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묘'에 해당되는 글 4건


뭐 항상 그렇듯이 올해도 벌초 시즌이 돌아왔습니다.



예년과는 다르게 올해는 벌초대행을 맏겼습니다. 뭐 대행을 맏기긴 했는데, 미리 확인차 다녀오시곤 지난 여름에 비가 많이 내려 잣나무가 뿌리채 뽑혀버렸다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비가 내리던 토요일 오후 대행을 맏기긴 했지만 벌초를 다녀왔습니다.


여튼 코로나의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에서 벌초 대행을 권장하는 시기입니다만, 그와 별개로 진행했습니다.


얼마 전 할아머지 산소가 있는 지역을 지나가다가 동네 농협 청년회에서 벌초를 대행한다는 현수막을 걸어둔것을 보았는데, 그 현수막을 보고 연락을 했고 생각보다 비싸지 않은 가격에 벌초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5:07:43


갑작스레 비가 내리던 토요일 오후. 이미 먼저 오셔서 진입로부터 길을 내고 들어가셨더군요.


올해는 유독 비가 많이 내렸고, 당장 벌초를 하러 가서도 비가 내리던지라 땅이 푹푹 들어가더군요. 산소로 올라가는 경사지도 토사가 흘러내려 경사가 더욱 심해졌고 그놈의 비좀 작작좀 왔으면 좋겠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5:07:59


매년 벌초를 갈 때 마다 보여드렸던 폐가입니다. 아예 진입조차 불가능한 수준이네요.


매실밭과 농가주택이 있던 자리입니다만, 농가주택은 폐가가 된지 10년이 넘었고 매실나무는 보이지도 않을정도로 잡초가 무성하게 자랐습니다. 그래도 중간중간 뭐라도 한다며 컨테이너 박스도 가져다 놓고 포터 새차도 가져다 세워놨지만 포터는 대략 2년동안 방치된 뒤 사라졌고, 컨테이너 박스 역시 덩쿨이 집어삼킨지 오래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5:08:49


올라가는 길 커다란 잣나무가 뿌리채 뽑혀 누워있더군요.


올라가면서 방해가 되는 가지를 치운 흔적도 보입니다. 인위적인 충격에 의해 나무가 쓰러진 모습은 봤어도 비가 많이 내려 지반이 약해져 커다란 나무가 쓰러진 모습은 처음봤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5:09:11


잣나무가 넘어지고도 시간이 꽤 흐르지 않았나 싶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5:09:27


여튼 정글 속 예초기가 낸 길을 통해 묘지로 진입 할 수 있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12 15:10:16


벌초작업은 꽤나 진척된 상황. 산소 주변으로 심어져 있던 잣나무가 넘어져 향나무를 덮쳤습니다.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시고 묘지를 조성하면서 심었던 작은 나무가 33년의 세월을 거쳐 아름드리 잣나무로 성장했지만, 전례없이 매일같이 내리던 폭우로 인해 결국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다행히 봉분 위로 넘어지지는 않았습니다. 현실적으로 이 큰 나무를 장비라고는 전기톱 말곤 없고 굴삭기나 트럭이 들어 올 수 없으니 큰 기둥은 남기고 자잘한 가지들만 처리하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20:09:12 15:11:47


오랜 세월 한 자리에서 자랐던 나무가 뿌리채 뽑히는 모습을 벌써 두번 목격합니다.


이 거대한 나무가 넘어질 수준이면 대체 비가 얼마나 내렸다는겁니까. 이것도 자연의 섭리하 하지만, 30년 넘게 살아왔던 잣나무도 거기 깔려 함께 생을 마감하게 된 향나무도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20:09:12 15:11:49


전기톱으로 커다란 잣나무를 해체합니다. 

자르고 또 잘라도 꽤 무거운 나뭇가지들이 계속 튀어나오네요.


그냥 질질 끌어서 산소 구석이나 밖으로 던지는 거 말곤 할 수 있는 일이 없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20:09:12 15:24:14


그렇게 수없이 많고 굵었던 잣나무의 가지를 어느정도 베어냈습니다.


이제 봉분과 산소 주변으로 크게 영향을 끼치지 않을 수준까지 정리했습니다. 다시 예초작업이 진행되고 대행을 온 아저씨를 도와 봉분 주변을 마저 정리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20:09:12 16:03:51


대략 한시간만에 벌초작업이 모두 끝났습니다.

벌초를 마치고 할아버지께 인사를 드렸습니다.


묘지를 조성한지 오래되어 봉분이 많이 주저앉았습니다. 잔디는 이미 오래전 사라졌고요. 뭐 이후 납골당으로 모실 계획이 있다고 하는데 당장 실현될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차라리 일손을 돕기보다는 훈수만 두며 오히려 일을 만들어 내고 시간은 더 오래 걸리는 분들이 오시는 것보다 훨씬 수월하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20:09:12 16:03:53


향나무는 잘려나갔고, 잣나무는 앙상한 몰골을 남기고 누워있습니다.


