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오랜만에 부모님이 타고 다니시는 뉴체어맨과 관련된 이야기입니다.


지난 4월. 체어맨에 대한 리콜 공지가 올라왔습니다. 집으로 우편물도 날라왔고요. 반복적으로 키와 핸들을 동시에 돌리는 경우 키박스 내 열쇠 잠금잠치의 파손으로 핸들이 잠길 가능성이 확인되어 2001년 구형 체어맨부터 뉴체어맨 그리고 2011년 4월까지 생산되었던 체어맨H까지 총 18,465대를 리콜한다고 합니다.



분명 체어맨이라는 승용차가 2005년 한 해만 하더라도 1만 5천대가 팔려나갔고 매년 그래도 1만대 이상 판매되었던 쌍용자동차의 간판 승용차인데, 아무리 도로 위에서 근래들어 꽤 많이 사라졌다 느껴지긴 하지만 폐차장에 가고 수출을 나가고 남은 개체가 이거밖에 남지 않았나 싶어 의아하게 느껴지더군요.


그래서 엔카에 올라온 수많은 뉴체어맨들의 번호로 리콜 조회를 해보니 어쩌다 하나정도 뜨고 맙니다. 아마 살아있는 차량들 중 그동안 무상수리를 받지 않았거나 일부 문제가 되는 차량들에 한해 리콜 통지가 나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종종 정차된 차량의 시동을 걸기 위해 키가 돌아가지 않고 핸들 역시 락이 걸리던 현상을 보긴 했습니다만, 굳이 리콜을 받지 않아도 된다 해도 종종 겪었던 문제이기에 리콜을 받으러 갔습니다. 미리 주중에 가까운 쌍용차 정비소에 전화를 걸어 확인하고 토요일에 방문했네요. 그래도 부품은 미리 쟁여놓고 있는 느낌이였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20:06:27 10:07:11


지금은 동네 양아치들도 줘도 안타는 똥차 취급을 받습니다만..

그래도 2000년대를 풍미했던 쌍용자동차의 대형세단입니다.


그래도 2003년부터 2011년까지 판매되었던 디자인이라 2010년대 중후반만 하더라도 크게 노티가 나거나 오래되었다고 느껴지진 않았습니다. 물론 2020년대가 시작되는 지금은 확실히 오래된 차 티가 나긴 합니다만, 그래도 그 시절 벤츠의 기술을 받아 생산했던 대형세단으로 경쟁차종인 에쿠스보다 훨씬 더 좋은 감성을 느낄 수 있습니다.


2008년 출시된 체어맨W로 명맥을 이어오다가 결국 쌍용의 대형세단 체어맨은 단종되었고, 상해기차에 빨려먹고 마힌드라에 빨려먹은 뒤 버림당하며 생존에 대한 걱정이 우선인 쌍용자동차의 상황상 앞으로도 이런 럭셔리 대형세단이 출시 될 일은 없을겁니다. 변방의 3류 브랜드인 쌍용자동차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의 럭셔리 세단에 준하는 자동차를 만들어 판매했다는 일 자체가 꽤나 상징적인데 안타깝게도 그 명맥이 끊기고 말았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20:06:27 10:07:51


본격적으로 지하주차장을 나서봅니다. 

2007년형 차량으로 지금도 G4렉스턴에 사용되는 날개엠블렘이 최초로 사용된 차량입니다.


기존의 쌍용 엠블렘을 사용하다가 체어맨 전용 엠블렘이 등장한게 이 차량부터입니다. 물론 이 시기에 국화빵 모양의 휠이 처음 등장했고, 체어맨H의 부분변경 모델인 체어맨H 뉴 클래식의 등장 이전까지 일부 옵션 삭제를 제외하고 이와 같은 모습으로 판매되었습니다.


쌍용 수출형 로고의 날개보다 이 날개모양 엠블렘이 훨씬 더 정돈된 느낌이라 개인적으론 더 좋아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754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27 10:34:48


그렇게 도착한 쌍용자동차 당진서비스프라자.


