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 티코'에 해당되는 글 44건

반응형

 

차고에만 박혀있는 차량. 따로 언급은 안했지만 애칭은 고수레.

 

귀한 손님이 오셔서 꺼내서 한바퀴 타고 들어왔는데 주차하려고 보니 이상한 소리가 납니다. 시동을 꺼도 뭔가 닿는듯한 이상한 소리가 계속 이어지더군요. 이게 도무지 무슨 소리인지 본넷을 열어 엔진룸을 확인합니다. 흔히 라디에이터팬 냉각팬 엔진팬이라 부르는 그쪽에서 소리가 나더군요.

 

영상

영상에서 보다시피 팬 날개가 제대로 돌지 않고 흔들거립니다.

 

이상한 소리는 혼자 겉도는 모터 소리였고, 일단 배터리 (-)단자를 분리하여 상황을 종료시킵니다. 아무래도 냉각수를 식혀주는 팬에 문제가 생긴 느낌입니다. 헐렁거리는 모습을 보아하니 아마 고정 너트가 빠진 느낌인데, 이걸 뭐 당장 냅두기도 뭐하고 팬을 탈거하여 상황을 파악해보기로 합니다.

 

도크가 있어 편리하다.

일단 차를 정방향으로 세워 도크에 들어갈 공간을 확보합니다.

 

티코의 라디에이터팬은 위에서 볼트 두개를, 아래에서 볼트 하나를 풀어서 분리해줍니다. 말로만 하자면 매우 쉽습니다만, 아래에 보이는 볼트를 풀기 위해 차를 띄우고 커버를 탈거하는 생각보다 번거로운 작업이 존재하는지라 차를 띄우기 어려운 환경이라면 괜히 고생하느니 그냥 카센터에 가는게 낫습니다.

 

이럴때 사용하려고 열심히 치워뒀던 도크가 있으니 직접 뜯어 상태를 확인해보기로 합니다.

 

다시 확인

다시 확인합니다. 누가 봐도 팬의 상태가 정상적이지는 않습니다.

 

약 두시간정도 차량을 냉각시키고 본격적으로 탈거작업에 나섭니다. 

 

빨간 사각형이 탈거해야할 위치

빨간 사각형으로 보이는 부분이 탈거하거나 풀어줘야하는 자리입니다.

 

먼저 양쪽 끝의 10미리 볼트를 풀어줍니다. 물론 이 두 볼트만 풀어준다고 빠지지는 않습니다. 라디에이터 호스를 고정하는 호스반도의 십자볼트가 엔진팬을 함께 고정하고 있습니다. 살짝 풀어서 돌려주고 호스를 빼주면 됩니다. 냉각수가 흘러나오니 주의합니다. 이후 보조통으로 가는 호스는 팬치나 니퍼를 이용하여 호스반도를 풀어준 뒤 탈거하면 됩니다.

 

도크 밑으로 내려온다.

도크 아래가 지랄맞습니다. 철제 언더커버를 탈거해야 손이 들어갈 공간이 나옵니다.

사진상에 보이는 냉각팬 고정 볼트와 호스밴드 십자볼트를 풀어줍니다.

 

배터리가 없어 충전기에 물려놓고 볼트의 탈거를 진행했습니다. 볼트를 탈거한 뒤 커넥터를 탈거하고 위에서 잡아당겨주면 냉각팬만 탈거됩니다.

 

낡은 차고에서 정비중

낡은 차고에서 정비를 이어갑니다.

 

중간에 미친듯이 비가 내리긴 했습니다만, 작업에 문제는 없습니다. 빨리 콤프레샤 하나 가져다 놓고 에어공구 써야지 손으로 돌리고 풀고 올라갔다 내려갔다 참 귀찮네요. 여튼 낡은 차고에서 고쳐지는 낡은 티코의 모습입니다.

 

탈거된 냉각팬

탈거된 냉각팬입니다. 멀쩡하게 보입니다만, 너트가 없네요.

 

고로 너트가 빠져 도망갔고, 그로 인해 유격이 생긴데다가 모터가 돌아가며 약간의 손상이 생겼습니다. 손으로 돌려보면 뭔가 닿는 느낌이고 제대로 돌아가지 않네요. 당장 원인만 확인했지 교체할 부품이 없으니 일단은 임시방편으로 너트를 물려 다시 끼우기로 합니다.

 

너트를 끼워준다.

너트를 끼워주고 조립합니다.

유격없이 정상적으로 작동합니다만, 팬이 휘어서 뭔가 사각사각 소리가 계속 나네요.

 

티코용 팬은 두종류가 나오는지라 잘못사면 꽝이니 비품 앗세이를 구입하기로 합니다. 비품 앗세이가 4만원대. 정품은 커버 날개 모터 따로 나오는데 다 합하면 8만원 수준이네요. 창렬한 대우차 부품인지라 도태거지는 비품을 쓰기로 합니다. 지금것도 모터랑 커버는 멀쩡하니 놔두면 될테고요.

 

여튼 비품 냉각팬을 구입하여 다시 작업하기로 합니다. 나중에 뵙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예산의 한 시골에 세워진 흰색 티코입니다.