여튼 그렇게 올해 벌초도 비를 맞긴 했습니다만, 별 탈 없이 무사히 마쳤습니다. 아마 내년에는 대행을 맏겼어도 벌초를 하는 날 올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매년 연례행사처럼 지나가는 일이라 뭐 크게 어렵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벌초를 마쳤으니 올해도 추석 명절 가벼운 마음으로 성묘길에 오르도록 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도 명절을 앞두고 어김없이 벌초 시즌이 찾아왔습니다.



무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치의 글이 모여있네요. 오늘 벌초 이야기까지 6년치 벌초 이야기가 모이게 되었습니다. 항상 그렇듯이 할아버지 산소의 진입로와 봉분의 풀을 깎은 뒤 돌아오는게 일상입니다.


6년간의 벌초 시기 중 세번째로 빠릅니다. 올해 추석 역시 이르다고는 하지만, 2014년에는 못해도 5일은 빨리 추석이 왔었다죠. 여튼 앞으로 추석까지 보름도 남지 않았습니다.




창고에 박혀있던 예초기를 꺼내옵니다.


근처 농기계 수리점에서 점검을 받고, 2행정 엔진오일과 섞어놓은 휘발유를 구입합니다. 물론 지난해에 사용하고 기름을 다 빼놓았던지라 바로 사용하는데에 큰 문제는 없었지만 말이죠. 대략 25년정도 된 계양에서 미쓰비시의 기술을 받아다 만든 2행정 예초기입니다.


요즘에는 중국산도 많고 일본 기업과의 기술제휴 없이 독자기술로 생산하는 제품들도 많습니다만 이 시기만 하더라도 국내 브랜드와 함께 기술제휴관계의 일본 브랜드 상표가 같이 붙은 물건들이 많았습니다. 



점검을 마치고 체어맨 트렁크에 자리를 잡는 예초기.


아마 그동안의 벌초 중 단 한번을 제외하고는 체어맨 트렁크에 싣고 갔었을겁니다. 생각보다 트렁크 용량이 넓은 차량 중 하나인데 기다란 예초기를 트렁크에 넣고 트렁크 도어를 닫을 방법은 없어 항상 이러고 벌초를 다녔습니다. 올해도 별반 다르진 않습니다. 후방감지기 역시 반은 고자상태..



진입로의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진입로부터 예초기를 가동하여 길을 개척하여 나갑니다.



할아버지 산소로 올라가는 길목의 폐가.


대략 한 15년 전 누군가가 전원생활을 위해 매입한 뒤 매실나무를 심고 관리가 되는듯 했습니다만, 그 이후로 거의 방치중에 있습니다. 간간히 컨테이너도 가져다 놓고 출고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 1톤 포터 역시 가져다 놓았습니다만, 죄다 가져다만 놓았지 수년째 방치되었습니다.



2017년부터 방치되어 있었고 지난 설날에도 있었던 포터가 사라졌습니다.


지난 글들을 확인하시면 이 자리에 파란색 포터 한대가 있었음을 알 수 있을겁니다. 2017년 2018년 2019년까지.. 햇수로만 약 3년을 그 자리에 세워뒀던 포터는 사라졌습니다. 있는데 못찾는거 아니냐 할 지 모르겠습니다만, 확실히 없습니다.



올라가는 길 또 다른 폐가..


어릴적 기억으로는 이 자리에 있던 집에 노부부가 사셨는데, 어느순간 한분이 돌아가시고 남은 한분도 자녀들이 모시게 됨에 따라 폐가가 되었던 건물입니다. 몇년 전 형체만 남아있던 건물이 사라지고 묘를 쓴 흔적이 보이는것으로 보아 두분 다 돌아가신 뒤 사셨던 댁 근처에 묘지를 조성한것으로 보였습니다.



세월이 가면 갈수록 점점 힘들어집니다.


가시덤불. 그리고 돼지풀. 산딸기까지 덤불 종류만 점점 늘어납니다. 그래도 예초기가 지나가면 금새 종전처럼 길이 나버리니 큰 문제는 없습니다만, 뿌리는 그대로 남아있어 매년 이런 일이 지속된다는것이 문제입니다. 묘지를 조성한지 30년이 넘었고, 약 15년정도 전 즈음부터는 근처에 사람이 살지 않으니 말이죠.



봉문 역시 말이 아닌 상태입니다..


지체할 시간 없이 바로 작업에 들어갑니다. 잡초들의 경우 다시 나지 않도록 뿌리까지 뽑아줍니다. 톱도 놓고오고 커다란 전지가위도 놓고왔습니다. 장비가 부족하니 낫으로 나무를 베어내고 예초기 날을 갈아내기 위해 가져온 야스리로 땅을 팝니다. 이가 없으니 잇몸을 사용하고 왔다고 봐야죠.



대략적인 정리를 마친 뒤 할아버지께 인사를 드리고 옵니다.


올해도 연례행사 하나를 마치니 후련합니다. 나중에 공원묘지로 모시자는 이야기도 나옵니다만, 일단은 이렇게 벌초를 다니기로 합니다. 비록 모기에게 꽤나 많은 피를 헌혈하고 왔지만, 그래도 후련합니다. 


추석 당일에 성묘를 와서 다시 뵙도록 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