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2년 3월 6일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뭐 특별한 일이 있어 선택한 일기는 아니고, 딱 일기장을 펼쳐보고 그냥 선택했습니다. 초등학교 뿐만이 아니라 중학교 고등학교까지. 짝을 바꾸는 일은 흔히 있었습니다. 물론 새로운 짝을 만나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일기로 남긴 일화는 여러번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제 눈에 띈 것은 처음이네요.


여튼 초등학교 3학년 새학기 시작과 함께 맞이했던 짝의 이름은 제 이름을 거꾸로 읽은 것과 같아 자세히는 아니더라도 대략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일단 보고 오시죠.



제목 : 새로운 짝


오늘 우리 선생님이 나의 짝을 바꾸어 주었다.

자리를 바꾸는데 책상과 의자를 바꾼다고 들은 아이도 있었다.

새로 짝이 된 아이는 뒷자리에 앉았던 아이였는데 나의 이름을 거꾸로 한 '★☆'이였고 성도 똑같았다.

나는 이 생각이 떠올랐다. '★☆'이는 2학년때 2반의 1등이였다는 것이였다.

나는 공부를 더 잘해야 된다는 생각도 들었다.

나는 다음부터 짝이 바뀌였으니까 더욱 새롭고 열심히 더 열심히 공부하여야 되겠다.


제 이름을 아시는 분들은 뭐 대략 이런 이름이겠구나 하고 넘어가시겠지만, 실명을 적어두기는 뭐하고 대략 제 이름을 거꾸로 하면 여성들이 흔히 사용하는 이름이 됩니다. 


물론 이 이름을 가진 연예인도 있습니다. 제 또래의 이 연예인은 근래 활동이 없지만 그 의미의 영단어를 예명으로 사용하여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제 이름 자체가 흔한 편이고, 반대로 읽은 이름도 흔합니다. 그럼에도 성까지 같았으니 자세히는 아녀도 대략 기억에 남아 있지요.


그 당시 반에서 1등을 하던 이 짝은 아마 좋은 학교에 진학하여 지금도 승승장구를 하고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단지 이름을 뒤집어 놓았을 뿐인 저는 보시다시피 시궁창 같은 삶을 살고 있고요. 정 반대로 살고 있는 느낌입니다. 여튼 이때 만났던 짝과 같은 반이 된 일은 이후로 없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 이후로 뭘 해먹고 사는지도 당연히 모르고요.


저는 시궁창입니다만, 아마 제 이름을 반대로 돌린 그 짝은 저와 달리 승승장구 하고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2년 11월 4일. 그러니까 정확히 17년 전 오늘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당시 약 3년동안 십자매 한 쌍을 키웠었습니다. 십자매의 이름을 동생과 함께 지어주었는데, 숫컷의 이름은 '순돌이' 암컷의 이름은 '똘똘이'였습니다. 전날 밤부터 영하의 온도로 떨어지고, 관리 부주의로 암컷이였던 똘똘이가 죽었습니다. 지금 다시 생각해도 참으로 후회스러운 하루였습니다.


먼저 보고 오시죠.




제목 : 얼어죽어서 불쌍한 십자매


어제 영하까지 떨어졌다.

밤의 일을 아침에 발견했다.

남은 수컷은(이) 너무 짹짹거려서 발견되었다.

엄마가 비닐 장갑으로 꺼내서 놓았다.

그 뒤로 엄마가 지나가면 다시 넣어달라고 짹짹 거렸다.

엄마, 아빠도 너무너무 안스(쓰)러워서 후회를 하셨다.

새는 내일 묻어줄 예정이고, 새로운 암컷은 6일쯤에 엄마께서 사오실 것이다.

나는 그전 새가 하늘에서 잘 있기를 바라고, 새로운 새가 오면은 슬픔을 잊고 잘 살았으면 좋겠다.


그렇습니다. 어제와 오늘은 그리 춥지 않았지만, 이 당시 11월 4일에는 한파가 불어닥쳤습니다. 


새장을 베란다에 놓았었는데 다음날 실내인 신발장쪽으로 옮길 예정이였습니다. 아침부터 짹짹거리는 소리가 커 베란다를 보니 암컷 똘똘이가 죽어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당시 살던 아파트 화단에 잘 묻어주었습니다. 새 십자매는 결국 들이지 않는것으로 결정하였고, 혼자 남은 순돌이는 약 2년을 더 살다가 세상을 떠났고 똘똘이 옆 자리에 잘 묻어주었습니다.


이 이후로 집에서 애완동물을 기르지 않았습니다. 단지 개 고양이만 애완동물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은 이해가 가지 않을 이야기겠지만, 새가 죽은 것 만으로도 참 슬프고 안타까웠습니다. 물론 혼자 나와 살면서 새끼고양이를 잠시 데려다 길렀지만 엄마의 극렬한 반대로 다시 어미와 형제가 있는 집에 보내주었습니다.


여튼 지금도 애완동물을 키우지는 않지만 이 때 십자매를 키웠던 영향으로 조류를 좋아합니다. 밖에 나도는 참새와 같은 작은 텃새들도 좋아하고 애완조류도 좋아합니다. 그렇지만 이별의 슬픔을 다시는 겪고싶지 않기에 작은 새장에 구속해가며 키우고 싶은 마음은 없습니다.


십자매 순돌이와 똘똘이는 어린시절 추억 한켠에 영원히 기억되고 있습니다.

어른이 되었지만, 언젠가 사후세계에서 다시 만날 수 있으리란 믿음은 아직도 가지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