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에 해당되는 글 15건

반응형

 

2015년 12월 19일? 날짜는 아마 정확할겁니다. 당시 연천에서 군생활을 하던 친구의 면회를 위해 자유로를 타고 문산을 거쳐 연천 전곡으로 가던 새벽 5시경? 이미 다른 차량들이 블랙아이스에 미끄러져 사고가 났던 길을 지나다 저도 같이 미끄러져 사고가 났었습니다. 당시 블랙박스 영상으로 방송도 탔었던 기억이 있네요.

 

 

151219 스파크, 블랙아이스 사고를 당하다 (1) 사고 정황

사고가 났습니다. 저 멀리 타지에서 사고가 났습니다. 연천으로 향하던 길. 의정부로 해서 갈지 아니면 그냥 자유로 타고 파주를 통해 전곡으로 넘어갈지 고민하다가 결국 자유로에 올랐습니다.

www.tisdory.com

 

이후 2018년 이 길을 다시 지나갔었고, 이후 약 4년만에 우연히 다시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파주 사고장소 재방문 + 60km/h 과속단속 카메라.

지난 2015년 12월 19일. 파주시 파평면에서 블랙아이스에 미끄러지는 사고가 났었지요. 당시 사고로 KBS 2TV의 아침프로그램 방송에도 출연했었습니다. 그리고 2년의 시간이 흐른 요 근래에 탁송을

www.tisdory.com

 

60km/h 과속카메라

과속카메라가 생긴 이후로는 사고가 많이 줄어들지 않았나 싶습니다.

 

저수지 옆에 굽이 돌아가는 도로인지라 환경이 썩 좋지만은 않습니다. 과속카메라가 생기기 전에는 이 자리에서 났던 사고 영상들이 여럿 방송을 타는 모습을 보기도 했는데, 근래에는 딱히 본 적이 없는 모습만 봐도 해당 과속단속카메라가 사고 방지에 큰 효과를 낸다는 사실을 충분히 느낄 수 있습니다.

 

도심 곳곳에 대체 왜 여기 박아놨는지 이유를 알 수 없는 쓸모없이 때려박은 과속카메라들은 철거가 필요하다 쳐도 이 자리의 과속단속카메라는 큰 효과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저 엑센트 자리 즈음으로 기억한다.

정확한 사고 위치는 엑센트가 지나가는 자리 즈음일겁니다.

 

3~4년 지난 느낌입니다만, 벌써 7년 가까이 지났네요. 자주 지나다니는 길도 아닌지라 올 때 마다 이렇게 기록으로 남기고 이런저런 생각에 잠기게 됩니다. 앞으로는 사고 없이 안전하게 다닙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Hawaiian 2022.05.05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주에서 연천이나 양주가는 길이
    블랙아이스가 아니어도 교통량이 적은데 교량이 많아서 사고나기 딱 좋죠.

반응형

 

먼저 요약을 하자면 평화롭게 출근을 하고 있었습니다만, 사고가 났습니다.

 

커브를 돌아 나왔는데, 5톤차가 좌회전을 하네요. 브레이크를 잡았는데 밀려서 트럭 주유구 옆 난간대를 박고 같이 돌아서 섰습니다. 15만km 가까이 타면서 주차장에서 범퍼 하나만 긁혀서 범퍼 칠만 했었지 실질적인 무빵 무교환 기록이 깨져버렸네요. 무빵으로 한 30만km 타고 팔아볼랬더니 차 다 팔아먹었습니다.

 

같이 밀려서 섰다.

제가 박고 좀 지나서 돌아서 섰습니다.

 

운전석으로는 당연히 내리지 못하고 5톤차 아저씨가 와서 괜찮냐고 그러네요. 그래서 조수석 문을 열고 내렸습니다. 다행히 속도를 많이 줄인 상태에서 박아서 데미지가 크지는 않네요. 주유구까지는 먹지도 않았고 옆 난간대만 좀 찌그러지고 말은 수준입니다.

 

앞에서 보면 이런 느낌

하필이면 프리마 타러 출근하는 사람이랑 프리마가 사고가 났네요.

