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차량 출고 이후 14번째 엔진오일 교체이자 2021년 첫번째 겸 10만km 도래 이후 첫 교체네요.

신차 출고 당시부터 오일 교체 기록을 블로그에 남겨두니 별 의미는 없지만 이런거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2019/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첫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03/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0304 더 뉴 아반떼 펑크수리 + 엔진오일 교환

2019/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디젤 엔진오일 교환 + 현대블루핸즈 홍성오관점

2019/08/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19/10/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1011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12/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배터리점검 + 내포현대서비스

2020/02/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1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오일누유

2020/03/3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3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20/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527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07/1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전방센서 보증수리

2020/09/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903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10/2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DCT 미션오일+중국산 타이어 교체

2020/12/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1216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내포현대서비스)

 

사실 교환주기는 연휴 전에 넘겼습니다만, 시간이 넉넉치 않아 연휴 끝나고 시간이 나면 가야지 하고 있었습니다. 오일은 미리 사놨고요. 여튼 연휴가 끝나고 처음 맞이하는 평일인 2월 15일 오후에 시간이 생겨 집에 들려 엔진오일을 가지고 내포현대서비스에 다녀왔습니다.

 

 

투싼(NX4)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방문 + 단차조정

용품점에서 검수를 했다는데 여러 하자가 보인 투싼. 2021/02/0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04 디 올 뉴 투싼(NX4) 1.6 터보 출고 210204 디 올 뉴 투싼(NX4) 1.6 터보 출고 2020년 11월 26일 오전 계약..

www.tisdory.com

삼각떼로는 올해 처음인데 연휴 전에 새차로 다녀왔던지라 오랜만에 가는 기분은 아니네요.

 

에코 프리미엄 디젤 05200-00640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05200-00640

 

보증도 끝나긴 했지만 좀 더 저렴한 오일이나 비싼 오일로 가볼까 싶다가도 국산 고급형 제품보다 평이 더 좋기도 하고 스파크 타던 시절처럼 조지고 다니는 것도 아닌데다가 예전처럼 서울을 자주 가는것도 아니기에 그냥저냥 연비도 잘 뽑아주는 이 엔진오일을 구입해서 집 바로 뒤에 있는 블루핸즈를 애용하고 있습니다. 6리터 기준 인터넷 최저가로 3만원대 후반에 구매가 가능한데,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는 인터넷에서 판매하는 가격보다 블루핸즈에서 결제하는게 훨씬 저렴하더군요. 그렇게 하면 공임까지 포함해서 대략 만원정도를 아낄 수 있습니다.

 

거의 주기적으로 구입하는 제품이지만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기아 로고가 변경되었습니다.

 

뭐 이미 작년 가을부터 공급되는 일부 순정부품의 기아 로고가 신형 로고로 변경되어 공급되고 있습니다만, 막상 새 기아로고가 박혀있는 부품을 실물로 처음 보는 느낌이네요. 현대 로고와 같은 비율로 표시되었던 타원형 기아 로고 대신 비정상적으로 커진 새 기아 로고가 들어가 있습니다. 나중에 스티커 디자인이 바뀌지 않는 이상 이런 형태로 계속 판매하겠죠.

 

오늘도 평화로운 내포현대서비스

차로 2분거리. 직선거리로 400m. 내포현대서비스에 도착했습니다.

 

접수를 마치고 차례를 기다립니다. 긴 명절 연휴 이후 처음으로 문을 여는 평일이라 그런지 오후에 찾아와도 차가 많네요. 연휴 전 비슷한 시간에 방문했던 당시만 하더라도 꽤나 한산해서 신형투싼 순회전시급 관심을 받았는데 말입니다.

 

작업 돌입

곧 작업에 돌입합니다.

 

작업이라고 뭐 특별한건 없습니다. 그냥 리프트 올리고 드레인 코크 풀어서 폐유 배출해주고 겸사겸사 타이어 공기압 맞춰주고 배출이 끝나면 코크를 닫은 뒤 신유 주입이 전부입니다. 폐유만 잘 받을 수 있다면 차고 도크에 들어가서 교체해도 딱히 상관은 없지요.

