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차'에 해당되는 글 3건


아산-함안-창원-홍성 650km 가까운 거리를 주행했습니다.


그리고 계기판에 찍힌 연비를 확인합니다. 대략 100km/h 수준으로 주행하였고 조금 밟을때는 120km/h까지 올렸는데도 그럭저럭 괜찮은 연비가 계기판에 찍혀있네요. 또 갑자기 재생주기가 짧아진 탓에 중간에 DPF 재생이 무려 세번씩이나 들어갔음에도 이러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sec | F/1.8 | +0.12 EV | 4.2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20:02:12 23:30:30


총 8시간 7분 주행. 거리 649.5km. 연비 21.6km/l


수치만 놓고 본다면 하이브리드가 3~4km/l 정도 더 나와줍니다. 그렇지만 차값만 놓고 본다면 최소 500만원 이상은 비싸고, 하이브리드의 연료인 휘발유가 경유보다 암만 못해도 150원 이상은 비쌉니다. 전기모터와 가솔린 엔진이 함께 구동하며 내는 수준까지는 아니더라도 경유차는 최고의 연료 효율을 냅니다.


이래서 디젤차 탑니다. 5만km 넘게 타면서 느꼈습니다. 데일리로 일반적인 휘발유차를 타고 다니는 상상은 이제 하기도 싫은 수준입니다. 물론 자연흡기 휘발유차 대비 까다로운 관리를 필요로 하는 디젤차입니다만, 조금만 신경써준다면 이만큼 힘좋고 연비좋은 차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디젤차가 미세먼지의 주범이자 적폐가 되어버려 SUV가 아닌 연비를 위해 타는 디젤승용차 선택의 폭은 점점 좁아지고 있습니다. SUV 역시 휘발유 모델이 등장하며 디젤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물론 추세가 친환경 연료로 가고 있는지라 현대기아차도 2030년대에는 내연기관 신차를 출시하지 않겠다는 발표까지 했지만, 관리만 잘 해주고 탄다면 매우 높은 효율을 내는 연료를 사장시킨다는것은 아쉽기만 합니다.


디젤차 사세요 두번 사세요. 아직까지 차값대비 디젤만큼 좋은 효율을 내는 차는 없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산의 한 골목길.


예사롭지 않은 차량이 있어 가던 길을 잠시 멈추고 자세히 보니 기아의 승합차 베스타가 있네요.


올드카 목격담에서 비교적 꾸준히 다뤄지는 차량입니다만 이 차량은 전반적인 관리상태는 좋지 못했지만 나름 당대 최고트림인 리미티드(Limited)에 93년 대전엑스포 공식차량 스티커가 온전히 살아있었습니다.



방치되었던 초기형 베스타. 그리고 직접 약 200km 거리를 운행하였던 91년식 뉴베스타. 얼마 전 목격했던 4륜구동 모델까지.. 베스타 참 많이 봤습니다만, 계속 봐도 좋습니다. 그냥 좋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2:09 14:06:11


관리상태는 그리 좋지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남색과 은색으로 이루어진 투톤 바디와, 고급사양에 적용되던 태양모양의 알루미늄휠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92년식까지는 풍차모양의 알루미늄휠이 적용되었지만, 하이베스타의 페이스리프트 이전까지는 이 차량에 적용된 태양모양의 휠이 적용되었습니다.


물론 잠시 나왔던 휠이지만, 개인적으로 베스타의 알루미늄 휠 중 가장 선호하는 디자인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2:09 14:06:35


특유의 철제 보조범퍼와 우측에 부착된 번호판.

그릴만 도중에 한번 타원형 기아엠블렘이 박힌 물건으로 변경된듯 합니다. 


특유의 철제 보조범퍼는 93년 엑스포팩의 탄생과 더불어 등장했습니다. 엑스포팩에는 지금의 카니발처럼 레저용으로 사용하는 오너들을 위해 보조범퍼와 더불어 천장에 루프렉이 장착되어 나왔습니다. 물론 루프렉이 장착된 엑스포팩 적용 베스타는 훨씬 더 보기가 어렵습니다. 이 차량 역시 엑스포팩은 적용되지 않은듯 하더군요.


보조범퍼가 없는 차량들도 우측에 부착되었습니다. 아무래도 냉각을 위해 불가피하게 번호판을 우측에 부착하게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최초등록은 93년 11월. 번호판은 녹색 전국번호판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4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2:09 14:06:44


크게 깨진 부분은 없었습니다만, 완벽한 관리상태는 아녔습니다.


여기저기 부식이 올라오고 범퍼는 단차가 맞지 않네요. 크게 깨지거나 먹은 부분은 없었지만 지난 10월에 목격했던 베스타는 완벽에 가까운 상태를 자랑했기에 조금 아쉬웠습니다. 순정 데칼은 이미 색이 다 빠진지 오래. 앞 휠의 휠캡은 어디론가 빠져서 도망갔습니다. 물론 부품을 구할 수 있을련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8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2:09 14:06:24


여기저기 찍히긴 했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준수하다 생각됩니다.


공장기아 엠블렘과 특유의 파워스티어링 스티커. 최고사양임을 알리는 리미티드 레터링과 그 옆에는 에폭시 재질의 꿈돌이 스티커가 붙어있습니다. 그리고 통상적으로 한글로 '하이베스타'라고 적힌 스티커가 붙습니다만 특이사항으로 엑스포 공식자동차라는 처음 보는 스티커가 유리창에 붙어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12:09 14:06:15


93년 대전엑스포의 공식 마스코트인 꿈돌이.

그리고 엑스포 공식 후원사였던 기아자동차에서 생산하는 엑스포 공식 승합차 베스타입니다.


물론 당시 기아차가 엑스포팩이라는 옵션팩을 제공하기도 했었습니다만, 세피아 같은 차량에 에폭시 재질의 꿈돌이 스티커가 붙는 모습만 보았지 베스타 유리창에 이런류의 엑스포 공식차량임을 알리는 스티커가 붙은 모습은 아무래도 생전 처음 보지 않나 싶습니다.



고급스러운 흘림체가 인상적인 리미티드 레터링과 알아보기 힘들게 변해버린 꿈돌이 스티커.


물론 이후 10여년 뒤 기아에서 '리미티드(Limited)'를 일부 차량의 최상위 트림 명칭으로 사용했었죠. 대표적으로 기억나는 차량이 1세대 쏘렌토와 2세대 카니발로 기억합니다. 여튼 그 차량들도 단종된지 10년이 훨씬 넘었고, 그 이후로 기아에서 리미티드를 최상위 트림 명칭으로 사용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5등급 노후경유차. 중국발 미세먼지에는 침묵하며 애꿎은 국산 노후경유차만 잡는 정권에 의해 적폐로 규정되어 경유를 연료로 하는 올드카의 씨가 말라가고 있습니다. 지방도시 역시 조기폐차 지원금을 지급하기 시작했으니 말이죠. 


부디 베스타가 오랜 세월 그 자리에서 주인과 함께 버텨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