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오늘의 일기는 월드컵이 끝난 2002년 7월 2일. 초등학교 3학년 재학 중 작성했었던 일기를 가져왔습니다. 글짓기 숙제라는 제목은 매주 1회 집에서 진행했었던 글짓기 그룹 과외의 숙제를 의미합니다. 일단 보고 넘어가도록 하죠. 



제목 : 글짓기 숙제


오늘 나는 글짓기 숙제를 하였다. 

그것은 바로 어머니, 아버지께서 좋아하시는 옛노래를 배워서 오는 것이다.

나는 어머니, 아버지 께서 좋아하는 노래를 외웠다.

처음에는 '이른 아침에~'로 시작하는 것이다.

처음에는 외우기가 아주아주 어려웠다.

그래서 조금씩 악보를 보며 한마디씩 외웠는데 모두 다 빨리 외워졌다.

나는 다음에는 부모님께서 좋아하시는 노래를 또 하나를 더 외워보고 싶다.


그렇습니다. 글짓기 숙제로 부모님이 좋아하시는 옛 노래를 배워 오라는 내용인데, 글짓기와 관련이 없어 보이지만 독서를 비롯하여 나름 문화적인 부분의 숙제를 종종 내주셨던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렇게 부모님께 배운 노래는 '이른 아침에~'로 시작하는 '김종환'이 부른 '사랑을 위하여'.


물론 이 노래가 2002년 당시 옛 노래라 보기 애매한 겨우 4년이 지난 1998년에 발표된 곡이라는 사실은 논외로 칩시다. 1998년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H.O.T와 잭스키스 등 쟁쟁한 후보들을 모두 꺾고 중장년층의 음반판매량만으로 골든디스크 대상을 수상했었던 히트곡이였죠. 물론 H.O.T 팬들과 잭스키스 팬들의 신경전 속에서 방송출연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김종환이 대상을 수상하는 이 에피소드는 이후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서 다뤄지기도 합니다.


그 당시 차에서 카세트 테이프로 가끔 들었던 '사랑을 위하여'라는 노래를 제대로 배워보기는 처음이였습니다. 이 당시 잘 외워두어서 그런걸까요. 아직도 전주만 나오면 가사를 보지 않고 완벽하게 부를 수 있는 수준으로 똑똑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가사보기★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2003년 5월 22일에 발매한 코요태의 5집 앨범.

앨범 이름은 "비상(非常)". 좋은 뜻을 가진 비상이지만, 그리 좋은 뜻은 아닌 이 앨범의 타이틀곡 제목인 "비상(悲傷)"과는 약간 대조되는 뜻이다. 필자는 이 노래를 2003년 우연찮은 기회에 부친의 40화음 벨소리를 통해서 이러한 노래의 존재를 접하게 되었으며.. 그 이후로 2004년 4월 어느날 아침에 차에서 라디오를 통해서 한번 들은게 그나마 이 노래를 들었던 기억중 하나이다.

그 이후로 이 노래가 갑자기 생각이 나서, 한번 찾아서 듣게 되었는데.. 당시에 필자가 이 노래를 좋아했던 이유는 신지파트의 후렴구 멜로디가 굉장히 슬펐던걸로 기억하기 때문이다. 가사와 곡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은 그렇게 기억을 하지 못하면서도, 어찌된것이 곡의 멜로디가 그냥 슬프다고 좋아했던 것이였다.. 당시야 뭐 그렇게 곡에 대한 이해가 충분하지 않았었으니 말이다.

