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올드카 목격담' 주인공은 20세기의 대미를 장식했던 기아의 중형세단 크레도스입니다.


'크레도스'는 일본 마쓰다社의 크로노스를 기반으로 개발되어 1995년부터 1998년까지. 부분변경 모델인 '크레도스2'를 포함하여 2000년까지 판매되었습니다. 완전한 기술독립을 이루진 못했지만 기아자동차의 첫 중형 고유모델로, 유선형의 고급스러운 디자인은 굿디자인상을 수상했고, 자체개발한 1.8리터 DOHC T8D 엔진은 장영실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냈지요. 


물론 거기에 더불어 영국의 로터스社에서 핸들링 세팅의 외주를 맏아 당대 국산 중형차 중 최고의 조향감과 최고의 승차감을 자랑했습니다. 최고사양 모델에서는 전자식 계기판과 전동시트. 풀오토에어컨과 ABS 및 TCS가 적용되어 최첨단 하이테크 승용차로서도 이름을 날렸습니다.


IMF 사태와 현대 인수 전 기아의 기술 전성기를 자랑하던 크레도스 역시 어느순간 자취를 감춰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오늘 아침. 한 아파트단지에서 상태는 그리 좋지 않았지만 아직 살아있는 크레도스를 보았습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하이테크 중형세단은 누추하지만 살아있었습니다.


같은 시대 태어난 아이가 벌써 우리나이로 스물 셋. 만 22년을 살아 움직였던 크레도스입니다. 물론 여기저기 긁히고 찍히고 녹슬은 상태이지만, 지금 봐도 조금 한물 간 분위기이긴 하지만 충분히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뒷범퍼 역시 스크레치로 가득합니다.


물론 현 시대의 중형차와 함께 놓고 본다면 약 20년 전 출시된 크레도스가 왜소하게 느껴집니다만, 당대만 하더라도 동급의 쏘나타나 프린스나 고만고만한 크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뒷태는 요즘 현대 세단들이 미는 구성과 유사하네요.



195/70R14타이어와 14인치 알루미늄 휠.


지금은 경차의 깡통휠도 14인치가 들어가는 세상이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고급 기함급 차량에 적용되는 휠이 15인치던 시절이였습니다. 물론 14인치 휠은 중형차에 끼워지기 적절했던 사이즈였죠. 당시 다이너스티도 엔터프라이즈도 죄다 15인치 휠을 끼우고 다니던 시절이였습니다.


세기말을 앞둔 시점에 등장한 체어맨과 에쿠스가16인치 휠을 적용하기 시작했고. 그렇게 휠의 사이즈는 점점 커져 중형차 순정휠로 19인치까지 적용되는 시대까지 왔습니다. 14인치에 만족하던 그 시절 크레도스의 휠은 지금 기준으로는 한없이 작아보이기만 합니다. 



범퍼가드 역시 그시절 유행하던 스타일의 제품이네요.


요즘은 거의 붙이는 사람이 없습니다만, 90년대 중후반 유행하던 무한궤도 스타일의 범퍼가드입니다. 간간히 오래된 용품점에 남아있는 악성재고를 올드카를 타는 사람들이 수집하는 경우가 있습니다만, 실제 붙어서 돌아다니는 모습도 정말 오래간만에 보네요.



역시 지금은 보기 힘든 자동안테나.


세단에 팝업형 자동안테나가 장착된 최근 차량이 아마 2006년 단종된 스테이츠맨일겁니다. 그 이후 뒷유리 내장형 안테나와 통합형 샤크안테나로 발전하여 현재는 이런 자동안테나를 달고 다니는 차량을 보기 드뭅니다. 



어쩔 수 없는 부식.


물론 2000년대 중반에 생산된 차량까지도 부식에서 자유롭지 못한데 90년대 차량은 오죽하겠습니까. 문짝에도 휀다에도 녹이 피어오릅니다. 그래도 구멍이 뚫리는 최악의 상황까지는 가지 않은 모습입니다.



신세계백화점 VIP 발렛 주차권이 붙어있습니다.


