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2000년 개통된 서해대교는 당진시와 평택시를 이어주는 교량입니다. 개통 이전에 지역 주민들에게 도보 관광을 할 수 있도록 개방했던 일을 제외하고는 고속도로 구간인지라 보행자와 이륜차의 통행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그 당시 송악ic에서 도보로 서해대교를 건너 주탑이 보이는 자리에서 사진을 찍었던 일이 아직도 생생히 기억납니다.

 

물론 킥보드나 자전거 혹은 오토바이가 실수로 자동차전용도로에 진입하는 경우는 간간히 있습니다. 다만 폐쇄식 톨게이트를 거쳐야 진입이 가능한 구조인지라 마음먹고 진입하지 않는 이상 들어 올 수 있는 구조도 아니거니와 서해대교 연장만 7km나 됩니다. 가장 가까운 송악ic에서 서평택ic까지의 구간만 12km나 됩니다. 그런고로 어지간한 사람도 걷거나 이륜차를 타고 횡단하려는 생각조차 하지 않는데, 4월 2일 오후 11시 08분경 서해안고속도로 상행선 서해대교 주탑 사이에서 갓길로 주행하는 킥보드를 목격했습니다.

 

저도 킥보드를 타고 다니는 사람이지만, 실수로 들어 갈 수 있는 구조도 아니거니와 라이트 하나 켜지 않고 서해대교를 횡단하고 있는 킥보드를 보고 미친놈 소리가 절로 나오더군요. 낮도 아니고 더군다나 밤입니다. 하위차선을 주행하는 차량이 졸다가 갓길을 침범하고 재수없게 치면 뭐... 생명을 담보 할 순 없겠지요.

 

우측에 검은 옷을 입고 검은 킥보드를 타는 사람.

깜짝 놀랐습니다.

 

100km/h 수준의 속도로 주행중이였는데, 옆에 검은 물체가 같은 진행방향으로 지나가는 모습을 발견합니다. 바로 킥보드임을 알아챕니다. 이 늦은시간에 킥보드를 타는 사람은 높은 확률로 대리기사일텐데, 송악 이주단지에서 포승으로 가기 위해 이런 무모한 행위를 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바로 속도를 줄이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바로 고속도로순찰대에서 연락이 오더군요.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CCTV로 킥보드가 지나가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충남청 소속 순찰차는 해미에 있어 못가고 경기남부청 소속 순찰차에 공조를 요청했다고 합니다. 경찰에 잡혔는지, 무사히 나갔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도로교통법 제63조에 의거하여 3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지는 범죄입니다. 30만원이야 얼마 안한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목숨을 담보하는 행위이니 암만 그래도 지양해야 하는 행위입니다.

 

영상 18초부터

영상 18초 즈음부터 갓길을 달리는 전동킥보드의 모습이 보입니다.

 

저도 킥보드를 타지만, 이런 운전자들 탓에 킥라니 소리 듣는겁니다. 내 목숨을 담보로 이런 위험한 행동은 지양하도록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삼각떼를 출고하면서 지넷시스템의 X2라는 블랙박스를 장착했습니다.



18년 연말. 사실상 19년 1월에 장착했었는데, 얼마 전 블랙박스 메모리가 수명을 다 한 것 같아 겸사겸사 장착했던 용품점에 가서 메모리 카드를 하나 더 샀는데 기존 메모리카드의 영상을 보시더니만 블랙박스 카메라 렌즈의 초점이 나갔다고 하시더군요. 


뭐 여튼 후방 영상과 비교해보니 후방 영상은 상대적으로 선명하게 보이지만, 전방 영상은 조금 흐리게 보였습니다. 그리고 같은 모델 블랙박스에서 정상적으로 촬영된 영상과 비교하니 초점이 맞지 않는 것이 확실하더군요. 여튼 A/S를 보내라 해서 지난 월요일에 지넷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신청서를 작성한 뒤 택배를 보내기 위해 박스를 포장했습니다.



지넷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AS신청서를 다운받아 출력한 뒤 인적사항과 증상을 기재했습니다.


그리고 고객센터로 전화를 걸어 어느 택배사로 보내야 하는지 물어보니 1년이 지난 제품은 택배회사 상관없이 그냥 선불로만 보내주면 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편의점 택배를 활용하여 화성시 송산면의 지넷시스템 AS센터로 발송했습니다.


월요일 오후에 택배를 접수하고, 수요일 늦게 택배가 AS센터에 도착했다는 알림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목요일 정오즈음에 지넷시스템 AS센터에서 연락이 왔고 카카오톡 알림메시지까지 도착했네요.



무상수리 사유는 모르겠지만, 포커스 틀어짐이 확인되어 무상으로 수리하여 택배로 보내준다고 합니다.


언제부터 초점이 틀어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 여튼 근 2년 가까이 쓰고있는 블랙박스를 무상으로 고쳐서 보내준다고 하니 제 입장에서 딱히 거부하거나 마다할 이유는 없지요. 여튼 목요일 혹은 금요일에 택배로 발송된다는 연락을 받고 기다리니 금요일 오후에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월요일에 택배를 접수하여 AS센터를 거쳐 금요일에 다시 제 곁으로 돌아오게 되었지요.



제가 택배를 보냈던 그 상자에 그대로 포장만 다르게 담겨서 도착했습니다.


저는 완충재를 잔뜩 집어넣었는데 다 버리고 간소하게 담아서 왔네요. 포장을 뜯어봅시다.



기존 블랙박스가 그대로 오긴 했습니다만, 카메라 렌즈를 교체하여 렌즈에 비닐이 붙어있습니다.


투명한 컬러였으면 그냥 놔뒀겠지만, 파란색이라 녹화에 지장을 주기에 제거하기로 합니다.



후방용 카메라는 일련번호가 다르네요. 리퍼제품인지 아예 새제품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브라켓까지 새로 장착된채로 배송되어 왔습니다. 제 차에 장착된 브라켓 색은 완전 투명인데 이 후방카메라의 브라켓 색은 약간 검은빛을 내는 플라스틱이네요.



AS센터를 거쳐 다시 돌아온 블랙박스를 장착합니다.


먼저 전방부터 달아줍니다. 블랙박스를 탈거하고 브라켓만 다시 달아두었는데 다시 브라켓을 탈거하여 블랙박스 본체와 결합한 뒤 배선을 연결하고 고정시켜줍니다.



후방은 더 간단합니다.


그냥 브라켓에 카메라 모듈을 꼽아주고 배선 연결만 해주면 끝.



새로 온 후방카메라에 달려있던 브라켓에서 카메라 본체를 탈거하여 기존 브라켓에 장착 완료.



전방카메라 그리고 후방카메라까지 촬영이 잘 되는 모습까지 확인했습니다.


펌웨어 업데이트도 함께 진행된건지 일부 설정이 변경되어 있었는데, 그 설정까지도 하나하나 다시 돌려놓고 모든 셋팅을 완료했습니다. 뭐 다음에는 무상수리같은거 안해주겠죠. 4~5년 타고 문제가 생긴다면 그때가서는 블랙박스를 바꾸는 쪽으로 알아봐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