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에 해당되는 글 1087건

반응형

 

주말 내내 차고 정리를 단행했습니다.

 

뭐 시간이 날때마다 짐을 하나씩 빼고 버릴건 버리는 등 정리를 하고 있었지만, 날이 더 추워지기 전에 마무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이번 주말은 차고 정리의 끝을 보려는 생각으로 차고 정리만 했습니다.

 

말이 차고지 창고처럼 쓰던 공간인지라 꽤 오래 치우고 또 치워도 답이 안나오더군요. 결국 주말 이틀을 투자하여 끝을 보았습니다. 뭐 치우는데에 끝을 보았다는 얘기지 아직 할 일은 많지만 말이죠.

 

치우고 치운 상태가 이정도

치우고 또 치운 상태임에도 잡동사니가 넘쳐납니다. 

 

이 중 버릴 물건은 마대자루에 담아 버리고, 놔둘 물건은 이사박스에 담아 보관합니다. 별 잡동사니가 다 나오더군요. 옛 비스토 몰딩 그리고 스파크 썬바이저를 비롯한 제가 창고에 박아둔 물건도 나오고, 할아버지대부터 창고에 모셔놓던 물건들도 나옵니다. 고물상에 고철을 한번 가져다 팔았음에도 고철이 계속 나와 또 가져다 팔았고, 구리선도 모아서 함께 갖다줬네요.

 

200원짜리 뽀삐코 파인맛

빠삐코 짝퉁 뽀삐포 파인맛 아이스크림의 봉지도 발굴됩니다.

 

가격은 200원. 제가 어릴적 이런 아이스크림의 가격이 500원이였으니, 뭐 그보다 한참 전에 먹었던 어찌보면 저보다 나이가 많을 수 있는 그런 봉지도 발굴되었습니다. 빠삐코 짝퉁 뽀삐코라는 아이스크림이고, 그 어떠한 자료도 검색되지 않더군요. 30년 묵은 아이스크림 봉지는 사진만 남기고 버렸습니다.

 

평화산업(평화홀딩스)에서 제작된 리데나씰.

비둘기 로고가 선명하게 찍힌 리데나씰입니다. 포니용이라고 하네요.

 

현대 포니용 리데나씰입니다. 뭐 비품이긴 합니다만, 미개봉품이네요. 빨간 비둘기마크 그리고 오일씰 두개가 들어있습니다. 여러모로 귀한 물건이니 놔두도록 합시다. 누군가는 필요로 하겠죠.

 

도크에 50년 묵은 흙먼지들.

일단 바닥에 쓸만한 물건들을 다 챙긴 다음 도크 아래 쌓인 쓰레기와 먼지를 치웁니다.

 

도크 바닥 아래로 쌓여있던 흙먼지와 쓰레기들. 오만잡게 다 나오더군요. 삽으로 박박 긁어 먼지까지 치웁니다. 쓰레기마대가 무거워질 수준으로 집어넣고 마지막엔 흙만 퍼서 따로 배출했습니다.

 

자 이제 물청소 시작합니다.

도크 안의 쓰레기와 바깥에 굴러다니던 쓰레기도 정리한 다음 물청소를 감행합니다.

 

50년만에 처음으로 이루어지는 물청소입니다. 먼지가 마치 코팅이 된 것 처럼 물을 먹지 않더군요. 한참을 물을 뿌리고 또 뿌린다음에야 어느정도 먼지가 씻겨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바닥과 벽면만 물을 뿌렸는데 뿌리다 보니 기둥과 슬레이트 지붕까지 뿌리게 되더군요. 간단히 바닥청소만 하려다가 결국은 전체 물청소가 되어버렸습니다.

 

나무기둥.

기둥은 다 나무로 세웠습니다. 나무기둥에도 슬레이트 지붕에도 물을 뿌려 먼지를 제거했습니다.

 

물을 뿌리고 뿌려도 구정물이 계속 흘러나와 꽤 고생했습니다. 직접적으로 햇볕을 보는 곳도 아닌데 썩지는 않겠죠. 일단 뭐 그러려니 하고 물을 뿌렸습니다.

 

도크에서 떨어지던 흙도 다 정리.

도크에서 떨어지던 흙도 다 정리했습니다.

 

멀쩡한 도크 옆으로 땅을 더 깨서 이렇게 만들어 둔 이유가 뭔가 하고 알아보니 옛날에 포니를 막상 세워두면 도크로 들어갈 공간이 없게 설계해놓아서 어쩔 수 없이 파놓은 땅이라고 하네요. 뭐 어쩌겠습니까. 그냥 저 상태로 벽돌을 세워서 시멘트로 잘 덮어야죠.

 

이게 물을 뿌린 상태

바닥이 오래되어 다 갈라지고 깨졌습니다. 보수할곳이 엄청 많습니다.

