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에 해당되는 글 3건


그 일이 생긴지 1년 하고 대략 보름정도 지났습니다.


잊고 지내던 며칠 전.. 저를 슬프게 하는 엽서 한장이 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20:01:10 20:18:55


안 내 말 씀


안녕하십니까?

귀하의 차량 66두6046호는 2020년 2월 1일 정기검사 이오니,

**자동차공업사로 연락주시면 성의껏 봉사하겠습니다.

검사 유효기간은 검사일 전후 30일 이내 검사를 필하면 됩니다.

당 공업사에서는 고객을 위하여 매일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 보험과 사고처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8년차 정기검사를 받아야 할 시기가 도래했음을 이렇게나마 상기시켜주네요. 


물론 2년 사이에 폐차하거나 매각하여 차주의 손에 없는 차량들도 있겠지요. 이러한 엽서를 확인하고 공업사에 정기검사를 위해 찾아가는 손님들도 있을테고요. 뭐 예토전생이라도 시켜서 검사를 받으러 가야 할까요? 여러모로 잊고 있었지만 기억하고 있더라도 별다른 의미가 없는 기억을 상기시켜주었습니다.



2년 전 글에 부자가 되어 새차를 뽑는다면 스파크로 검사를 받지 않겠지만이라며 언급하지만, 부자도 아니고 알거지인데 새차를 샀습니다. 그래도 새차라 그런지 정기검사까지 앞으로 3년 남았네요. 삼각떼의 앞으로 3년은 부디 무탈하기를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죄송합니다. 제대로 방문은 커녕 글도 제대로 올리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됩니다.
나중에 쾌유한 뒤에 꼭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4.5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3:08 13:34:58

나는 기차처럼 달리고싶다. 병원이라는 역을 나와 집으로!


오늘도 저는 통증때문에 누군가의 도움이 아니라면 움직이지를 못합니다. 매일 누워서 시간을 떼우거나 이렇게 잠시 앉아서 컴퓨터를 잠시 만지는게 일상의 전부가 되었지만, 엄청난 통증을 호소하고 마약성분의 진통제로 버티는 나날이 계속됩니다.

일단 블로거가 건강해야 블로그도 건강하고 살아납니다만, 블로거가 이리 누워있기만 하고.. 살짝만 발이 바닥에 닿아도 엄청난 고통을 호소하고 있으니 참 힘들기만 합니다. 미액성분의 진통제는 어지러움을 호소할정도로 부작용을 일으키고, 그래서 희석을 하다보니 그 효과는 떨어지기만 합니다.

오늘은 MRI를 촬영했습니다.

MRI를 촬영할 그시간만을 애타게 기다려서, 엄청난 소리가 압권인 MRI 기계에 들어가서 다리가 아프도록 참고 나오니 과장급정도 되신 담당 교수님이 계셨습니다. x-ray에서도 약간 이상한 징후를 확인했었다면서 이따가 MRI 결과를 보고 회진할때 병명을 알려주신다고 합니다. 임산부들이 자주걸리는 병으로 추정된다고 하시던데.. 다행히 수술은 안해도 된다는 말씀에 안도했었습니다.

하지만, 잠시 후... 억장이 무너지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MRI 결과로도 명확히 병을 확진할 수 없어서 PET검사를 또 진행하자고 합니다. 아아.... 난 그래도 병명이라도 알것이라는 희망으로 월요일 하루를 참아가며 보냈는데. 도대체 이건 뭐란말인가!!!!!!!!!!!!!

그렇게 최대한 빨리 PET-CT검사를 진행하기로 합니다. 참고로 제가 있는 병원은 이 장비가 없고, 같은 가톨릭대병원인 강남성모병원은 가야 있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그 역시나 일정이 그리 넉넉하지만은 않아 가장 여유가 있는 의정부성모병원도 내일에서야 자리가 빌지 안빌지 모르겠다고 하더군요. 엠뷸런스타고 검사받으러 가게 생겼습니다.

오늘 있었던 일.

5인실 병동에는 다섯명의 환자가 있었습니다. 코를 굉장히 심하게 골던 할아버지, 그 옆에는 옆방에서의 트러블로인해 이방으로 오게 된 제 옆자리의 69세 아저씨. 그리고 다리에 박은 철심을 빼기 위해 오신 50대 아저씨와, 계단에서 구른것때문에 10일넘게 입원중이신 그보다 조금 젊은 아저씨까지....

새벽에 코를 심하게 골고계시던 할아버지의 진통제만 놔달라는 치료거부와 의료진과의 트러블 이후. 결국 퇴원하셨고, 철심을 제거하는 수술을 진행하시는 아저씨도 인공심장박동기때문에 중환자실에 가계십니다. 그리고 세사람이 남았는데.. 열흘 넘게 계셨던 아저씨는 내일 퇴원을. 제 옆 아저씨는 내일모레 퇴원을 예정중입니다. 지금 5인실이 3인실이 되어버린것만으로도 애매모호하고 썰렁한데.. 나중에 독방은 어떻게 써야할까요.... 하아.... 나도 빨리 병원을 나가고싶어!!!!!!!!!!!!!!!!!!!

*(조만간은 병원에서의 일기만 주로 올려야겠네요ㅠㅠ 참 포스팅거리가 많이 밀려있는데..ㅠㅠ 그리고 이웃분들의 블로그에 자주 방문하기도 힘들테니 이점 양해해주신다면 감사드립니다.)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병문안도 받고있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전농1동 | 가톨릭대학교 성바오로병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