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여름이 다가오는 시점에 겨울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만, 오늘은 쭉 일기장을 보다보니 그냥 이게 마음에 들더군요. 전날 일기를 참고하자면 2003년 12월 8일에 폭설이 내렸습니다. 그리고 당연하게도 학교에도 눈이 쌓였겠죠. 뭐 초딩들이 다 그렇지 않습니까? 눈이 쌓이다보니 학생들은 교내 작은 언덕에서 썰매를 만들어 타겠죠. 


비료포대나 비닐봉지 나무판자를 비롯하여 학교 쓰레기장이나 근처에서 구할 수 있는 물건들을 가지고 썰매를 탔는데, 그 과정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이후 모교는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신축하는 과정에서 썰매를 탔던 언덕은 정비가 되어 사라졌더군요. 그 이후 학교에 다닌 후배들은 그런 추억은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제목 : 나쁜 6학년


6학년들은 정말 bad(나쁜) 집단이다.

우리가 좋은 썰매를 만들어서 타는데 

다 좋은것만 자기네가 가져가고 우리는 꼴아 터진것만 찢어지게 탔다.

이것은 불공평하다. 

왜냐하면 아무리 나이가 많다고 해도 이 세상에서 대접하는 불공평한 생활은 없기 때문이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였기에 어휘구사력이 조금 부족했음을 감안하고도 대략 어떤 내용이고 어떤 얘기를 하려 했는지 충분히 이해가 가리라 생각됩니다. 4학년들이 좋은 썰매를 만들어 타는데, 갑툭튀한 6학년들이 그 좋은 썰매를 다 빼앗아 갔다는 얘기네요.


찾아내기도 4학년이 다 찾아냈고, 만들기도 4학년이 다 만들었는데 6학년에게 다 내주니 당연하게도 불공평한 처사죠. 나이가 많고 선배라는 이유에서 강압적으로 썰매를 내어주게 된 상황이니 말입니다. 강압적이지 않더라도 어느정도 사회는 연장자를 배려해야 한다는 부분은 감안해야 하겠지만, 나이를 먹은 지금도 무조건 연장자라는 이유만으로 대우받고 권위적인 잣대를 들이밀며 아랫사람의 공을 가로채는 사람들을 참 싫어합니다.


성별과 나이를 불문하고 단지 높은 자리에 있다거나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권위적으로 행동하는 사람들을 다들 싫어하겠지요. 충분히 아랫사람에게 존경받고 대우받을 행동을 하는 연장자에게는 따로 권위적인 행동을 하지 않아도 아랫사람들이 존경하고 알아서 배려하고 대우해줍니다. 그렇지 않은 인간들이 꼭 유세를 떠니 문제인거죠.


우리 모두 남들에게 자신의 나이나 권위를 내세워 강요하는 꼰대가 되기보다는, 가만히 있어도 존경하고 먼저 배려해주는 어른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선거철을 맞이하여 선거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가지고 왔습니다.


막상 총선이 있었던 2000년과 2004년에는 일기를 썼던 기억이 없어 총선 에피소드를 가지고 오지 못한게 아쉽지만 그럭저럭 선거와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어 오늘은 2002년 6월 6일에 있었던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월드컵 열기가 한참 무르익던 2002년 6월 13일. 제 3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있었습니다. 6월 6일 현충일은 공휴일인지라 학교도 쉬었고, 학교에서 군수후보 합동 연설회를 한다고 하더군요. 군수 후보가 누군지는 당시 초등학교 3학년이던 저는 큰 관심도 없었고 그저 지루했습니다만, 엄마 아빠를 따라 모교인 합덕초등학교 운동장으로 가 군수후보 합동 연설회를 보았습니다. 이후로 이런식의 합동 연설회는 더이상 개최되지 않더군요.


후보 합동 연설회가 끝난 뒤 대통령에 당선되었으나 탄핵당했던 전직 대통령이자 당시 한국미래연합의 박근혜 상임위원장이 소속 정당 후보의 선거 유세차 지역에 와서 악수도 했었습니다. 이 내용은 일기에 마저 담지 못했는데, 이 이야기도 일기와 함께 마저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제목 : 군수후보 합동 연설회


오늘 우리학교에서 '군수후보 합동 연설회'가 있었다. 엄마께서는 오늘도 후보운동(선거운동)을 나가셔서 우리가 먼저 왔다. 그런데 첫번째 연설에서와, 두번째 연설은 '노무현' 대통령 후보를 비방하였다.

