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에 해당되는 글 12건

반응형

 

6,000km 가까이 탔으니 어느정도 큰 고장이 나겠거니 예견은 했다만, 항상 돈을 써서 자잘한 소모품을 교체하는 등 수리를 받고 나면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큰 고장이 나더군요. 이번에는 배터리가 사망했습니다.

 

2021.03.22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유로휠 TS600 뒷타이어 교체 (엠스테이션, 유로휠 천안점)

 

유로휠 TS600 뒷타이어 교체 (엠스테이션, 유로휠 천안점)

사실상 업무용이자 레저용으로 전동 킥보드를 타고 있습니다. 2017년 10월에 처음으로 전동킥보드를 구입하여 유로휠 TS600만 두대째 타고 있는데 처음 탔던 킥보드는 1년 만에 새 제품으로 교체했

www.tisdory.com

금요일 오전에 짧은 거리를 주행하고 집에 도착하여 지하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킥보드를 타고 집에 들어가려 하는데 전원이 켜지지 않습니다. 내가 꺼놓지 않고 차에 싣고 다닌것도 아닌데 또 방전이구나 싶었습니다. 충전기에 물려놓으니 충전은 되더군요. 바로 켜지지는 않고 충전기에 한참 물려두니 전원이 들어오는 모습을 보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주말과 비가 내리던 월요일은 충전기에서 분리해둔 뒤 세워뒀고, 화요일인 오늘 별 생각없이 가지고 나왔더니 킥보드 전원이 안들어오네요. 배터리 전압이 바닥이 났다고 한들 라이트를 켜놓고 살살 굴리면 자력으로 발전하여 불이 들어오곤 합니다만 그렇지도 않습니다. 

 

전화로 문의를 해보니 배터리가 죽은거라 하더군요. 신품값은 대략 50만원. 보증기간 남은 중고가 있다는데 장착까지 40만원이랍니다. 막상 큰돈을 쓰려 하니 손이 안갑니다. 당장 타기도 해야하고요. 혹시나 싶어 중고나라나 킥보드 카페 장터를 최신순으로 놓고 뒤져봅니다. 25만원짜리 매물이 있더군요.

 

TS600 17.4AH 25만원

TS600 17.4AH 대용량배터리 모델을 25만원에 판매한다는 글입니다.

 

업로드 시간은 대략 19시간 전. 잘 타다가 슬립해서 키박스가 깨지고 컨트롤러 상태가 좋지 않다고 합니다만, 그럭저럭 괜찮아보였습니다. 배터리도 멀쩡하다고 하고. 판을 뜯어 LG배터리가 적용된 모습이 사진에 올라와 있더군요. 대략적인 수리비를 감안한다 해도 매우 저렴하게 올라온 매물인지라 당장 판매자에게 전화를 걸어봅니다. 대략적인 적산 주행거리와 배터리 전압이 얼마나 나오는지 확인하고, 교통비정도 빼 줄 수 있냐고 하니 3만원 빼주겠다고 하시네요.

 

앞 뒤 볼 것 없이 바로 차를 돌려 광주로 향했습니다.

컨트롤러는 10만원이면 고치니 정 타지 못할 상황에서 고치면 될 일입니다.

톨비 기름값 감안하고도 멀쩡한 TS600이 22만원이면 오래된 바디에 중고배터리 올리느니 더 낫습니다.

 

호남고속도로 광주요금소

톨게이트 위에 보이는 언덕이 무등산을 상징하나요? 밤에 보니 LED가 반짝거리는 모습이 아름답더군요.

 

자차를 타고 광주에 내려온게 거의 5년만입니다. 일하러 가끔 갔지, 삼각떼로 광주에 내려오기는 사실상 처음이네요. 스파크를 타던 시절에 내려왔던 기억만 있으니 말입니다. 오랜만입니다.

 

그렇게 한 아파트 앞에 도착.

