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에서 목격한 자주색 르망입니다.


뭐 르망은 간간히 보았고, 초기형부터 중기형 그리고 뉴-르망인 후기형까지 이미 올드카 목격담에 박제가 되어있습니다만, 그래도 어쩌다 하나 보이는 차량이니 보는 족족 기록을 하려 합니다. 번호판은 서울 지역번호판인데 요 근래 서산시 음암면 부근에서 목격했다는 얘기가 있어 아마 근처에 자주 왕래하는 차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오펠 카데트가 어쩌고 르망의 역사에 대해 써놓은 얘기는 다른 게시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Pattern | 1/85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20:07:02 14:31:39


서울 4 고 **** 

옛 지역번호판에는 세월의 흔적이 보입니다만, 만 26년의 세월이 무색한 상태네요.


94년 2월에 최초등록된 뉴 르망인데 육안상 부식 하나 보이지 않을 수준으로 매우 깔끔한 자태를 자랑하는 완벽한 상태입니다. 당시 대부분의 국산차가 일본 메이커의 차량들을 라이센스 생산하였지만, 르망의 경우 독일 오펠의 카데트를 기반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수출을 나간 개체들도 많았지만 내구성이나 안전성은 영 좋지 못했던지라 생각보다 빠르게 자취를 감추게 되었던 차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20:07:02 14:31:43


그렇게 유유히 제 갈길을 가고 있습니다.


자세히 볼 여유도 없이 빠르게 사라져서 아쉽기만 하네요. 왜 이 근처 시골에서 자주 출몰하는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앞으로도 지금처럼 깔끔한 모습으로 잘 달려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든 자릿수의 숫자가 같은 사진을 포착했던게 지난해 11월의 44,444km 이후로 대략 6개월만이네요.


대략 차량 출고 1년 6개월. 44,444km를 촬영한지 6개월만에 22,222km를 주행했고 모처럼만에 6으로 도배된 누적거리를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이러한 추세대로면 대략 올해 말에는 88,888km를 주행한 모습을 볼 수 있을테고 9만km 선에서 올해 주행을 마치리라 생각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5 19:02:03


마침 신호를 받아 멈췄고, 66,666km를 포착 할 수 있었습니다.


생각보다 차를 많이 탔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데, 차량 출고 이후 약 1년 6개월의 시간이 흘렀고 벌써 이만큼 달렸습니다. 물론 비슷한 시기에 신차를 출고하여 저보다 훨씬 많이 타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대부분이 2~3만km 주행한 수준에 그치겠지요. 어짜피 신형 아반떼도 출시되었고 성황리에 판매중인 마당에 구형이 된 이상 주행거리가 뭐 중요하냐 여기겠지만 말입니다.


자잘한 문제들은 발견되지만 아직까지 보증도 남았고 큰 고장 역시 다행스럽게도 생기지 않았습니다. 세워놓은 차를 긁고 지나가 범퍼를 칠했던 일 말곤 별다른 사고도 없었고요. 앞으로도 지금처럼 무탈히 타고 다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