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이례적으로 건설기계를 다루려 합니다. 


말이 건설기계지 사실상 트럭에 기중기를 장착한 형태입니다. 비슷하지만 적재함과 크레인이 달려있는 형태의 카고크레인은 자동차로 분류되지만, 적재함 없이 기중기만 장착된 형태의 트럭형 크레인은 건설기계로 분류됩니다. 일본은 일반적인 자동차와 중장비가 같은 형태의 번호판을 부여받아 큰 차이가 없습니다만, 대한민국에서는 일반 자동차 번호판과 다른 건설기계용 번호판이 발급됩니다.


당진의 한 산업단지에서 목격한 미쓰비시후소 1세대 파이터(FK4)를 기반으로 제작된 트럭형 기중기가 그 주인공입니다. 크레인은 타다노(TADANO)에서 제작한 TS-75M이고, 차체는 미쓰비시 후소의 1세대 파이터입니다. 이러한 트럭형 크레인의 모델명은 'U-FK415ED'입니다. 물론 당시 닛산디젤이나 이스즈 히노에서 생산한 트럭에도 같은 크레인이 장착되었고 고유 모델명이 있었다고 하네요.



철골조 판넬건물을 건축하는 현장에서 판넬을 올려주는 트럭형 크레인을 목격했습니다.

요즘 5톤트럭 기반으로 나오는 트럭형 기중기도 13톤 크레인이 장착됩니다만, 이건 7톤이네요.


웬지 익숙하게 느껴집니다. 사실상 저 트럭의 수출형 모델을 '현대 중형트럭'이라는 이름으로 현대자동차에서 90년부터 97년까지 생산했기에 우리 눈에도 친숙하게 보일겁니다. 미쓰비시에서는 84년 출시되어 92년까지 판매하였고, 이후 2세대 모델이 현재까지 풀체인지급 부분변경을 거치며 판매되고 있다고 합니다.


당연히 트럭이 아닌 기중기로 분류되어 주황색 건설기계 영업용 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었습니다.



우핸들에 일본 트럭에서 볼 수 있는 쪽유리도 보이네요.

그릴을 보아하니 90년 부분변경 이후 생산된 차량으로 보입니다.


부분변경 이전에는 현대 91a처럼 그릴에 큼지막하게 'F U S O' 레터링이 붙어있었습니다. 즉 90년부터 92년 사이에 생산된 모델이라는 이야기겠죠. 지금은 국산 중장비의 성능도 월등히 좋아졌고, 선진국 반열에 오르며 중고를 사서 쓰지 않아도 될 정도의 경제력도 갖췄지만 이 시절만 하더라도 산업화에 힘입어 다수의 중고 중장비가 수입되었습니다. 이 차량 역시 일본에서 그렇게 한국으로 넘어왔을겁니다.


사진상으로는 잘 보이지 않습니다만 보통 '서울07가1234' 형태의 건설기계 번호판을 연상하는데 한글 부호가 없는 번호판이 부착되어 있더군요. 정확히 언제 이 기중기가 한국으로 수입되었는지 모르겠지만 한글 부호가 없는 90년대 중반 이전에 부착된 중장비 번호판이 부착되어 있었습니다. '07'이 기중기를 나타내는 번호고, 한글 부호가 없는 '서울07-1234' 형태의 번호판입니다. 건설기계용 번호판에 언제부터 한글 부호가 들어갔는지 명확한 자료를 찾을 수 없어 대략적인 수입년도를 추정 할 순 없지만 최소 90년대 중반 이전에 수입되었으리라 추정됩니다. 


대략 2~30년 전만 하더라도 일본이나 독일에서 중고 중장비를 수입하는 일이 잦았지만, 지금은 사용하던 중고 중장비를 다른 나라로 수출하는 국가가 되었습니다.



익숙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모습을 뒤로하고 갈길을 갑니다.

얼마전까지 자격증 취득기를 올렸던지라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도 기중기를 운행 할 수 있는 자격증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장 경험은 없지만 운전석에 올라탄다면 무자격자도 아니고 타다노(TADANO) 기중기로 배우고 시험을 봤기에 조작에는 문제가 없을겁니다. 뭐 말이 그렇지 타 볼 기회가 있어야 타보죠..


여튼 올드카 목격담에서는 그동안 다루지 않았던 건설기계를 처음으로 다뤄보았습니다. 크레인의 대형화로 소형 크레인의 모습을 예전만치 쉽게 볼 수 있지는 않습니다만, 멀리 한국땅에서 말년을 보내고 있는 미쓰비시 파이터 크레인이 앞으로도 부디 별 탈 없이 현장 곳곳에서 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는 아마 티스도리닷컴을 정독하신 분들이라면 보셨으리라 생각됩니다.


지난 1월 타워크레인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를 시작으로, 주말에 무료함을 달래고자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을 위한 2020년 제 2회 기능사 대비 국비교육을 수강했었습니다. 저는 애석하게도 2회 필기시험에 응시하지 않아 뒤늦게 필기시험을 보고 3회 기능사 시험에 응시했습니다. 아 물론 2회때는 타워크레인 재수를 했었죠.


여튼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주관하는 2020년 제 3회 기능사 실기시험에 응시하여 9월 6일 아침에 기중기운전기능사 실기시험을 보고 왔습니다. 먼저 결과부터 알려드리자면 합격. 아침 컨디션은 조금 아녔지만, 실격당하지 않고 완주 한 이상 점수의 차이만 있을 뿐 붙었다고 보면 됩니다.


