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액정을 깨먹은지는 약 5개월 가까이 지났습니다만은, 어제부터 터치는 먹는데 화면이 켜지지 않더군요. 같은 증상으로 작년에 선릉 휴대폰 서비스센터에서 액정을 무상으로 교체받았던 이력이 있습니다. 다만, 액정을 깨먹은지라 제탓으로 돌리더군요. 뭐 어쩌겠어요. 누군 깨먹고 싶어서 깨어 먹었겠습니까.



당진 시내에 나왔으니 당진서비스센터로 향합니다. 디지털프라자 건물 3층 서비스센터로 올라갑니다.





거의 3~4년만에 찾아온 당진서비스센터.


예전에도 구조가 이랬었나 싶을정도로 가물가물하더군요. 뭐 여튼 서산센터의 분점격으로 생겼던 센터였던지라 인구가 더 적은 홍성보다도 면적이 작습니다. 접수 후 조금 기다리니 교체 과정을 설명해 주고, 그대로 교체작업을 진행합니다.


아직도 현역인 Windows XP, IE8


그렇습니다. 고객용 컴퓨터는 지원이 중단된지 4년이 다 지나가는 윈도우즈XP가 설치된 PC가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거기에 느려터진 IE8 역시 여러 포털사이트에서 창이 제대로 열리지 않기까지 하더군요. 뭐 여튼 일선 학교에서 자주 쓰던 제어 및 초기화 프로그램인 마에스트로가 설치되어 있어 버벅이기도 엄청 버벅입니다.


백신 역시 2013년 11월 업데이트를 마지막으로 추가적인 업데이트가 없었네요. 뭐 여튼 오랜만에 보는 XP를 재미나게 가지고 놀다보니 작업이 모두 끝났다고 합니다. 비용은 5만7천원정도.



깔끔한 새 액정으로 다시 탄생했습니다.


1층으로 내려가면 새 액정보호필름을 무상으로 붙여준다고 하더군요. 디지털프라자 1층으로 향합니다.



새 액정보호필름까지 부착완료.


삼성전자 멤버쉽 회원여부를 확인한 뒤 부착까지 바로 진행해주십니다. 깨지기 전엔 필름이 없었지만, 깨져서 액정을 교체한 다음엔 필름이 생기는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네요. 뭐 여튼 앞으로 깨뜨려먹는 일 없이 무탈하게 사용하도록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최근 제 손에 떨어지게 된 노트2를 활용하기 위해 선불유심까지 하나 질렀습니다. 


물론 사은품으로 피쳐폰인 코비폰을 받았지만, 코비폰은 잘 놔두고 유심만 노트2에 끼워 쓰기로 했다는 이야기는 종전에도 했었던걸로 기억하네요. 뭐 여튼 이 '갤럭시 노트2'는 사실상 모든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됩니다만, 외장 스피커에서 째지는 소리가 난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단점만 극복한다면 완전하기에, 결국 서비스센터를 찾기로 했네요.



홍성 시내 끝자락. 


하이마트,전자랜드와 같은 종합 전자제품 판매점을 비롯하여 LG 삼성 등 굴지의 전자제품 브랜드 매장과 서비스센터가 모여있는 공간입니다. LG전자 베스트샵 및 서비스센터와는 대각선으로 맞은편에 자리를 잡고 있답니다. 근처로는 쉐보레나 쌍용차 대리점들도 보이더군요.



역시나 1층은 디지털프라자 매장이고, 2층이 서비스센터입니다.


약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충남 서부권역에서는 홍성에 유일하게 서비스센터가 있었던 시절이 있었는데, 지금은 군단위 동네마다도 최소 하나씩 서비스센터가 존재하는 상황입니다. 그럼에도 언제나 삼성전자 서비스센터는 많은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서비스센터는 뭐 어느 지역이나 디자인 그리고 구성도 비슷하고, 편의시설도 비슷합니다.


번호표를 뽑고, 증상을 설명한 뒤 접수를 합니다. 접수 후 휴대폰 수리 창구에서 제이름을 호명하면 그 창구로 방문하면 되겠지요. 주변에서 휴대폰 수리 업무를 3년간 하다가 관두신 분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나름대로 극한직업이라 합니다.



스피커 문제도 있지만 혹시나 어느 부분에 다른 이상이 있는지 제품 점검차 방문한 자리입니다.


물론 눈에 보이는 문제는 소리가 깨져서 나온다는 부분이겠지만, 혹시나 다른 부분에 치명적인 결함이 있을 줄 어찌 알겠습니까. 비록 이미 퇴물이 되어버려서 수리 자체가 아깝다고들 느낄만한 핸드폰이지만, 친절히 맞아줍니다.



제 이름을 호명하는 자리에 가서 앉고, 일단 스피커 문제부터 확인을 해 봅니다.


스피커 모듈부터 교체하고 전원을 켜 봅니다만, 상태는 진전이 없네요. 메인보드에 붙은 사운드카드가 문제라 보입니다. 다만, 보드 앗세이를 교체해야 하기 때문에 그냥 쓰는 편을 권유하더군요. 어짜피 메인폰도 아니고 선불유심 끼워서 쓰는 서브기기이니 스피커는 그 상태 그대로 쓰기로 했습니다. 


뭐 조금 불편한 수준이지 이어폰을 끼거나 블루투스를 활용하면 별 문제 없겠지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