입니다. 여튼 핵심부품에 일제가 적용된 차량인데 왜 노재팬을 붙였냐 하니 쌍용차라 괜찮다 합니다. 할 말은 많지만 친구하고 그런 얘기로 더이상 옥신각신 하기 싫으니 넘어갑니다.


여튼 생각 이상으로 차량의 승차감은 부드러웠습니다. 


오프로드라고 하긴 뭐하지만 승용차로 찾아오면 극한을 맛보는 원효봉 중계소에 올라가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2:13 21:17:14


근처에 누군가가 올 때 마다 찾는 공간입니다.


확실히 승용차에서 느끼던 감각과는 다릅니다. 해발 700m 고지에 올라오니 바람도 매우 거세게 불어옵니다. 대략 가야산 야경을 감상하고 내려가던 도중 아쉽게 느껴지는지라 정통 오프로드를 느껴보기 위해 내포신도시 내의 개발되지 않은 유휴지를 향해 갑니다.


정글과도 같은 숲에 난 험난한 길을 타고 넘어갔다 돌아오니 재미나긴 합니다. 그렇게 돌아가려는 찰나에 밭처럼 보이는 트랙터가 지나간듯한 공간이 있었습니다. 저기 한번 들어갔다 오자고 하기에 들어갔습니다만...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320 | Flash fired | 2019:12:13 22:04:52


빠졌습니다.


평범한 밭처럼 보이던 땅은 안쪽 깊숙히 들어가니 그저 뻘밭이였습니다. 아무리 악셀을 밟아도 점점 더 깊숙히 빠질 뿐 나올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렉카가 들어와도 당연히 뻘밭에 빠진 차량이 두대가 될테고요.. 큰일이 났음을 직감하고 구난을 요청합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1600 | Flash fired | 2019:12:13 22:05:04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2000 | Flash fired | 2019:12:13 22:08:04


전동윈치가 달린 차량에 구난을 요청하고 대략 한시간을 기다립니다.


기다리면서 주변에서 커다란 나무를 가져와 바퀴 앞뒤로 대어보기도 했지만 역부족. 여러모로 이럴 줄 모르고 들어왔지만 평범하게 오프로드 체험을 하려 했던 세 사람에게는 너무나도 가혹한 결과물이였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2000 | Flash fired | 2019:12:13 22:14:04


바로 길 건너편에는 아파트도 보입니다.


건너편에 아파트가 보이는 도심 한복판에서 뻘밭에 빠져서 나오질 못한다고 하면 믿을 사람이 있으려나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9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fired | 2019:12:13 22:21:30


이곳은 사방팔방에 도깨비풀로 가득한 도깨비풀(도깨비바늘) 밭이였습니다.


무릎 아래로는 도깨비풀에 점령당한 상태. 아무것도 없는 밭이 아니라 사방에 도깨비풀이 널려있는 도깨비풀밭이였습니다. 거기에 드문드문 보이는 물웅덩이에 발이 빠지기도 하고, 구난을 기다리며 차에 앉아 도깨비풀을 하나씩 떼어내는게 할 수 있는 일의 전부였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9:12:13 23:23:13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를 이 구렁텅이에서 탈출시켜 줄 코란도스포츠가 왔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800 | Flash fired | 2019:12:13 23:24:39


윈치까지 달고있는 33세팅이 된 코란도스포츠입니다.


친구보다도 오프로드 경력이 더 있으신 분이신지라 혼자 빠진 상황에서도 영리하게 빠져나오시더군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1250 | Flash fired | 2019:12:13 23:36:33


뒤로 가서 윈치로 잡아당깁니다.


처음에는 렉스턴스포츠가 훨씬 더 무게가 나가는지라 잡아당기는 코란도스포츠가 밀렸지만, 조금 시간이 지나니 렉스턴스포츠가 뒤로 밀려옵니다. 어느정도 밀려온 시점에서 자세를 바꾼 뒤 다른 각도로 잡아당깁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2000 | Flash fired | 2019:12:13 23:41:57


하필이면 왜.... 비까지 내립니다.


도깨비풀이 가득한 뻘밭에 빠진것도 억울한데 비까지 내리고 있습니다. 차를 꺼내는 작업에 혹시 문제가 생길까 밖에 나와있었습니다만, 비가 내리니 차에 탑니다. 그리고 마침내 차를 빼는데 성공했습니다. 물론 차를 꺼내주기 위해 들어왔던 코란도스포츠 역시 위기의 순간이 있었지만, 다행히 바로 빠져나오더군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1000 | Flash fired | 2019:12:13 23:58:45


엄청난 똥덩어리들이 차체에 묻었습니다.


비는 내리고.. 그렇다고 이 상태로 주행을 할 순 없으니 바로 세차장으로 이동합니다. 세차장에서 한참동안 흙덩어리를 털어낸 뒤 집에 들어가니 새벽 한시 반.... 늪지대에 빠진 시간이 아홉시 조금 넘었던 시간이였음을 감안한다면 네시간을 고생하고 왔습니다.


이날의 고생은 아무래도 영원히 잊혀지지 않고 만나서 얘기를 할 때 마다 계속 생각나지 않을까 싶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