 

사진상 저는 저 커브길을 돌아 내려오고 있었고, 거의 다 돌아 와서 이 5톤 프리마가 보였습니다. FPT 스티커가 붙은것으로 보아 대략 16~17년식정도 되어보이더군요. 여튼 삼거리도 아니고 중앙선이 그어진 도로에서 난 사고라 제가 피해차량입니다.

 

운전석쪽 다 찢어짐

그릴도 깨졌고 범퍼 라이트 본넷 휀다 먹고 운전석 앞 문짝까지 먹었네요.

 

파손부위는 많지만 적재함 옆 고정바에 걸려 긁히고 찢어진거라 그렇습니다. 그나마 이정도라 다행입니다. 에어백이 터질 수준의 충격도 아녔고, 뒷빵을 놓았더라면 제가 가해차량이 되었을거고 더 크게 먹었을겁니다. 차량가액도 아직 새차라 충분하고 딱히 수리에 걱정은 없을겁니다.

 

완전히 차선에 진입하지 않은 상태

완전히 차선에 진입하지 않은 상태라 중앙선 침범. 상대 100%네요.

 

일단 보험 긴급출동부터 부릅니다. 저는 DB, 상대차는 개별화물이라 삼성화재에 가입되었네요. 사고가 난 곳이 좀 외진곳이라 출동에 시간이 걸린다고 합니다. 일단 통행에 방해가 되니 사진도 다 찍었고 차를 빼기로 합니다.

 

육안상으로만 네판

육안상으로만 네판이 먹었습니다. 좌측 헤드램프만 세번째 교체네요.

 

처음에는 주차장에서 옆차가 빼면서 긁어서 교체, 두번째는 그게 안쪽에서 깨져서 보증으로 교체, 그리고 세번째는 사고로 완전히 깨져버려서 교체합니다. 그릴도 끝부분이 깨졌고요. 본넷도 쓸 수 없습니다.

 

휀다랑 문짝 날아간 사이드미러도 찌그러졌으니 당연히 교체. 현장출동 직원이 와서 사진을 찍으면서 보니 휠도 찍혔다고 하네요. 이 구도에서는 보이지 않지만 운전석 외캐치와 운전석 유리도 긁혔습니다. A필러 안쪽은 뜯어봐야 안다고 하네요. 인사이드판넬은 먹지 않은 것 같다고 합니다만, 판금이라도 들어가는 순간 교환도 아닌 사고차가 됩니다.

 

아주 참 세상만사 안풀립니다.

첫주에는 남의 차 올수리 해주더니 이젠 제 차 올수리 하게 생겼네요.

 

대략적인 사고 설명

화살표만 봐도 아시겠죠. 대충 이런 상황입니다.

 

옛날에 저 자리에 빔공장이 있었고 한동안 운영되지 않았습니다만, 근래부터 새로운 회사가 입주하여 운영중인 모습으로 보였습니다. 대형차 타는 입장에서 어느정도 각도가 있으면 완전 직선이 아닌 이상 옆에서 차가 오는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상당히 조심을 해야하는데, 코너 다 돌아야 공장 입구에서 나오는 차가 보이는 이런 구조의 도로는 방법이 없어보입니다.

 

커브를 거의 다 돌아야 본선에서 나오는 차의 시야에 보이는데 좀 더 아래에서 역주행 한다 생각하고 역방향 차선 살짝 타며 사이드미러로 뒤를 보고 비스듬하게 꺽어 나오는 방법 말곤 없네요. 선형개량은 대략 1~2년 전에 이루어졌는데 선형개량 이전에는 커브를 돌고 나오는 직선주로가 길어 대비 할 시간이 그래도 좀 있었다면, 이건 커브를 돌고 내려오며 무방비로 박을 수 밖에 없는 도로입니다. 그렇다고 막상 정방향 차선을 타고 가며 차를 돌려 올 장소도 없습니다.

 

견인

외진곳이라 보험사 견인도 불렀는데, 통바리가 먼저 와서 그냥 통바리 렉카를 탔습니다.