먼저 그동안의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를 보고 가시죠. 당진 현대전문학원 기준으로 기중기 시험을 준비하시는 분들이라면 큰 도움은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국비교육의 흐름에 대해 알고 가실 수 있습니다.


2020/04/25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 새로운 시작.

2020/04/27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2) 조작법 익히기

2020/05/03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3) 부분동작 연습하기

2020/05/06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4) 연속동작 익히기

2020/05/10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5) 폭우, 왼발 사용하기.

2020/05/15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6) 왼발 사용, 크레인 제원

2020/05/18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7) 연습, 여러 스티커들

2020/05/20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8) 악셀페달 일정하게 밟기

2020/05/2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9) 시간 측정하기

2020/05/28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0) 서두르지 않기

2020/05/31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1) 정리된 주변환경

2020/06/0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2) 강사님의 채점

2020/06/08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3) S자 코스 주행실습

2020/06/10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4) 주행실습-2

2020/06/1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5) NCS, 기중작업 막바지

2020/06/19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6) 크레인 철수작업, 총 연습

2020/06/22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7,完) 마지막 연습

그리고 지난 6월 재수끝에 합격한 타워크레인운전기능사 실기시험 이야기도 보고 오시면 좋습니다.




며칠 전 연습을 위해 학원을 찾긴 했습니다만, 아침일찍 오긴 오랜만입니다.


8시 30분까지 입실을 원칙으로 합니다만, 다들 일찍 옵니다. 저도 그동안의 시험은 집이 가까워 8시 20분즈음 왔습니다만, 어느정도 수험생이 모인 상황에서 번호표를 뽑고 있기에 거의 마지막 번호를 받게 되더군요. 그래서 이번엔 일찍 갔습니다. 8시 즈음 도착했음에도 이미 타워크레인 주변으로 주차된 차들이 많네요.


여튼 일찍 가서 함께 수강했던 분들도 뵙습니다. 같은 기수에 국비교육을 수강하셨지만 지난번 시험에서 떨어지셔서 오늘 오전 시험을 보러 오신 분도 두분 계셨고, 천장크레인 먼저 보고 오후에 보시는 분도 계셨습니다. 그리고 같이 타워크레인을 수강하셨던 분도 오셨네요. 여러모로 오랜만에들 뵙는지라 인사를 나누고 얘기를 하다보니 시간은 금방 흘러갔습니다.


체온을 재고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하다보니 QR코드도 찍었습니다. 그렇게 본인 확인절차를 거친 뒤 시험에 대한 설명이 있었고 본격적으로 시험장으로 이동하여 시험이 진행되었습니다.


기중기운전기능사 실기시험은 기중작업과 주행작업(코스운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도로 주행이 가능한 건설기계이기에 기중시험과 함께 주행시험도 같이 보는데 기중작업이 70점 주행작업이 30점이라는 배점을 가지고 있음에도 주행에서 많이 실격당한다고 하더군요.


시험은 기중작업부터 진행된 뒤 기중기를 코스로 옮겨 코스 주행시험이 진행됩니다.  


다행히 기중작업은 문제 없이 통과했습니다. 총 24명이 응시하여 기중작업에서만 8명이 실격당했고, 나머지 16명은 기중작업 시험이 끝난 뒤 기중기가 주행코스로 옮겨진 다음 주행시험에 응시하게 됩니다. 같은 기수에 수강하셨던 수강생 한분은 시간초과로 떨어지셨더군요. 



그렇게 기중작업을 끝내고 주행코스로 넘어왔습니다.


총 6분의 시험시간이 주어집니다. 기중작업 3분 30초. 주행 2분 30초로 나뉘는데 기중작업의 경우 시간이 촉박하게 느껴지는 경우가 있지만, 주행은 다들 널널하게 들어옵니다. 그럼에도 보통 주행에서 선을 밟고 넘어가 실격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날 오전시험에서는 단 한명도 실격당하지 않고 완주를 했습니다.


기중작업이야 며칠 전에도 와서 감을 다시 살렸지만, 주행은 운전석에 올라타본지 대략 두달 가까이 지난지라 겁이 났습니다만, 처음에 기어를 잘못넣었던걸 제외하면 무사히 완주하고 나왔네요.


여튼 완주만 하면 실격당하지 않는 시험의 특성상 주행까지 넘어온 모두가 합격했다고 봐야겠습니다. 24명의 응시생 중 8명이 기중작업에서 실격당하고 남은 16명이 합격했으니 합격율은 66.6%네요. 평균 30%대 합격률을 보이고 크레인류 시험 중 가장 난이도가 높다고 평가되는 기중기인데 그래도 다들 기분좋게 집에 갈 수 있게 되어 기뻤습니다.


그렇게 무거운 짐 하나를 덜어버린 느낌이네요. 다음에는 국비로 뭘 배워야 할지 고민을 좀 해봐야겠습니다. 일단 일이 좀 한가해지고 코로나가 좀 잠잠해져야 굴삭기나 지게차같은 간단한 과목이라도 필기시험을 보러 갈텐데 말이죠. 이제 합격자 발표 이후 자격증을 출력하여 건설기계조종사면허증을 발급받으러 가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