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간단히 지나친 올드카들에 대한 사진입니다.

첫번째로 아시아자동차의 AM트럭입니다.

1984년 일본 히노의 슈퍼돌핀트럭을 기반으로 출시되어 1992년 부분변경 모델의 출시. 그리고 1995년 그랜토의 등장으로 단종되었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판매된 현대의 91A, 쌍용의 SY트럭에 비해 잔존댓수가 많지 않아 매우 보기 귀한 차종이 아닐까 싶네요.

2013년 즈음부터 세종시 번호판을 달고 다니던 AM670 18톤 카고트럭(8×4)이 충청남도 곳곳을 돌아다니다 보면 종종 보이곤 했는데 근래 잘 보이지 않더니만 오랜만에 지나가는 모습을 보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7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4 09:27:37


흔히 '앞사발이'라고 불리는 형태의 카고트럭입니다.

조향축이 두개. 그러니까 앞 축의 두 바퀴가 함께 움직이는 차량입니다. 산모양의 데칼과 원형 엠블렘으로 보아 1994년 최후기형 모델로, 적재함의 부식을 제외하고는 준수한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4 09:27:47


종종 지나가다가 보던 차량이지만, 오랜만에 보니 반가웠네요.

믹서트럭으로는 그래도 가끔 보이곤 합니다만, 현역 카고로 활동하는 차량은 그리 쉽게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조금 더 정감이 갑니다. 부디 다음번에도 건재한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7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10:04 11:30:50


공주 23번국도변 차령터널 근처에서 본 프린스입니다.

그럭저럭 보이는 대우의 중형세단 프린스인데, '서울2'로 시작하는 지역번호판에 나이가 좀 있어보이는 외국인 아저씨가 타고 계시더군요. 외국인처럼 보이는 나이드신 아저씨일수도 있겠습니다만, 93년식 프린스 역시 지금의 모습 그대로 주인곁에서 사랑받았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부에서 이어집니다.

+1부에 지난 2016년 방문 당시의 링크가 있으니 먼저 보시고 오셔서 비교하시면 더욱 좋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0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0:17


하늘은 푸르고, 산도 푸릅니다만 바람소리만 들릴 뿐. 서남대학교는 조용합니다.


지난번 방문 당시만 하더라도 기숙사에 사는 학생들이 있어 이리 적적하지는 않았습니다만, 관리인도 없고 산짐승조차도 없는 넓은 학교는 그저 조용하기만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6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0:29


좌측의 본관의 기능을 수행하던 봉황관.


높은 건물에 의해 생긴 그늘이 훨씬 더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어 줍니다. 나름 그래도 멀티플렉스 건물이였던 봉황관에는 매점도 있었고, BHC 치킨집도 입점해 있었고, 남학생 기숙사까지 있었습니다만.. 지금은 페건물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4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0:44


여자기숙사와 학군단 그리고 취업지원센터가 소재해 있는 진리관의 모습입니다.


비교적 화단이 적은 진리관이 훨씬 더 온전한 상태로 보존되어 있습니다. 남원캠퍼스에 비한다면 전반적으로 건물들은 준수한 상태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2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1:14


굳게 잠긴 문.


폐교 관련 안내문과 굵은 쇠사슬만이 굳게 닫힌 문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다시 이 건물이 사용되는 그날까지 굵은 쇠사슬에서 녹물이 흘러내린채로 방치되어 있겠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62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1:48


나름 그럭저럭 잔디 관리가 되었던 운동장 역시 망초들의 집단 서식지가 된지 오래입니다.


축구부가 있었던 학교인지라 나름대로 잔디구장 관리에는 신경을 썼었는데, 지금은 그냥 망초의 집단 서식지입니다. 그래도 남원캠퍼스 운동장에 비한다면 조금 나은 수준이라고 해야할까요. 염소나 소라도 몇마리 풀어놓아야 좀 정리가 될련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6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1:53


2년 전에도, 그 전에도 짓다 말았던 건물은 그 상태 그대로 방치중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2:37


봉황관 출입구는 셔터가 내려와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깔끔했던 진리관 출입구에서 볼 수 없었던 잡초들도 좀 보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30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3:01


버려진 냉장고와 의자. 책상.


봉황관 뒤로 더 들어가봐야 오줌만 지릴 것 같아 그냥 돌아 나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5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3:21


멀리서 본다면, 나름 학생들로 활기찬 여느 대학 캠퍼스와 달라보이진 않습니다.


앞으로 오랜 세월 지금처럼 방치된다면 상황이 달라지겠지만 말이죠. 애초에 캠퍼스 면적이 작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남원보다는 비교적 관리가 잘 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3:40


반대로 걸려있던 태극기.


국기게양대에 걸려있었던 서남대학교 교기는 모두 사라졌고, 태극기만이 걸려있습니다. 그마저도 반대로. 태극무늬의 붉은 부분이 아내로 내려와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5:40


폐건물 방향으로 좀 들어가볼까 하니.. 진입 자체가 불가하네요.


종전에는 정체모를 버려진 버스도 있었고, 조금 더 들어가면 쓰레기장도 있었습니다만 현재로서 들어갈 방법은 없어보입니다. 그렇다고 오줌지려가며 걸어서 들어가기도 좀 그렇구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5:59


딱히 볼 건 없었습니다.


남원캠퍼스에 비한다면 상대적으로 관리상태가 준수했었고, 애초에 캠퍼스도 작은축에 속했으니 말이죠. 뭐 그렇습니다. 명절 연휴 막바지에 심심해서 방문했던 서남대학교 아산캠퍼스는 문만 굳게 잠겨있고 망초밭이 되어있었을 뿐이죠.


올해중으로 기회가 된다면, 호남지방 혹은 영동지방의 폐교 탐방으로 다시 뵙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아산시 송악면 평촌리 348-9 | 서남대학교 아산캠퍼스(폐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