뭐 대우로 치자면 바로정비코너, 현대로 치자면 블루핸즈, 기아로 치자면 오토큐와 같은 해당 차량 브랜드를 전문적으로 수리하는 경정비업소입니다. 이미 신형 코란도와 코란도스포츠의 수리가 진행중이네요. 조금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니 차를 세워두고 잠시 기다리기로 합니다.


예전에는 당진 바닥에 쌍용 정비소라면 여기 하나 말곤 없었는데, 지금은 채운동 옥돌고개 근처에도 쌍용 간판을 달은 정비소가 생겼다고 하더군요. 티볼리가 생각보다 많이 팔려서 일이 없거나 그러진 않을겁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20:06:27 10:58:44


작은 고객대기실입니다. 여러모로 규모가 크지 않다보니 고객대기실도 작은편이더군요.


신차 판촉물들과 여러 소모품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TV를 시청하며 조금 기다리다 보니 신형 코란도가 있던 자리에 체어맨이 올라가고 작업이 시작됩니다. 대략적인 소요시간은 1시간에서 1시간 30분정도로 안내하고 있는데, 3~40분 안에 작업이 모두 끝나는 분위기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20:06:27 11:12:24


리프트 위에 올려졌지만 리프트를 띄우지는 않습니다.


어디까지나 운전석 주변 내장재를 뜯어내고 키박스를 분리한 뒤 부품을 바꾸는 작업입니다. 물론 공임은 비싼축에 속하겠지만 어짜피 내 돈 내고 교체하는게 아니니 그러려니 넘어가도 별다른 지장은 없습니다. 여튼 무상수리로 꽤 오래전부터 진행되던 사안이라는데 리콜 통지가 오고 알았으니 늦게 온 감이 없지는 않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20:06:27 11:20:09


한참 작업중인 모습입니다.


뭘 어떻게 해서 어떻게 교체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리콜정보 홈페이지에 교체작업을 사진으로 설명해둔 첨부파일이 있더군요. 뭐 봐도 모르겠지만 보긴 보고 왔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2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27 11:20:47


2010년대 중반만 하더라도 그리 오래된 차라는 느낌은 없었지만, 이젠 오래된 차 느낌이 납니다.


동네 양아치들도 안타는 차가 된지는 이미 오래. 2006년에 등록된 2007년식 차량이니 등록 당시 태어난 아이가 지금 중학생입니다. 물론 올해 11월이 지난다면 부모의 가입 동의 없이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이 가능한 만 14세를 넘기게 되는군요. 


차를 바꾼다는 얘기도 근래까지 여러번 나왔지만, 형편없는 중고차 값을 보고 얘기하니 몇년 타다 팔아도 그게 그거인지라 결국은 끝까지 타다 폐차하리라 생각됩니다. 속도를 올리면 차가 요동을 치니 판다고 쳐도 좋은 소리는 듣지 못할 상태이기도 하고요. 그렇다고 고치자니 차값 이상 나와버립니다. 


다음(Daum) 자동차 뉴스 댓글란에 체어맨만 떴다 하면 타보지 않았음에도 맹목적인 현까 깨시민들이 무작정 찬양하는데 그들 앞에서 비싼 수리비 얘기나 이와 같은 이야기를 하면 비추 폭탄을 먹습니다. 정작 자기들은 구형 현대차 겨우 굴려가면서 새차 하나 안사주고 무조건적인 쉐보레 쌍용 찬양을 이어가는데 말이죠. 여러모로 완성도 높고 좋은 차는 맞습니다만, 차량이 노후화된 현 시점에서는 쌍용차 자체가 유지비가 비싼 축에 속해서 완벽하게 고쳐서 타고 다니자니 차값을 상회하고 그냥 타자니 거슬리는 애물단지가 아닐 수 없습니다.


