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그냥 막연하게 '시험이나 한 번 봐볼까?'라고 생각하다 JLPT 시험에 응시했습니다.

 

JLPT 일본어능력시험은 연간 2회 치러지는 시험입니다. 지난 4월에 접수를 받은 시험이 7월 오늘 치러졌고, 9월에 응시를 받아 12월에 또 시험이 치러진다고 하네요. 처음부터 N3를 보긴 그렇고 N4를 볼까 N5를 볼까 하다가 개쫄보 도태남답게 N5에 응시했습니다.

 

아 공부요? 매주 받는 회화수업 말고 JLPT 교재를 사서 책도 반절정도만 보고 응시했습니다. 막판엔 선생님 도움을 받아 같이 문제도 풀어보곤 했었는데 집에 오면 뻗어버리기 바쁘고 그냥 꿈도 희망도 없고 아무것도 하기 싫은 상태가 반복되니 집중은커녕 공부가 잘 될 리가 없지요. 그럼에도 아주 어렵지는 않게 느껴졌는데 모르겠습니다. 그냥 요즘은 사는 것 자체가 재미없고 부질없고 걍 나 자신이 이 세상의 이방인이라고 느껴지네요. 다음엔 뭔가 제대로 동기부여라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JLPT 시험의 준비물은 수험표와 신분증 그리고 연필 지우개가 전부입니다.

 

특이하게도 OMR카드를 작성하는데 흔히 쓰는 컴퓨터용 싸인펜 대신 연필을 사용해야 한다네요. 근 5년 내 봤던 자격증이나 방송통신대학교 시험들 중 운전강사 시험을 제외하곤 죄다 CBT 방식으로 진행되었던지라 OMR 카드 작성은 오랜만입니다.

 

 

수험표

 

JLPT 홈페이지에서 수험표를 출력하여 대전으로 출발합니다.

 

시험 장소는 대전 둔산의 문정중학교. 주차 불가라고 해서 주변 주차장이 어디에 있는지 찾아보고, 학교 바로 아래의 둔산3동 주민센터 전기차충전소에 차를 세우기로 결정하고 시험장 입장시간보다 약 한 시간 먼저 도착했습니다. 버스정류장도 좀 걸어가야 있고 주변 주차장도 동사무소가 아니면 한참 나가야 하더군요. 그렇다고 남의 아파트에 세우기도 뭐 하고요.

 

전기차 충전기

 

나라에서 보조금도 퍼주고 주차장도 퍼주는 전기차.

킹갓제너럴황족 천룡인 만세를 외치고 둔산3동 동사무소 앞 전기차 충전소에 차를 세웁니다.

 

급속도 아니고 충전요금 부담도 없는 완속입니다. 주차를 목적으로 이용하기엔 딱 좋습니다. 혹여나 누군가가 이 주차장을 먼저 선점하지 않을까 싶어 조금 일찍 도착하길 잘했다고 느껴지네요. 충전 완료 예상시간은 3시 30분. 딱 시험을 보고 나오면 충전도 끝날 겁니다.

 

차를 세우고 시험장인 문정중학교로 걸어가 봅니다.

 

주차가능인데?

 

시험장인 학교 내에 주차가 가능하네요. 조금 일찍 온다면 주차에 문제는 없었습니다.

 

솔직히 충전을 하지 않아도 집까지 돌아가는 데엔 문제없는데 그냥 여기 안에 세울까 하다가 말았습니다. 주차문제를 괜히 걱정했습니다. 학교 규모가 큰 편이라 교직원이 많아서 주차면수도 많았던데 말이죠.

 

대전 문정중학교

 

입실시간까지 약 한 시간 남은 시점. 조용합니다.

 

밥이나 먹고 오기로 합니다. 딱 밥을 먹고 차에서 책과 준비물을 챙겨 시험장에 입실하면 시간이 맞을 겁니다. 저출산 시대인지라 학생수가 종전대비 감소하긴 했겠지만 생각보다 엄청 큰 학교더군요. 전교생이 1184명이고 한 학년에 14반까지 존재합니다. 남녀공학인데 남학생반 여학생반이 분리되어 있다네요.

 

 

주차장 만차

 

딱 입실시간에 맞춰 돌아오니 주차장은 그새 만차입니다.

 

중간중간 진입하려는 차량들을 교문 앞에서 들여보내주고 뒤쪽으로도 주차면의 여유가 있는지 차를 쭉 세우더군요. 여기 주차걱정은 정말 하지 않고 와도 될 것 같다는 사실을 다시금 느꼈습니다.

 

고사실배정도

 

수험번호를 확인하고 고사실에 들어갑니다.

 

고사실당 24~25명씩 배정되어 있습니다. 이미 다른 급수의 시험을 치른 경험이 있으실 N1을 보러 오신 분들이 절대다수고, 저 같은 늅늅이들은 1층에 배정되었네요. 수험번호를 확인한 뒤 고사실로 들어갑니다.

 

신발커버

 

부직포 재질의 일회용 신발커버를 씌우고 학교 건물로 들어갑니다.

 

자리배치도

 

잘못 들어간 고사실이지만, 자리배치도가 표시되어 있고 교실 안엔 시험 유의사항이 붙어있습니다.

 

N5라 그런지 몰라도 빼곡하게 자리가 배치되어 있지만, 고사실을 채운 인원은 대략 6~70% 수준이더군요. 어떤 이유에서 응시 후 시험을 치르러 오지 않았는지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응시생들의 연령대도 어린 학생부터 군인에 아저씨 아줌마까지 다양했고요. 저처럼 유학을 갈 것도 아니고, 취직을 할 것도 아닌 그저 취미로 보러 오는 사람은 몇 없을 겁니다.

 

시험시간표

 

시험은 1교시와 2교시로 나뉩니다.

1교시는 언어지식과 독해 2교시는 청해입니다.

 

시험이 시작되는 시간은 동일하지만 레벨별로 시험시간의 차이가 있습니다. 낮은 레벨부터 높은 레벨로 올라갈수록 시간이 늘어나네요. N1까지는 아니더라도 차근차근 밟고 올라갔으면 좋겠습니다.

 

시험은 공부를 그다지 하지 않은 것치곤 무난했습니다만... 결과는 봐야 알겠죠. 점수가 어떨진 몰라도 떨어질 확률이 적을 것이라 예상됩니다.

 

집으로

 

그렇게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번 시험 결과와 상관없이 2회 시험은 공부나 좀 하고 옵시다. 만 나이 30세에 이럴 거면 학생 때 좀 열심히 할 걸 그랬나 후회됩니다. 학생 여러분 부디 시간 여유 많을 때 하세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만 29세 도태남의 처절한 삶의 기록. since 20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