년간 2,00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 한해 주어지는 혜택인데, 이 크레도스의 차주분은 크레도스 차값의 수십배에 달하는 비용을 백화점 쇼핑에 쓸 수 있는 경제력을 가진 여유로운 분이 아니실까 추측해봅니다. 백화점 VIP 고객으로 대접받는 수준의 경제력을 가지신 차주분이 20년 넘은 크레도스를. 말끔한 상태라면 몰라도 이리저리 긁히고 부식이 올라오는 그리 좋지 못한 상태의 차량을 계속 타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대시보드 역시 20년 넘는 세월을 견디지 못하고 뜨고 있습니다.


뭐 세피아도 그렇고, XG도 그렇고 이 시절 나온 차량들의 대시보드의 내구성이 그리 좋지 않아 종종 앞이 뜬 상태로 운행되는 차량들을 보곤 합니다. 이 크레도스 역시 마찬가지인 상태네요.



출고 바코드까지 그대로 붙어있습니다.


차대번호와 모델명을 비롯하여 전반적인 정보가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물론 삭아서 소실된 상태입니다만, 차량 상태 대비 출고 바코드가 식별 가능한 수준으로 남아있다는게 신기하게 느껴지더군요. 


여튼 22년의 세월을 벼텨 온 크레도스는 언제 사라져도 문제가 되지 않을 상태로 보여집니다만, 앞으로 남은 차생 차주분의 발이 되어 무탈히 돌아다녔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2019/04/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1) 인천공항. 에어서울 항공기의 지연.

2019/04/15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2) 후쿠오카 도착! 혼다 피트 렌터카

2019/04/1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3) 텐진 아파트먼트(Tenjin Apartment), 나카스 포장마차 거리-1

2019/04/1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4) 나카스 포장마차 거리 -2, 焼鳥まことちゃん(야키도리마코토짱)

2019/04/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5) 2일차 시작, 일본의 당진(唐津) 가라쓰로 가는 길

2019/04/2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6) 하마사키 해수욕장(浜崎海水浴場), 니지노마쓰바라(虹の松原), 가라쓰버거(からつバーガー)

2019/05/0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7) 가라쓰성(唐津城)

2019/05/0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8) 북오프 가라쓰점(BOOK OFF 唐津店), 구 미쓰비시 합자회사 가라쓰지점 본관(旧三菱合資会社唐津支店本館) / 좀비랜드사가 - 타츠미 코타로의 저택

2019/05/15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9) 이마리시(伊万里市) 드라이브 인 토리(ドライブイン鳥), 이마리 유메미사키공원(いまり夢みさき公園)


9부에서부터 이어집니다.


지난 9부에서는 이마리시의 드라이브 인 토리와 유메미사키공원에 들렸던 티스도리 일행. 사가현의 중심지인 사가시로 갈지 그게 아니라면 온천으로 유명한 작은 도시인 우레시노시로 향할지 고민했지만, 결국은 온천욕을 위해 우레시노시(嬉野市)로 가기로 합니다.



이마리시 끝자락. 이마리 유메미사키공원에서 우레시노 온천까지는 약 40km.


뭐 국내에서도 도로만 잘 뚫려있다면 30~40분에 주파 가능한 거리이지만, 이런저런 시골길과 자동차 전용도로를 거쳐 약 한시간의 소요시간이 걸린다 하네요. 일단 갑니다. 저는 뭐 운전을 하니 맨정신에 갔지만, 일행 형님들은 어느순간 조용해지더니 눈을 감고 계시데요..



이마리운수(伊万里運輸)의 트레일러입니다.

평범한 트레일러에 교각 구조물을 싣고 가는 모습인데 이 사진을 왜 찍었을까요.


바로 번호판 때문입니다. 일본에서 녹색 번호판은 영업용 차량 번호판을 의미하는데, 자세히 보시면 지역 표기 뒤 숫자가 두자리입니다. 물론 우리나라도 올해 9월부터 전국번호판의 앞자리 숫자가 세자리로 변경됩니다만, 지역번호판을 사용하는 일본에서는 일부 시범 운용지역은 98년, 전국적으로는 1999년 5월부터 앞자리 숫자가 세자리인 번호판이 보급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니까 최소 20년이 넘은 트레일러라는 이야기겠죠. 그럼에도 노후화된 모습이나 눈에 띄는 부식 없이 깔끔했습니다. 마치 95년까지 발급된 우리나라의 구형 지역번호판을 보는 느낌. 아니 그보다 더 쉽게 볼 수 없는 느낌입니다.



