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며칠 전 고속도로를 타고 올라오며 충남체육고등학교 버스를 마주쳤습니다.

이 버스를 보고 드는 가장 큰 의문은 '왜 공립고등학교에 2억짜리 고급 버스가 필요한지'였습니다.

 

이미 몇 년 전 충청남도교육청에서 관용으로 사용하던 '뉴 프리미엄 유니버스 노블'을 보고 고귀하신 공무원 나으리들께서 버스로 이동하실 일이 얼마나 많으시다고 저런 비싼 버스를 굴리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얘기를 하고 넘어갔던 일이 있었는데, 이번에도 내내 같은 모델이네요.

 

2017 HYUNDAI UNIVERSE EXPRESS NOBLE

도민의 혈세로 고귀하신 공무원 나으리들의 편안한 수송을 위해 쓰이는 버스보다 훨씬 낫다 봅니다만

아무리 특수목적고등학교라고 할지라도 이런 고급 버스가 정말 필요한지 의문이 듭니다.

 

체육고등학교이다 보니 대회 출전 시 학생 수송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버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대회가 사시사철 있는 것도 아닐 테고 충분히 최고급 버스가 아니더라도 유니버스 럭셔리나 프라임 아니 유니시티정도만 된다 한들 편안한 이동에 큰 무리는 없을 거라 보지만, 제 눈에 보이는 건 2억짜리 고급 버스입니다.

 

1억대 초중반의 저렴하면서도 이동에 큰 차이가 없는 버스를 구입하는것보다도 대회 출전시마다 전세버스를 대여하는게 비용이 훨씬 저렴하리라 여겨집니다. 여튼 2억짜리 고급 버스의 구입과 운용에 도민의 세금이 살살 녹고 있습니다.

 

고귀하신 공무원 나으리들 돈이라면 2억짜리 버스를 샀을까?

과연 고귀하신 공무원 나으리 지갑 속에서 나가는 돈이라면 이런 버스를 구입했을지 의문입니다.

 

장거리 이동시 똑같이 생기고 훨씬 저렴한 버스로도 충분합니다. 항시 움직이는 차량도 아닐테고요. 대회 출전이나 공무원 단체연수시 써먹는 수준일텐데 세금 낭비해가며 이런 비싼 버스를 유지 할 필요가 있냐는 얘깁니다. 당연하게도 우리 공무원 나으리 지갑에서 나갈 돈이라면 이런 선택은 하지 않았겠지요.

 

학생들이 타는 버스는 그렇다 쳐도 근거리 공무원 셔틀용으로나 써먹고 가끔 장거리 움직이는 버스까지도 같은 차종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마 충청남도교육청에서 구입한 같은 모델의 고급버스가 몇대는 더 있겠지요. 타지역 역시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으리라 여겨지고요. 큰 문제입니다.

 

개나소나 지역에 대해 제대로 모르는 사람들이 그 지역 공무원이라고 완장차고 앉아서 거들먹거리고, 사명감보다는 철밥통과 민원인 위에 군림하려 드는 그런 공무원의 모습을 꿈꾸며 많은 사람들이 공무원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일개 읍면동사무소만 가도 자기가 뭐라도 된마냥 띠껍게 행동하는 말단 서기보들이 다수 보이고 작년에는 서기보시보가 사회복무요원을 상대로 갑질을 일삼다가 큰 이슈가 되기도 했었죠.

 

코로나로 모든 산업이 타격을 입었지만, 우리 공무원들 조금 바빠진거 말곤 월급 하루도 안밀리고 따박따박 다 받아먹고 재난상황도 아닌데 재난지원금까지 다 받아먹었습니다. 그러면서도 내 돈 아니라고 지역경제 활성화와도 전혀 무관하고 단지 자신들 편의를 위한 비용으로 남발하는데 철밥통부터 다 차버리고 갈아 엎어야 이런 세금남발도 사라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연말인데 마땅한 소재가 없어 연말 및 신년에 걸맞는 초딩일기를 가져왔습니다.

 

2003년 1월 1일에 작성한 일기인데 새천년이 열린지 한참 지난 2003년 1월에 새천년이라는 제목으로 일기를 썼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뭐 그냥 평범한 소망이 담긴 새해 첫날 일기인데, 오늘은 2020년의 끝자락에서 2003년 1월 1일에 소망했던 초등학생의 일기를 펼쳐보기로 합시다.

 

2003년 1월 1일 제목: 새천년

제목 : 새천년

 

기다리고 기다리던 2003년이 되었다.

나의 이번해 소망은 우리나라가 더욱 더 발전하는 것이고,

시험 잘 보기, 4학년 돼서 운이 좋아지는 일, 반장, 부반장이 되는 일 등이다.

나는 소원(소망)은 많은데 이루어지는 것은 별로 없다.

그러나 내가 얼마나 노력을 하나에 달려 있다.

나는 이번 2003년에는 꼭 꿈을 이룰 것이다.

 

 

네 그렇습니다. 2003년을 시작하며 나라의 발전을 개인적인 이익보다도 먼저 소망으로 내세우던 어린이였습니다. 뭐 나라는 그렇게 발전했고 학업상을 받을정도로 시험도 그럭저럭 잘 봤고 반장 부반장 대신 회장에 당선되긴 했었습니다. 운이 좋았는지 여부는 잘 모르겠지만 말이죠.

 

돌아보면 노오력(?)을 많이 하지는 않았다고 여겨집니다만 당시 새해 소망을 거의 다 이루긴 했네요. 뭐 내년도 소망 역시 이래저래 말해봐야 이루어질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다가오는 새해에는 2003년의 저처럼 이것저것 성취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