 

마음같아선 싹 다 깨버리고 레미콘차 불러서 바닥 콘크리트를 새로 깔았으면 합니다만, 그마저도 여의치 않으니 그냥 레미탈 사다가 잘 섞어서 바닥 뗌질이나 하고 말아야지요. 뭐 어쩌겠습니까. 이 작업은 다음주 주말에 시간이 된다면 속행하기로 하고, 일단 벽면 구멍을 막는 공사를 진행합니다.

 

이 사이로 먼지가 다 들어왔다.

차고 뒤 벽면과 지붕 사이로 공간이 좀 있었습니다.

 

이 차고가 지어졌던 시기부터 어짜피 차고인데 뭐 다 막을 필요가 있냐며 그냥 놔뒀던 부분인데 그곳으로 먼지가 유입되어 이런 사단이 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런고로 우레탄 폼과 스티로폼을 활용하여 막아주기로 합니다.

 

그냥 빛이 보이는 구멍이라면 다 막아줌

그냥 빛이 보이는 구멍이라면 다 막아줬습니다.

 

뭐 미관상 형편없어도 그냥 구멍만 잘 막히면 된겁니다. 나중에 페인트칠이나 다시 해주면서 칼로 너무 튀어나온 부분은 정리해주면 될겁니다.

 

차고 앞에도 빈틈없이 우레탄폼 도포

차고 앞부분으로도 빈틈없이 우레탄폼을 도포해줍니다.

역시 이곳도 녹색 락카로 마저 한번 더 칠해주면 될겁니다.

 

하얀건 다 우레탄폼

벽돌 틈사이에 조금의 빛이라도 들어오면 우레탄 폼을 쏴줬습니다. 

 

뭐 일단 오늘 작업은 여기서 끝내기로 하지요. 지붕 틈 사이 작은 부분까지도 다 막았습니다. 뭐 전문가가 보기엔 형편없이 폼을 쏴댔다고 느끼시겠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만족합니다. 슬슬 제가 원하는 차고의 모습이 갖춰지고 있네요. 더 추워지기 전 다시 차고를 활용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아마 넨도로이드를 사긴 많이 샀고 프리미엄 붙여서 팔기도 많이 팔았고, 꺼내놓기도 많이 꺼내놨는데 포스팅을 남기는건 좀비랜드사가의 등장 캐릭터인 당진사람이라면 대가리가 깨져도 응원해줘야 하는 일본의 당진 가라쓰 출신 미나모토 사쿠라 넨도로이드 이후 아마 두번째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고로 넨도로이드가 무엇인지는 지난번 포스팅을 인용하여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2020/02/01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좀비랜드사가(ゾンビランドサガ) 미나모토 사쿠라(源さくら) 넨도로이드

 

좀비랜드사가(ゾンビランドサガ) 미나모토 사쿠라(源さくら) 넨도로이드

넨도로이드(ねんどろいど)는 굿스마일 컴퍼니(Good Smile Company)라는 회사에서 제작하는 2등신 규모의 피규어입니다. 쉽게 얘기해 대가리가 비정상적으로 큰 가분수 피규어라 보면 됩니다. 대략적

www.tisdory.com

넨도로이드(ねんどろいど)는 굿스마일 컴퍼니(Good Smile Company)라는 회사에서 제작하는 2등신 규모의 피규어입니다. 쉽게 얘기해 대가리가 비정상적으로 큰 가분수 피규어라 보면 됩니다. 대략적인 크기는 10cm. 작고 귀엽고 보관하기 쉬워 수집하는 사람들도 많을 뿐더러, 차량을 비롯한 장식장 이외의 장소에 올려놓기도 매우 좋은 사이즈이죠. 

 

딱히 설명이 필요 없는 스테디셀러 캐릭터 미사카 미코토. 2030 절반은 들어라도 봤을겁니다.

 

이젠 설명하기도 귀찮네요. 궁굼하시면 그냥 나무위키 가서 찾아보시고. 한 시대를 풍미했던 캐릭터지만 금방 인기가 식는 바닥에서 꾸준히 인기를 얻었던 전기로 레일건을 쏘는 사기캐입니다. 미사카 미코토의 넨도로이드는 2013년 10월 초전자포 2기 방영 이후 최초로 발매되었는데,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초전자포 3기 방영을 기념하여 재생산이 결정되어 두번째로 생산되었습니다.

 

출시 이후 무려 7년간 생산을 하지 않았음에도 프리미엄이 그대로 붙어있던 넨도로이드 중 하나입니다. 신품 가격이 대략 4만원대인데 미개봉도 아니고 개봉품이 8~9만원에 그것도 나오면 금방 판매될정도로 구하기 힘들었습니다.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3기 방영 이후 유일하게 미사카 미코토 넨도로이드만 재발매 되었습니다.

 

쇼쿠호 미사키 넨도로이드가 신규로 제작중이라는 소문이 돌지만, 아직까지 막상 확정되거나 공개된건 없습니다. 나중에 발매가 결정된다면 모르겠다만 현 시점 기준으로는 다른 굿즈들이 재발매되거나 새로 나왔지만 사실상 3기 방영을 기념하여 넨도로이드는 미사카 미코토만 다시 나온거지요.

