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신도시'에 해당되는 글 41건


지난 주말. 차로 5분거리의 온천욕장인 세심천에 들렸습니다만, 영업을 하고 있지 않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8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6:09 11:32:34


새 도로가 뚫려 이 앞으로 지나다니지 않은지도 오래되었고.. 여튼 오랜만에 왔습니다만...


공사용 비계가 건물을 감싸고 있고, 내부 철거작업이 진행중이더군요. 8월 말까지 리모델링을 진행한 후 9월부터 다시 손님을 맞는다고 합니다. 덕산온천을 구성하고 있는 대표적인 온천욕장 중 하나인 세심천은 덕산온천관광단지 그리고 덕산 시내와도 그리 멀리 떨어져있지 않으며 예산군 덕산면이 아닌 삽교읍에 소재해 있습니다.


행정구역상 일부 지역은 내포신도시에 편입된 삽교읍 신리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4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6:09 11:32:49


항상 주말이면 주차장에 자리가 없을 정도로 북적이던 공간인데 공사 관련 차량들만 주차되어 있습니다.


그런고로 수암산 등산로 앞 작은 공터에는 세심천 주차장에 주차를 하지 못하고 등산을 온 등산객들의 차량이 평소에는 한두대 수준이지만 가득 매울 수준으로 많더군요. 등산-온천욕을 하러 오는사람들이 세심천 주차장에 차를 세우는 경우가 많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1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6:09 11:34:34


출입구는 열려있고 불은 켜져있습니다만, 사람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처음 이 온천이 개장했던 시기가 기억납니다. 당시 저는 여섯살. 새로 생긴 목욕탕이래서 갔던 어릴적 기억이 생생합니다. 초등학교에 입학식 직전 일요일에 목욕을 와서 부모님이 해주셨던 이야기도 생생히 기억나고요. 여러모로 어릴적부터 주기적으로 이 목욕탕에 다녔던지라 생각외로 기억 나는 일화는 많습니다.


기억을 상기시켜보니 정확히 20년동안 이 온천탕을 다니면서 간간히 외벽이나 욕탕의 소소한 변화 말고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네요. 어릴적 기억 속의 공간과 요 근래 방문 당시의 모습이 크게 달라지진 않았으니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3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6:09 11:34:46


매점 역시 문을 닫았습니다.


바로 아래에 편의점이 생겨 근래에는 종전만큼 장사가 잘 되진 않았지만, 그래도 갖가지 먹을거리와 등산용품을 판매했던 자리입니다. 리모델링 후 매점 역시 새로운 모습으로 영업을 재개할지, 조립식 건물인지라 철거 수순을 밟을지는 두고 봐야겠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8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6:09 11:34:57


밖에서 지켜봐서는 공사가 진행중이라는 느낌은 적지만, 내부에서는 공사가 한참 진행중입니다.


욕탕에서 나온 폐기물이 떨어져 내려오는 파이프도 보이고, 이미 철거된 폐기물들이 산을 이루고 있는 모습도 보입니다. 과연 어떤 모습으로 새 단장을 하고 손님을 맞을지.. 다가오는 9월에 다시 찾아가도록 합시다.


P.S 덕산온천의 원조격인 원탕을 갔더니 그곳은 이미 지난해에 폐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예산군 삽교읍 신리 435 | 세심온천호텔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나름 중화요리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내포에서 혼자 중국요리를 시켜먹기엔 항상 제약이 따릅니다.


한그릇도 배달을 해주는 업체가 두군데 있긴 한데 한군데는 별로. 또 한군데는 짜장도 짬뽕도 맛은 그저 그런데 1인분도 배달오니 시켜먹는 수준의 음식점이지요.


물론 2만원 이상 주문해야 배달을 하거나 아예 홀 위주로 영업하는 중식집들도 여러군데 있긴 합니다. 그 중 외지손님들과 함께 와서 짜장면을 먹던 짬뽕을 먹던 손색이 없는 집은 왕짜장이 아닐까 싶네요. 물론 비슷한 이름의 중식집이 내포에 한군데 더 있지만, 제 입맛 기준으로 내포에서 가장 먹을만한 중식집은 왕짜장이 아닐까 싶습니다.




내포 중심상권 청담프라자 2층.


지난주에 인천에서 온 손님과 서산에서 온 손님을 데리고 갔었는데, 사장님께서 중화비빔밥이라는 메뉴가 있다고 언제 한번 먹어보라고 하시기에 딱히 뭐 해먹기도 그렇고 중화비빔밥을 먹으러 왕짜장으로 향했습니다.



다른 메뉴들 사이에 걸려있는 중화비빔밥.


사실 이름도 지난번에 처음 들었습니다만, 대구지역에서 맛 볼 수 있는 중국식 소스가 곁들여진 비빔밥이라고 하네요. 가격은 9천원이라 조금 비싸긴 하지만, 사장님께서 대구에 직접 내려가 비법을 배워왔다 하시니 어떤 맛일지 먹어보기로 합니다.



깔끔한 인테리어의 왕짜장.


바로 조리에 들어갑니다. 건물 바깥에서 보이는 자리가 아니고 창가를 끼고 있는 식당들 사이에 끼어있는 상가인지라 이 건물에 중국집이 있는 줄 모르는 경우도 있을겁니다.



메뉴판입니다. 신메뉴인 중화비빔밥은 적혀있지 않습니다만, 여튼 그렇습니다.


보통 왕짜장에 오면 짬뽕이나 볶음밥을 주문하여 먹습니다. 개인적으로 짬뽕국물이 지나치게 자극적이거나 미원맛이 강하게 느껴지는 중국집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 집 짬뽕국물은 조미료맛보다 매콤한 오징어국 맛이 납니다. 전혀 자극적이지 않은지라 선호하는 짬뽕맛입니다. 



반찬은 간단합니다.


김치와 춘장 그리고 단무지와 양파. 물가가 많이 올라 김치를 내주지 않는 중국집들도 요즘은 왕왕 보입니다만, 여느 중국집에 가도 볼 수 있는 흔한 반찬들입니다.


뭔가 볶는 소리가 나더니, 곧 중화비빔밥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계란후라이가 올라간 중화비빔밥. 매콤한 냄새가 코를 찔러옵니다.


갖가지 야채와 버섯 그리고 오징어와 채썰은 돼지고기를 특유의 중화양념으로 볶아 흰쌀밥 위에 사뿐히 올려놓은게 바로 중화비빔밥입니다. 계란후라이와 함께 잘 비벼서 먹으면 된다고 하네요.



물론 먹을만큼만 조금씩 비비는게 좀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합니다만, 다 비벼버렸네요.


일단 매운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제 입장에서는 매웠습니다. 매운 음식이 입에 맞지 않는다면 맵지 않게도 조리가 가능하다고 하네요. 매운 음식을 좋아하신다면 더 맵게 해달라고 하셔도 될테고요. 


여러모로 가격이 가격인지라 밥의 양도 1.5공기 수준이였고, 잡채밥보다는 먹을만 했습니다.


일반적인 중식이 질릴때, 다시 한번 찾아가 조금 덜 맵게 주문하여 먹어보기로 합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신경리 550 청담프라자 1차 204호 | 왕짜장 홍성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