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프리마 카고트럭 주행거리 10,000km 돌파!

출고 약 2개월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1만km를 넘겼습니다. 사실 11월말 ~ 12월 초에 보름정도 차를 세우지 않았더라면 좀 더 일찍 넘어갔겠죠. 영업용 치고는 장거리가 아닌 흔히 말하는 시내바

www.tisdory.com

 

1만km를 넘겼습니다.

돈지랄처럼 보여지긴 하지만 첫 엔진오일이니 주기보다 빠르게 내려주기로 합니다.

 

매뉴얼상의 교체 권장주기는 엔진오일이 35,000km.

디퍼런셜 오일이 40,000km. 미션 및 리타더 오일이 350,000km입니다. 

 

승용차라면 2~3000km를 타고 첫 엔진오일을 교체해줬겠지만, 비용의 문제도 있고 교체주기가 긴 상용엔진이기에 1만km 주행 이후 교체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다른 오일까지 같이 교체해주면 더욱 좋겠지만, 일단 비용의 문제도 있으니 엔진오일부터 교체하기로 합시다.

 

그렇게 10,586km를 타고 타타대우 지정정비서비스인 당진모터스에 입고했습니다.

 

점심시간이다.

도착하니 점심시간입니다. 접수부터 하고 고객대기실에서 기다리니 차량 앞으로 오라고 부르네요.

 

차량 출고 2개월차인데 너무 자주 와서 이제 새롭게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그놈의 내비게이션 문제때문에 지난주에도 왔다 갔었지요. 어제부터 또 갑자기 GPS를 잘 잡기 시작합니다. 대체 무엇이 문제인지 알 수 없어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여튼 간단한 작업인 오일류 교환은 접수처 바로 옆 1번 부스에서 작업합니다. 아스팔트 바닥에도 엔진오일이라 적혀있네요. 점심시간 전에 입고되었던 5톤 노부스가 빠져나오고 그 자리에 제 차를 넣습니다.

 

 

차량입고

어디까지나 차주가 직접 운전하여 차량을 넣어줘야 합니다.

 

승용차의 경우 어지간해서는 정비사가 차량을 리프트 위에 올리거나 도크 위에 올리는데 대형차라 괜히 미숙한 조작으로 문제가 생길 소지를 차단하려는 목적인지 어디까지나 차주가 직접 차량을 넣어줘야 합니다. 물론 차주가 차를 접수만 해두고 갔다면 정비사가 끌어다 넣겠지요.

 

작업의 원리는 승용차와 동일합니다. 밑에서 코크를 풀어 드레인 방식으로 엔진오일을 내리고 엔진 상부의 필터류를 교체한 뒤 새 오일을 주입해주면 됩니다. 다만 엔진이 캡 아래에 있어 캡을 틸팅해야만 합니다.

 

트럭인데도 언더커버가 있다.

트럭임에도 언더커버가 존재합니다.

 

생각보다 꼼꼼하게 만들어진 차량입니다. 커버를 탈거하고 드래인 코크를 풀고 폐유통에 폐유를 받아내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날도 춥고 구리스를 주입해야 하는 부싱이나 조인트도 3축을 제외하곤 죄다 판스프링이 적용된 차량이라 많습니다. 그래서 고객대기실에 들어가 기다렸습니다.

 

작업중

한참 지난 뒤 다시 차량 앞으로 내려오라고 부르네요. 내려왔습니다.

 

작업이 거의 다 끝났습니다. 시동을 걸고 마저 주입하지 못한 부위에 구리스를 주입하기 위해 핸들을 돌려줍니다. 다 끝났다네요. 차량을 다시 대기주차장으로 빼고 사무실에 들어가 결제를 진행합니다.

 

구리스 떡칠

떡칠된 구리스의 모습이 보입니다.

 

뭐 예전에는 거의 대부분 손으로 발랐다고 합니다만, 요즘은 공압을 이용한 구리스건이 나와 쉽고 간편하게 구리스 주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차량 밑으로 들어가 부싱을 찾고 조인트를 찾는 일이 그닥 뭐 깔끔하고 편한 일은 아니긴 하지만요.

 

정비내역서

정비내역입니다. 부가세 포함 33만원을 결제했습니다.

처음으로 무상수리가 아닌 유상 소모품 교체를 진행했습니다.

 

엔진오일은 26리터가 들어갔습니다. 깡통에 있는 타타대우 순정 엔진오일을 사용하였는데, 단가가 1리터에 5000원이네요. 그리스주입은 엔진오일 교체시 어느 카센터를 가도 서비스로 해 준다고 합니다. 구리스까지 주입해주는 수고에 비하면 공임은 승용차 엔진오일 교체보다 조금 더 비싼 수준으로 저렴하네요.

 

에어크리너야 차가 크니 당연히 승용차보다 비싸다고 생각을 하는데 오일필터가 7만 5천원. 생각 이상으로 비싸더랍니다. 무려 이태리제 피아트 엔진이라 그런지 몰라도 오일필터가 원래 저렇게 비싼건가 싶은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1만km 타고 왔으니 에어크리너는 교체하지 않아도 된다고 얘기를 했어야 하는데 깜빡하고 못했습니다.