 

과실이 미미하거나 무과실인 경우 내 긴급출동 횟수를 녹여가며 견인을 타도 상관은 없습니다만, 통바리를 타도 내내 보험사에 청구하니 큰 상관은 없습니다. 사고가 나면 개떼처럼 몰려오는 통바리 렉카에 사회적 인식이 좋지도 않습니다만, 내가 가해차량이라면 보험사 렉카 타는게 맞아도 피해차량이라면 통바리 타는것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통바리도 내가 원하는 공업사에 입고를 원한다면 그 공업사로 입고해주기도 하고 자기도 통값 받는 공업사로 유도하기 위해 영업. 즉 서비스를 제시합니다. 그거 보고 들어가면 됩니다. 저는 돌빵으로 금이 쫙 가있던 앞유리 요구하고 그걸로 쇼부 봤습니다. 당진에 있는 공업사와 좀 멀리 있는 현대서비스도 내키지 않아 하니 천안에 한 공업사를 얘기하는데, 예전에 탁송을 다니며 여러차례 들어갔던 기억이 있는 공업사더군요.

 

이름부터 FM대로 작업한다고 내걸고 있고, 스폿용접과 차체 얼라인먼트 기기까지 있다네요. 그 공장에서 나온 차를 바로 타고 갔던 입장에서도 여기는 보내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공장이라 그쪽으로 보내기로 했습니다.

 

K5 DL3 렌터카

대차로 K5 신형 렌터카가 왔네요.

신차에는 두자리, 헌차에는 세자리 번호판을 다는 번호판 변태 입장에서 매우 마음에 듭니다.

 

국산차 사고로 수입차 주는 렌트회사 찾는다고 글 올리는 사람들도 많고 사고로 봉빼먹으려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만, 저는 대차로 뭘 가져다 줘도 딱히 욕심은 없었습니다. 렌트비는 내내 사고차량의 배기량에 따라 지급됩니다. 수리기간이 길다거나 배기량이 높으면 서비스로 주는게 지금은 뭐 개나소나 국산 준중형 범퍼사고로도 수입차를 요구하나봅니다. 업무적으로 비싼차고 싼차고 다 타본 입장에서 오히려 비싼차를 가져다 주면 내차도 아닌데 그게 더 부담이라 느껴집니다. 그냥 국산차 아무거나 가져다 주면 주는대로 고맙게 탑니다. 주차장 사고때는 LF쏘나타가 왔는데 이번에는 신형 K5가 왔네요.

 

까스입니다. 대략 2만 8천km정도 탔습니다. 애초에 신차시절부터 세자리 번호판이 나왔던 차량인데 두자리 번호판을 달아놓았습니다. 남은 번호가 있다면 렌터카는 신규등록도 상관없이 앞 두자리 번호판을 달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차로 당분간 출퇴근을 해야합니다.

 

어느정도 긴장이 풀리니 몸이 좀 부들부들 하긴 했지만 당장은 큰 이상도 없고 출근을 했고 무사히 일을 마치고 왔습니다. 박기 전에 힘을 꽉 주고 핸들을 잡아서 그런지 왼팔이 좀 아프더군요. 상대 현장출동 직원이 대인도 넣어줘서 병원에 갔습니다.

 

어떤 과학의 신호대기

아 까스차인데도 과학이라 그런지 2000rpm 넘어가면 양카같이 큰 배기음이 들려오네요.

 

적폐디젤 삼각떼보다도 더 큰 배기음이 차량 안으로 들어옵니다. 과학이라 원래 그렇게 배기음이 나오는지는 모르겠지만, 준중형보다 급은 높으니 차는 좋네요. 가성비 옵션으로 액정계기판 없이 이정도면 3000만원 아래로도 뺄 수 있을겁니다. 

 

여튼 과실도 상대 100%로 확정되었고, 병원에 가서 의료용 초음파기를 대니 근육이 좀 부어있다고 그러네요. 물리치료를 받으니 뻐근한건 좀 가셨습니다만 하루 이틀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차는 공업사에서 느지막에 전화가 왔는데 대략 견적은 400만원정도. 부품이 늦게 도착하면 설 이후에 출고가 가능하다고 합니다만, 최대한 설 전에 해결해준다고 합니다.

 

역시 1월도 험난하네요. 몸 멀쩡한걸로 위안삼아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