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삽교천'에 해당되는 글 19건


불과 며칠 전 일입니다.


비스토를 타다가 투스카니로 기변을 하셨던 비동 회원님께서 투스카니의 심각한 부식으로 폐차를 결정하시고 클릭을 가져오셨습니다. 중고차수출 효자차종인 클릭이 내수로 풀리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지만, 그래도 꽤나 깔끔한 민트급 클릭을 가져오셨습니다.


05년 등록 06년형 뉴클릭 1.4 최상위 트림인 'W'에 수동. 14인치 알루미늄휠과 고급 오디오 열선시트까지 적용된 차량이더군요. 클릭의 부분변경 모델 출시 직후 출고된 모델입니다.  

 

클릭을 가져온 김에 당진에서 모이자는 연락을 받고 비가 내리던 밤에 삽교천에서 새로 가져오신 클릭을 구경하고 타보는 시승행사(?)를 가지게 되었네요.



밥을 먹고, 편의점에 가 음료를 까먹은게 전부입니다.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부는 날씨 탓에 어디를 가지도 못하고, 안전을 기원하는 막걸리도 뿌리지 못했네요. 14년 된 클릭과 17년 된 비스토. 그리고 아직 1년도 채 지나지 않은 삼각떼가 나란히 세워져 있습니다.


연료도 휘발유 LPG 디젤.. 소형차 경차 준중형차...

별 연관성 없는 세 차량의 공통점을 굳이 찾아내자면 셋 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출신이라는 점..? 



6년 전 이맘때 수원에서 모였던 그 날을 회상합니다. 


빌라 주차장에 옹기종기 세워놓았던 검정색 은색 비스토는 이미 이세상 차가 아닙니다. 하얀차 역시 죽을 고비를 넘기고 생명을 연장하며 살아남았습니다. 그렇게 차가 바뀌고 세월도 많이 흘러갔지만, 사람들은 아직도 그 날을 추억하고 있습니다.



당시 게시물. 물론 하얀차 말고 저기 나오는 비스토들 죄다 죽었습니다. 이미 10년을 넘겼던 차량들이라 6년의 세월동안 다 사라진게 이상하지는 않습니다만 점점 비스토의 개체수가 줄어들고 카페 활동인원이 줄어드는 모습을 보면 마치 르망이나 아벨라 동호회처럼 자연적으로 소멸하게 될 날이 그리 머지 않았음을 느끼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풍이 북상하던 지난 토요일. 동네 선배와 대하를 먹기로 약속하고 맷돌포로 향했습니다.


사실상 믿을만한 자연산이 아니고는 '대하' '왕새우'라고 파는 큰 새우는 죄다 중남미가 원산지인 '흰다리새우'를 양식하여 판매합니다. 멀리까지 대하축제를 찾아가서 비싼 돈 주고 자연산을 먹지 않는게 아닌 양식대하를 먹으나 집 근처 횟집에서 파는 대하구이를 먹으나 별 차이는 없는것이죠.


물론 '대하'와 '흰다리새우'는 생긴것도 비슷하고 맛의 차이도 없습니다. 그냥 한푼이라도 더 싼 새우를 먹는것이 이득이라면 이득입니다.





양식장으로 갈까 하다가 약속장소는 이곳으로 정해졌습니다.

맷돌포구는 삽교호관광지와 송악ic 사이에 있습니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삽교호관광지와는 달리 맷돌포는 조용한 분위기의 작은 어항입니다. 항상 조용한 편인 맷돌포구에 혜주네맛집이라는 식당이 약속장소입니다. 그냥 작은 어항 앞에 있는 횟집은 아니고 해산물 요리 전문점입니다.



먼저 와서 주문을 합니다. 대하는 싯가로 1kg에 35,000원.


지난주 삽교천의 모 횟집에서 먹었던 가격이 5만원이였는데.. 그냥 통수맞은 느낌이네요. 여튼 주문을 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기다리던 선배 역시 도착합니다.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에 애매한 시간임에도 식당에 손님들이 몰려오더랍니다.


사실 이 식당의 대표 메뉴는 장어탕과 장어구이라고 합니다. 아나고 혹은 붕장어라고 부르는 바다장어가 상대적으로 영양분이 훨씬 많고 맛도 뛰어난 민물장어보다 저렴한 축에 속하지만, 이 식당의 바다장어는 민물장어급 맛을 낸다고 합니다.



기본적인 반찬이 셋팅됩니다.


양식장에서는 이렇게 반찬을 챙겨주지는 않지요. 횟집에서 먹는것보다는 반찬이 적은편이긴 합니다만, 대하구이를 먹다보면 반찬은 크게 먹지를 않으니 이정도면 충분합니다. 미역국과 미역무침. 감자조림과 겉절이 김치. 그리고 생양파와 당근. 이정도 반찬이면 대하가 익기 전까지 에피타이저로 먹기에는 충분합니다.



살아서 날뛰던 대하가 냄비 안으로 들어갑니다.


어찌보면 참 잔인합니다. 물 속에 있던 대하를 그대로 뜨거운 냄비 안에 집어넣으니 말이죠. 보통 다른 식당은 손님 상 위에 버너를 올리고 그 자리에서 대하를 냄비에 투입합니다만, 이 식당은 조금 떨어진 테이블에 버너를 차려놓고 대하를 냄비에 투입한 뒤 어느정도 안정이 되면 버너째 들어다 옮겨주더군요.



어느정도 익었습니다. 대가리만 놔두고 몸통만 먼저 잘라먹습니다.


어릴적에는 대하 머리를 대체 무슨맛으로 먹는지 싶었습니다만, 어느정도 나이를 먹고 보니 부드럽고 통통한 살이 일품이던 몸통도 몸통이지만은 바삭하게 익힌 머리가 훨씬 더 맛있게 느껴집니다.


samsung | SM-G977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2.4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9:21 15:46:10


대가리 하나 남기지 않고 정신없이 먹었습니다.


손으로 껍질을 까고 얘기를 나누느냐 더이상의 사진은 없습니다. 대하 1kg과 해물칼국수 1인분으로 배 터지게 먹었습니다. 해물칼국수 역시 7000원이라는 가격치고 꽤 많이 들어간 바지락과 기계로 뽑은 면이 아닌 손으로 반죽하여 자른 면의 굵기와 크기가 일정하지 않은 손칼국수라 훨씬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올해도 대하구이를 무려 두번씩이나 먹었으니 당분간 대하 생각은 없을겁니다. 여튼 배터지게 먹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신평면 부수리 224-1 | 혜주네맛집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