 

여튼 다음에는 4만km를 찍고 다시 오기로 합니다. 그 때 와서 디퍼런셜 오일도 같이 내려줘야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차량을 출고한지 약 3~4일 지난 시점부터 내비게이션의 위치가 잘 잡히지 않는 증상이 생겼습니다.

 

잘 잡다가도 어느순간 갑자기 산으로 가는 경우도 많고, 어느순간 멀쩡하게 잘 작동하는 경우도 있어 확실히 어떤 이상이라 얘기하기는 어렵습니다.

 

GPS가 잡히지 않는 문제로 GPS 재방사기를 설치했으나 GPS 수신 감도만 좋아졌지 내내 같은 증상이 발현됩니다. 그래서 타타대우 순회정비 직원한테 물어보고 지정서비스 직원한테 물어보고 여기저기 다 물어봐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를 해보라 해서 업데이트까지 했습니다만 증상은 더욱 심해졌습니다.

 

온갖 개지랄을 다 해도 해결책이 없으니 타타대우 고객의소리를 활용하기로 합니다.

 

타타대우 홈페이지나 전용 앱에 '고객의 소리'라는 코너가 있습니다. 고객 불만이나 칭찬 및 제안을 다이렉트로 본사에 넣을 수 있는 서비스인데 고객의 소리를 귀담아 듣겠다는 현임 대표 취임 이후 생겨난 서비스라고 합니다. 다이렉트로 본사에 꼽혀서 내려오는 클래임이라 효과는 직빵입니다. 자주 활용해야겠습니다. 여튼 내비게이션 문제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니 지역을 담당하는 본사 직원에게 연락이 오더군요.

 

그리고 지정서비스에서도 멀쩡한 부품을 자기들 임의로 교체해보기 어렵다고 했던 물건을 바로 입고하여 교체하는 방향으로 흘러갑니다. 교체해서라도 문제가 해결되었으면 좋으련만 그 증상이 그대로 발현됩니다.

 

타타대우상용차 당진모터스

타타대우 지정정비서비스인 당진모터스입니다.

 

항상 차가 많습니다. 이 GPS 문제를 얘기하니 준비했다는듯 교체할 부품을 가지고 차에 올라타시더군요. 일단 AVN 본체를 교체해보고 해결이 안된다면 안테나 그 다음으로는 배선을 교체해보기로 합니다.

 

 

교체하게 될 부품

신품은 아닌 느낌입니다. 여튼 교체 이후 잡혔으면 좋겠습니다.

 

SD카드는 보증품목이 아니라 그대로 옮겨서 사용해야한다고 그러네요. 이거가지고 왜 내 차보다 오래된 부품을 다느냐고 지랄하는 사람들은 충분히 지랄하겠지만 저는 제발 그 증상만이 잡히기를 기원하며 교체작업을 옆에서 지켜보았습니다.

 

탈거작업 진행중

탈거작업이 진행됩니다.

 

커버를 뜯고 그 안에 박혀있는 피스를 제거해야 AVN 본체가 나옵니다. 곧 출시될 맥쎈 구쎈은 아마 실내 디자인도 바뀌며 좀 다른 구조를 보여주겠죠. 딱히 뜯을 일이 많은 부분은 아닙니다만, 그래도 한번 뜯기 꽤 번거로운 분위기입니다.

 

교체 완료

교체를 마쳤습니다만, 정상작동은 개뿔 도봉구 창동 한복판에서 신호를 못잡네요.

 

한참 지나도 보이는 위성은 많습니다만, 사용하는 위성은 없습니다. AVN을 납품하는 협력업체에선 절대 자신들의 제품은 문제가 없다고 그런답니다. 저러고 놔두니 정상적으로 위치를 잡아 집에 가는데 또 내비게이션이 산으로 가는지라 다시 정비소로 돌아왔습니다. 결국 샤크안테나까지 교체합니다.

 

샤크안테나 교체작업

요즘은 통합형 안테나라고 하죠?

 

FM/AM DMB 및 위성신호를 함께 수신합니다. 승용차고 상용차고 할 것 없이 요즘은 대부분 이런 통합형 안테나를 장착합니다. 안테나 교체를 위해서는 실내등을 탈거하여 배선과 안테나를 고정하는 너트를 풀어주고 위에서 안테나 본체를 바꿔줘야 합니다.

 

안테나 교체

위에서 부품을 바꾸고 아래에서 다시 고정하고 배선을 연결해줍니다.

 

이 작업까지 마치고 시간이 늦어 차고지로 돌아갑니다. 역시나 잡히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교체할 물건은 GPS 배선밖에 없다고 하는데, 다른 멀쩡한 부품들 다 교체해서도 잡히지 않았던게 배선을 교체한다고 잡히라는 보장은 더더욱 없습니다. 이후 한번 더 센터에서 직접 내비게이션을 업데이트했습니다만, 결과는 동일했습니다. 결국 이 개지랄을 하며 생긴건 내장재 기스 말곤 없네요.

 

월요일에 다시 연락을 준다고 합니다. 배선까지 교체하고 답이 없다면 또 '고객의 소리'에 하소연 하는 방법 말곤 없네요. 연구원을 직접 데려오던지 AVN 협력업체 직원을 직접 데려와서 보여주고 그 자리에서 해결책을 찾으라고 하는 방법 말곤 없어보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