여튼 리콜수리가 모두 끝났습니다. 오늘은 이 뉴체어맨을 가지고 볼일을 보러 다닙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20:06:27 13:43:42


나름 그래도 좋은차라 순정 AV가 DVD도 지원합니다.


2007년형 모델인지라 당대 최신기술인 지상파 DMB 역시 수신됩니다. CD 안의 MP3 파일 역시 잘 읽습니다. 거기에 AUX 단자도 후석에 존재하긴 하지만 존재하고요. 물론 아날로그 TV 수신기능도 존재하지만, 아날로그 TV는 이미 전파 송출을 중단한지 오래되어 쓸모 없는 기능이 되었습니다.


그냥 하나하나 놓고 본다면 텔레매틱스를 제외하곤 크게 떨어지지 않는 편의사양들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20:06:27 14:45:53


돌아가는 길에 주행거리 13만km를 달성했습니다.


1년에 1만km도 타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만 14년을 바라보는 차령임에도 이제 13만km를 달성했지요. 10년 전 처음 가져왔을 당시만 하더라도 7만km도 타지 않았던 차량이였습니다만, 그럭저럭 타다보니 13만km까지 달렸습니다. 파네 마네 차를 바꾸네 얘기를 해도 아마 앞으로 3~4년은 문제없이 타고 다니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시곡동 1120-1 | 쌍용자동차 당진서비스프라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8 22:30:29


대한민국 대표 중형차는 쏘나타라지만, 그를 능가하는 K5

사실 그렇게까지 구매할 의향이 있던 제품은 아니였지만 8월 말에 소니코리아 신제품설명회에 초청된 블로거들에 한하여 참여한 뒤 참여후기를 써주면 10클레스짜리 16기가 SDHC카드를 전원 증정하던 행사가 있었다. 사실 사은품인 SDHC카드는 한참 뒤 11월에야 왔지만 말이다. 여튼 받아놓고 딱히 이용할데가 없어 썩히던 SDHC카드를 필요한 친구가 거래를 제안해왔고. 필자는 16기가짜리 SDHC카드에 추가금을 주고 중국에서 직수입해온 새빨간 K5와 교환하게 되었다.(레드컬러는 국내에 흔치 않다.)

사실 거래가 성사된건 한참전이지만, 중국에서부터 주문되고 한국으로까지 넘어오는데에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리고 지난 금요일 늦게서야 이 모형차를 인도받을 수 있게 되었다. 그렇지만, 오토아트같은 고품격 다이캐스트 자동차(모형자동차) 생산업체가 아니지만 국내에는 제네시스엑센트 유니버스 투싼 카니발2를 비롯해서 국산차의 중국양산형 모델을 주로 만들어와 국내 매니아들에게서 인지도가 높은 중국의 저가업체 C.M토이즈는 수준이 이전보다는 많이 좋아진것이라 하지만 아직까지는 그 품질이 그렇게 박수쳐줄만한 정도는 아니다.

이미 현대차 상용잡지 사은품으로 받아서 소장중인 C.M.TOY의 1:50 유니버스 역시나 미흡한데 조금은 나아졌다고 하는 최근 출시작인 K5를 보면서도 이들의 마감처리는 아직까지 갈길이 멀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8 22:29:25


이런곳이 한두군데가 아니다. 도무지 누가 도색 마감처리를 하는건지..

국내에서 15만원정도에 팔렸지만 지금은 찾아보기 힘든 제품이고 해외에서 직수입해오는 경우 20만원 이상의 경비가 소요된다. SDHC카드와 맞교환한 친구 역시나 중국에서 직수입을 해오다보니 그정도의 돈이 들었는데 조금 손해보고 SDHC카드와 교환을 한 것이다.

이렇게 새제품이라고 해도 마감상태가 구린것 뿐만 아니라, 왼쪽 헤드라이트(원 아래)도 역시 말썽이다. 오른쪽은 모두 멀쩡하나 접착이 제대로 되지 않은것인지 헤드라이트의 투명 플라스틱이 혼자 떨어져서 굴러다닌다. (아베오처럼 돌출형 헤드라이트도 아니고...) 