 

Misaka Mikoto

요즘 그냥 풀네임 부르기도 귀찮아서 전기녀라고 지칭합니다.

 

여튼 전기녀 넨도로이드가 물건너 도착했습니다. 하나는 미개봉으로 놔두려고 두개를 구입했습니다. 세개를 구입할걸 그랬나요. 어짜피 언제 나올지 모를 어마금 4기와 어과초 4기 이전까지 재발매는 없을거고 놔두면 무조건 프리미엄이 붙을 물건인데 말입니다.

 

NENDOROID No.345 MISAKA MIKOTO

카도카와(KADOKAWA)의 정품 인증 스티커가 붙어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천번대가 넘어가는 넨도로이드 시리즈지만, 재발매 제품이기에 번호는 같습니다. 물론 천번대를 넘어가며 박스 사이즈가 작아졌는데, 재발매품 역시 작은 박스로 발매되었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최초 발매분과의 포장에서의 차이가 존재하긴 하는지라 이후 재발매품의 가치가 이후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덜 인정받을지 모르겠지만, 일단 샀으니 된겁니다.

 

구형 박스와 비교하면 크기가 현저히 줄어들었음을 알 수 있다.

비교 대상으로 NO.367 시라이 쿠로코 넨도로이드 박스를 가져왔습니다.

구형 박스 대비 신형 박스의 크기가 현저히 작아졌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지난 2013년에 미사카 미코토와 시라이 쿠로코 그리고 미사카 동생(시스터즈)의 넨도로이드가 발매되었고 이후 일방통행과 어마금3기의 방영을 거치며 2020년 1월 엑셀레이터의 넨도로이드가 발매되었습니다. 이 시리즈에서 넨도로이드로 탄생한 캐릭터는 총 넷. 그 중 재발매까지 하게 된 캐릭터로는 미사카 미코토가 유일합니다. 

 

박스 크기도 달라졌고. 로고도 달라졌다. 초전자포S와 초전자포T

박스 크기와 함께 박스에 프린트된 로고도 달라졌습니다.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とある科学の超電磁砲) 로고는 동일하나, 2기를 의미하는 S(Second)가 붙은 로고에서 3기를 의미하는 T(Third)가 붙은 로고로 변경되었습니다. 미묘한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개봉!

박스의 봉인 스티커를 뜯고 개봉합니다. 기본으로 조립된 파츠와 변경 가능한 파츠들이 보입니다.

 

핸드폰을 들고 있는 손도 보이고요. 레일건을 쏘는 손과 프라즈마도 보이고, 가방도 보입니다. 그리고 더듬이처럼 삐친 머리카락. 바보털도 교체가 가능하네요. 참고로 넨도로이드의 파츠들은 같은 규격으로 제작되어 다른 캐릭터더라도 호환이 가능합니다. 고로 다른 캐릭터 파츠를 사용하여 색다른 느낌을 내도 됩니다.

 

일단 기본파츠로 거치대에 조립.

일단 기본 조립되어있던 파츠 그대로 거치대에 안착시켜봅니다.

 

애매하네요. 거치대 봉을 쭉 펴자니 바닥에 발이 닿지 않고, 바닥에 발이 닿으면 고개를 제대로 들지 못합니다. 다른 넨도로이드에서는 이랬던 적이 없었는데 말이죠.

 

고개를 돌리면..

고개를 돌리면 별 문제는 없습니다.

 

그동안 전시용으로 빼둔 넨도로이드는 기본파츠로 조립된 상태로 빼놓았는데, 미사카 미코토는 기본파츠보다 표정 파츠와 바보털을 바꿔서 꺼내놓기로 합시다. 그런고로 한번 세워만 보고 다시 분해합니다.

 

뭐든 다 분해된다. 머리통도 분해된다.

머리 몸통 다리가 분해되고, 몸통에서는 팔이 머리는 가운데를 따면 얼굴과 분리됩니다.

 

표정 파츠와 바보털을 바꿔줍니다. 그리고 다시 조립합니다.

 

대충 이런 모습.

놀라 엎어진 느낌입니다.

 

굳이 거치대 없이 이렇게 바닥에 올려놓아도 별다른 위화감은 없네요. 마음에 듭니다.

 

놀라서 넘어짐

거치대에 장착하여 세워놓으니 놀라서 넘어지는 느낌이네요.

 

네 이대로 올려두기로 합시다. 차로 가져가서 대시보드 위에 올려놓을까 고민은 좀 더 해보고요. 당장 차에 달고다니던 쿠로코도 거치대만 올려놓았지 여러모로 잔진동이 많은 자동차 위에서 고정이 헐거워진 느낌인지라 대시보드 위에서 내려놓고 가끔 올려주기만 하는데 미코토 역시 그런 전철을 밟지 않을까 싶어 고민됩니다.

 

여튼 넨도로이드가 하나 더 증식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