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아반떼'에 해당되는 글 10건


아무래도 미친놈이라고 생각을 하시지 이해를 하지 못하실 분들이 더 많으리라 생각됩니다만, 신차를 내려 타고다닌지 약 7개월동안 제 의지에 의해 삼각떼의 출고 비닐을 벗겨낸 적은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더운 여름 통풍시트를 사용하기 위해 시트의 바닥의 일부를 걷어놓은것과 세차를 하며 에어를 불다가 불가피하게 날라가는 비닐들. 그리고 비교적 최근 고정하던 고무가 삭아버려 바람에 날라간 멀티펑션스위치의 비닐을 제외하면 제 의지대로 떼어낸 비닐들은 단 하나도 없으니 말이죠. 


과연 얼마나 버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래도 신차 출고 당시 비닐을 떼어내지 않고 7개월을 버텼습니다.


특히 항상 손이 닿는 핸들 비닐조차 뜯어내지 않았는데 결국 한계에 도달한 것인지, 테이프의 접착력이 떨어져 핸들을 감싸던 비닐이 운전에 방해가 되기 시작했습니다. 



돌리면 자꾸 무언가가 닿습니다. 그래도 약 7개월동안 잘 버텨왔습니다..


다른 비닐은 놔둬도 이 비닐은 대부분 떼어내시던데 전 그냥 버텼습니다. 처음엔 좀 불편했는데, 지금은 비닐 속으로 만져지는 부드러운 가죽의 질감이 더욱 익숙치 않네요. 명확한 이유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부 현대 기아차의 경우 7~8만km만 타도 핸들의 가죽이 떨어져 나가기 시작하더군요. 그래서 더욱이 벗기기 싫었습니다.


핸들 비닐과의 작별을 고할 시기가 왔음을 직감했습니다만, 벗겨내기엔 아직 단단히 고정된 부분이 있더군요.



핸들 우측 상단. 아직 테이프의 접착력이 살아있습니다.


이게 아니라면 그냥 체념하고 벗겨냈겠지만, 아직 남아있으니 떨어진 다른 부분의 테이프를 살짝 떼어낸 뒤 다시 붙여 당분간은 비닐을 유지하기로 합니다. 저 테이프가 접착력이 다 하는 그날까지 버틸겁니다.



뭐 신차 당시의 비닐 상태는 투명했습니다만, 산전수전 다 겪으니 탁한 색으로 변해버렸네요.


비닐을 감싸고 있던 테이프 역시 손이 닿았던 부분은 접착력이 다 떨어져 사실상 부착이 불가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신호대기중 잘 눌러서 테이프를 다시 붙여줍니다.



그래도 겨우 붙었네요..


추잡하게 느껴지긴 합니다만, 절대 멀쩡한 비닐을 떼어낼 생각은 없으며 마지막 테이프의 접착력이 떨어지지 않는 이상 제 손으로 제거하는 일도 없을겁니다. 조금 더 버텨봅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AD도 그렇고 삼각떼도 그렇고 스포츠 모델에만 사이드스컷이 달려나옵니다.


매우 당연한 이야기지만 없는것보다 있는게 훨씬 보기도 좋고요. 여러 요인으로 사이드스텝이 긁히거나 찌그러지는 문제를 막을 수 있기에 어느정도 차체 보호의 효과도 있습니다. 삼각떼의 경우 구형 AD와 측면만 놓고 비교하자면 거의 달라진게 없으니 에프터마켓용 파츠를 사다 달아도 됩니다만, 가격도 저렴하고 깔끔한 순정이 더 마음에 들더군요.


모비스 홈페이지에서 부품을 검색하니 근처 서산에 있는 부품대리점에서 양쪽 재고를 보유하고 있더군요.

요즘은 WPC에 접속하지 않아도 단순 검색의 경우 웹페이지에서 쉽게 부품 검색이 가능합니다.


퇴근 후 서산의 모비스 부품대리점으로 향했습니다. 가라재고인지 실재고인지 확인을 위해 먼저 전화를 걸었고, 실 재고가 있다고 하네요. 가끔 전산상에 잡히는 재고가 실제 존재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 꼭 전화 먼저 하고 출발하는게 좋습니다. 조금 늦게 도착한다 하니 물건을 미리 빼놓는다 하시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9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20:19


그렇게 도착한 서산의 현대모비스 부품대리점. (주)성진사


서산 시내 현대자동차공업사 안쪽에 위치한 부품점입니다. 성진사라는 이름을 가진 이 부품점에서는 현대 및 기아차 부품을 모두 취급합니다. 가끔 현대 혹은 기아 중 한 브랜드만을 취급하는 부품점도 있고, 현대의 경우 마이티급 이상의 상용부품만 취급하는 대리점들도 존재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19:07


사무실 입구 옆에 나와있는 기다란 박스 안에 사이드몰딩이 들어있었습니다.


박스채로 삼각떼에 넣고 가기엔 공간이 나오지 않아 포장을 뜯어 물건 본품만 가지고 가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20:22


비닐도 안뜯고 6개월씩이나 버티는 유사신차 보조석을 눕힌 뒤 신품 사이드몰딩을 집어넣습니다.


피스까지 다 박혀 나오네요. 새차이기도 하고 멀쩡한 차체에 피스를 박을 생각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 피스를 박지 않고 부착하는 업체의 힘을 빌려보려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20:32


87751 F2500YT3 몰딩 어셈블리 - 사이드 실, 좌측

87752 F2500YT3 몰딩 어셈블리 - 사이드 실, 우측


가격은 각 55,330원. 도합 110,660원을 결제했습니다.


F2500뒤 붙는 코드 'YT3'은 제 차량의 도장코드(아이언그레이)이며 각 차량의 색상코드에 따라 달라지지만 가격은 동일하네요. 사실상 에프터마켓용 사이드스컷의 절반가격에 구매가 가능한 이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서산시 예천동 488 | 현대모비스 성진사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