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본 포스팅은 불스원으로부터 무상으로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오랜만에 젠트라 이야기입니다. 온화한 가을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세차하기 딱 좋은 날씨입니다만, 곧 추워지면 세차하기도 거지같고 그렇지만 염화칼슘 탓에 하부세차를 꼭 해줘야 하는 시기가 찾아옵니다. 사실 지금이 춥지도 덥지도 않은 세차하기 가장 좋은 날씨죠.

 

마당세차를 결심했다.

그런고로 앞으로 겨울철에 하고싶어도 하지 못할 마당세차를 즐기기로 합니다.

 

긴 호스를 끌어오고, 양동이에 불스원 카샴푸를 희석합니다. 조금 불편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뭐 이 기분 언제 즐기겠습니까. 춥지도 덥지도 않은 지금이 딱 좋은 날씨인데 지금 즐겨야죠.

 

이번에 불스워너 활동을 하며 가을 시즌 상품으로 증정받은 제품들도 겸사겸사 사용하기로 합시다.

 

불스원샷 블랙, RainOK 발수코팅 스프레이, 크리스탈 컴파운드, 크리스탈 타이어코트젤

경유용 불스원샷 블랙과 RainOK 발수코팅 스프레이.

그리고 크리스탈 제품군인 컴파운드와 타이어코트젤이 왔습니다.

 

자잘한 기스가 많은 젠트라에 사용할 제품은 크리스탈 컴파운드입니다. 가성비 최강의 물왁스로 이름을 날리는 크리스탈 제품군의 대장 '크리스탈 코트 플러스'처럼 크리스탈 브랜드에 편입된 제품들은 일반적인 제품보다 월등한 성능을 자랑합니다. 물론 가격도 조금 더 비싸지만 말이죠.

 

일단 세차 후에 컴파운드를 사용해야 하니 세차부터 하고 봅시다.

 

크코플 효과

크코플 효과가 대단합니다.

 

광도 나지 않던 상태의 젠트라를 가져와서 크코플만 사용했습니다. 그럭저럭 광도 조금 살아났고, 무엇보다도 지속성이 대단합니다. 바깥에 세워두며 비도 많이 맞았고 먼지도 많이 맞았습니다만, 일반적인 물왁스라면 슬슬 그 지속성이 떨어질 시기가 왔음에도 이렇게 물만 뿌려주면 물방울이 맺혀있습니다.

 

크코플 쓰세요 두번 쓰세요. 아니 딱 한번 뿌려주고 닦아줘도 꽤 오래 지속됩니다. 지난번 이벤트 당시 사뒀던 크코플은 다 주변인들 나눠줘서 겨우 한통 남았습니다만, 많이 팔려야 또 네고하러 가죠. 여튼 그렇습니다.

 

평범하게 세차중.

평범하게 세차를 진행합니다.

 

꼼꼼히 미트질을 하고, 마지막으로 물을 뿌려줍니다. 그리고 드라잉 타올로 남은 물기를 제거합니다. 미트로 문질렀음에도 크코플 성분은 그대로 남아있어 물을 다시 뿌려도 비단 위 옥구슬처럼 물이 흘러내립니다. 크코플 찬양만 계속 하네요. 그만큼 좋습니다.

 

일광욕 진행중.

드라잉타올로 물기를 모두 제거하고 일광욕을 시켜줍니다.

 

물호스나 카샴푸 같은 용품을 먼저 정리해두고, 크리스탈 컴파운드를 사용하도록 합니다.

 

크리스탈 컴파운드

크리스탈 컴파운드

스크래치 제거 & 광택 복원제

 

흠집과 페인트자국 스월마크를 제거해주는 용품입니다. 전용 극세사 타월이 함께 들어있네요. 극세사 타월은 세수를 하고 얼굴을 닦아도 물기를 잘 흡수해주고 상쾌한 기분을 느끼게 해 주는 물건입니다. 오늘은 제 얼굴 대신 젠트라의 차체에 양보하기로 합시다.

 

150ml 컴파운드 용액, 극세사 타월

150ml의 컴파운드 용액과 극세사 타월의 모습입니다.

 

극세사 타월 위에 컴파운드를 짜서 페인트가 묻어있거나 스크래치가 남아있는 차체 표면에 잘 문질러 주면 됩니다. 칠이 벗겨졌거나 너무 심하게 패인 스크래치에는 아무리 좋은 컴파운드를 가져와도 쉽사리 복원이 되지 않습니다.

 

가끔 그런 사실을 모르고 완전 만능처럼 포장되는 광고를 보고 칠이 벗겨진 부위를 열심히 문질러도 그대로라며 컴파운드의 효과가 없다고 얘기하는 분들도 계십니다만, 컴파운드는 도장을 다시 복원해주는 용품이 아닌 연마제입니다. 도장 표면을 미세하게 연마하여 스크래치와 페인트가 묻은 자국을 지워주는 물건입니다.

 

콩알만큼? 극세사 타월에 컴파운드를 묻혀줍니다.

콩알만큼 묻혀줍니다.

 

이 콩알만큼의 컴파운드로도 어지간한 페인트 자국이나 작은 기스는 지워줄겁니다. 휀다에 매우 지랄맞게 보이던 무언가가 묻었던 흔적을 지워주기로 합니다.

 

아주 쉽게 지워진다.

아~~~주 쉽게 사라집니다.