 

잠시 한눈을 파는 사이 작업이 모두 끝났습니다. 그럼 뭐 간단한 작업인데 말입니다. 

 

결제완료

카드 혜택으로 발급되는 연 1회 정비쿠폰 2만원을 사용하고, 블루포인트도 9,999원 사용합니다.

 

그럼 실제 결제하는 공임은 1만원 수준이네요. 거지마냥 쓸 수 있는 혜택은 모두 썼습니다. 어짜피 1년에 한 번 쓸 수 있는 혜택이지만 존버하다 나중에 쓸 생각보다는 첫 사용에 몰아서 쓰기로 합시다.

 

다음 교환시기엔 아마 벚꽃이 피겠지.

대략 1.5~2개월마다 엔진오일을 교체하니 4월 초 벚꽃이 피는 시기에 다시 오겠죠.

 

벌써 2월 중순이 지나고 있습니다. 곧 3월이고 4월이 찾아오겠죠. 엔진오일 교체 포스팅은 4월에 계속 이어집니다. 11만km를 넘기고 들어오겠군요. 그때까지 코로나 조심하며 무탈히 지내보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용품점에서 검수를 했다는데 여러 하자가 보인 투싼.

 

2021/02/0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04 디 올 뉴 투싼(NX4) 1.6 터보 출고

 

210204 디 올 뉴 투싼(NX4) 1.6 터보 출고

2020년 11월 26일 오전 계약 이후 2개월하고 9일이 지났네요. 정확히 71일만에 출고된 차량의 실물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2020/11/2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디 올 뉴 투싼(NX4) 1.6T 계약. 디

www.tisdory.com

이미 인수증에 싸인을 했고 출고가 된 마당에 다시 공장으로 돌려보내 해당 부분의 수리를 하고 올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하고 여러모로 난처한 상황인지라 블루핸즈를 찾아가 교정을 받아 단차를 조금이라도 줄여보기로 합니다. 일반적인 경정비만 가능한 블루핸즈로 가도 좋지만, 판금 도장까지 같이 하는 블루핸즈로 가야 사실상 제대로 보고 단차를 맞춰줍니다.

 

그런 고로 판금 도장이 가능한 사업소급 블루핸즈를 가야 하는데 당진에서 판금과 도장까지 가능한 블루핸즈를 가려면 송악고등학교 지나서 있는 송악서비스를 가야 하고, 홍성에서 가려면 집에서 직선거리로 40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내포현대서비스를 가야 합니다. 그래도 원체 씹덕차 타고 주기적으로 드나들던 내포현대서비스로 차를 끌고 가기로 합니다.

 

출고 하루만에 정비소에 들어가는 처지의 투싼입니다.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홍성군 홍북읍에 위치한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입니다.

 

홍성에는 판금 도장이 가능한 블루핸즈가 두 곳이나 존재합니다. 저는 집에서 직선거리로 400m 수준인 내포현대서비스를 주로 찾지요. 여러모로 현대차 타기에는 좋은 환경에 살고 있습니다. 다만 부모님 살고 계신 집에서는 대략 30분 거리를 와야 하니 생각해보면 먼 거리를 달려왔습니다.

 

사무실로 들어가 접수합니다. 어떤 일로 왔냐고 여직원이 묻는데 새 차인데 단차가 안 맞는다고 얘기하니 판금부 부장님을 불러오시고 판금 도장부 직원들부터 앞 정비부 직원들까지 모두 임시번호판이 부착된 투싼 앞으로 몰려듭니다. 그렇습니다. 신형 투싼이 처음 입고되었다고 하네요. 그 자리에서 신형 투싼 품평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요 며칠 제 차처럼 타고 다니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아직까지 흔히 볼 수 없는 신차인지라 다들 궁금하게 생각하고 유심히 살펴보더군요. 저도 사실 신형 투싼 실물을 제대로 본 적이 없었습니다. 봐도 다 프리미엄이나 인스퍼레이션이지 깡통 트림인 모던은 진짜 처음 봤습니다.

