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에 해당되는 글 286건


모처럼만에 야외에서 고기를 구워먹었습니다.



비가 내리는데 굳이 야외에서 고기를 구워먹겠다고 굴다리를 찾아갔는데, 이거저거 챙겨오고 정리하고 하는 과정을 생각하면 그냥 무한리필집이 훨씬 더 낫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네요.


비도 오고.. 지난 3월에 구워먹었던 경치 좋은 장소에서 다시 굽기는 불가하니 결국 굴다리를 찾았습니다. 서해안고속도로가 지나가는 다리 밑의 공간인데, 근처 사는 사람들에게는 나름 고기 구워먹기 좋은 유원지 취급을 받는 공간입니다. 벚꽃 피는 계절에 오면 하천 옆으로 아름다운 벚나무들이 심어져 있기에 분위기도 좋은 곳이죠.



서해안고속도로 순성교 다리 밑. 그게 아니라면 벚꽃교로 검색하셔서 가시면 됩니다.



미쓰비시 기술로 만들어진 갤로퍼와 일본 캐릭터가 붙여진 토착왜구 자동차 두대로 자리를 잡습니다.


이미 하늘에서는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만, 자리를 잡기 위해 오는 사람들도 많았고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물론 저 위로 올라갈까 아니면 안쪽으로 자리를 잡을까 고민하다가 하천쪽으로 자리를 잡았네요.



하천쪽으로 자리를 잡은 이유는 바로 이것....


멀리 조경수도 보이고요. 폭우로 교각 상단에 고인 물이 배수관을 타고 당진천 아래로 떨어지는데 이 폭포수가 나이아가라폭포 부럽지 않을 수준으로 정말 장관입니다. 물론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여 폭포수는 계속 떨어지지는 않았지만, 조경수와 어우러진 폭포수의 위엄은 직접 본 사람만이 알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장비를 펼쳐봅니다.


지난 3월 사용했던 장비들. 비싸지만 매우 실용적인 캠핑용품들. 정말 부럽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7:28 14:21:36


10만원대 고기구이 전용 버너.


기름도 튀지 않고, 어지간한 강풍에서도 고기가 잘 구워집니다.



셋팅 완료. 삼겹 및 목삼겹 한근씩.

미제 구이용 등심 하나. 양념 안창살 구이 두팩.


처음엔 꽤 많다 싶었는데 먹다보니 다 먹었네요.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며 천천히 먹습니다.


둘이 먹었으면 아마 좀 남았을텐데 중간에 지나가던 친구가 한명 더 합류하여 마저 먹으니 싹 다 치워지네요.



중간에 온 스파크까지 차량은 총 세대... 

두시쯤 와서 네시 좀 넘은 시간에 다 먹고 정리합니다.


여러모로 정리가 가장 귀찮습니다. 쓰레기는 쓰레기대로 모아서 가져가고 장비는 장비대로 닦아서 접어넣습니다. 이 고생이면 차라리 명륜진사갈비에 가서 배터지게 먹고 후식으로 냉면을 시켜먹는게 훨씬 더 편하고 가격 차이도 나지 않을텐데 말이죠.


그렇게 근처에 새로 생긴 카페에 들려 간단히 커피를 마시고 해산했습니다.


정말 야외 고기구이가 땡기는 경우가 아닌 이상 다음번엔 그냥 무한리필 고기집 가는걸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순성면 갈산리 | 순성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zzing548.tistory.com BlogIcon zzing548 2019.07.29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늘어나지 않는 방문자수 때문에 블로그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계시면 제 블로그에 한번 방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s://zzing548.tistory.com/entry/Selected-Keyword 에서 블로그 트래픽 상승 및 성장을 위한 Selected Keywords에 대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합덕 창고를 정리하던 중. 잊고 지냈던 스파크용 쉐보레 그릴이 나왔습니다.



음.. 이거 언제 박아뒀나 생각해보니 지난 2018년 중고범퍼 교체 당시 대우그릴로 바꿔달았었네요.



약 1년 4개월을 창고에 박혀있었는데 그동안 까맣게 있고 있었네요. 마크리 깡통에 들어가던 무광 대우그릴은 2018년 12월 24일에 결국 아작나 버렸고 창고 안에서 살아있던 쉐보레 그릴은 그대로 방치되어 있었습니다. 


이 그릴로 말 할 것 같으면 신차 출고 당시부터 범퍼는 여러번 교체되었어도 살아남아 그대로 붙어있었던 그릴입니다. 스파크와 역사를 함께 했었던 물건이죠.



바깥에서 열심히 돌아다니며 염화칼슘도 맞고 새똥도 맞을때는 멀쩡하더니만..


한 1년 창고에 넣어두니 금방 크롬에 녹이 생겨버리네요. 손으로 문질러보니 닦이긴 합니다. 그렇다고 이런 상태의 물건을 돈주고 팔기도 뭐하고 하니 처리도 할 겸 스파크 동호회에 무료나눔으로 글을 올렸습니다.


가끔 대우그릴은 무료나눔으로 올라오는 경우가 있어도 쉐보레 그릴은 그리 흔치 않은데, 게시와 동시에 조회수가 늘어납니다. 그리고 아산에서 밤 늦게 찾아오신 분이 계셔서 그 분에게 바로 건네드렸네요.



무료나눔이라 그냥 가져가시면 되는데 쇼핑백을 하나 주시네요..


빵이 들어있다고 합니다. 어떤 빵일까 궁굼해서 엘리베이터 안에서 쇼핑백을 열어보았더니..



각기 다른 종류의 빵이 네개나 있네요.


요즘 빵값도 비싸서 제과점에서 이정도 빵을 사려면 근 만원돈은 줘야할텐데... 무료나눔이 졸지에 물물교환이 되어버렸습니다. 가져가신 쉐보레 그릴 잘 닦으셔서 잘 사용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주신 빵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