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만 하더라도 차를 구매함과 거의 동시에 동호회 스티커를 구입해 붙였습니다.

근데.. 이번엔 좀 다른 느낌입니다. 차를 구매하고 9개월이 넘은 시점에서 동호회 스티커를 붙이네요.


비스토와 스파크. 물론 두 차를 처음 소유하게 되었던 당시만 하더라도 자동차 동호회라는 집단에서 배울 부분이 많다고 생각했기에 그랬지만, 또 차를 바꾸고 보니 예전과는 생각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규모가 큰 동호회에서는 내부 파벌싸움으로 갈려나가는 모습들을 보았고, 작은 동호회에서는 운영진 독재 혹은 일부 주축이 되는 회원 중심의 운영 혹은 쿠데타가 발생하더군요. 운영진의 입장에서도 회원에 입장에서도 그동안 겪을 수 있는 일은 다 겪었다고 자부합니다. 


자동차 동호회라는 집단 자체에 회의감이 들긴 합니다만, 그래도 기존에 가입했던 몇몇 동호회에는 아직도 운영진 혹은 우수회원으로 가입되어 있습니다. 종전에 가입했던 동호회를 제외하고 어지간해서는 새 동호회를 가입하지 않는데다가 아반떼 구입 이후 가입한 아반데 동호회 역시 열성적인 활동보다는 정보 확인 및 공유 수단 수준으로만 바라보게 되더군요.


물론 동호회 자체가 의미 그대로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집단에서 공동구매 혹은 협력업체 장사를 위한 상업적인 집단으로 바뀐지 10여년은 더 지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예전에는 그냥 그 차를 사람이 만들었던 카페에 사람이 모이는 형태였지만, 지금은 아예 회원수가 많은 카페를 매입해서 신차만 나오면 너도 나도 공식이니 하면서 회원을 모으는 형국이지요.


여튼 그랬습니다. 아반떼를 계약하고 동호회에 가입했습니다만, 그동안 게시물만 가끔씩 올리고 종전같았으면 벌써 사다 붙였을 동호회 스티커도 여태 붙이지 않고 있었죠. 그러다가 며칠 전 동호회 스티커를 구입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19:27:43


작은 상자에 담긴 채 배송되어 왔습니다.


배송비 포함 12,500원. 동네에서도. 아니 같은 아파트에도 같은 동호회 스티커를 붙인 차들이 왕왕 보이곤 합니다. 지나가는 동호회원들끼리 서로 비상등 켜주고 가거나, 어느 지역에서 봤다는 등 추적의 글을 올리기도 하지요.


물론 순기능도 있지만, 개 양아치처럼 운전하다가 동호회 전체가 욕을 먹던 경우도 여럿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21:32:42


앞유리에 부착하는 작은 스티커와 뒷유리에 부착하는 큰 스티커.

아반떼 동호회 중 가장 크고 활발한 '아반떼 With AD 클럽'의 스티커입니다.


반사재질의 스티커로 일반적인 은색과 빨간색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시트지까지 깔끔하게 붙은 상태로 배송되어 왔습니다. 일부 동호회 스티커의 경우 회원이 직접 음영을 파서 붙여야만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아반떼 동호회는 다행히 그냥 붙이기만 하면 되는군요.


P.S 신형 아반떼(CN7)가 출시된다면 디자인이 또 바뀌지 않을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22:02:39


일단 타올로 유리를 깔끔하게 닦아줍니다.


종전에 공사현장에서 날렸던 페인트 입자는 아직도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꽤 많이 제거했습니다. 여튼 앞유리 우측 상단을 잘 닦아준 뒤 동호회 스티커를 붙일 자리를 잡아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0:01 22:04:29


부착방법은 전면유리 우측 상단에서 살짝 밑에 부착하라고 하는데..


실내에서 스티커가 보이는 모습이 싫어 최대한 위로 붙였습니다.



너무 위로 붙이지 않았나... 싶긴 합니다만.. 그래도 부착 완료.



뒤로 넘어갑니다. 근데 열선에 눈금 맞춘다고 하다가 너무 좌측으로 가서 망했네요.


동호회에서 소개하는 부착방법상 티스도리 스티커 자리에 붙어야 합니다만 자리가 없으니 상단에 부착합니다.




저주받은 똥손으로는 뭘 해도 잘 붙는 모습을 본 적이 없습니다.


육안상으로도 좌측으로 쏠려버린 모습이 바로 보입니다. 이미 눈금 시트지가 붙은 이상 수정이 불가하니 이대로 다녀야만 합니다. 뭐 하나 제대로 하지도 못하고 능력도 없고 손재주도 없는 폐급 개쓰레기 잉여인간은 정말 나가 뒤져야 하나... 싶은 심정입니다. 



유리창에 스티커 덕지덕지 붙이기 싫었는데 이미 다섯개나 붙어버렸네요...


여기서 몇개 더 붙으면 엄청 조잡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고로 받아만 놓고 붙이지 않은 스티커도 많은데 이제 뒷유리에는 스티커 따위 그만 붙이고 깔끔하게 다니도록 합시다. 이정도로 충분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고 5개월차 삼각떼. 엔진오일 교환은 이번이 세번째.


그렇습니다. 출고 후 약 3,000km 주행 후 엔진오일을 교체했고, 그 이후 약 7,000km를 주행한 뒤 엔진오일을 교체했습니다. 그게 예비군 훈련 받던 3월 초에 있었던 얘기인데, 벌써 얼추 1만km를 주행하여 엔진오일을 교체하기로 합니다.




조금 일찍 퇴근을 하던 길에, 홍성 시내의 블루핸즈 오관점에 들렸습니다.