이 노래는 나름 2003년을 빛낸 노래중 하나로, 골든디스크 본상을 수상했었던 곡이다. 그렇지만, 워낙에 "순정,시련,불꽃" 등등 두글자 히트곡도 많고.. 코요테가 그동안 내놓았던 거의 모든 곡들이 히트곡 대열에 오른 곡들이다보니.. 그 수많은 히트곡들 중에서 그렇게 지금까지도 인기가 있는 히트곡이라고 표현하기는 조금 어려운 감이 있다. 그래도 지금으로 치자면 멜론 Top 100 같은 차트에서, 2004년 1월 1주에 95위라는 기록을 세웠던 전적으로 보아.. 그래도 그 당시에는 나름 오랫동안 사랑받은 곡이라는 생각이다. 이후 빙고나 불꽃 1,2,3,4 같은 곡들에 묻혀버리긴 했지만 말이다.

벌써 이 노래가 8년이나 되었다니.. 세상은 참 빠를 뿐이다. 초등학생의 그 순수한 마음으로.. 큰 걱정없이 세상을 살아왔던게 어끄제같건만.. 벌써 내가 이 노래를 추억하는 글을 쓰고있다니... 흐음...

이때가 막 코요테의 원년멤버인 김구의 마약투약으로 인한 탈퇴와, 객원멤버 영입과 탈퇴.. 그리고 신지와 김종민 둘만의 활동 이후, 정명훈이라는 새로운 멤버를 영입해와서 내놓았던 앨범이다. 시련을 다 겪고 새 출발을 하는 코요테의 앨범인 것이였다.

곡은 슬픈 제목만큼이나 슬픈 내용이다. 떠나가려는 사람과 잡으려는 사람의 애절함..... 

한번 들어나 보자  ↓ 재생

비상 - 코요태

Yeah yeah party people in the house
We back again 5th time around
Never gonna stop naver gonna quit
Once again bringing back the flava like this

끝난거야 돌아가 이제 더 이상은 나를 찾지마
니가 싫어졌다는데 무슨 얘기가 더 필요해
함께 했던 시간들 더는 아파하며 추억하지마
내가 너를 버렸다는 것 그 하나만 기억해
다른 사람이 오면 나란 사람 잊게 될꺼야
지금 니 눈물도 외로움도 순간인거야
아냐 나를 봐 내 눈을 바라봐 다시 말해봐 날보고 말해봐
모두 거짓말 그런 말 믿지 않아 가지마 떠나지마
서로 사랑에 마음을 줬잖아 우리 모든걸 정주고 모든 걸 줬잖아
나를 혼자 두지마 버리지마

Lay back with thw sound just get on down uh
When I come around just blast it out
Lay back with the sound just get on down uh
When I come around just blast it out come on
모든것이 다 끝났어 널 항상 지켜보고 싶었어
너가 울때도 보고 싶었도 세상 끝날것만 같아도
너무나 가슴 아픈 너의 맘 알아 하지만 제발 나를 찾지마
Lay back 바라지마 더 내게 떠나가버려 and never come back
잘해주고 싶었어 너를 행복하게 하고 싶었어
자꾸 나 때문에 우는 널 보고 싶지 않았어
내가 사라져야 해 잔인하게 널 버려야 해
작은 미련조차 남지 않게 잊을수 있게
아냐 나를 봐 내 눈을 봐라봐 다시 말해봐 날 보고 말해봐
모두 거짓말 그런 말 믿지 않아 가지마 떠나지마
서로 사랑에 마음을 줬잖아 우리 정주고 모든걸 줬잖아
나를 혼자두지마 버리지마
어쩌면 평생토록 후회할지 몰라
나를 위해 떠난다는 말은 제발 하지마
이건 아니야 꿈이야 가지마 다시 첨으로 내게로 돌아와
제발 이렇게 아픔을 끝내지마 다 알아 니 맘 알아
나를 버리고 떠나면 안되지 애써 싫은척 지우려 하지마
나를 사랑하면서 떠나지마

가사 출처 : Daum뮤직





뮤직비디오입니다.... 흐음... 저 옛날 엠넷 로고.. 오랫만에 보는군요.. 거의 안본지 5년은 넘은것같은 케이블 초창기틱한 로고......

오랫만에 잠시 8년전 생각에 잠겨봅니다..


               "이 노래를 잘 들으셨다면,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