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는 아무리 이타샤가 늘었다고 해도 바닥이 꽤나 좁아 소속이 다르거나 딱히 교류가 없어도 누가 누군지 어지간하면 다 아니까 그렇다 쳐도, 타국의 이타샤 차주들과 SNS 팔로우를 맺거나 직접 만나는 등의 교류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 역시 태국과 일본에서 이타샤를 타는 분들과 팔로우가 된 상태입니다. 얼마 전 일본에서 토요타 86에 미사카 미코토 이타샤를 타고 계신 분이 자신이 제작한 스티커를 보내주신다고 하시더군요. 그런고로 스티커를 받을 주소를 알려드렸고, 국제통상우편물로 발송했다고 대략 한달정도 걸린다고 말씀하시더랍니다.


물론 최대 소요기간이 한달이지 가까운 나라인지라 항공편이 아닌 선편으로 보낸다 한들 보름정도면 도착 하는 모양이더군요. 코로나19의 여파로 조금 더 느려질 줄 알았지만 요 근래 일본에서 받은 국제우편물의 도달시간을 보면 오히려 더 빨리 받았던 느낌이였습니다. 발송했다는 연락을 받은 뒤 대략 일주일정도 지난 즈음부터 우체통을 매일같이 확인하니 지난 7월 2일에 우체통에 국제우편물 하나가 도착해 있더랍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1.8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20:07:02 20:27:09


SMALL PACKET. 소형포장물. 즉 국제소포입니다.


국제소포인지라 품목표 역시 적혀있었고, 항공우편 스티커도 붙어있네요. 제가 보내드린 주소는 직접 작성하기보다는 그대로 캡쳐하여 스티커로 출력하여 붙여주셨습니다. 편의상 한자와 영어주소를 함께 적어드렸는데, 그래도 별 문제 없이 아파트 우편함까지 도달했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20:07:02 20:17:32


도쿄도 하치오지시의 한 우체국에서 접수되었네요.


도쿄도 외곽에 자리잡은 인구 50만 수준의 위성도시입니다. 팔왕자(八王子)가 더 익숙해서 저는 팔왕자라고 읽네요. 은근 일본 자동차 리뷰에서도 시나가와(품천,品川)만큼은 아니지만 자주 보이는 번호판이고, 그냥 팔왕자라고 부르는게 입에 훨씬 더 잘 붙습니다.


뒷면에는 보내신 주소가 적혀있었네요. 어짜피 저도 출력해둔 스티커를 보내드려야 하니 주소를 알아야 합니다만, 주소 역시 따로 보내주셨네요. 여튼 먼저 이런것도 보내주시고 감사한 마음에 새로 출력하는 스티커들과 함께 작은 선물이라도 넣어드리려 하네요. 뭐가 좋을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1.8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20:07:02 20:28:42


일본에서는 오타쿠 씰(オタクシール)이라고 한답니다.


그림이 그려진 스티커들 뿐만 아니라 그냥 다이어리에 붙이는 다이어리 스티커 같은 종류 역시 오타쿠씰이라는 명칭으로 부르는 듯 하더군요. 한국의 이타샤 오너들도 비슷한 스티커를 출력합니다만, 자신의 닉네임과 차량 혹은 캐릭터가 담긴 명함과 비슷한 의미를 가진 '이타샤 명함' 형태의 스티커가 대부분입니다.


물론 저도 그렇지만 가끔 저런류의 스티커도 출력하여 다른 차주들이나 지인들을 비롯하여 여기저기 나눠줍니다만, 특별히 무엇이라 부르는 명칭은 없습니다. 그동안 일본에서 물건을 사서 국제우편을 받아 본 일은 있었지만, 이렇게 개인적인 선물을 받아보기는 처음이네요.


추후 세차를 마치고 자리를 잘 잡아서 붙여주고 준비중인 새 스티커들도 출력하여 보내드려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산에서 목격한 자주색 르망입니다.


뭐 르망은 간간히 보았고, 초기형부터 중기형 그리고 뉴-르망인 후기형까지 이미 올드카 목격담에 박제가 되어있습니다만, 그래도 어쩌다 하나 보이는 차량이니 보는 족족 기록을 하려 합니다. 번호판은 서울 지역번호판인데 요 근래 서산시 음암면 부근에서 목격했다는 얘기가 있어 아마 근처에 자주 왕래하는 차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오펠 카데트가 어쩌고 르망의 역사에 대해 써놓은 얘기는 다른 게시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Pattern | 1/85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20:07:02 14:31:39


서울 4 고 **** 

옛 지역번호판에는 세월의 흔적이 보입니다만, 만 26년의 세월이 무색한 상태네요.


94년 2월에 최초등록된 뉴 르망인데 육안상 부식 하나 보이지 않을 수준으로 매우 깔끔한 자태를 자랑하는 완벽한 상태입니다. 당시 대부분의 국산차가 일본 메이커의 차량들을 라이센스 생산하였지만, 르망의 경우 독일 오펠의 카데트를 기반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수출을 나간 개체들도 많았지만 내구성이나 안전성은 영 좋지 못했던지라 생각보다 빠르게 자취를 감추게 되었던 차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20:07:02 14:31:43


그렇게 유유히 제 갈길을 가고 있습니다.


자세히 볼 여유도 없이 빠르게 사라져서 아쉽기만 하네요. 왜 이 근처 시골에서 자주 출몰하는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앞으로도 지금처럼 깔끔한 모습으로 잘 달려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