그렇게 약속장소인 한 아파트 정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판매자가 끌고 나온 TS600입니다. TS600만 새차 두대 내려서 탔고, 이거까지 하면 세대입니다. 어지간한 고장은 다 겪어봤습니다. 가속력만으로도 이게 저가형 모델인지 에코인지 충분히 파악이 가능합니다.

 

오리지널 모델인 TS600은 52V 17.4AH LG 삼성 파나소닉 배터리가 랜덤으로 들어갑니다. 이후 가격부담을 줄인 중국산 52V 16AH 배터리가 적용된 모델인 TS600 C, 52V 10.4AH 배터리가 적용된 TS600 ECO가 출시되었니다.

 

작년에는 프리고다이렉트 브랜드로 TS600 MAX가 나왔네요. 배터리 용량은 24AH로 커졌습니다만, 유명 브랜드 배터리라는 강조가 없는 모습으로 보아 중국산 배터리로 보입니다. 현존하는 8인치 전동킥보드 중 가장 큰 배터리 용량을 가졌지만, 일반 TS600보다 10만원정도 저렴하네요. 스펙상으로는 TS600의 아성을 뛰어넘는 TS600 MAX가 출시되었지만, 전반적인 평이 어떤지는 모르겠습니다.

 

핸드폰 거치대도 있다.

핸드폰 거치대도 달아두고, 보조용 라이트 거치대도 달려있네요.

 

그럭저럭 동네 마실용으로 타지 않았나 싶습니다. 대략 2년정도 가지고 있었다고 하네요. 방전을 시켰거나 장기간 방치해두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허락을 받고 짧은 거리 시운전을 해봅니다. 출력이 먹통이 되는 전형적인 컨트롤러 고장 증상은 시운전 당시 나오지 않았지만, 경쾌한 가속력은 저가형 모델이 아닌 오리지널 TS600임이 분명했습니다.

 

주행거리확인용

2320.6km를 주행했습니다.

 

새 킥보드 출고해서 대략 4~5개월정도 탄 거리 수준이네요. 많이 탔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지금 배터리가 사망하신 킥보드가 6000km정도 주행했습니다. 전원을 켜니 전압이 조금 튕기며 올라오는게 컨트롤러의 상태가 그닥 좋아보이지는 않고, 완충전압이라 하는데 조금 낮게 뜨긴 합니다만 그래도 이 가격에 이 수준이면 나쁘지 않습니다. 집에서 다시 완충해서 타봐야죠.

 

바로 22만원을 송금하고 거래를 마칩니다. 스타벅스 쇼핑백은 충전기가 들어있습니다.

 

킥보드 두대

같은 기종 킥보드 두대가 실린 트렁크.

 

성공적으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그래도 300km가 넘지 않는 광주라 마음먹고 내려갔지, 부산이라면 고민 좀 했을겁니다. 올라가면 10시가 넘어갑니다. 서둘러 집으로 올라가기로 합니다.

 

키박스 상태도 이정도면 준수하다.

키박스 상태도 이정도면 준수합니다. 나름 강력접착제로 잘 붙여주셨네요.

 

저는 다 덜렁덜렁한 키박스 테이프로 붙이고 다니다가 배선 끊어져서 바꾸곤 했었는데, 이정도면 딱히 교체하지 않고 타고다녀도 전혀 지장 없는 수준입니다. 물론 50만원 60만원에 올라오는 그냥 뭐 거저 얻었다고 생각해도 되겠네요.

 

3000km 탄 물건도 55만원에 매물로 올라오는 마당에 상태 감안해도 이 가격이면 거저가 맞습니다.

 

19년형으로 추정

LED 형태가 바뀐걸로 보아 19년형 제품으로 보이네요.

 

핸들은 20년형부터 변경되었고, LED바는 19년형부터 저런 형태로 판매되었습니다. 이러나 저러나 같은 제품을 판매하지만, 매년 조금씩 개선된 신형이 출시됩니다. MAX가 나온 이상 예전처럼 8인치 싱글모터 제품군 끝판왕은 아니지만, 아직까지 TS600정도면 먹어주는 킥보드라 생각됩니다.