 

신형 투싼은 처음 입고된다며 다들 투싼 구경을 하고 계신다.

신형 투싼 품평회가 열리고, 매번 제 삼각떼를 만져주시는 정비부장님이 왠 새차냐며 물어보십니다.

 

기존 차는 그대로 있고 뭐 이러이러하다는 사정을 설명합니다. 저 큰 단차를 용품점에서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인수해서 이래이래 된 상태라고 얘기합니다. 그러면서 차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자신도 신차를 받으면 옥의 티가 더욱이 잘 보이기에 자세히 보지 않는다고 합니다. 

 

여튼 운전석 앞바퀴 몰딩은 살짝 쳐주니 제대로 들어갔습니다. 멀리서 정비부장님과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저를 부릅니다. 트렁크 문을 어떻게 여느냐고 물어보네요. 대부분 해치백이나 SUV의 트렁크 스위치는 번호판 위에 달려있곤 합니다만 신형 투싼의 트렁크 스위치는 트렁크 하단. 범퍼와 붙는 자리에 있습니다.

 

트렁크를 열고 테일램프 볼트를 탈거하여 옆으로 좀 더 밀고 볼트를 조립합니다.

 

크게 달라진건 없다.

그럼에도 크게 달라진 부분은 없습니다. 유격만 조금 잡혔고요.

 

네. 굳이 방법을 찾자면, 기존 볼트구멍보다 안쪽으로 구멍을 더 뚫어 볼트를 박는 방법이 있는데 굳이 새차에 권하고 싶은 방법은 아니랍니다. 거기에 신형 투싼이 이 블루핸즈에 처음 입고되었는데, 막상 테일램프를 기스 없이 뜯을 자신도 없다고 합니다. 직영을 가면 어떻게 처리할지 모르겠지만, 일단 그렇다고 합니다.

 

사고차야 이러나 저러나 뜯어내기만 하면 될테니 별 상관은 없지만, 아직 번호판도 제대로 달지 않은 신차에 도박을 할 생각은 없습니다. 고로 적당히 신경 끄고 그냥 타는게 나을 것 같다는 결론입니다.

 

이건 뭐 직영 서비스센터를 가도 비슷한 얘기를 할 것 같은 느낌이네요. 아무래도 차체 용접 당시 약간의 유격이 생겨 이 사단이 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누가 박아줘서 판금을 한다면 다시 잘 맞출 수 있을까 싶지만 그럴 일이 없어야겠지요.

 

하 씨발..

유격은 조금 잡혔다만 당연하게도 너무 잘 보입니다.

 

이런 씨발 티도 잘 나는 부분이 왜 검수과정에서 별다른 문제 없이 넘어갔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누굴 탓하겠습니까. 애초에 초기생산분임에도 덜컥 차 빨리 달라고 닥달하던 베타테스터 잘못이지요. 신차검수를 광고로 내세운 용품점도 아니니 뭐 용품점을 탓하겠습니까. 반대편은 잘 맞지만 우측 테일램프만 큰 차이를 보입니다. 

 

좌측 테일램프

좌 우를 비교하면 그 차이는 확연히 드러납니다.

좌측 테일램프는 유격 없이 잘 맞습니다.

 

우측 테일램프

우측은 벌어진 부분이 보이죠?

 

사고차를 만들지 않는 이상 해결방법은 없습니다. 그렇다고 새차를 벌써 사고차로 만들어 가치를 하락시킬 무모한 짓을 하는게 더 손해입니다. 고로 초기생산분 베타테스터인지라 체념하고 타야 합니다.

 

자동차 점검 정비명세서

그렇게 혹시 모르니 정비기록을 만들어 두었습니다.

 

출고 단 하루만에 블루핸즈에 입고했던 이야기입니다. 사실상 블루핸즈 직원분들께 신형투싼 순회전시를 다녀 온 느낌이고 만족스러운 결과는 얻지 못했지만 부디 앞으로는 자잘한 하자조차 나타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 곧 삼각떼 엔진오일 교체주기가 다가오네요. 명절 전에 다시 방문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