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7일차 이야기입니다. 시작한지 며칠 지나지 않은 느낌인데 벌써 4주차를 마무리 했습니다. 날이 가면 갈수록 실력은 늘고 점점 능숙해집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2.0 | 0.00 EV | 6.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6 08:54:59


7일차부터는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1인당 18분. 수정 이후 20분씩 탈 수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오전에 혹은 오후에 몰아서 타는것보다 몰아서 타더라도 두번에 나누어 타는게 훨씬 효과적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거기에 다들 어느정도 숙련되니 종전보다 타는 시간도 빨라져 20분을 탄다 해도 초기에 타는 시간보다 최소 1회 이상은 더 탈 수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2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6 09:00:26


날씨가 또 좋지는 않습니다만, 1번으로 타시는 분이 늦게 오셔서 제가 처음으로 탑승합니다.


처음으로 타나 마지막에 타나 사실 큰 의미는 없습니다. 물론 바람의 영향을 받긴 합니다만 타워크레인마냥 바람의 영향을 크게 받는것도 아니고, 시간과 기상상황에 상관없이 탈 수 있으니 말이죠.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87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6 09:00:59


이제는 뭐 까먹거나 크게 애를 먹는 수준으로 헤메이지는 않습니다.


발을 쓰는것도 슬슬 적응이 되어가고, 이제는 알아서 타이밍에 맞춰 손과 발이 나갑니다. 다만 조금 서두르다가 실수를 하기도 하는데, 그래도 날이 가면 갈수록 타면 탈수록 점점 실력이 향상됨을 느낍니다.


그렇게 오전 탑승을 마치고, 점심 먹고 돌아와서 오후 탑승을 위해 갑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270sec | F/2.0 | 0.00 EV | 6.0mm | ISO-2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6 14:14:19


간간히 크레인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겨울에 타워크레인을 타면서는 라디에이터 문제로 지연되는 모습을 봤었는데 상황을 보아하니 심각한 문제는 아니고 급유를 하고 있는 모습이네요. 뭐 그자리에서 악셀 방방 때려가며 움직이는게 얼마나 기름을 많이 먹겠어 싶습니다만, 저만 하더라도 풀악셀에 가깝게 악셀을 밟고 그렇게 하루종일 돌리기에 대략 일주일이면 기름통이 바닥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4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6 14:20:06


그렇게 오후에 이어서 탑승합니다.


여유를 부릴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이제 그래도 자신감이 붙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무사히 연습을 마치고 내리기 전 좌측에 붙은 스티커들을 촬영하여 왔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6 14:39:25


크레인 작동시 주의사항이 기재된 스티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6 14:39:27


과부하방지장치 점검과 관련된 스티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6 14:39:29


윈치 브레이크 작동법에 대한 스티커.


실제 시험 과정에서는 브레이크를 사용할 일이 없습니다. 현장에서도 브레이크보다는 살살 멈추는 방식을 더 많이 사용하는듯 보이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7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6 14:39:31


그리고 게이지 앞에 있는 재떨이입니다.


마치 옛날 버스에 붙은 재떨이처럼 생겼는데, 담배꽁초 대신 여러 볼트가 들어있네요. 물론 실제 기중작업을 하는 운전자가 담배를 피우며 창문을 열고 재를 털지 않고 번거롭게 재떨이를 이용할 일이 얼마나 많았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여튼 그렇게 7일차 연습도 마쳤습니다. 8일차에는 7일차보다 더 많이 탈 수 있었습니다. 8일차 이야기로 뵙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여섯번째 이야기입니다.


5일차에는 비가 내렸습니다만, 6일차는 아침에 비가 그쳐 기상상태가 운행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습니다. 6일차 역시 5일차와 같은 방식으로 탑승이 이루어졌는데, 전날 배우게 된 왼발을 사용하는 완벽한 연속동작으로 기중작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66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0 10:20:35


6일차 역시 오전에 35분정도 탑승한 이후로는 자유시간입니다.


시간에 맞춰 나간 뒤 크레인에 탑승하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간간히 레버를 헷갈리는 경우가 있긴 한지라 능숙한 운행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리리라 생각됩니다. 그럼에도 처음에는 답이 없게 느껴졌던 기중작업 과정에서 어느정도 여유가 생겼음은 체감이 되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0 10:00:05


좌측의 두개의 페달은 브레이크인데 시험 과정에서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각도와 지브(붐대)의 길이를 조절하는 레버와 연결된 얇은 페달과 우측의 악셀페달이 보입니다. 


실제 양발과 양손을 사용하는 과정에서는 사진을 촬영할 여유가 없어 정차한 후 촬영한 사진입니다. 장애물을 넘어 다시 출발지점으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왼손으로는 회전레버를 당기고 왼발로는 붐대레버를 안쪽으로 밟아 붐대를 접으며 오른손으로는 붐대를 내리며 낮아지는 화물이 땅에 닿지 않도록 권상레버를 밀어 높이를 유지합니다. 오른발은 악셀페달을 밟는 용도로 사용하기에 양손과 양발을 모두 사용하게 되는것이죠.


양손과 양발을 모두 사용하는게 과연 가능할까 싶었습니다만, 그래도 해보니 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7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0 10:19:48


뭐 여타 자동차의 경고 및 주의 스티커처럼 품번이 존재합니다.

차량 모델명을 드디어 알아냈네요. SC25H-2입니다.


지브 사용시의 주의사항이 기재된 스티커와 고압전선을 주의하라는 스티커의 품번이 같고 장비의 주요 제원을 기재해둔 스티커의 품번은 조금 다릅니다. 제원표에 따르자면 최대출력 230마력 수준의 자연흡기 엔진이 장착되었고, 차량 중량만 무려 24.5톤이나 나갑니다.


차량 모델명을 검색해보니 80년대 후반부터 95년까지 생산되었던 크레인의 경우 닛산디젤이라 적힌 차체를 그대로 도입했었더군요. 그래서 일본에서 수입해온 중고 크레인이 아닌가 하고 봤더니 기중장치 운전석에는 삼성중공업의 제작표가 붙어있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0 10:19:58


잘 보이지 않습니다만, 학원에 있던 크레인은 96년에 제조되었습니다.


닛산디젤 차대입니다만, 닛산디젤 레터링 대신 'SAMSUNG'이 새겨져 있습니다. 여러모로 여유가 생기니 보이지 않던 부분들도 보이는군요. 앞으로도 연습과 함께 기중기의 다양한 모습들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