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아반떼'에 해당되는 글 18건

반응형

2019/12/2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79 현대자동차 포니 임시번호판 사진.

 

1979 현대자동차 포니 임시번호판 사진.

오늘은 목격담과 거리가 멀긴 하지만, 귀한 사진을 발견하여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 작성합니다. 1979년 출고된 현대자동차 최초의 독자생산모델인 포니의 임시번호판이 달린 사진을 발견했

www.tisdory.com

2020/11/16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차고 정리 및 보수공사

 

차고 정리 및 보수공사

주말 내내 차고 정리를 단행했습니다. 뭐 시간이 날때마다 짐을 하나씩 빼고 버릴건 버리는 등 정리를 하고 있었지만, 날이 더 추워지기 전에 마무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이번 주말은 차고 정

www.tisdory.com

사실 그동안 차고를 치웠던 이유가 도크도 그렇고 차량을 주차하는 목적으로라도 다시금 활용하기 위함도 있지만, 임시번호판 포니가 있던 자리에 내 차를 세우고 비슷한 구도의 사진을 촬영하고 싶은 생각에서 더 열심히 치웠던 것도 있습니다.

 

물론 포니는 이미 용광로에 들어가 다시 태어나고도 여러번 다시 태어났겠지만, 사실상 자료조차 거의 찾기 힘든 임시번호판의 포니가 이 차고에 세워져 있던 사진에서 시작된 차고에 다시 차를 집어넣기 프로젝트를 달성하긴 했습니다.

 

임시번호판 포니1

지나간 옛 차 그리고 방치되었던 차고를 다시 돌아보게 했던 사진.

 

요즘 뭐 현대차가 헤리티지다 뭐다 하면서 지나간 옛차들을 다시금 전시하고 시승 할 수 있는 행사를 진행하는데, 당시엔 형편없던 기술력이라 할지라도 이러한 차량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현대차가 존재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당시 차를 세워두고 자가정비를 하던 이 차고가 없었더라면 부자는 아니지만 지금처럼 다락방 딸린 복층아파트에서 그냥저냥 윤택한 삶을 영위하지 못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이 차고를 처음 건축하고 차를 고쳤던 할아버지부터 이후 이 차고에서 차를 고치고 타고다녔던 아버지를 거쳐 제게 넘어왔는데, 적절히 잘 유지해보도록 합시다. 

 

세월이 흐르고 차고는 낡았다. 차도 커졌다.

그리고 차를 넣었습니다. 감격을 느낍니다.

차고에 온전히 차가 들어간 모습을 보는게 얼추 20년만이네요.

 

대략 2000년대 초반에 옆에 사시던 약국집 아저씨께 세를 줬었습니다. 그 당시 검정색 에쿠스를 끌고 다니셨는데, 그렇게 차고를 사용한지 그리 오래 지나지 않아 그분께서 돌아가시고 차고가 아닌 창고처럼 썼던 공간입니다. 세월이 세월인지라 바닥도 깨지고 여러모로 콘크리트 상태가 좋진 않지만 차가 들어갔습니다. 이 모습을 보기 위해 꽤 오랜 세월 고생했음을 생각한다면 그저 감격스러울 뿐이네요.

 

포니가 들었던 자리. 이젠 아반떼가 들어갑니다.

 

코티나 마크5, 포니, 로얄살롱을 거쳐 할아버지 아버지를 거쳐 이젠 제 차가 들어가고, 선대가 그랬듯이 이 자리에서 거창한 정비는 하지 못하더라도 간단한 DIY를 해보려 합니다. 과연 내 자식에게까지 이 차고에서 직접 차를 만지라며 물려 줄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헤리티지 개러지(HERITAGE GARAGE) 프로젝트는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습니다.

 

막상 차를 넣고보니 당대 중형차로 취급되던 차량이 들어가도 도크로 들어 갈 수 있는 공간이 남았던 차고인데 꽤 좁게 느껴지네요. 수십년을 버텨오며 그동안 자동차의 크기 역시 함께 커졌음을 실감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월의 마지막 날. 삼각떼가 77,777km의 벽을 뛰어넘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7:31 07:25:01


마침 신호도 걸려주네요. 11111부터 시작해서 77777까지 꽤 오래 걸린 느낌입니다.


정확히 1년 7개월 5일만에 계기판에 찍혀버린 주행거리인데,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은 그리 길지 않습니다. 어짜피 신호가 바뀌고 조금 달리다 보면 숫자가 하나씩 올라갈테니 말이죠. 777,777km를 타지 않는 이상 앞으로 계기판이 7로만 가득차는 모습은 쉽사리 볼 수 없을겁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7:31 07:24:58


그렇게 주행거리만 늘어나네요..


이 기세라면 만 3년만에 15만km 이상 타고, 처음으로 검사를 받게 되는 4년차에는 20만km에 임박했거나, 20만km를 뛰어넘은 주행거리가 찍혀있을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그나마 디젤차라 휘발유보다 저렴하고 연비도 잘 나와서 휘발유차 대비 60% 수준의 유류비로 유지가 가능해서 다행입니다.


여튼 그렇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무사고로 무탈히 운행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S 아침에 77777을 보아 하루종일 운이 좋지 않을까 내심 기대했지만, 전반적으로 운이 나빴던 하루였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