 

어릴적부터 가끔 이 길을 지나다 보면 세워진 흰색 티코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옛날에는 지역번호판 그대로 세워져있던 차량이 어느순간 흰색 번호판으로 바뀌었음에도 지금껏 그 자리에 있더군요. 가끔 운행도 하는 느낌이고요.

 

항상 지나가며 보이던 차량이지만, 막상 가까이 다가가 차량을 구경하거나 돌아다니는 모습을 본 적은 없었습니다. 그런고로 며칠 전 지나가던 길에 흰색 티코가 보여 가던 길을 멈추고 짧게나마 그 모습을 가까이에서 보고 왔습니다.

 

2021.04.29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다시 만난 녹색티코. (1995 DAEWOO TICO SL)

 

다시 만난 녹색티코. (1995 DAEWOO TICO SL)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오래전 다뤘던 차량에 대해 또 다뤄보려 합니다. 사라진 줄 알았던 1인신조 티코 목격. (1995 DAEWOO TICO SL) 예산군 오가면에서 차량을 받아 큰 도로로 합류했는데 낮익은

www.tisdory.com

 

지난 4월 예산 시내에서 목격했던 녹색 티코와 함께 오래전부터 예산군에 차적을 두고 있었던 티코 중 한대입니다. 이전에 다뤘던 녹색 티코는 95년 11월에 등록된 96년형이고 이번에 목격한 흰색 티코는 95년 7월에 등록된 95년형 차량입니다. 96년형이 95년 8월에 출시되었으니 년식변경 이전에 밀어내던 물량이라 보면 되겠죠.

 

TICO에서 TICO를 확인한다.

쏘렌토 옆에 흰색 티코가 보입니다.

 

가까이에서 보니 상태는 그리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옆에 주차를 할 수 있는 자리가 하나 비어있는데, 그 옆으로 개가 묶여있어 내려서 차량을 확인하기는 그리 용이하지 않습니다. 일단 가까이 다가가기로 합니다.

 

가까이 다가간다.

조심스럽게 가까이 다가갑니다. 백도어 유리에 붙은 오토매틱 스티커가 보이네요.

 

오토입니다. 지금이야 기본이 오토지만, 이 당시만 하더라도 오토매틱은 하나의 첨단 옵션이자 자랑거리 취급을 받았습니다. 당연히 당시 가장 저렴했던 티코에게도 60만원대의 가장 비싼 옵션 중 하나였지요. 수동 대비 현저히 떨어지는 연비와 고속주행에 불리했던 3단 자동변속기의 한계는 분명했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자동변속기가 달렸다고 자랑을 하고 다녔던 시절입니다.

 

1995 DAEWOO TICO DX

티코 DX네요. 전기형 몰딩이 붙은 SR보다는 저렴하지만, 나름 고급사양입니다.

흔히 말하는 슈퍼티코가 탄생하기 전 판매되었던 차량입니다.

 

흔히 보이는 민자티코에 이런 형태로 판매되었던 차량들은 96년형 이후 SL 트림에 에어로팩을 추가한 경우입니다만, 이 차량은 그보다 먼저 DX에 에어로팩이 적용된 상태로 판매되었던 차량이네요. 이전에 목격했던 녹색티코도 이 차량과 비슷하게 스포일러가 달려있었지만, 그냥 검정색 범퍼가 달려있었죠. 이 차량은 바디컬러와 동일한 색상의 범퍼가 달려있습니다. 따로 수리를 거치지 않은 순정상태의 티코라면 범퍼 색상에 따라 이 차량의 트림이 DX인지 SL인지 생각보다는 쉽게 구분이 가능합니다.

 

상태는 험해보인다.

창문을 열고 바라본 티코의 상태는 험해보입니다.

살포기가 보이는것으로 보아 농업용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2000년대 중후반 ~ 2010년대 초반까지 어중간한 중고차의 스테프 부식을 가리기 위해 많이들 붙였던 스테인레스 몰딩이 붙어있고, 문짝에도 티코에 딱 맞게 나왔던 스테인레스 몰딩이 붙어있네요. 근래 쉽사리 볼 수 없는 용품들의 모습을 여기서 다 봅니다. 뒷창 고무몰딩은 떨어지기 시작했고, 유리에 구멍을 뚫어 카폰용 안테나 브라켓이 장착되었습니다.

 

좀 더 자세히 확인한다.

운전석 조수석도 다 닭다리.. 여러 잡동사니가 들어있는 모습을 제외하곤 평범합니다.

 

고급형으로 분류되는 트림(DX,SX)에 슈퍼팩을 넣지 않아도 기본사양으로 디지털시계가 적용되기 시작한게 아마 96년형부터라 알고 있습니다. 이 시기를 기준으로 크게 전기형과 후기형을 나누곤 합니다. 뭐 차주분도 계시지 않고 옆에는 멍멍이가 저를 주시하며 짖고있어 일단 기념사진만 찍고 철수하기로 합니다.

 

95년 7월과 96년 2월 등록 티코들.

기념사진을 촬영합니다.

 

메인으로 타고 다니시는 차량은 옆에 세워진 쏘렌토일테고, 농업용으로 크게 신경쓰지 않고 쉬엄쉬엄 굴리는 차량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이 자리에 얼마나 더 세워져있을지는 몰라도 26년의 세월을 버텨왔듯 앞으로도 그 자리에서 제 임무를 성실히 수행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