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엔진오일을 교체하러 갔을 때 겸사겸사 디젤 연료필터도 함께 교체하려 했습니다만, 부품이 오후에 들어온다고 해서 기다리기도 뭐하니 그냥 집에 갔었습니다. 오후에 부품이 왔다는 연락을 받았고, 다음날 가서 연료필터까지 교체하게 되었습니다.


통상적인 연료필터의 교환 주기는 4만km~6만km. 깜빡하고 타다보니 주기를 넘겨버렸습니다. 


엔진오일을 교체하러 간 김에 같이 교체해달라고 얘기를 하는 것을 까먹다 보니 이렇게 타버렸네요. 더 뉴 아반떼의 취급설명서상에는 6만km를 주기로 교체하기를 권장합니다만, 그보다 8,000km를 더 탔어도 시동지연이라던지 출력저하와 같은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만, 일단 주기를 한참 넘겼기에 교체해주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727sec | F/2.0 | 0.00 EV | 6.0mm | ISO-20 | Off Compulsory | 2020:05:28 16:35:13

내포현대서비스의 잦은 방문으로 이제는 접수만 하면 알아서 끌고 작업장으로 이동합니다.

이 근처에서 그림이 그려진 이타샤를 타는 사람은 저 말곤 없으니 다 알겠죠 뭐...


잠시 TV 뉴스를 보고 있던 사이에 차가 사라져 보니 작업장으로 이동했더군요. 과연 디젤차의 연료필터 교체작업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궁굼하여 구경을 위해 작업장으로 가 보기로 합니다. 예전에 비스토 연료필터의 교체작업 당시에는 연료탱크 부근에서 탈거했던걸로 기억하는데 아반떼의 연료필터는 엔진룸에 있었습니다.


물론 같은 디젤차인데도 올란도같은 대우차는 하체 연료탱크 근처에 있더군요. 대우 디젤차는 DPF 재생주기도 현대차에 비하면 매우 긴 편이라고 합니다. 편리한 정비성이 현대차를 선택하게된 요소 중 하나인데 왜 연료필터가 대우차도 탈거가 쉬운 자리에 있는데 현대차가 뜯어내기 힘든 자리에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20:05:28 16:36:08

배터리고 에어크리너고 뭐고 다 떼어냅니다.


생각보다 복잡한 작업으로 보이더군요. 왜 이런 깊숙한 곳에 자리하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디젤차의 연료필터를 교체하는 모습을 처음 보다 보니 신기하게만 느껴졌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60 | Off Compulsory | 2020:05:28 16:44:18

ECU도 탈거되었고, 연료필터 앗세이도 함께 탈거되었습니다.


배터리만 빠져도 엔진룸이 넓어보이네요. 여기저기 복잡하게 얽힌 배선들과 호스들은 제 정신도 어지럽게 만들고 있었습니다. 디젤차의 연료필터는 온도센서와 열선 그리고 필터의 임무를 수행하는 카트리지와 수분분리필터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물론 필터의 핵심인 이물질을 걸러주는 기능은 카트리지에서 수행하기에 카트리지만 교체하면 됩니다만, 일부는 앗세이로 교체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뭐 대략 20만km를 굴린 차도 아니고, 이제 겨우 1년 반. 7만km를 바라보는 상태인데 연료히터가 사용되어봐야 얼마나 사용되었겠습니까. 그러니 앞으로도 계속 카트리지만 교체하기로 합시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2.0 | 0.00 EV | 6.0mm | ISO-64 | Off Compulsory | 2020:05:28 16:49:35

거치대를 분리하고 연료필터 앗세이만 남았습니다. 

다만, 위 아래로 붙은 센서와 히터 사이 카트리지의 탈거가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듯 보였습니다.


여러 방법을 시도해보시더니만 결국 다른분의 도움을 받아 카트리지 교체에 성공한듯 보였습니다. 카트리지가 교체된 모습만 보고 조립하는 과정은 보지 않았는데, 작업이 다 끝났나 싶더니만 연료필터 카트리지의 교체작업은 다른분이 해주셨는데 항상 제 차를 전담(?)으로 봐주시던 정비사분께서 저를 부르시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20:05:28 17:16:38

스캐너를 물려보니 전방 우측센서 이상이라는 고장코드가 나타납니다.


