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시작부터 뭔가 잘못된 느낌입니다.

기름값은 오를대로 올랐고, 중국산 요소의 수출이 막혀 요소수까지 구하기 힘들어진 상태입니다.

 

중국산 요소의 수출 중단은 전국적인 운송대란을 우려해야 하는 처지까지 왔습니다. 내년 봄이 오면 비료의 수급 불안으로 촉발될 농업대란까지 오겠죠. 농업에 이어 산업 전반에 걸쳐 필수품이 된 요소의 중요성을 정부가 뒤늦게 파악하고 발등에 불이 떨어져 겨우 사태를 수습하는 단계까지 왔습니다만 역시 쑈에 능통한 정권 답게 탱크로리 한대 수준의 소량 운송에 공군 수송기까지 동원하는 실속없는 쑈만 또 보여줬습니다. 이후 중국을 비롯하여 여러 국가에서 요소를 확보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정상화의 희망을 보여주긴 했지만 중국 의존도가 무려 97%였던 요소의 수입이 막히며 중국몽의 결말을 여실히 보여줬습니다.

 

일본이 불화수소의 수출을 끊는다고 하던 시절에 죽창을 들고 일제를 불매하자며 맹목적인 정치적 선동이나 하며 지지율 올릴 생각만 했지, 발단과 전개는 달라도 불화수소에서 산업용 요소로 바뀌었을 뿐 특정 국가에 의존해서 피를 보고도 그 어떤 대책도 없었습니다.

 

비상용으로 쌓아뒀던 유록스 요소수를 넣었다.

비상용으로 비축해둔 물량을 그간 세통정도 얻어 사용했었습니다.

그마저도 사태 장기화를 대비하여 아끼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와중 요소수 게이지가 빨간색으로 변하더군요. 주로 수입트럭이나 요즘 나오는 차량들이 요소수를 더 먹는다고 합니다. 말이 대우차지 무려 이태리 피아트제 엔진이 적용된 차량이니 엔진은 수입산입니다.

 

그간 승용디젤의 유로6C 유예기간에 판매되었던 끝물 디젤승용차 삼각떼를 타며 요소수 넣는 차들이 DPF 재생주기가 매우 길다며 부럽게 느꼈던 효율좋은 디젤차 애찬론자입니다만 앞으로 차를 바꾼다 쳐도 요즘 디젤차를 사는 일은 말리고 싶어집니다.

 

요소수 빨간불..

잘 가다가 요소수 게이지에 빨간불이 들어왔습니다.

 

50리터 탱크에 약 10~15%정도 남은 상태에서 불이 들어오네요. 마침 기름도 넣어야 합니다. 유류세를 인하한다고 하는데, 인하하는 비율만큼 유가보조금도 줄어듭니다. 그런데 우리 주유소들은 내릴때는 재고가 어쩌고 하면서 질질 끌죠. 올릴때는 뉴스만 나와도 올리는데 말입니다. 사실상 영업용 차량 입장에서는 유가보조가 줄어 더 비싸지는 상황이니 미리 주유를 해두기로 합시다.

 

나는 그저 주유만 하러 왔을 뿐인데..

그저 주유만 하러 들어왔더니 요소수 대기번호 종이를 줍니다.

 

약 2시간 30분 걸린다네요. 제가 들어간 시점에서 40번대 차량들이 막 주유를 시작했습니다. 어차피 불도 들어왔고 천천히 들어가도 될 상황이니 그냥 존버하기로 했습니다. 뭐 그래봐야 10리터 20리터 넣어주겠지라고 생각했지만요.

 

평택휴게소

평택휴게소입니다. 평택제천고속도로 청북ic 부근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커다란 건물에 양방향 차량이 모두 모입니다. 회차는 안됩니다만, 평택제천선과 이어지는 제2서해안선까지의 휴게소 공백을 매워주는 존재로 2020년 9월 개장했습니다. 뭐 크고 아름다운만큼 판매되는 식품의 가격대도 조금 비싼편입니다. 기름은 SK풀을 달고있는데 저렴하지만요.

 

 

다 요소수 존버중인 차량들

주차장에 번호표를 받은 화물차로 가득합니다.

다 요소수를 넣기 위해 번호표를 받고 무한 대기하는 차량들입니다.

 

요소수 가격은 리터당 2000원. 비싸진 기름값보다도 더 비싼데 그마저도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뉴스에서 요소수가 귀하다니 떠들어대니 승용차로 한달에 천키로 남짓 타는 사람들까지도 비축한답시고 사고 있습니다. 승용차는 게이지가 바닥이 아니라면 충분히 연말까지 버티고 남을텐데요.

