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란도'에 해당되는 글 16건


내포에서 목격한 구형 코란도. 구코 소프트탑 차량입니다.


1970년대 미국자본과의 합작으로 설립된 신진지프가 CJ-5형 지프를 라이센스 생산하기 시작하여 거화와 동아자동차 그리고 쌍용자동차를 거쳐 1996년 2세대 뉴코란도의 출시 직전까지 자잘한 변화를 거쳐 30년 가까운 세월동안 판매되었던 차량이 구형 코란도입니다. 


물론 초창기에는 말 그대로 지프차 혹은 신진지프라 불리던 차량이지만, 미국 자본의 철수 이후 더이상 지프라는 브랜드를 사용 할 수 없었기에 코란도라는 새로운 명칭을 기존 지프차에 붙이게 되었습니다. 이게 1983년 거화시절이고, 잘 아시다시피 '한국인은 할 수 있다(KORean cAN DO)' 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지요.


정통 오프로드 지프차를 표방하던 코란도의 족보는 모노코크 바디 타입의 도시형 SUV로 이어지고 있고, 거기에 한 술 더 떠 로디우스와 액티언스포츠의 부분변경 모델까지도 코란도 이름이 붙어 판매되었고 현재도 판매되고 있습니다. 아예 사명을 코란도모터스로 변경하는게 어떨까 싶을 수준으로 현재의 코란도 족보는 난잡한 수준에 이르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9 16:19:19


여튼 매우 준수한 관리상태의 구형 코란도 소프트탑 모델을 내포에서 보았습니다.


번호판은 하얀색. 그리고 본넷은 카본 시트지로 랩핑이 되어있었지만, 그시절 그 모습을 거의 온전히 간직하고 있습니다. 크롬으로 치장된 라디에이터 그릴과, 코뿔소 장식은 마지막 마이너체인지인 1993년형에 처음 적용된 외장부속들입니다. 92년 12월에 최초로 등록이 된 차량인지라, 93년형 차량이 출시되었던 92년 막바지에 재빨리 등록하지 않았나 싶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11:09 16:19:28


깔끔하고 웅장한 크롬 그릴 위에는 알파벳 S가 두개 겹쳐진 쌍용의 엠블렘이 붙어있습니다.


이 로고는 1989년 쌍용그룹의 창립 50주년을 기념하여 제정되었고 2마리의 용을 의미하는 회색과 빨간색의 S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기간산업과 첨단산업의 조화, 기업과 소비자 간의 조화, 노동자와 사용자 간의 인화를 상징한다고 하네요. 현재도 옛 쌍용그룹의 계열사인 쌍용양회,쌍용건설,쌍용정보통신,쌍용C&B 등등이 이 로고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오래된 티가 많이 나긴 합니다만, 그래도 쌍용 계열사들이 사라지지 않는 한 앞으로도 쉽게 볼 수 있을겁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9 16:19:41


멋진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애초에 미국차를 받아다 만든게 시초니 미국 시골동네에 굴러다니는 지프와 큰 차이가 없습니다. 90년대 당시 이스즈와 기술제휴 관계에 있었던 대우중공업이 라이센스 생산하던 2.2리터급 72마력의 출력을 내는 DC23엔진이 적용된 RS모델입니다. 물론 가솔린 엔진의 RX 2.6i, 푸조엔진의 RV트림보다 흔히 보이지만 이마저도 귀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6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9 16:19:55


스페어 타이어와 기름통. 그리고 기다란 안테나와 전투등. 그시절 감성이 느껴지는 크롬 악세사리들까지...


물론 순정품 호루는 사실상 현재 남은 물건이 없을테니 사제를 가져다가 씌웠겠지요. 그럼에도 반짝이는 악세사리들과 넓은 시야를 자랑하는 사제 탑이 생각보단 잘 어울립니다. 낙엽이 떨어지는 가을날 신도시에서 느끼는 세기말의 감성입니다. 순정 흙받이 역시 제치 그대로 남아있고, 모처럼만에 순정과 사제의 모습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차를 본 기분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유난히 더웠던 여름이 가고 가을이 찾아오고 있지 않나 싶네요. 여튼 올해도 어김없이 벌초를 다녀왔습니다. 묘를 쓴지 30년이 지나 잔디보다 잡초가 더 많아지고 사실상 띠를 다시 입혀야 할 수준이라 수월한 작업은 아니지만 그래도 연례행사 하나를 무사히 끝낸 부분은 후련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09:30:27


작년 단 한해를 제외하고는 체어맨을 이용하여 벌초를 갑니다.


벌초용 코란도는 이미 조기폐차 지원금을 받고 폐차장에 가 눌려버리고 말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0:45:18


진입로부터 암담하네요. 길이 있는지 없는지 분간이 가지 않을 수준입니다.


올라가는 길목에 벽돌로 지은 농가주택이 있는데, 사실상 폐가로 방치중인 곳입니다. 그럼에도 가끔 주인이 와서 동태를 살피고 가긴 합니다만 올해는 단 한번도 오지 않은것으로 보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3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0:45:49


폐가와 1년 넘게 그자리에 그대로 세워져있는 청색 포터.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0:46:02


집이야 팔지 못한다고 해도 사실상 움직일 수 있는 트럭은 사용하지 않는다면 팔아도 될텐데 말이죠.


1년 이상을 그냥 방치해두고 있습니다. 포터 역시 구형도 아니고 133마력짜리 신형 포터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4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0:49:07


올라가는 길은 더욱 더 험해집니다.


그래도 인위적으로 심어둔 꽃나무들이 봉분이 있는 자리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게 해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0:49:01


일단 봉분 주위부터 작업을 진행합니다.


비가 내리다 그치다를 반복하며 습도는 올라가고, 땀으로 목욕을 하는 수준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7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3:10:32


봉분 주위의 잡목들도 모두 쳐냅니다.


쳐내고 또 쳐내도 다시 자라겠지만 말이죠. 생각외로 꽤 오래 자란 나무들도 있고, 전기톱 없이 순전히 수작업으로 나무를 잘라냈기에 엄청난 힘을 소모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2:46:11


일단 봉분 주위는 깔끔해졌습니다.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잡초와 잡목들에 점점 힘들어집니다만, 뒷정리를 마치고 명절 당일을 기약하며 하산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3:18:35


다시 한번 가까이 접근해보는 폐가.


예전엔 계단을 타고 현관문 앞까지는 갈 수 있었는데, 지금은 그마저도 불가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4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3:18:37


작년에 새로 가져다 놓은 콘테이너 박스.


잡동사니만 몇가지 들어가 있을 뿐, 작년 이후로 손을 댄 흔적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3:18:39


덩쿨이 집어삼키는 방치차가 된 포터.


앞으로도 계속 저 자리에 움직임 없이 방치된다면 접근조차 힘들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하산하면서 진입로 주위의 잡초를 제거하고 왔습니다. 알아서 관리해주는 공원묘지가 현실적인 대안으로 보이네요. 여튼 이제 성묘만 가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