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신차 출고 만 4년 차. 첫 검사를 받았습니다.

 

지난 2019년 7월부터 거주지가 종합검사지역에 편입됨에 따라 6년 차부터는 종합검사를 받아야 합니다만, 첫 검사는 비교적 간단하고 쉬운 정기검사만 받고 넘어갑니다. 정기검사는 전국 어디를 가서 받아도 되고, 무부하검사 특성상 상대적으로 쉽게 통과됩니다.

 

출고는 2018년 12월 26일에 했지만, 2019년 1월 4일 등록입니다. 그래서 검사 유효기간도 19년 1월 4일부터 시작하지요. 원래는 출고일에 맞춰 검사장에 가려 했습니다만, 여의치 않아 결국 12월 29일에 방문했습니다.

 

검차장 진입

집 근처 내포현대서비스에서 검사를 받습니다.

정기검사라 비용은 29,000원.

 

종합은 거의 두 배 수준입니다만, 정기검사라 상대적으로 저렴합니다. 그냥 들어가서 브레이크 밟고 가속하고 라이트 켜서 조사각 맞추고 배출가스 점검하고 끝납니다. 종합검사 대비 여유롭습니다.

 

 

검사중

검사는 계속 진행됩니다.

 

다 LED라 딱히 전구가 나갈 일도 없고, 엔진 상태도 별다른 문제가 없어 무난하게 통과합니다. 시정해야하는 부분도 없고요. 가끔 랩핑된 상태로 검사 통과가 가능하냐는 얘기를 하곤 합니다만, 이타샤 랩핑이 되어있어도 검사엔 아무런 지장이 없습니다. 일본에서도 별 문제가 없어보입니다만, 중국의 경우 각 성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대부분 순정상태로 원복하고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하더군요.

 

검사완료

그렇게 등록증에 첫 검사 내역이 기록되었습니다.

 

유효기간은 2025년 1월 3일까지. 2024년 12월부터 검사가 가능하니 2년 뒤 이맘때 정기검사가 아닌 종합검사를 받게 될 겁니다. 전기차나 수소차의 경우 계속 정기검사만 받는다고 하니 그런 친환경차를 구입하거나, 종합검사를 받지 않는 지역으로 이사를 간다면 다음에도 정기검사를 받을 수 있겠습니다만 현실적으로 어렵지요. 

 

자동차 정기검사 결과표

정기검사 결과표를 받아왔습니다.

 

주행거리는 181,011km. 시정권고 내용도 없고, 매연은 0%. 전자제어 센서 진단 결과 역시 정상으로 나옵니다. 완벽합니다. 내후년 종합검사 역시 퍼팩트하게 통과했으면 좋겠네요. 앞으로 2년간 사고 없이 열심히 타고 다니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2019.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첫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03.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0304 더 뉴 아반떼 펑크수리 + 엔진오일 교환

2019.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디젤 엔진오일 교환 + 현대블루핸즈 홍성오관점

2019.08.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19.10.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1011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12.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배터리점검 + 내포현대서비스

2020.02.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1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오일누유

2020.03.3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3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20.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527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07.2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보증수리(헤드램프 교체)+블루기본점검+브레이크액 교체

2020.09.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903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10.2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DCT 미션오일+중국산 타이어 교체

2020.12.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1216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내포현대서비스)

2021.02.1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15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내포현대서비스

2021.04.1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409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연료필터 교체

2021.06.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블루기본점검

2021.07.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1.09.1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타이어 펑크 수리

2021.11.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1102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2022.01.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블루핸즈 고대점

 

통산 21번째 엔진오일 교체입니다.

 

지난 1월 18일 엔진오일을 교체하고 바로 다음날 아침에 사고가 났습니다. 그래서 차량 수리를 위해 11일을 세워뒀고, 이후 3월에 랩핑한다고 차를 한달 가까이 세워둬서 보통 2~3개월 주기로 교체하던 엔진오일을 3개월 20여일만에 교체했습니다. 차도 오래 세워뒀지만 그간 주말에 거의 돌아다니지 않았던 것도 있었고 이렇게 오래 타보기는 처음이네요.