'내가 이런 곳에 나오면 비방을 하지 않을 텐데' 하고 들었다. 나는 목소리가 적당하고, 당진군을 더욱 좋게 만들고, 우리고장을 좀 더 발전시키고, 다른 고장보다 좋은 당진고장을 만들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나도 공부를 잘하고, 부모님 말씀을 잘 들어서 무럭무럭 씩씩하고 건강하게 자라 오늘 후보들 처럼 군수후보도 되고, 국회의원 후보도 되고, 대통령 후보도 되어 보아야 겠다.

"선생님 만약에 후보 나오면 한표 부탁해요"


당시 당진군수 후보로 여섯명이 출마하였고, 그 중 군수에 당선되셨던 김낙성 전 군수님께서는 이후 재선 국회의원을 역임한 뒤 3선 도전에 실패하여 정계에 은퇴하였습니다. 여튼 그것은 중요하지 않고, 당시 엄마는 미래연합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전화로 선거를 독려하는 운동원으로 활동하셨습니다. 당시 미래연합 후보가 어떻게 건너건너 아는 지인으로 기억됩니다. 여튼 엄마는 오전 근무를 마친 뒤 합류하였습니다.


당시 기사를 보니 무작위로 추첨하여 연설 순서를 정한듯 보였습니다. 처음으로 연석에 올라섰던 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구자생 후보와 두번째로 연석에 올라섰던 한국미래연합의 민영근 후보의 연설에서는 당시 새천년민주당의 대통령 후보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방이 포함되었고, 김낙성 후보의 비방도 포함되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여튼 두 후보가 특정 인물을 비방하다보니 사회자가 경고를 하고 더이상 특정 인물을 비방하는 내용의 연설은 더이상 없었습니다.


당시 초등학생이던 제 모습에는 특정 인물을 비방하는 모습이 그리 좋게 보이지 않았음이 일기 내용에 여실히 드러나 있습니다. 물론 지금도 자신의 공약과 비전을 유권자들에게 알리는 자리에서 다른 경쟁 후보나 대통령선거 후보와 같이 타인을 비방하는 일은 당연하게도 좋지 않게 생각합니다. 물론 20여년이 지난 지금은 시민의식도 성숙해져서 이전만큼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는 일은 많이 줄었습니다.


여튼 연설을 듣던 중 지루해서 학교 뒷편의 놀이기구를 타고 놀다가 주변 어른들이 박정희 딸이 터미널에 온다는 얘기들을 하며 썰물처럼 빠져나가고 있었습니다. 마지막 연사의 연설이 끝날 즈음 부모님과 동생 그렇게 넷이 살살 걸어 합덕터미널쪽으로 갔고, 합덕터미널에서 유세를 위해 방문했던 당시 한국미래연합의 박근혜 상임위원장을 보았습니다.


당시 초등학생이던 저는 당시에도 유력한 대통령 후보였고 10년 뒤 대통령에 당선되는 박근혜가 누군지도 몰랐고 당연히 관심도 없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의 딸이라고 설명하는데 박정희가 누군지조차도 잘 몰랐지만, 키작은 아줌마 근처로 많은 사람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옛 합덕터미널 내부 공중전화 앞에서 이후 대통령이 된 박근혜 상임위원장을 보았습니다. 부모님은 인사를 건네고 정중하게 악수를 나눈 뒤 저와 동생에게도 인사를 하라고 하더군요. 주춤거리던 저는 쭈뼛쭈뼛하게 인사를 했고 동생은 멍하게 있자 '아이들이 절 알겠어요 ㅎㅎ'라는 얘기를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분은 부모님과 덕담 몇마디를 더 나눈 뒤 다른 시민들을 만나러 갔습니다. 이후 2012년 대선 당시에는 두분 모두 그분을 뽑지 않으셨긴 하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이미지가 좋았던 정치인 중 하나였습니다.


여튼 지방선거 얘기로 시작해서 박근혜로 회상은 끝이 납니다. 막상 선거철이 다가왔지만, 아직 누구를 찍을지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비례야 대략 어느 당을 찍을지 결정을 했습니다만, 지역구 후보가 막상 마음에 드는 사람이 없어 선거일 전까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민주주의의 꽃 선거. 물론 코로나 사태로 적극적인 선거운동은 없지만 정당과 정파의 구분 없이 진정 지역발전과 국가발전을 위해 헌신하실 의원님들만 선출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참고자료

http://www.dj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531

군수후보 합동 연설회,당진시대 2002.06.09


http://www.dj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527

박근혜 상임위원장 당진방문,당진시대 2002.06.09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