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에 해당되는 글 1148건

반응형

 

지난 5월 13일 오후에 사무실 고양이가  새끼를 낳았습니다.

 

 

사무실 고양이 출산.

사무실 고양이 얘기는 이전에 했던 것 같습니다만, 아직 새끼라고 생각한 고양이가 새끼를 뱄습니다. 사무실 고양이 이야기. 제가 오기 수개월 전까지 사무실 앞에 펜스로 집을 만들어 진돗개를

www.tisdory.com

 

벌써 2주가 흘렀네요. 처음에는 이제 겨우 6개월정도 된 고양이가 과연 어미노릇을 잘 할 수 있을지 꽤나 노심초사 했고 새벽에도 나와서 살펴봤습니다만, 어느정도 새끼가 커가니 어미도 안정을 찾고 이젠 간간히 밖으로 놀러다니기도 하네요. 아직 작은편이기는 하지만 주먹만했던 고양이 새끼가 이제 눈도 뜨고 어느정도 제가 쓰다듬어주고 잡아도 문제 없을만한 크기까지 자랐습니다.

 

5월 16일. 생후 3일차

5월 16일의 모습입니다.

 

털도 다 마르고, 그래도 어느정도 고양이 새끼의 형태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제 태어난지 3~4일 지난 고양이지만, 그래도 작은 눈 코 입 귀 그리고 꼬리의 모습이 고양이가 맞습니다. 이 시기만 하더라도 어미가 그렇게 멀리 나갔다 오지 못했습니다. 새끼가 있는 집 안에서 소리가 나면 금방 달려오더군요. 쭉 누워서 자는 모습이 귀엽네요.

 

5월 20일 생후 7일차

태어난지 딱 일주일이 지난 5월 20일의 모습입니다.

 

이전과 크게 달라진 모습은 없습니다만, 슬슬 눈을 뜨려 하는지 살짝 실눈이 떠진 새끼들이 보이긴 하네요. 다만 아직 완전히 눈을 뜨지는 않았고 아직 실눈도 뜨지 않은 새끼들이 보였습니다. 어미도 이제 어느정도 여유가 생긴 느낌이더군요. 한 30여분 정도 나갔다 오기도 합니다.

 

5월 23일 생후 10일차

네마리 모두 완전히 눈을 떴습니다. 10일 전 대비 1.5배 이상 커졌네요.

 

열흘만에 그래도 꽤 많이 컸음을 느낍니다. 눈도 선명하게 떴고, 발톱의 형상도 보이고 대충 암수구별도 가능해졌습니다. 평균적으로 7~10일 사이에 눈을 뜬다고 하는데 다 그 평균에 맞춰 눈을 떴네요. 그렇지만 아직 움직이는게 영 쉽지만은 않아보입니다.

 

5월 27일 생후 14일차

정확히 생후 2주차. 이제 걸어서 집 앞까지 나옵니다.

 

서로 장난도 잘 치고, 어미한테도 장난을 칩니다. 엄마가 밥을 먹으러 나오면 같이 빼꼼 나와서 냄새도 맡고 그러네요. 네마리 다 건강합니다. 혹여나 새끼를 만지면 어미가 절 할퀴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만, 만져도 별 반응이 없네요. 그래도 밥도 주고 평소 잘 챙겨줬던 사람이라 그런가 봅니다.

 

눈꼽때문에 한쪽 눈을 뜨지 못한 새끼가 있어 제가 들어올려 눈을 뜨게 만들어 주니 새끼가 열심히 엄마를 찾으며 울어대는데 그냥 가만히 보고만 있을 뿐 별 반응이 없습니다. 사람이 만진 새끼라고 배척하고 그러는 것도 없고요. 여튼 하루하루 커가는 고양이 새끼들의 모습을 보는 재미에 살고 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사무실 고양이 얘기는 이전에 했던 것 같습니다만, 아직 새끼라고 생각한 고양이가 새끼를 뱄습니다.

 

 

사무실 고양이 이야기.

제가 오기 수개월 전까지 사무실 앞에 펜스로 집을 만들어 진돗개를 키웠다고 합니다. 주인이 사무실에 있는 진돗개. 꽤나 영리해서 목줄을 풀어주면 밖에다 똥을 싸고 혼자 놀다가 다시 묶어달

www.tisdory.com

 

처음 사무실에 찾아왔던 시기가 지난해 12월이고 당시 2개월정도 된 새끼고양이라고 생각한다면, 대략 5개월차인 3월에 발정기가 발정기가 왔고 2개월의 임신기간을 거쳐 오늘 출산을 했다는 추정을 할 수 있습니다. 저 포스팅이 3월 8일에 발행되었으니 3월 중순 이후에 발정기가 왔다고 보면 되겠죠. 기억을 돌려보면 최근엔 잘 보이지 않습니다만, 그 즈음에 친하게 지내던 수컷 고양이가 있었습니다.

 

여튼 그간 잘 먹고 지내서 배가 나오고 무거워진줄 알고 사료를 적게 줬습니다만, 커피 마시러 오시는 옆 사무실 아저씨 얘기론 고양이가 임신을 했다고 그러더군요. 처음에는 믿지 않았습니다만, 점차 신빙성 있는 근거가 나오기 시작하고 결국 오늘 새끼를 출산했습니다.

 

부풀어오른 배

며칠 전 촬영한 사진입니다만, 만삭이었습니다.

 

고양이의 임신 기간은 대략 9주. 한 눈에 봐도 고양이의 배가 불러온 모습이 보입니다. 작은 체구에 배가 불러오니 당연히 사람들은 너무 먹어서 살이 붙는다고 생각했겠죠. 지난주 즈음부터 배에 젖꼭지가 만져지기 시작했고, 그렇게 임신을 확신했습니다.

 

평소같으면 사무실에 들어왔다가 사람이 나가기 전 먼저 나가는데, 그냥 사무실 안에 있으려고 하더군요. 들어서 밖에 내놓아도 가만히 있고, 사무실 구석구석을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출산이 임박했다는 사실을 알았고, 오늘 끙끙거리고 있는 모습을 봤다는 얘기에 출산을 할 것이라는 사실도 인지했습니다.

 

여튼 돌아와보니 이미 새끼를 바깥에 있는 집에서 낳았고, 새끼들이 어느정도 성장 할 때 까지 집을 안으로 옮겨주었습니다.

 

진이네

진이네 집이 실내로 옮겨졌습니다.

 

안과 밖을 넘나드는 고양이라 명절에 사무실 안에 놓아두었더니 밖으로 나가고 싶어 했더군요. 평소 용변은 밖에서 해결하는데, 당분간은 안에서 지내야 하니 화장실용 모래를 근처에 담아두던지 해야겠습니다. 생각 외로 신경쓸 부분이 많네요.

 

젖을 먹는 새끼들.

총 네마리의 새끼를 낳았습니다.

 

다 어미랑 비슷한 치즈태비 고양이입니다. 네마리 중 한마리만 흰색이 좀 많이 섞여있네요. 주로 수컷이 많다고 하는 치즈태비 고양이인데 암컷이고, 새끼들도 다 치즈태비입니다. 아마 일주일정도 지나면 지금보다 안정화될테고 새끼들도 눈을 뜨고 돌아다닐테니 그 즈음에 새끼들 성별도 제대로 확인해보던지 해야겠네요.

 

여튼 고양이 줄 보양식도 사놨고, 새끼들 건강하게 자라면 다 분양 보내고 중성화를 시켜주던지 해야겠습니다. 사람도 힘들고 고양이도 힘들테니깐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