그랬습니다. 가끔 시동을 걸고 출발할 때 센서를 확인하라는 경고가 뜨다 사라지고 이후 작동도 문제가 없었기에 대수롭지 않게 넘겼고, 간간히 나타나는 증상이기에 어짜피 센터에 가면 안뜨니 또 엄한 사람 괴롭히게 될 것 같아 생각도 하지 않고 있었는데 작업을 마치고 경고등이 떠서 확인을 했다고 하네요.


여튼 전방 중앙 우측센서는 그릴에 부착된 센서인데, 범퍼를 탈거해야만 확인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어짜피 보증기간도 2년 8만km로 바꿔놓아서 한참 남아있으니 상관 없습니다. 바로 부품을 주문하고 화요일쯤에 전방 센서 부품이 도착한다고 하네요. 다음주에 또 가야 하는 상황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757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5:28 17:30:31

디젤 연료필터 카트리지의 가격은 12,300원이고 공임은 42,000원입니다.


뭐 뜯어내는게 많고 생각보다 까다롭게 느껴지니 공임이 비싼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납득이 갑니다. 그렇게 54,300원에 부가세가 포함된 59,730원을 결제하고 왔네요. 이후에는 잊어버리지 말고 꼭 주기에 맞춰 혹은 주기보다 앞당겨서 교체하기로 합시다. 괜히 그냥 버티다가 수백만원 깨먹지 않기 위해서는 꼭 교체해줘야 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고 약 1년 3개월만에 6만km를 넘어섰습니다.



대략 지금까지의 흐름을 놓고 보자면 2~3개월 주기로 앞 만단위 숫자가 바뀌고 있습니다. 


1월 2일에 5만단위의 주행거리를 기록했었고, 3월 21일에 주행거리 앞자리가 6으로 바뀌었으니 대략 2개월 20일만에 적산거리 6만km를 넘겼다고 봐야 맞겠죠.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종전처럼 싸돌아다니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평소 수준으로 주행거리 앞자리가 바뀌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1.8 | -0.01 EV | 4.2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20:03:21 22:46:00


외기온도 13도. 주행거리 60000km


이 추세대로라면 대략 4~5년이면 20만km를 넘기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주행거리가 많고 연료비를 아끼고자 디젤차를 사게 되었지만, 너무 자주 이루어지는 DPF 재생 문제로 인해 짜증이 솟구치는 부분을 제외하면 큰 문제 없이 잘 달려주고 있습니다.


시내주행이 잦다면 하이브리드가 훨씬 더 유리하겠지만, 시내주행보다는 중고속 주행이 많다보니 비싼 하이브리드보다는 승용디젤차가 좀 더 저한테는 맞지 않나 싶습니다. 연료 효율만 놓고 본다면 가장 효율이 좋은 연료입니다만, 적폐로 몰려 대략 5년 후면 SUV나 상용차를 제외하면 승용디젤차는 보기 힘들어지지 않을까 싶네요.


여름과 겨울 큰 연비차이가 없는 디젤차와 달리 겨울에는 일반 휘발유차보다 조금 더 잘 나오는 수준까지 떨어지는 하이브리드 연비를 놓고 본다면 평균적인 연료비는 디젤차와 크게 다르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거기에 훨씬 비싼 차값을 생각하면 중소도시에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디젤차가 가장 좋은 선택이 아닐까 싶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1.8 | +0.05 EV | 4.2mm | ISO-1250 | Off Compulsory | 2020:03:21 22:46:11


그렇게 6만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만단위 숫자가 7로 바뀌게 되는 그 날에 또 디젤 삼각떼 예찬을 늘어놓겠죠. 여튼 CN7 올뉴아반떼의 출시로 이제 완전히 구형이 되어 내심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앞으로 아반떼 이름을 달고 디젤엔진을 얹은 차는 출시되지 않을테니 오래오래 잘 타야겠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변함없는 안전운행을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