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에 해당되는 글 1120건

반응형

다녀온지 얼추 한달은 지난 느낌입니다만, 잊어버리고 지내다가 이제 포스팅으로 옮깁니다.

 

지난달 어느날 3월에 칼국수를 먹고 왔던 포스팅이 엄청나게 유입되더군요. 왜 그런가 했더니만 지난 6월 15일에 이 식당이 '6시 내고향' 방송을 탔다고 합니다. 주변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다 알고 있는 식당인데 뭐 특별한게 있나 싶습니다만, 외지인들 눈에는 꽤나 특별하게 보였나봅니다.

 

2021.03.27 - [티스도리의 지역이야기] - 당진 면천 김가면옥(구.합덕집) 바지락칼국수

 

당진 면천 김가면옥(구.합덕집) 바지락칼국수

인구 3,500명 수준의 면소재지인 당진시 면천면은 당진시 안에서 문화유산이 가장 많은 동네이기도 합니다. 1914년 일제의 부군면 통폐합으로 사라진 면천군의 소재지였는데 지금은 그저 시골 면

www.tisdory.com

 

가게나 지역에 대한 배경 설명은 3월 말에 바지락칼국수를 먹었던 포스팅을 보고 오시는게 나을겁니다. 내내 같은 식당에 같은 자리에 앉아 칼국수 대신 콩국수를 먹고 왔으니 큰 차이는 없을겁니다. 

 

김가면옥

6월 중순에 다녀왔습니다. 6월 중순임에도 점심시간이면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점심시간 피크가 조금 지난 시간에 갔음에도 근처 다른 콩국수집들도 주차장에 차가 가득 찬 상태입니다. 아마 지금은 이보다 더 많겠죠. 아니 1600명대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이라 조금 한산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때나 가면 문이 열려있는 식당도 아니고 점심장사만 하는 식당이기에 시간대를 잘 맞춰 가야 합니다.

 

 

3월과 같은 자리에 착석

3월에 앉았던 자리와 같은 자리에 착석합니다.

 

달라진건 없습니다. 칼국수 대신 콩국수가 나오고 손님이 좀 더 있다는 사실 말곤요. 식탁도 거울도 메뉴판도 전형적인 90년대 초중반 스타일의 인테리어도 그대로입니다. 그냥 인원에 맞게 콩국수가 준비됩니다. 따로 주문할 필요도 없습니다. 인원만 얘기하면 됩니다.

 

이미 방송이 나갔지만 붙어있던 방송출연 안내문

이미 방송이 나갔지만, 방송출연 안내문이 붙어있었습니다.

지금은 당연히 없겠죠.

 

요술당나귀의 멤버 라마가 시골 노포를 찾아가는 형태의 코너인 '고향 노포'에 방영되었다고 합니다. 무려 14분 분량이라고 하네요. KBS의 간판 프로그램인 6시 내고향을 보고 이날 울산에서도 콩국수를 먹기 위해 찾아왔다고 합니다. 경제력을 가진 장년층 및 노년층이 주로 보는 방송의 효과가 단번에 나타나고 있습니다.

 

열무김치와 소금

반찬은 열무김치. 그리고 콩국수의 간을 맞출 소금 말곤 없습니다.

 

사실 처음에 소금을 조금만 넣고 열무김치를 넣어 간을 적당히 맞춰먹어도 됩니다만, 사람 취향에 따라 다릅니다. 제가 사는 지역에서는 콩국수에 주로 소금을 넣어 간을 맞추지만, 전라도에서는 설탕을 넣어 간을 맞춘다고 하더군요. 설탕을 달라고 요청하면 따로 설탕을 주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콩국수는 당연히 소금으로 간을 맞춰 먹는다는게 이 지역 사람들의 기본적인 생각이니 당연하게도 소금이 나옵니다.

 

콩국수

녹색빛의 콩국물과 고명으로 올려진 오이 그리고 참깨가 전부입니다.

 

그냥 잘 저어서 소금으로 적당히 간을 맞추고 먹으면 됩니다. 면은 일반적인 중면입니다. 콩국수집마다 주로 어떤 콩을 갈아 콩국물을 내는지에 따라 색이 조금씩은 다릅니다만, 김가면옥은 약간 녹색빛이 도는 국물이 나옵니다. 뭐 전문적으로 콩을 갈아 국물을 내는 식당들이 아니곤 야메로 하는 집들은 콩가루나 미숫가루를 물에 타서 콩국수를 내놓곤 합니다. 뭐 그런집은 아니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푸짐한 국수

맛있게 국물까지 다 마시고 왔습니다.

 

따로 식당 안에 에어컨을 켜놓지 않더라도 시원한 콩국수 한그릇이면 덥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가격이 8000원까지 인상되어 예전보다 가성비는 떨어지지만, 그래도 간간히 콩국수가 땡기면 꼭 찾아가는 식당입니다. 아마 올 여름에 두어번은 더 찾아가지 않을까 싶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며칠 전 집에 들어오던 길에 마주쳤던 오토바이입니다.

 

그냥 평범한 배달용 100cc급 오토바이로 보였습니다만, 자세히 들여다 보니 번호판이 접혀있네요.

 

번호판이 접혀있다.

단속을 피하기 위해 번호판을 접어놓고 다닙니다만, 신호는 잘 지키네요.

 

사고로 인해 접혀버린 상황도 아니고 누가봐도 강제로 접어둔 모습으로 보입니다. 지역 표시 외에는 아무런 기호도 확인이 불가합니다. 어떠한 방법으로라도 고의로 번호판을 가리면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됩니다. 과태료나 범칙금이 아닌 전과에 해당하는 벌금입니다.

 

여튼 상당히 중한 범죄입니다만, 경찰이 직접 보고 잡지 않으면 그만입니다. 현장에서 신고를 한다 해도 기동성 좋은 오토바이가 사라지면 어디로 갔는지 알 수 없고, 당연히 식별번호가 보이지 않으니 어떤 오토바이가 번호판을 접고 다녔는지 확인하고 처분할 방법도 없지요.

 

여러모로 배달대행이 활성화되며 편리해진 부분도 있지만, 이런 모습을 보면 볼수록 과연 배달음식을 먹는 일이 잘하는 행동인가 싶은 생각도 듭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