 

크리스탈 컴파운드가 묻은 극세사융을 방향에 맞춰 문질러 주니 나온 마법같은 효과입니다. 그렇게 거슬리는 부분들을 가져다 대고 열심히 닦아줬습니다. 중간에 전화가 와서 전화통화를 하며 여기저기 문지르고 다녔던지라 이후 사진이 없어 아쉽네요. 그래도 눈에 거슬리던 부분들을 컴파운드로 말끔하게 처리한지라 기분은 좋습니다.

 

나중에 언젠가 전체도장을 올리겠지만, 크리스탈 컴파운드로 깔끔한 외관을 유지하며 타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천안 모처에 딱 하루 세워두웠던 젠트라.. 다음날 타러 가보니 새똥 테러를 맞았습니다.

 

하 씨발....

풀코스 세차를 마치고 보름 이상 지하주차장에 모셔두었는데, 타고 나오니 이지랄입니다 ㅠㅠ

 

이 자리에 주차를 하기 전 바닥에 새똥자국도 일절 없었고.. 별 생각도 없었는데... 하필이면 커다란 새똥을 여러개 맞았습니다. 다행히 세차용품을 이 차에 넣어두고 옮기지 않았던지라 근처 세차장으로 향했습니다. 천안에서 잠시 살았던게 얼추 10년 전 일이기는 한데, 역말오거리에 세차장이 있었던 사실이 기억이 나 그쪽으로 향했습니다.

 

역말오거리의 셀프세차장은 리모델링만 했지 그대로 영업하고 있더군요. 여튼 세차를 마치고 또 옛 추억에 젖어 상명대학교 천안캠퍼스를 한바퀴 둘러보고 오기로 합니다.

 

역말오거리에서 북일고등학교를 거쳐 단국대학교 가는 길로 나가다가 단국대학교 진입 전 우회전 해서 큰길로 큰길로 나왔습니다. 지금은 새로 아파트가 생겨서 온전한 이전 기억과 같은 길은 아니지만, 그냥 하나하나가 추억이더군요.

 

상명대학교 정문

상명대학교 천안캠퍼스로 들어갑니다.

 

내년이면 만으로 10년이네요. 학교로 들어가는 길목도 많이 변했습니다. 캠퍼스를 한바퀴 돌아 내려오는데, 독도 근처에 좐선배라 부르던 사람 모양의 조형물은 사라졌더군요. 그거 말곤 건물도 그대로 딱히 바뀐건 없었습니다.

 

한누리관 너머 본관 뒷편에 파란 젠트라가 보인다.

에이 별거 없네 하고 한누리관을 거쳐 내려가던 길에 파란색 젠트라를 목격했습니다.

 

14인치 알루미늄휠이 적용된 1.2 SX 오토입니다. 젠트라X 중 가장 흔히 보이는 모델입니다. 이 근처에 세워두는 교직원의 지역번호판 비스토가 있었는데, 대략 2~3년 전부터 보이지 않더군요. 뭐 비스토가 사라져서 아쉬웠지만, 비스토 말고 가끔 찾아와서 함께 사진을 찍을만한 차가 있다는 생각에 기쁨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GENTRA X

앞뒤로 젠트라X의 모습이 보입니다.

 

광각렌즈라 왜곡이 있습니다만, 파란색 젠트라가 보이면 나란히 세워두고 사진을 촬영합니다. 역시 교직원의 차량으로 보이는데, 뒷유리에 중고차 딜러의 광고용 스티커를 붙였던 흔적이 남아있더군요.

 

뒷모습만 보면 그냥 같은차.

뒷모습만 보면 그냥 같은 차량입니다.

 

저 차도 레터링만 CDX 16을 붙여두었지 1.6 모델에는 기본으로 15인치 알루미늄휠이 적용되었습니다. 고로 1.2 SX의 레터링 갈이라 보면 됩니다. 그렇게 인기가 있던 차도 아니고 꽤 많은 차량이 수출길에 올라 씨가 마르고 있음에도 찾아보면 꽤 많이 보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같은 색상의 차량과 나란히 세워두고 사진도 찍을 수 있지요.

 

옆에서 보면 조금 다르다.

뒤에서 보면 큰 차이를 느끼긴 어렵지만, 옆에서 보면 조금 다르게 생겼습니다.

 

측면 디자인 차이가 보여지는 이런 사진을 개인적으로 좋아합니다. 문짝이나 유리의 형태도 다르지만 라인도 조금 다릅니다. 칼로스처럼 전면과 후면의 미묘한 차이가 있는것도 아니고 전면과 후면 디자인은 동일하지만, 미묘하게 차이를 뒀다면 조금 더 팔리지 않았을까 싶네요.

 

우측 헤드램프만 누렇다.

이 차도 우측 헤드램프만 백화현상이 일어났습니다.

 

제 차도 마찬가지로 좌측만 교환되어 우측 헤드램프는 출고 당시 물건인지라 백화현상이 일어났습니다. 이 차량 역시 범퍼의 도장 흔적이 보이는 바 좌측으로 파손이 있었던 차량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특유의 병신같은 범퍼 디자인 탓에 앞에 긴 번호판을 달아놓으니 양 옆으로 뜨는 공간이 보이네요. DIY를 거친 제 차는 멀리서 보면 그런 공간이 보이지 않습니다.

 

내년에 와야지

여튼 젠트라로 시작해서 짧은 상명대 구경을 거쳐 젠트라로 끝납니다.

 

작년에는 8월에 다녀갔었네요. 매년 한 번 찾아오는 성지(?)같은 느낌입니다. 내년에 다시 찾아오기로 합시다. 내년에는 많은 변화가 있기를 소망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