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대학교 수강신청'에 해당되는 글 2건

반응형

 

또 해가 바뀌었으니, 방통대생의 학년도 바뀌겠지요. 벌써 3학년입니다.

 

딱 절반. 반환점을 돌았네요. 1학년은 그래도 4.0 이상의 학점으로 잘 버텨왔지만, 2학년은 1학기에 F도 하나 나왔었고 2학기는 타 학년의 전공과목까지 끌어서 들었음에도 그럭저럭 선방해서 3.3으로 마무리했네요. 그간 버텨왔던 4학기의 평점은 3.8로 그렇게 낮은 점수는 아닙니다. 

 

방통대 학위로 취직을 하려는 것도 아니고, 4년제 학사학위 취득을 목표로 잡았으니 기본만이라도 하자고 다짐하고 2년을 보냈습니다. 중도이탈자가 꽤 많은 방송통신대학교라 걱정도 많이 했습니다만, 그래도 강의듣고 시험보고 점수 확인하는 흐름이 몸에 익으니 할 만 하더군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수강신청

2021년이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방통대생으로 2학년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1년을 돌아보면 걱정도 고민도 많았지만 어떻게 잘 마무리 지은 느낌입니다. 현역으로 다녔던 학교에 1학년을

www.tisdory.com

 

첫 해에 평점 4.0 이상의 준수한 학점을 받아 수강가능학점이 21점이였으나, 지난해에 깽판을 쳐 놓은 탓에 지난해 수강신청 포스팅과 달리 2학년 2학기와 3학년 1학기의 수강가능학점은 18점입니다. 3학년은 못해도 지금 평점 이상을 유지했으면 하는데, 과연 유지가 가능할지 지켜봐야 할 대목입니다.

 

2022년 1학기 수강신청

2022년 1학기 수강신청을 마쳤습니다.

딱히 뺄 과목도 없고 넣을 과목도 없어서 그대로 신청했습니다.

 

졸업을 위한 최소한의 소요학점이 신입생 기준 전공 51점 이상, 교양 24점 이상인데 이번 학기만 잘 버티면 전공 학점도 채우게 됩니다. 그래도 지난 학기에 이미 조건을 충족한 교양을 빼고 타 학년 전공을 몰아들어서 다른 입학 동기들과 취득학점은 같거나 비슷해도 먼저 기준을 채우게 되었네요.

 

최소한의 기준만 채웠을 뿐이지 총 130점 이상의 학점을 취득해야 졸업이 가능합니다. 2022년 1학기를 무사히 마친다면 남은 학기는 널널하게 선택과목만 수강해서 총점을 채우는 방식으로 대학생활을 즐겨도 무방합니다. 진짜 그러지는 않을테지만, 일단 낙제 없이 온전히 학점을 얻는다는 조건에서 가능하겠죠.

 

여튼 그렇습니다. 부디 새학기도 잘 버텨서 소요학점 기준을 충족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전국에 계신 방송통신대학교 학우여러분 부디 좋은 결과 있기를 기원하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2021년이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방통대생으로 2학년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1년을 돌아보면 걱정도 고민도 많았지만 어떻게 잘 마무리 지은 느낌입니다. 현역으로 다녔던 학교에 1학년을 다니는 둥 마는 둥 하면서 보냈고 휴학만 하다가 자퇴를 했던지라 사실상 이 나이 먹고 2학년은 처음이네요.

 

암담한 과제에 한숨만 푹 쉬고 푸념하고 내가 왜 이걸 한다고 했을까라며 자책하고 화를 내며 한 학기를 보냈어도 막상 돌아보면 크게 어렵지 않았던 느낌입니다. 생각만큼 학점이 짠 편도 아닙니다. 그냥 열심히 해서 내니까 예상 외로 후하게 학점을 주더군요.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출석수업과 출석시험이 모두 취소되거나 과제로 대체된 상황에서 1년을 버텼지만 말입니다. 더군다나 2학기 과제는 작정하고 내서 난이도가 확 올라갔습니다.

 

여튼 다 지난 얘기고 2021년 학사일정이 올라오고 수강신청을 하라는 문자를 받았습니다. 방송통신대학 특성상 일부 특수학과를 제외하면 시작시간 땡하고 수강신청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사실상 내가 원하는 강의의 수강을 별다른 수강신청 전쟁 없이도 할 수 있습니다.

 

수강신청 페이지

로그인 뒤 수강신청 페이지에 접속했습니다.

 

저는 미디어영상학과 2학년. 이미 수강신청교과목정보에 학과의 2학년 1학기 강의가 들어있습니다. 이렇게 신청된 학점이 18학점이고, 평점 3.0을 넘으면 수강가능학점이 21학점으로 늘어납니다. 그런고로 2020년 2학기에도 2학년 교양과목을 하나 더 수강했는데, 이번에도 교양이나 선택과목을 하나 더 수강하기로 합시다. 어짜피 학비는 동일합니다. 나중에 뭐 하나 망하더라도 보험용으로 듣는다 보면 될테니 말이죠.

 

수강신청가능교과목정보

스크롤을 내려보면 수강신청가능교과목정보라는 창이 보입니다.

 

네. 이수하지 않은 소속학과의 다른 학년 교과목이 보입니다. 지난해 2학기에는 학과 커리큘럼 안에 있는 교양을 선택했지만, 이번엔 글쓰기나 해볼까 생각하다 먼저 듣고싶은 느낌이 드는 전공 및 교양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런고로 다른 학과의 교과목도 둘러봅니다.

 

한국지리여행 선택

다른학과의 교과목을 둘러보다가 한국지리여행이라는 교과목을 발견합니다.

 

관광학과의 1학년 전공과목이자 일본학과의 1학년 교양과목입니다. 제가 선택하면 일반선택과목으로 분류됩니다. 한국지리는 지금도 매우 좋아하는 분야이자 자신있는 과목입니다. 그래봐야 고등학교 한국지리 수준의 교과목이겠거니 싶은데 그럼 더 쉬울겁니다.

 

한국지리여행을 수강신청교과목에 넣었다.

한국지리여행을 수강신청교과목에 넣고 수강신청완료확인버튼을 클릭합니다.

 

지난학년 취득학점은 40점. 뭐 2022년부터 졸업학점이 130점으로 조정된다고 합니다만, 일단 할 수 있는 만큼 학점 모아둬서 나쁠건 없지 않습니까. 그렇게 수강신청을 마쳤습니다.

 

예상등록금이 나온다

수강신청을 마치면 예상등록금이 나타납니다.

 

교재비를 포함하면 대략 50만원 안쪽으로 한 학기 학업과 관련된 비용의 처리가 가능합니다. 수강신청이 끝나고 본격적인 등록기간이 찾아오면 카드할부로 결제해야죠. 국가장학금이라도 받으면 좋으련만 작년에 그 30만원도 받지 못해 그냥 저 돈 내며 방통대에 다니고 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