홍성읍 오관리. 법원 가는 길목에 보이던 블루핸즈입니다. 공업사급 정비소가 아닌 부분정비업소인데 규모가 생각보다 크더군요. 여러모로 지나가며 보았을 때 규모가 그리 크다고 느끼진 않았는데 생각보다 규모가 컸습니다. 무려 리프트가 8개나 됩니다. 어지간한 1급 공업사들도 이주식 사주식 다 해서 8개씩 가지고 있는 경우는 드문데 말이죠.





오일교체를 위해 방문했다고 차량번호와 함께 접수를 한 뒤 잠시 기다립니다.


물론 사업소급의 전문블루핸즈만큼은 아니지만 고객대기실도 규모에 걸맞게 넓었습니다. 종전까지 스파크를 타며 자주 갔었던 쉐보레 홍성서비스센터보다도 넓은 수준이니 말이죠. 이번에는 트렁크에 묵혀두었던 오일을 사용하기로 합니다. 그런고로 오일필터와 에어크리너만 이곳에서 구매하여 장착하면 됩니다.



삼각떼가 리프트에 올라갈 준비를 합니다.


교체방법은 평범하고도 간단합니다. 드레인코크를 열어 기존 오일을 배출해낸 뒤 별다른 잔유제거 없이 새 오일을 주입해주면 됩니다. 기존에 사용했었던 순정오일계의 끝판왕인 저점도 승용디젤용 엔진오일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ECO PREMIUM DISEL ENGINE OIL 0W30)'은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딱히 고 RPM을 사용한다던가 때려밟지 않고 단지 연비 하나만 보고 디젤딸딸이를 선택한 저와 같은 성향의 운전자에게는 가볍고 연비 잘 뽑아주는 오일이면 더할나위없이 좋았던 오일입니다. 몇가지 더 넣어보고 선택을 해야겠지만 아무래도 지금껏 넣어본 오일이래봐야 이번 교체를 제외하곤 두번이지만 그 중 월등히 좋았습니다.



차량을 올린 뒤 본격적인 폐유 배출작업을 진행합니다.


오일이 튀기는것을 방지하기 위해 면장갑을 하나 덧대고 코크를 매우 조심스럽게 여시더군요.



폐유 배출중.


비슷한 시기에 신차를 출고한 남들은 이제 뭐 몇천키로 탔을텐데.. 저는 벌써 2만km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폐유 배출과 함께 함께 교체될 소모품의 준비도 같이 진행됩니다.


엔진오일 내 불순물을 걸러주는 임무를 수행하다 보면 검게 그을릴 오일필터의 그을리기 전 모습입니다. 공기압 점검도 함께 진행되었고요. 공기압 점검 후 드레인코크를 닫은 뒤 차량을 다시 내립니다.



이번에 주입할 오일입니다. "ZEO DX 5W30 API CJ-4"

여러분도 생소하실겁니다. 저도 생소합니다. 한번 넣어보라고 선물로 받은 오일입니다.


보통 이런 이름의 윤활유들은 미국제인데 그런가 하고 봤더니 국산입니다. 제조지는 부산광역시 사하구입니다. 경남 창녕의 한 윤활유 도매점에서 취급을 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블루핸즈 포인트로 오일을 교체했었으니 트렁크에 약 5개월동안 박아두었습니다. 


스파크를 가져가신분이 직접 배합했고 여러 조력자들의 힘을 얻어 만들어낸 오일이라고 주고 가셨던 물건입니다. 난생 처음 보는 이 오일을 과연 넣어도 될까 싶긴 한데, 코란도스포츠 마이티 포터같은 상용차와 삼각떼 디젤과 배기량 차이만 있지 같은 엔진인 스포티지1.7을 비롯하여 관리했거나 관리하고 있는 차량에는 모두 이 오일을 사용했고 개발 후 2년 넘게 사용하면서도 별다른 문제는 없었다고 합니다.


물론 정속 연비충보다는 쌔려밟는 운전스타일에 맞는 오일이라 합니다만, 저한테 폭탄을 주시는 분은 아니기도 하고 여러모로 'API CJ-4'라는 규격 역시 DPF 장착차량에 적용되는 규격인지라 일단 넣어보기로 합니다. 



이름도 처음 듣는 오일이고 정비사 아저씨도 되려 묻지만 규격에는 맞는 오일이니 주입합니다.


전반적으로 오일 색이 진한편인데 첨가제가 시중에 풀린 기존 오일 대비 약 1.3배 더 들어가서 그렇다고 하네요.



교체 후 테스트 겸 집에 들렸다 대천에 다녀왔는데 여러모로 묵직합니다.


가볍기로 소문난 모비스 순정 저점도 오일보다는 묵직하게 느껴집니다. 연비는 조금 굼뜨게 상승합니다만, 약 100km/h 언저리 고속에서의 항속성은 쉽게 체감이 될 수준으로 준수해졌음이 느껴집니다.



정비내역서를 받은 뒤 결제를 진행합니다.


차를 사면서 발급받은 현대카드가 1년에 한번 2만원짜리 블루핸즈 정비쿠폰이 나온다는 사실도 알려주셔서 2만원은 정비쿠폰을 사용했고, 부가세를 포함한 나머지 2만1천원은 카드로 결제했습니다. 


일단 쭉 타보고 영 아니다 싶은 오일이라면 중간에 교체하고요. 그렇지 않다면 종전처럼 약 1만km를 타고 교체하기로 합시다. 그래봐야 8월즈음이면 또 오일 갈러 간다고 포스팅 하고 있겠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오관리 834-3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오관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