 

지하주차장에서 타다보니 울컥거리면서 출력이 죽는 현상이 나타나네요. 이런 현상이 얼마나 자주 나타나는지는 며칠 타고 다녀봐야 알겠지만, 컨트롤러는 주문을 넣고 교체하던지 해야겠습니다.

 

그렇게 킥보드 두대를 끌고 집으로 들어간다.

두대 다 멀쩡하니 적당히 고쳐서 굴리는걸로 합시다.

 

배터리 리필해주는 업체를 알아봐서 한대는 배터리를 교체하고, 한대는 컨트롤러가 죽으면 컨트롤러를 교체하기로 합시다. 그럼 두대 다 탈 수 있는 상황이 되는거죠. 상황 봐서 한대를 지인에게 저렴하게 팔아도 큰 상관은 없을테고요. 1호기 2호기 번갈아가며 타고 다니면 밤에 깜빡하고 충전을 하지 못했거나 한대가 고장났다 한들 지금보다는 여유가 있을겁니다.

 

그렇게 킥보드가 두대로 늘어났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 2000년 개통된 서해대교는 당진시와 평택시를 이어주는 교량입니다. 개통 이전에 지역 주민들에게 도보 관광을 할 수 있도록 개방했던 일을 제외하고는 고속도로 구간인지라 보행자와 이륜차의 통행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그 당시 송악ic에서 도보로 서해대교를 건너 주탑이 보이는 자리에서 사진을 찍었던 일이 아직도 생생히 기억납니다.

 

물론 킥보드나 자전거 혹은 오토바이가 실수로 자동차전용도로에 진입하는 경우는 간간히 있습니다. 다만 폐쇄식 톨게이트를 거쳐야 진입이 가능한 구조인지라 마음먹고 진입하지 않는 이상 들어 올 수 있는 구조도 아니거니와 서해대교 연장만 7km나 됩니다. 가장 가까운 송악ic에서 서평택ic까지의 구간만 12km나 됩니다. 그런고로 어지간한 사람도 걷거나 이륜차를 타고 횡단하려는 생각조차 하지 않는데, 4월 2일 오후 11시 08분경 서해안고속도로 상행선 서해대교 주탑 사이에서 갓길로 주행하는 킥보드를 목격했습니다.

 

저도 킥보드를 타고 다니는 사람이지만, 실수로 들어 갈 수 있는 구조도 아니거니와 라이트 하나 켜지 않고 서해대교를 횡단하고 있는 킥보드를 보고 미친놈 소리가 절로 나오더군요. 낮도 아니고 더군다나 밤입니다. 하위차선을 주행하는 차량이 졸다가 갓길을 침범하고 재수없게 치면 뭐... 생명을 담보 할 순 없겠지요.

 

우측에 검은 옷을 입고 검은 킥보드를 타는 사람.

깜짝 놀랐습니다.

 

100km/h 수준의 속도로 주행중이였는데, 옆에 검은 물체가 같은 진행방향으로 지나가는 모습을 발견합니다. 바로 킥보드임을 알아챕니다. 이 늦은시간에 킥보드를 타는 사람은 높은 확률로 대리기사일텐데, 송악 이주단지에서 포승으로 가기 위해 이런 무모한 행위를 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바로 속도를 줄이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바로 고속도로순찰대에서 연락이 오더군요.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CCTV로 킥보드가 지나가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충남청 소속 순찰차는 해미에 있어 못가고 경기남부청 소속 순찰차에 공조를 요청했다고 합니다. 경찰에 잡혔는지, 무사히 나갔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도로교통법 제63조에 의거하여 3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지는 범죄입니다. 30만원이야 얼마 안한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목숨을 담보하는 행위이니 암만 그래도 지양해야 하는 행위입니다.

 

영상 18초부터

영상 18초 즈음부터 갓길을 달리는 전동킥보드의 모습이 보입니다.

 

저도 킥보드를 타지만, 이런 운전자들 탓에 킥라니 소리 듣는겁니다. 내 목숨을 담보로 이런 위험한 행동은 지양하도록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