작은 시골마을을 관통합니다.


도심보다 이런 특유의 정취가 느껴지는 시골이 더 좋습니다. 물론 외국인이 보는 우리나라 시골 역시 색다른 정취가 느껴지겠죠. 그렇게 시골 국도를 타고 가다가 고속도로에 진입합니다.



왕복 4차선 도로에서 2차선으로 감소합니다.


우리나라는 88올림픽고속도로의 확장개통으로 더이상 2차선 고속도로가 존재하지 않습니다만, 도로보다는 철도 위주의 광역교통망을 개발했던 일본의 경우 이런류의 편도 1차선 고속도로가 꽤 많이 존재합니다.



우레시노ic로 진출합니다.


우레시노시는 분지 형태의 도시로 후지쓰 군, 시오타 정,·우레시노 정이 통합되어 2006년 출범된 도시입니다. 물론 이 도시의 중심지는 우레시노이고, 인구는 강원도 양구군 수준의 2만 6천명. 물론 작은 분지지형으로 많은 인구를 수용하기엔 좁은 땅이지만 노령화와 인구감소의 직격타를 맞은 도시입니다.



고속도로 출구에서 우레시노시 중심지까지는 약 5~7km. 



이제 막 새싹을 틔우는 나무와 이미 꽃을 피운 화단이 있는 도로를 지나 우레시노시 시가지로 진입합니다.



조용하고 평범한 마을입니다.


물론 온천 관광지와 시가지 주택가가 혼재해 있습니다. 처음 목적지는 우레시노시청을 찍었지만 시청이 온천과 거리가 멀다는 사실을 알고 주택가로 한바퀴 뺑 돌아 온천관광단지 내 주차장으로 들어가기로 합니다.



우레시노온천지구의 안내도입니다.


시오타강(우레시노강)을 따라 펼쳐진 산책로도 있고요. 주요 시설과 료칸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우레시노 온천의 어원은 말 그대로 기쁘다는 뜻의 '우레시이(うれしい)'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아래는 큐슈관광추진기구 홈페이지에서 발췌해온 우레시노온천의 소개문구입니다.


진구(神功) 황후가 전쟁에서 돌아와, 병사가 그 온천탕에서 건강해지는 것을 보고

「아나 , 우레시노(어머, 기쁘구나)」라며 기뻐한 것에서 이 지명이 붙여졌다고 합니다.

규슈(九州) 굴지의 유명한 온천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원천(泉源)은 17군데에서 나올 정도로 탕수량도 풍부합니다.

식염과 탄산을 함유한 알카리성의 온수는 질이 좋고, 퍼 올릴 때의 온도는 약100도 입니다.

일본의 피부가 예뻐지는 3대 온수 중 하나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에도(江戸) 시대의 우레시노(嬉野)온천은 나가사키(長崎) 가도의 여인숙 도시로 번성하였고,

지금도 맑은 우레시노(嬉野)강을 따라 60여 곳의 숙소가 있습니다.

또한, 전국적으로 녹차의 명산지로도 유명한데, 각 숙소에서는 우레시노(嬉野)차나 그것과 관련된 서비스가 주력 상품입니다.

겨울은「온천물 두부축제」와 「앗타카(따뜻한)축제」등이 개최됩니다.



주차장 바로 앞으로 보이던 다리는 우레시노바시(嬉野橋) 우리말로 희야교.


비록 폭은 좁지만 근대화 시기에 세워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다리입니다.



좀비랜드사가(ゾンビランドサガ) 성지순례 7. 우레시노바시(嬉野橋) 


사진상을 촬영한 각도는 조금 다릅니다만, 건너편이 아닌 제가 촬영한 자리 부근의 구도입니다. 교각의 넓이가 사람 일곱명은 커녕 겨우 세명이 나란히 서면 끝과 끝이 닿을 수준입니다. 그림으로는 꽤 넓게 그렸네요.



우레시노강에 비치는 건물들.


