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3일차 이야기입니다.


지난 한주간은 앞으로 주말을 보낼 학원에서의 적응과 타워크레인과 친밀해지는 기회였다면, 이번주는 시험 실전 대비에 한걸음 다가간 한 주가 아닐까 싶습니다. 여튼 매주 토요일 일요일. 주말이 주말처럼 느껴지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뭔가를 한다는 생각에 보람있게 느껴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5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18 08:41:23


평범한 토요일 아침.


한참 공회전중인 기중기의 엔진소리가 실습장의 적막을 깨웁니다. 오늘은 굴삭기가 움직이는 모습도 보았네요. 여튼 경유를 연료로 하는 굴삭기와 기중기와 달리 440V 전기를 연료로 하는 타워크레인의 경우 지상에서 듣는다면 매우 조용히 작동하는 중장비 중 하나입니다. 물론 운전실에서 듣는 소리와 진동은 조금 다르지만 말이죠.


오전에는 국가직무능력표준(NSC) 교육과정에 의한 이론수업이 있었습니다. 각부의 명칭과 함께 타워크레인의 기둥(마스트)을 추가하여 높이를 올리는 작업인 텔레스코핑(Telescoping)의 과정에 대해 시청각 자료로 궁금증을 해소하였습니다. EBS TV 프로그램인 극한직업에 타워크레인 설치 및 해체과정을 다뤘던 부분이 있어 극한직업도 시청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3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18 14:04:01


여튼 오후시간에 본격적인 실습이 있었습니다.


약 일주일만에 다시 오르는 타워크레인인지라 일단 처음에는 다시 감을 잡는 식으로 운행하였습니다. 제가 속한 조가 오늘은 처음으로 크레인에 탑승하는 차례이기에 들어 올렸다 내리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콘크리트가 가득 담긴 드럼통을 타워크레인의 후크에 연결해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29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18 14:04:08


전날 세워두었던 타워크레인.


스윙브레이크를 풀어놓고, 트롤리 역시 운전실 방향으로 당겨놓습니다. 자동차로 치자면 사이드브레이크가 잠겨있지 않은 중립 상태이기에 바람이 부는 방향으로 자기 혼자 살살 돌아갑니다. 바람이 좀 많이 부는 날에는 육안상으로도 자기 혼자 돌아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95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18 14:05:38


후크에 드럼통과 연결된 체인을 걸어줍니다.


8톤짜리 타워크레인은 300kg 수준으로 상대적으로 가벼운 드럼통 따위는 매우 쉽게 들어올립니다. 3일차 역시 평범하게 타워크레인을 운행했습니다. 다행히 지난주에 탑승했었던 감이 남아있어 운행에는 큰 어려움이 없었네요. 다만 바람이 어느정도 불었던 2일차와 달리 바람이 거의 불지 않아 감속에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18 14:31:41


오늘은 운전실에서 내려와 스윙모터와 브레이크가 동작하는 모습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였습니다.


전기로 움직이는 모터입니다. 요란한 소리를 내며 움직입니다. 그리고 자동차의 디스크브레이크 및 캘리퍼와 같은 구조의 브레이크의 모습도 보였습니다. 스윙브레이크를 잡으면 마치 자동차의 사이드브레이크를 당긴것처럼 브레이크가 잡혔습니다. 뭐 흔히 보는 자동차 브레이크의 원리와 동일하지만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4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18 14:32:52


브레이크 오일 통과 마스터실린더. 그리고 브레이크 라인의 모습이 보입니다.


가까운쪽 브레이크로 가는 라인은 상대적으로 꼬여 있는 상태. 조금 멀리 있는 모터 방향으로 가는 라인은 기둥을 타고 넘어갑니다. 자동 구리스 주입기는 학원의 특성상 움직임이 그리 많지 않으니 현재 사용하지 않고 직접 손으로 구리스를 도포한다고 하네요. 


직접 안에서 운행을 하는것도 재밌지만, 구조에 대해 알아가는 재미도 꽤 있었습니다. 

스윙모터와 브레이크가 작동하는 모습은 영상으로 남겨보았습니다.


