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대우 젠트라X'에 해당되는 글 3건

반응형

대우가 개발하고 GM이 전 세계로 팔아먹었던 젠트라X 이야기입니다.

 

실내등에 전구가 끼워져 있었는데, 마침 갈아야지 갈아야지 하다가 투싼 트렁크등으로 사용하려다 놔뒀던 LED를 끼워줬습니다. 규격은 31mm. 젠트라와 같은 실내등이 최초로 사용된 칼로스도 2005년 풀체인지 이후 이 실내등이 적용된 올뉴마티즈도 동일한 규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31mm LED 

31mm LED입니다. 이보다 작거나 큰 LED도 소켓을 좀 늘리거나 줄이면 쉽게 쓸 수 있습니다.

 

이런 규격의 전구들의 장점이라면 장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소켓을 늘리거나 구부려서 조금 작거나 큰 전구도 쉽게 끼울 수 있으니 말이죠. 물론 젠트라 실내등으로 31mm 규격의 전구가 들어간다고 알고 있었습니다만, 제 차에 끼워진 전구는 훨씬 더 큰 36mm로 추정되었습니다.

 

실내등 커버 탈거

실내등 커버를 탈거했습니다. 조금 뚱뚱해보이는 전구가 자리잡고 있네요.

썬루프가 적용된 차량이라 버튼이 하나 더 있습니다.

 

썬루프가 없는 차량은 가운데에 실내등을 조작하는 스위치 말곤 없지요. 제가 신차를 출고하는 입장이라면 흡연자도 아니고 썬루프가 있어도 그닥 기분내는 용도 말곤 좋은게 없어보이는 물건인지라 추가하지 않았겠지만, 신차 출고 당시 썬루프가 포함되어 있어 그냥 겸사겸사 쓰는 수준입니다.

 

여튼 기존 전구를 손으로 잡아 탈거합니다. 실내등이 켜져있었더라면 뜨거워서 맨손으로 잡지 못했겠지만, 대낮에 켤 일은 당연히 없으니 그냥 잡아서 탈거합니다.

 

기존 전구와 비교

기존 전구는 36mm. 새로 장착될 LED는 31mm입니다.

 

중간에 어떤 차주가 차량을 매각하며 LED 대신 전구를 끼워놓으며 그냥 불만 들어오게 만들었을지 원래부터 36mm로 조립되었을지는 모르겠지만, 전구를 잡아주는 양쪽 소켓을 좀 안쪽으로 구부려서 LED를 거치만 할 수 있으면 됩니다. 두 등화의 규격이 달라도 상관없습니다.

 

장착완료

소켓을 조금 구부려서 LED를 거치해줍니다. 불이 잘 들어옵니다.

 

초딩도 쉽게 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전구대비 환하게 비쳐줍니다. 확실히 지하주차장에서 실내등을 켜보니 그 차이를 확실히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형광등을 켜둔 것 처럼 매우 밝습니다.

 

커버를 닫아준다.

모든 작업을 마쳤으니 다시 커버를 닫아줍니다.

 

빛이 고르게 퍼집니다. DIY라고 하기도 뭐한 내용이지만, 생색도 내고 남겨 둘 겸 이렇게 포스팅으로 기록해놓기로 합니다. 사실 예전부터 교체하려고 커버만 뜯어놓고 다녔는데, 약 2개월만에 교체하고 덮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쇼바와 관련 부품들은 목요일 저녁에 주문했으나, 비품쇼바만 먼저 왔더군요. 쇼바마운트나 베어링을 함께 교체하는게 목적이니 일단 놔두기로 합니다. 그리고 의외로 없을 줄 알았던 디스크와 캘리퍼가 있다고 하네요. 젠트라 및 칼로스용은 두종류가 나옵니다.

 

13인치 깡통휠을 달고 다니는 1.2 차량에 적용되는 약간 작은 디스크와, 1.5 1.6 차량에 적용되는 알루미늄휠이 적용된 차량에 적용되는 약간 큰 디스크. 그리고 캘리퍼도 다릅니다. 1.2 차량용 캘리퍼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스파크와 같은 물건이고, 1.5 1.6용 캘리퍼는 조금 더 크고 무거운 제품입니다.

 

인터넷에서 젠트라용 재생 캘리퍼라 판매하는 제품의 대부분은 스파크와 함께 쓰는 1.2용입니다. 그래서 그 부분을 얘기하고 맞는 제품을 찾아달라고 하니 비품 재고가 있다고 해서 바로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우측 캘리퍼가 고착되었고, 패드는 다 닳았다고 하네요.

 

교체된 캘리퍼와 디스크

신차 출고 이후 단 한번도 교체하지 않았던 디스크와 캘리퍼가 교체되었습니다.

 

비품이고 재생품이지만 무슨 상관입니까. 작동만 잘 하면 될텐데요. 비정상적으로 차가 떠는 문제 역시 캘리퍼를 교체했으니 좀 더 타보라 합니다. 근데 거짓말처럼 다 잡혔습니다. 캘리퍼 고착으로 인한 문제가 꽤 컸음을 알 수 있습니다.

 

디스크만 교체된 좌측.

좌측은 캘리퍼는 그대로 사용하고, 디스크만 교체했습니다.

 

보통 한쪽 캘리퍼의 수명이 다하면 곧 반대편도 수명을 다하기는 하는데 아직 멀쩡하게 잘 굴러가니 그냥 타기로 합니다. 주물로 제작된 캘리퍼에 녹이 올라오는 모습으로 보아 신차 출고 이후 단 한번도 교체되지 않은 물건임이 분명합니다.

 

시운전에 나가봅니다. 뒤에서 잡아당기던 증상이 사라졌습니다. 전에도 그럭저럭 차급치곤 경쾌하게 나가긴 했지만 더 잘 나갑니다. 마침 시운전을 갔다가 홀덴 엠블렘을 부착한 같은 색상의 젠트라X를 보고 나란히 세워 사진을 촬영합니다.

 

GMDAT GENTRA X 1.6 3DR M/T / GENTRA X 1.2 5DR SX A/T
GMDAT GENTRA X 1.6 3DR M/T / GENTRA X 1.2 5DR SX A/T

5도어와 3도어. 사실 생긴 형태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가장 흔한 1.2 오토모델이네요. 여튼 시운전을 나갔다가 다른 젠트라도 구경하고 다시 돌아왔습니다. 쇼바는 좀 더 뒀다가 총알 좀 장전하고 만져야겠습니다. 고착된 캘리퍼만 바꿔도 이렇게 주행질감이 180도나 달라지네요. 이전에는 3단으로 올라가던 높은 언덕도 4단에 에어컨까지 켜고도 여유롭게 올라갑니다.

 

그렇게 점점 젠트라의 진가를 알아가고 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