대다수의 건물이 료칸 혹은 기념품 판매점입니다.



오래전부터 우레시노바시가 존재했음을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알려줍니다.


물론 초창기 교각 구조물의 색은 빨강. 현재는 회색계통의 페인트로 도색 된 상태입니다.



다리 건너 반대편을 바라보면 평범한 주택단지가 소재해 있습니다.


여러모로 온천이고 관광지임에도 조용한 분위기를 자랑합니다.



우레시노온센 시볼트노유(嬉野温泉 シーボルトの湯)


고딕양식의 이 건물. 목욕탕입니다. 료칸같은 전통욕탕이 아닌 동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대중탕이죠. 물론 저렴한 가격에 온천욕을 할 수 있어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여행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시볼트 온천은 독일의 의사인 프란츠 시볼트의 이름에서 따 온 건물입니다. 에도시대 일본에 넘어와 온천수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었는데, 시볼트의 연구를 기념하여 지어진 것이 바로 이 온천 건물이라고 합니다. 


1922년에 화재로 소실된 뒤 1924년 고딕양식의 현재의 건물이 지어졌다 하는군요.



좀비랜드사가(ゾンビランドサガ) 성지순례 8. 우레시노온센 시볼트노유(嬉野温泉 シーボルトの湯)


이쪽은 그래도 교각에 비해 현실적으로 그려졌습니다. 장애인주차구역 표시까지 그려져 있음을 보면 말이죠.


여튼 시볼트노유에서 온천욕을 즐기다 가기로 합니다. 온천은 다음날 갈 예정이였지만 급하게 온지라 세면도구와 수건을 챙겨오지 못했네요. 그래서 구입했습니다.



욕탕으로 가는 길목의 게시판.


입욕요금은 성인기준 420엔. 70세 이상 어르신의 경우 320엔. 단체로 오면 할인됩니다. 



남탕과 여탕으로 들어가는 입구는 붙어있습니다.


남탕 입구 게시판 앞에 혈압계가 놓여져있네요. 탕에 들어가니 저희 셋 빼고는 모두 현지 어르신이셨습니다. 연로하신 어르신이 주요 고객이니 혈압계는 필수 비치품이겠지요.



게시판 건너편으로는 유명인의 싸인이 걸려있었습니다.


그렇게 욕탕에 들어갑니다. 온도의 차이로 나뉘어진 탕은 두개. 세면대는 약 여덟개 수준으로 기억합니다. 물론 작은 동네의 소규모 공중목욕탕이니 흔히 생각하는 평범한 대중탕과 같은 시설이였습니다.



한시간정도 온천욕을 마쳤습니다.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전날 밤 북오프에 들리며 높은 턱에서 무방비상태로 떨어져 오른쪽 다리근육이 놀라있는 상태였는데, 온천에 들어가 있으니 말끔히 통증이 사라지더군요. 유황온천인지라 피부에 느껴지는 질감 역시 매끈거렸고 여러모로 탕은 평범한 대중탕이지만 온천수의 질은 어느 고급 목욕탕 못지 않았습니다.



목욕탕을 나와 차에 수건을 넣어놓기로 하고 좀 더 둘러보고 가기로 합니다.


앞에 보이는 한국인 모자 역시 렌터카를 타고 오신 관광객이더군요. 볼거 좀 있냐고 물어보니 딱히 없다고. 우리나라 태백과 비슷한 분위기를 보인다고 하셨습니다. 여튼 조용한 우레시노 온천에도 한국인 관광객은 존재합니다.



주차장에서 본 절개된 2층 주택.


왜 철거하다 말았을까요. 이유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주차장에서 아주 잘 보이는 자리에 흉물스러운 모습으로 남아있었습니다.



주차장 앞으로 기념품점과 현지 주민들을 상대로 영업하는 상점들이 보였습니다.



평일 오후인것도 감안해야 하긴 한다만 여러모로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의 온천입니다.


물론 주말에는 어떤 느낌일지 모르겠습니다. 11부에서는 마저 돌아본 우레시노와 후쿠오카의 숙소로 돌아가던 길 사가의 회전초밥집에서 저녁을 먹고 2일차를 마무리하는 이야기로 뵙도록 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