구조를 알아가는 상황인지라 모든것이 재미나게 느껴집니다. 4일차 이야기로 뵙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석문면 삼화리 1267-2 | 당진 현대직업전문학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Tag 2020, HK 290HC-H(708), NSC, 강의동, 강의실, 국가직무능력표준, 국비교육, 국비교육 기관, 국비교육 내일배움카드, 국비교육 자격증, 국비교육 학원, 국비교육기관, 국비교육학원, 굴삭기, 기중기, 기중기 크레인, 기중기운전기능사 필기, 내일배움카드, 내일배움카드 국비교육, 마스터실린더, 브레이크, 선회모터, 선회장치, 스윙모터, 시험연습, 실기시험, 자격증, 자격증 국비교육, 자격증취득, 자격증취듟, 전원주택, 중장비, 중장비 학원, 중장비학원, 지게차, 직업전문학교, 직업학교, 천장크레인, 천장크레인운전기능사 필기, 크레인 국비교육, 타워크레인, 타워크레인 교육, 타워크레인 국비교육, 타워크레인 기능사, 타워크레인 기능사 실기, 타워크레인 기능사 필기, 타워크레인 기사, 타워크레인 동작, 타워크레인 레버, 타워크레인 선회장치, 타워크레인 스윙모터, 타워크레인 시험, 타워크레인 실기, 타워크레인 운전기능사, 타워크레인 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 1일차. 국비교육 첫날, 타워크레인 자격증, 타워크레인 작동, 타워크레인 탑승, 타워크레인 필기, 타워크레인 필기시험, 타워크레인 해체, 타워크레인기능사, 타워크레인기능사 실기, 타워크레인기능사 필기, 타워크레인기사, 타워크레인운전, 타워크레인운전기능사, 타워크레인운전기능사 필기, 타워크레인탑승, 필기시험, 한국타워크레인, 한국타워크레인주식회사, 충남 당진시 석문면 삼화리 1267-2 | 당진 현대직업전문학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능사 정기시험 필기접수가 오늘 10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일찌감치 큐넷 홈페이지에 가서 로그인을 하고 대기중이였습니다. 오전 10시 정각이 되자마자 페이지를 갱신하고 접수 버튼을 눌렀습니다만... 접수를 위해 몰려온 사람들로 인해 이미 과부하가 걸려버렸네요..


갱신부터 과부하가 걸렸습니다. 


10시 땡 하자마자 바로 새로고침을 눌렀더니만 수천명이 몰렸던지라 대기가 걸려버리네요...

  


그렇게 취득할 자격증 종류를 선택하고 여러 정보를 입력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대기 인원은 점점 늘어납니다. 약 오천명 가까운 인원이 몰려버렸으니 뭐.. 버틸 재간이 있을까요. 그래도 꾸역꾸역 대기 후 넘어가기는 하니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 보기로 합니다.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기 시작합니다.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계속 기다려도 페이지가 제대로 뜨지 않기를 반복합니다.



다음 항목으로 넘어가도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그렇다고 로딩이 이루어지는것도 아니고...


또 새로고침을 해 봐야 답이 없을게 분명하고.. 그냥 참고 기다립니다.




참고 기다린 나에게 나타난 문구는 "일부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습니다."


그렇습니다. 메인페이지로의 이동 역시 불가합니다. 뭐 어쩌라는건지 싶은 생각입니다. 새로고침을 계속 눌러보니 메인페이지로 이동하고 다시 처음부터 접수를 진행합니다. 


대략 15분이 지나니 접수를 완료한 사람들이 빠져나가고, 그럭저럭 대기인원이 천명대까지 줄어들기 시작한 뒤에 가서야 접수를 속개 할 수 있었습니다. 대체 처음에 확 몰려왔던 사람들은 접수를 하고 나갔을련지 궁굼하네요.



여튼 대기인원이 어느정도 빠져나가 접수 신청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일요일 자리가 그래도 남아있더군요. 아마 대도시의 경우 자리가 없었을텐데 그래도 지방 중소도시라고 주말에도 자리는 있는듯 합니다. 일단 응시는 해 두었고, 보험용으로 평일에 한번 더 응시접수를 해 놓을지 고민 좀 해봐야겠습니다.



응시 수수료는 11,900원. 무통장입금, 카드결제 등 여러 방법으로 결제가 가능합니다.


저는 카드로 결제하였고, 바로 수험표까지 출력해두었습니다. 실기에는 자신감이 생겨 큰 걱정이 안되지만, 필기를 과연 한번에 붙을 수 있을지 걱정이 됩니다. 다들 하는 얘기가 기출문제 위주로 풀다보면 어짜피 그게 그거인 문제들이 나온다고 쉽게 붙을 수 있다 합니다만.. 이론부터 보고 있는 이 시점에서는 그저 걱정만 되네요.


여튼 그렇습니다. 건투를 빕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