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오늘의 일기는 월드컵이 끝난 2002년 7월 2일. 초등학교 3학년 재학 중 작성했었던 일기를 가져왔습니다. 글짓기 숙제라는 제목은 매주 1회 집에서 진행했었던 글짓기 그룹 과외의 숙제를 의미합니다. 일단 보고 넘어가도록 하죠. 



제목 : 글짓기 숙제


오늘 나는 글짓기 숙제를 하였다. 

그것은 바로 어머니, 아버지께서 좋아하시는 옛노래를 배워서 오는 것이다.

나는 어머니, 아버지 께서 좋아하는 노래를 외웠다.

처음에는 '이른 아침에~'로 시작하는 것이다.

처음에는 외우기가 아주아주 어려웠다.

그래서 조금씩 악보를 보며 한마디씩 외웠는데 모두 다 빨리 외워졌다.

나는 다음에는 부모님께서 좋아하시는 노래를 또 하나를 더 외워보고 싶다.


그렇습니다. 글짓기 숙제로 부모님이 좋아하시는 옛 노래를 배워 오라는 내용인데, 글짓기와 관련이 없어 보이지만 독서를 비롯하여 나름 문화적인 부분의 숙제를 종종 내주셨던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렇게 부모님께 배운 노래는 '이른 아침에~'로 시작하는 '김종환'이 부른 '사랑을 위하여'.


물론 이 노래가 2002년 당시 옛 노래라 보기 애매한 겨우 4년이 지난 1998년에 발표된 곡이라는 사실은 논외로 칩시다. 1998년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H.O.T와 잭스키스 등 쟁쟁한 후보들을 모두 꺾고 중장년층의 음반판매량만으로 골든디스크 대상을 수상했었던 히트곡이였죠. 물론 H.O.T 팬들과 잭스키스 팬들의 신경전 속에서 방송출연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김종환이 대상을 수상하는 이 에피소드는 이후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서 다뤄지기도 합니다.


그 당시 차에서 카세트 테이프로 가끔 들었던 '사랑을 위하여'라는 노래를 제대로 배워보기는 처음이였습니다. 이 당시 잘 외워두어서 그런걸까요. 아직도 전주만 나오면 가사를 보지 않고 완벽하게 부를 수 있는 수준으로 똑똑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가사보기★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한참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국가대표 평가전이 진행중입니다. 그런고로 다시금 일기장을 꺼내보니 2002년 월드컵 첫 경기.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월드컵 통산 첫 승리를 기록한 폴란드전 당시의 일기가 있어 찾아왔습니다.


그거 아시나요? 요즘 고등학생들은 대부분 2002년 월드컵 이후 태어나 이 당시의 감흥을 기억하지 못한다 합니다. 물론 올해 스무살이 된 2000년생들도 마찬가지겠지요. 2002년 월드컵에 대한 기억을 가지고 있을 나이라면 못해도 96년~97년생정도는 되어야 기억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그 당시 초등학교 3학년에 재학중이였습니다.



제목 : 한국 VS 폴란드


오늘 우리나라와 폴란드의 축구 경기가 있었다.

먼저 전반 25분이 되었을 때 우리 나라가 1골을 넣어서 엄마께서는 소리를 버럭 "이겼다!!" 하고 파리채로 상을 쳤다.

그리고 폴란드는 약이올라서 반칙을 많이 썼다.

후반전에는 10분 정도 돼서 2:0으로 되었다.

그다음에 감독이 힘들게 보이는 사람을 넣어버리고, 잘하는 선수가 나왔다.

경기가 끝나고 우리나라가 꿈에도 그리운 월드컵 1승을 했다고 난리가 났다.

나는 우리나라가 16강 다음에, 8강, 4강, 결승에 가서 꼭 1위가 되지 않아도 열심히 하였으면 좋겠다.


아직도 2002년 6월 4일의 기억이 생생합니다. 파리채로 상을 치던 그 소리도 기억나고요. 


전반 25분 황선홍의 선제골. 이후 후반 10분 즈음 유상철의 쐐기골이 터져나왔고, 그 어릴적 기억으로도 대한민국 대표팀이 전반적으로 경기를 리드하던 상황임이 똑똑히 기억납니다. 그 어릴적에는 이렇게 잘 하는 우리나라 축구팀이 월드컵에서 그동한 단 한번도 이겨보지 못했다는 사실을 믿지 못해 귀찮을 정도로 부모님께 물어봤던 기억도 생생합니다. 


동네는 아니 대한민국은 국가 전체가 축제분위기. 그 기세를 몰아 그동안 제대로 승리 한번 거둬보지 못한 나라가 월드컵 4강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주었습니다. 물론 홈그라운드의 이점과 어느정도 유리한 판정이 있었다는 사실은 부정하지 못하지만 말입니다. 2002년 이후 광복절 수준으로 국민 모두가 하나되어 기뻐하던 날이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이야 이념 성별 연령간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시기이고 일부 정치인들이 갈등을 악용하고 있고 사실상의 실물경기는 바닥으로 치닫고 있습니다만, 언젠가는 2002년의 그날처럼 국민 모두가 하나되어 기뻐하는 그런 날이 오리라 믿고 있습니다. 아직도 2002년의 감동을 잊지 못하는 이유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