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랜만에 초딩일기를 가져왔습니다. 2005년 7월 10일 일요일에 작성된 일기로 '추억의 상자'를 열어보았다는 내용입니다. 지금 시점에서 초등학생 시절 일기를 가져와서 추억을 회상하는 이 행위의 원조격 되는 일을 했다는 얘기겠지요. 지금은 그랬던 일기마저 추억팔이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일단 보고 오시죠. 

 

2005년 7월 10일 제목 : 추억의 상자

제목 : 추억의 상자

오늘은 1학년, 아니 유치원 때부터의 소지품, 일기장, 그리고 상장, 파일이 들어있는 상자를 열어보았다.
5학년 때 성적표를 보면 하기 싫었던 기억이 생생하고, 6학년 때 상장은 (받았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유치원 때 쓴 일기는 KBS 방송을 켈비엣스라고 쓰고, 이름 모를 말, 아시아자동차를 아신아자동차라고 쓴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4학년 때 썼던 일기의 당시 선생님의 답변, 3학년 때 반사진, 1, 2학년 파일, 곤봉 등
지나간 추억을 생생하게 기억한 상자에 지금의 기억은 GOOD일까 SAD일까.

 

막상 이제 와서 다시 읽으니 뭐라고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만, 유치원 시절부터 사용했던 소지품이나 상장을 모아둔 상자를 꺼내 열어보았다는 내용입니다. 당시 기준으로 최근인 6학년 때 받았던 상장도 있었고 유치원 시절 일기장과 파일철도 있었습니다.

 

지금은 저 박스 그대로 가져와서 보관하고 있습니다. 일기장은 따로 빼서 놔두고 이렇게 스캔하여 올리고 있고요. 지나간 추억을 생생하게 기억한 상자를 꺼내보고 느꼈던 그 감정은 예나 지금이나 같습니다. 일기를 작성하는 그 시절 기억은 막상 돌아보니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지금의 삶이 시궁창이라 그런지 몰라도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랜만에 초딩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2005년 9월 4일 목포의 유달산에 갔던 이야기네요.

 

이보다 약 보름 전에 목포항에서 배를 타고 제주도에 갔었던지라 약 보름만에 목포에 가서 유달산에 올라갔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이날 이전에 유달산 정상에 올라가서 사진을 찍었던 기억도 있었는데 아마 이 이후로 목포에 여러차례 다녀오긴 했지만, 유달산에 간 일은 없었습니다. 제목은 그냥 목포인데, 정확히 얘기하자면 유달산에 갔던 얘기입니다.

 

2005년 9월 4일 제목 : 목포


 

제목: 목포

 

작은 천안만한 도시인데 항구는 유명한 목포이다.

제주도 갈 때 사실 이곳에서 배를 타고 갔는데, 딱 보름만이다.

2년 전에 왔어도 환경은 엄청 변화하였다.

구역질 나던 화장실이 새걸로 변신하고 이정표도 새걸로 다 바꾸었다.

그러나 1등바위, 2등바위로 갈수록 외진곳에 사람의 흔적이 드물었다.

마침 이상한 마을로 흘러들어가고 절, 배드민턴장 등 지도가 있어도 찾기 힘들고 매점, 식수대마저 없었다.

신기한 생물이 살고 등산로는 OK인데 다시 본 길로 나오니 식물원을 지나 온 것이였다.

탈진해 죽는 줄 알았던 유달산! 미로보다 더 얽히고 섥혀있는 것 같았다.

 


 

내용도 중구난방 미로같지만, 유달산에 약 2년만에 갔는데 시설이 개선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시설은 좋아졌으나 지도를 보고 갔음에도 이상한 마을이나 절 배드민턴장으로 흘러들어갔고 물이 마시고 싶었는데 매점이나 식수대도 없어 고생하고 왔다는 내용으로 보이네요.

 

지났던 등산로에는 나름 신기한 식물들이 전시된 공간이 있었는데 그곳이 식물원이였다고 하네요. 찾아보니 아직도 있다고 합니다. 언제 다시 갈지 모르겠지만, 다시 목포에 가게 된다면 유달산에 올라가보고 싶습니다. 그 근처에서는 가장 높은 산이라고 하지만, 그렇게 높은 산은 아니니 그닥 어렵지 않게 산행을 할 수 있겠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