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에 해당되는 글 1687건


정확히 2008년 이맘때. 약 11년 전 공개되어 인기를 얻었던 노래.

물론 2008년에 워낙 명곡들과 히트곡들이 쏟아져 나와 상대적으로 존재감은 없어보입니다.


당시 코어콘텐츠미디어(현 MBK) 소속 여성 보컬그룹(씨야,다비치,블랙펄) 멤버들이 차출되어 'Color Pink(컬러핑크)'라는 음반을 내 놓았는데, 대박까지는 아녀도 중박을 쳤었던 노래로 기억합니다. 근래들어 2000년대 중후반 가요를 유튜브에서 찾아 듣곤 하는데 딱히 지금 들어도 오래되었다거나 트랜드에 맞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 느낌이지요.



컬러핑크는 다비치(이해리,강민경), 씨야(이보람,김연지), 블랙펄(휘은,나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랩은 천하무적 야구단 멤버로 알려진 마리오.


2000년대 중반 소몰이 열풍을 타고 데뷔했던 보컬그룹들이니 거를 타선이 없는 멤버들로 구성된 골든팀입니다. 거기에 곡은 굳이 대표곡을 설명하지 않아도 들어보았을 작곡가 김도훈과 작사가 최갑원의 작품이지요. 


물론 씨야는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던 그룹이고 다비치도 당시 데뷔한지 얼마 지나지 않았지만 이후 히트곡을 연이어 터트리며 자리를 잡았지만 블랙펄은 이후 아이돌 위주로 급변한 가요계에서 살아남지 못하고 2010년 싱글앨범을 이후로 조용히 해체 수순을 밟게 되었습니다.


간단히 곡에 대해 요약하자면 애잔한 가사와 애절한 목소리가 어우러진 노래입니다.




씨야(SEE YA),다비치(DAVICHI),블랙펄(BLACKPEARL)

Blue Moon(Feat. 마리오)




또 다시 사랑이 날 떠나가네요 이젠 다 끝이네요

그래도 나니까 바보니까 그 사람을 기다리죠



사랑 할 때는 정말 따뜻했는데

누구보다 더 나만 아껴줬는데

이별 할 때는 얼어버릴 그만큼 차가웠던 사람



그 이름 까지도(oh 왜요 왜요 기억이 날까요)

말하고 싶어도(oh 왜요 왜요 다 잊지 못하죠)

I do I never stop to cry (oh 왜요 왜요 난 울기만 하죠)

말을 할 수 없죠. 



또다시 사랑이 날 떠나가네요 이젠 다 끝이네요

그래도 나니까 바보니까 그 사람을 기다리죠



다가설 때는 정말 설레었는데

나의 곁에서 가장 가까웠는데

멀어 질 때는 돌아보지도 않고 서둘렀던 사람



그 얼굴 까지도(oh 왜요 왜요 기억이 날까요)

그리고 싶어도(oh 왜요 왜요 다 잊지 못하죠)

I do I never stop to cry (oh 왜요 왜요 난 울기만 하죠)

그려 볼 수 없죠 



또다시 사랑이 날 떠나가네요 이젠 다 끝이네요

그래도 나니까 바보니까 그 사람을 기다리죠



(RAP)

잊으려고 노력하며 다른 이를 봤어 

허나 그건 내가 아니야 너무나도 낯선 

눈앞에 아른거렸어 추억이 너무 진해서

혹시라도 내가 널널널널널 마추치게 될까봐 두려워 

눈물이 번진 화장을 수척한 나의 모습을 



바라는 것은 한 가지 미안하다는 한마디

그 하나에 다 용서 할텐데



또다시 사랑이 날 떠나가네요 이젠 다 끝이네요

그래도 나니까 바보니까 그 사람을 기다리죠(x2)



(잊어...x8)

잊을 수 없잖아 사랑하니까

내 상처 모두다 그 사람이 준 선물이니까


 


영상의 화질이 그리 좋진 못합니다만, 뮤직비디오입니다. 전체이용가.


2008년 6월 13일 뮤직뱅크 영상입니다. 얼추 11년 전 방영분이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일요일 오늘은 조금 덜했지만 지난 주중과 토요일만 하더라도 정말 여름 수준의 무더위를 자랑하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5:25 15:13:57


차량에 찍힌 온도가 31도. 


물론 서울 도심 한복판에 신호를 대기하며 기록된 온도인지라 유수지나 주택가보다 훨씬 더 높게 측정이 되었겠지만, 5월 말에 벌써 반팔을 입게 만드는 온도입니다. 주중에 하루 반팔을 입고 나갔다가 팔뚝이 다 타게 되어 다시금 긴팔 옷을 입고 있지만 이마저도 조만간 포기하고 반팔에 토시차림으로 다니게 생겼네요.


여튼 벌써 더워서 큰일입니다. 앞으로 다가오는 여름 대체 어떻게 버틸지...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