 

이 정권은 요소수 따위 전혀 필요하지 않은 유로3 이전 차량들을 죄다 적폐 프레임에 넣어 신차 출고를 유도해놓고 기름값보다 비싸고 구하기도 어려워진 요소수로 등골을 휘게 만들고 있습니다. 이게 진정 나라입니까? 

 

존버 끝 내차례

대기번호에 맞춰 줄을 섭니다.

 

기다리고 있으니 줄을 서라고 연락이 옵니다. 순서대로 줄을 서면 됩니다. 두시간까지 기다리지도 않았고 약 1시간 30분만에 제 차례가 왔습니다. 근데 번호표만 배부해줬지 주유소에서 줄관리를 개판으로 해서 84번이 와서 넣고 있네요. 항의하니 번호표 주는 사람이 바로 가서 넣으라고 했답니다. 주유원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번호표만 받을 뿐이고요. 기다리며 그 사실을 확인하고 주유소의 좀 높은 사람에게 항의를 하니 그제야 주유원들을 질타하고 번호표를 제대로 확인합니다.

 

기회라며 한탕 해쳐먹는 악덕 주유소나 저렴한 가격에 쓸어모아 폭리를 취하던 되팔이들도 문제지만, 요소수 넣겠다며 기다리는 사람들을 무시하고 뻔히 번호표 보이는데 몰랐다며 만땅채우고 도망가는 사람이라 부르기 아까운 짐승새끼들도 문제입니다.

 

주유, 요소수 주입중

주유건과 함께 요소수 주입건이 돌아갑니다.

기름도 약 300리터 이상 들어갔습니다. 요소수도 정말 목 끝까지 채워줍니다.

 

휴게소에서 존버한 보람이 있습니다. 요소수 주입기가 두개가 있는데 제가 주입했던 주입기에는 잔여량이 약 900리터 남아있더군요. 저처럼 바닥에서 가득 넣는 경우만 계속된다면 약 20대정도. 다른 주입기까지 포함해서 약 40대정도 넣어주고 남을 양일겁니다.

 

45.846리터 주입

50리터 탱크 기준으로 약 10% 선에서 불이 들어오고, 목 끝까지 채우니 이렇게 들어갑니다.

 

주입 이후 약 1000km를 주행한 현재 약 25%가 소모되었습니다. 앞으로 일주일은 더 버틸 수 있겠죠. 그러면 아마 지금보다 시장 상황이 안정화되리라 생각됩니다. 앞으로도 이 가격에 요소수를 넣으라 하면 유가보조금처럼 요소수 보조금이라도 줘야 먹고 살겠죠. 기름보다 비싼 요소수입니다.

 

유래없는 이 재앙 모두 슬기롭게 버티시기를 기원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2019.03.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km 돌파!

2019.06.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20,000km 돌파!

2019.08.1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30,000km 돌파!

2019.10.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40,000km 돌파!

2020.01.0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50,000km 돌파!

2020.03.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60,000km 돌파!  

2020.06.0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70,000km 돌파!

2020.08.1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80,000km 돌파!

2020.10.2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90,000km 돌파!

2021.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0km 돌파!

2021.04.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10,000km 돌파!

2021.06.1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20,000km 돌파! + 연비

2021.08.1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30,000km 돌파!

 

1만부터 13만 그리고 14만km까지 꾸준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31일 새벽 14만km의 벽을 넘겼습니다. 올해 안에 15만km를 보거나 보지 못하거나 둘 중 하나일텐데 아마 이전보다 삼각떼를 타는 빈도가 많이 줄어들을테니 보지 못할 확률이 높아보입니다.

 

이번에도 놓쳤다.

이번에도 놓쳐버렸습니다. 무려 18km나 더 가서 14만km를 넘겼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엔진오일도 교체해야 하는데 내일 아침에 가서 교체하던지 해야겠습니다. 요즘 요소수 구하기가 정말 어렵다고 합니다만, 다행히 한끝차이로 요소수가 들어가는 디젤차는 아니네요. 유로6C 시행 유예기간에 판매하던 차량인지라 요소수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렇게 15만km를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이 차 말고 며칠 전 출고한 프리마를 더 타고 다니겠지만, 그래도 한해에 3만km 이상은 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겨울도 무탈히 보내고 15만km 돌파 포스팅으로 내년에 만나뵙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