중요한건 다이캐스트 모형이 실차처럼 작은 부품까지 하나하나 교환할 수 있도록 나온게 아니라 부분적인 교체도 불가능하며 제품 하나 두개정도만 그런 증상을 나타내면 환불의 대상도 교환의 대상도 되지만 색상 상관없이 모든 K5 모형이 똑같은 문제를 안고있다고 한다. 어쩔수 없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8 22:31:26


역시나 주유구 부분과, 뒤휀다와 범퍼가 체결되는 부분을 나타낸 선쪽에도 도색이 벗겨진 흔적이 나타난다. 이 역시나 매우 자연적인 현상으로, 알아서 시트지를 붙이던지 그냥 가지고 있던지 맘대로 해야하는 부분이다. 이전보다 그래도 질이 점점 좋아지는 메이커지만 충분히 공장에서 출고직전에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한데 왜 불량품으로 빼지 않은것인지도 모르겠다.

아니, 이 모든 하자를 알고서도 완제품으로 출고했을수도 있겠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8 22:52:48

문도 잘 열린다. 원래 다이캐스트 모형들은 비싸도 싸도 모두 잘 열리는 것이니까.... 
그리고 가스쇼바 역시나 정상적으로 잘 작동된다.

그렇지만, 운전석쪽 문을 여는 손잡이 역시나 제대로 체결되어있지 않아 헐렁헐렁거린다. 손톱으로 조금만 문을 열겠다고 힘을 주면 손잡이가 빠지는 위태위태한 결함까지 보이고 있는데 이건 도대체 어찌해야하는걸까. 아예 문을 열지 말아야되??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5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8 23:02:32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8 23:03:45


거의 유일하게 하자가 찾아보기 힘든 트렁크.. 잘 열리고 잘 닫히고. 참고로 중국 양산형 모델이다보니 왼쪽에 K5라는 엠블럼 뿐만 아니라 오른쪽에는 중국 둥펑사와의 합작법인인 동풍열달기아(东风悦达·起亚)의 엠블럼까지 붙어있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4.5 | 0.00 EV | 5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8 23:05:30


파노라마 썬루프를 열고 바라본 사진
이 파노라마 썬루프 역시나 자꾸 열고 닫으면 플라스틱으로 이루어진 루프에 기스를 생산해냅니다. 적당히 열고 닫던지 아니라면 그냥 썬루프 안열리는차라고 생각하고 다니는것밖에..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8 23:05:38


이렇게 보면 매우 디테일하고 가지고싶은 모형이지만, 선천적인 하자는 꽤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5.6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8 23:17:45


상당히 디테일하지는 않지만 엔진룸도 그럭저럭 봐줄만 합니다. 아직까지 CM TOY의 디테일이나 기술수준이 향상되었다고 하지만 다이캐스트 모형계의 갑인 오토아트 따라가려면 멀은듯 보이네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4.5 | 0.00 EV | 6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8 23:07:07


파노라마 썬루프를 열고 촬영한 이미지

영락없이 멋진 모형이고 멋진 차량이지만 아쉬운 마감처리만 조금 신경써주었으면 완벽할텐데.. 이점이 정말 아쉽습니다. 무광블랙 시트지라도 하나 사서 붙여줘야 하는걸까요. 아니면 이상태 그대로 놔둔다음에 처분하면 될까요. 복잡합니다.. 에이........

그래도 수준이 많이 향상된 CM TOY의 다이캐스트 모형자동차 제작능력과 그나마 가장 디테일하고 하자가 없는 휠이 맘에 듭니다. 그걸로 만족하고 넘어가야겠습니다..

P.S 왼쪽 헤드라이트 덮개는 도대체 뭘로 붙여야 고정이 될까.. 걍 놔두고 처분해야하나..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