 

여튼 이번에는 항상 사용하던 에코 프리미엄 디젤 5W30 대신 다른 엔진오일을 준비해봤습니다. 아마 2월즈음에 서울에 갔을 때 용두동 오일마켓에 들려 추천받아 구입했던 오일인데, 트렁크에 썩고 있다가 이제야 넣어보네요.

 

라핀 테크 드라이브 5W30 (RAFFINE TECH DRIVE 5W30)

이태리제 엔진오일 라핀 테크 드라이브 5W30 (RAFFINE TECH DRIVE 5W30)입니다. 

 

대체적으로 엔진오일값도 올랐고, 순정오일이지만 꽤 가볍고 연비도 잘 나오는 에코 프리미엄 디젤에 전반적으로 만족하지만 다른 엔진오일을 써볼까 싶어 구입했습니다. 항상 같은 오일로 교체하니 막상 새 오일을 넣어도 크게 느낌이 다르지 않았던 것도 한 몫 하긴 했습니다.

 

C4 규격을 충족하는 오일입니다. 이탈리아도 나름 알려진 자동차 메이커가 있는 나라죠. 물론 이름만 대우차인 제 트럭 역시 이태리제 FPT 엔진이 적용되었습니다.

 

어김없이 내포현대서비스

5시 30분쯤 내포현대서비스에 방문했습니다. 그럭저럭 바빠보이는데 바로 정비고로 들어가네요.

 

오랜만에 방문했고, 차량의 색상이 변경되었음에도 접수하는 직원이고 정비하는 직원이고 다들 알아서 처리해줍니다. 차량번호를 불러주지 않아도 알아서 적고 알아서 처리해줍니다. 다만 올해부터 엔진오일을 직접 가져오면 부가세 포함 5,500원의 폐기물처리비를 받는다고 하네요. 물론 그걸 받아도 인터넷 최저가로 같은 오일을 구입해 오는 것이 약 3~4000원 저렴하긴 합니다.

 

 

평범하게 작업

딱히 특별할 것 없이 평범하게 작업이 진행됩니다.

 

잔유 배출하고, 새 필터 넣어주고 새 오일 넣어주고 타이어 공기압 맞춰주면 끝나는 매우 뻔한 작업입니다. 15만 4천km를 타며 그래도 큰 고장 없이 버텼네요. 아마 20만km 안팎으로 DCT 미션의 플라이휠과 클러치의 교체작업 아니곤 큰 돈 들어갈 일은 없어보입니다. 지난번에 확인해본 바 주행거리 대비 클러치 상태는 매우 좋은편입니다. 마치 타이밍체인 늘어진 느낌의 그런 소리도 나지 않고요. 아마 20만km 이상도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DCT가 개쓰레기다 어쩌고 하는데, 그렇게 말씀하시는 분들의 운전습관부터 고쳐야 할 것 같습니다.

 

교체완료

엔진오일 교체작업은 신속하게 끝났습니다.

교체 직후 DPF도 재생할 겸 30km를 달려보았네요.

 

일단 교체 후 첫 느낌은 '무겁다'였습니다. 같은 점도의 엔진오일인데, 이전 오일이 원체 가볍기로 소문난 오일이니 당연한 느낌이겠죠. 무거운 만큼 상당히 조용하고, 중고속에서도 잘 밀어줍니다. 연비도 무겁지만 생각보다 잘 나오는 편이네요. 아마 며칠 타다보면 금방 적응해서 아무렇지도 않게 느껴지겠지만, 첫 주행 소감은 묵직하게 잘 밀어주고 확실히 조용하게 느껴졌습니다.

 

점검 정비 내역

7,000km 주기로 교체하니 16만1천km대에 다시 들어오겠죠. 

 

필터값이나 교체비는 동일합니다만 거기에 폐기물처리비가 붙어 49,400원을 결제했습니다. 올해부터 받는다고 그러네요. 오일 가져오고도 필터값 포함해서 5만원인데, 괜히 귀찮게 가지고 오느니 순정 오일이라면 그냥 원하는 오일 넣어달라고 하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저야 보증도 한참 전에 끝났으니 정비 축에도 끼지 않는 이런 오일 교체는 직접 하거나 공임나라나 다른 카센터를 찾아가도 상관은 없습니다. 여튼 그렇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