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삽교천'에 해당되는 글 17건


지난 4월. 새 교량 개통 이후 방치되었던 구양교가 철거되었습니다.



4월에 완공된 뒤 한동안 남아있던 기존 교량이 철거되었음을 확인했네요.



아직까지 기존에 다리가 있었던 흔적들은 남아있습니다만, 그마저도 곧 철거되리라 봅니다.


물론 새 교량이 끝나는 지점에 강변을 따라 가는 길목이 나뉘는 삼거리가 생기고 신호등이 세워졌으나 황색점멸등으로 사용중입니다. 이미 사라진 다리를 보고 있는 황색점멸등은 아무런 의미가 없어졌지만 아직도 불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물론 새 다리 옆으로 도로명 표지판과 행정구역 변경을 알리는 표지판도 새로 세워졌지만, 아직 구 다리가 있던 자리에도 함께 남아 있습니다.



국도에서 시,군도로 격하된지 10년이 넘었습니다. 국도의 흔적은 점점 사라집니다.


이 도로가 다시 국도로 지정될 일은 없을거고.. 10년이 지난 현재 자잘한 이정표 역시 수정이 된 상태로 이 도로가 국도였다는 흔적은 찾아보기 힘들게 되었습니다. 건설 당시부터 10년 전 우회도로의 개통으로 격하되기까지 국도 교량으로 임무를 수행했던 이 다리 역시 사라졌으니 말이죠.


나이를 많이 먹진 않았지만 세월이 지날수록 사라져가는 무언가를 보면 아쉽기만 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합덕읍 옥금리 | 구양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초딩일기라 쓰고 유딩일기를 가져왔습니다.


1999년 12월 12일 일요일에 있었던 일 입니다. 제목은 따로 없지만 그 당시 작성했던 일기 중 가장 많은 분량으로 무려 한장 하고 반. 세쪽을 가득 채웠습니다. 현재는 서해안고속도로를 타고 한시간정도면 서울에 입성합니다만, 약 20여년 전만 하더라도 이 고속도로가 완전히 개통되지 않아 국도를 타고 다녔습니다.


물론 내비게이션의 대중화 역시 2000년대 중후반에 와서 이루어졌으니, 세기말에는 지도책과 이정표. 그리고 신규로 발급되지 않은지 15년이나 지난 지역번호판의 지역을 보고 따라다녔죠.


지금이라면 상상하기 어려운 그런 이야기의 다수가 일기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기 내용에 오타가 너무 많아 일일히 수정하여 작성합니다.



오늘은 서울에 가면서 예식장에 갈 때 엄마가 운전했다.


삽교천을 많이 봤다.


아빠가 맨날 가는 군포와 둔포가 나왔다. 그리고 먹을 빵을 먹었다.


가는데 아반떼 다음에 또 아반떼가 계속 많이 나왔다.


예식에서 오토바이가 차를 때리고 갔다. 거기에서 너무 더웠다. 


그리고 밥을 먹고 가면서 4:00에 차 불을 켰다. 그리고 밥 고기를 먹고 가는데 소동이 벌어졌다.


이 소동이였다. 아빠가 길을 몰라가지고 경기차들만 따라갔다.


가는데 7시 30분에 충청도에 왔다. 과속카메라가 많았다.


가면서 옆으로 갔다. 아까는 경기차였는데 강원차와 충남차가 달렸다. 


갑자기 비가 왔다. 비가 그쳤다. 우리 차가 남아서 갔다.


일어난 시간은 6시 40분. 대략 집에 들어온 시간은 8시 넘어로 추정됩니다.


누구의 결혼식을 정확히 서울 어디로 갔는지는 명확한 기억도 없고 기록도 없어 알 수 없지만, 서해안고속도로 개통 전 서울행은 지금만큼 쉽게 생각 할 그런 일이 아닌듯 합니다.


지금은 고속도로만 올리면 서울까지 쭉 갈 수 있는데, 이 당시만 하더라도 삽교천을 건너 일일히 국도를 거쳐 올라갔습니다. 지명으로 아산시 둔포면과 경기도 군포시가 나오는것으로 보아 둔포와 팽성 평택을 거쳐 올라가다가 어느정도 서쪽으로 이동을 하지 않았을까 추정만 할 뿐이죠.


당시 아반떼라 하면 구아방이나 린번(올뉴아반떼)일텐데, 약 20년 뒤 아반떼를 타고 있을지 어찌 알았겠습니까. 그렇게 아침 대신 빵을 먹어가며 도착한 예식장은 너무 더웠고, 근처에서 오토바이와 자동차의 경미한 사고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겨울에 흐린 날씨였던지라 해가 빨리 떨어져 4시쯤 전조등을 켰고, 저녁 역시 내려가며 먹었지만 길을 헤메어 경기도 번호판을 달은 차를 따라갔고, 그렇게 7시 30분에 행정구역상 충청남도에 들어왔답니다.


경기도 차를 따라 달렸고 주변에도 경기도 번호판을 달은 차량들만 있었는데, 충청도 땅에 들어오니 충남 번호판과 강원도 번호판을 달은 차가 함께 달리고 있었답니다. 그렇게 잠시 비가 내리고 그친 뒤 다른 차들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우리차만 남아 집에 왔다는 이야기네요.


요약 없이 정말 그 날 있었던 일 전부를 일기라고 적어놓지 않았나 싶습니다. 


고속도로가 없어 국도로 헤메이며 서울에 다녀오는데 하루종일 걸리는 것. 그리고 지역번호판을 보고 그 차를 따라간다는 이야기는 아무래도 일기장 속에 기록된 옛날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그리 오래된 이야기는 아닌듯 합니다만, 20년동안 세상은 참 많이 변화했습니다. 앞으로 20년 뒤 과연 어떤 모습으로 오늘날을 추억하고 있을까요. 40년 전 이야기를 회상하는 20년 전 저를 보는 미래의 저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굼하기만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