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에서 이어집니다.

+1부에 지난 2016년 방문 당시의 링크가 있으니 먼저 보시고 오셔서 비교하시면 더욱 좋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0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0:17


하늘은 푸르고, 산도 푸릅니다만 바람소리만 들릴 뿐. 서남대학교는 조용합니다.


지난번 방문 당시만 하더라도 기숙사에 사는 학생들이 있어 이리 적적하지는 않았습니다만, 관리인도 없고 산짐승조차도 없는 넓은 학교는 그저 조용하기만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6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0:29


좌측의 본관의 기능을 수행하던 봉황관.


높은 건물에 의해 생긴 그늘이 훨씬 더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어 줍니다. 나름 그래도 멀티플렉스 건물이였던 봉황관에는 매점도 있었고, BHC 치킨집도 입점해 있었고, 남학생 기숙사까지 있었습니다만.. 지금은 페건물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4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0:44


여자기숙사와 학군단 그리고 취업지원센터가 소재해 있는 진리관의 모습입니다.


비교적 화단이 적은 진리관이 훨씬 더 온전한 상태로 보존되어 있습니다. 남원캠퍼스에 비한다면 전반적으로 건물들은 준수한 상태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2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1:14


굳게 잠긴 문.


폐교 관련 안내문과 굵은 쇠사슬만이 굳게 닫힌 문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다시 이 건물이 사용되는 그날까지 굵은 쇠사슬에서 녹물이 흘러내린채로 방치되어 있겠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62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1:48


나름 그럭저럭 잔디 관리가 되었던 운동장 역시 망초들의 집단 서식지가 된지 오래입니다.


축구부가 있었던 학교인지라 나름대로 잔디구장 관리에는 신경을 썼었는데, 지금은 그냥 망초의 집단 서식지입니다. 그래도 남원캠퍼스 운동장에 비한다면 조금 나은 수준이라고 해야할까요. 염소나 소라도 몇마리 풀어놓아야 좀 정리가 될련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6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1:53


2년 전에도, 그 전에도 짓다 말았던 건물은 그 상태 그대로 방치중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2:37


봉황관 출입구는 셔터가 내려와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깔끔했던 진리관 출입구에서 볼 수 없었던 잡초들도 좀 보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30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3:01


버려진 냉장고와 의자. 책상.


봉황관 뒤로 더 들어가봐야 오줌만 지릴 것 같아 그냥 돌아 나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5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3:21


멀리서 본다면, 나름 학생들로 활기찬 여느 대학 캠퍼스와 달라보이진 않습니다.


앞으로 오랜 세월 지금처럼 방치된다면 상황이 달라지겠지만 말이죠. 애초에 캠퍼스 면적이 작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남원보다는 비교적 관리가 잘 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3:40


반대로 걸려있던 태극기.


국기게양대에 걸려있었던 서남대학교 교기는 모두 사라졌고, 태극기만이 걸려있습니다. 그마저도 반대로. 태극무늬의 붉은 부분이 아내로 내려와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5:40


폐건물 방향으로 좀 들어가볼까 하니.. 진입 자체가 불가하네요.


종전에는 정체모를 버려진 버스도 있었고, 조금 더 들어가면 쓰레기장도 있었습니다만 현재로서 들어갈 방법은 없어보입니다. 그렇다고 오줌지려가며 걸어서 들어가기도 좀 그렇구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6 13:45:59


딱히 볼 건 없었습니다.


남원캠퍼스에 비한다면 상대적으로 관리상태가 준수했었고, 애초에 캠퍼스도 작은축에 속했으니 말이죠. 뭐 그렇습니다. 명절 연휴 막바지에 심심해서 방문했던 서남대학교 아산캠퍼스는 문만 굳게 잠겨있고 망초밭이 되어있었을 뿐이죠.


올해중으로 기회가 된다면, 호남지방 혹은 영동지방의 폐교 탐방으로 다시 뵙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아산시 송악면 평촌리 348-9 | 서남대학교 아산캠퍼스(폐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지난번 누유가 확인된 가스켓을 교체하기 위해 엔진작업을 했었던 부천 작동의 정비공장으로 향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9 11:12:56


오전에 미리 전화를 하고, 11시 즈음 도착했네요.


명절이 끝난 토요일 오전. 리프트 위에는 봉고 프론티어가 올려져 있었고, 저 스타렉스도 곧 엔진작업을 위해 작업장으로 들어갔습니다. 여튼 부품을 주문하고 배달되는 시간과 작업하는 시간도 있는지라 약 두어시간정도 걸린다고 하더군요. 시간도 떼울겸 고강동으로 넘어가 코인노래방에 들렸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9 11:22:22


한 오천원? 정도 넣고 노래를 불렀나 봅니다.


1천원에 3곡. 마지막 한 곡이 남았을 때 4곡짜리 메들리를 눌러야 가성비가 최강인데, 2곡 남은 상태에서 메들리를 부르니 코인이 쭉쭉 떨어지데요. 여튼 약 한시간정도 노래를 부르고 밥을 먹은 뒤 다시 정비소로 돌아오니 마무리 작업이 진행중이였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29 13:25:49


한쪽에는 탈거된 가스켓이 비틀어져 있었고, 스로틀바디 부근의 조립작업이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캬브레타 클리너를 뿌린 흔적도 보이고.. 오일도 보충해주었다 하더군요. 그러고 약 이틀 타본 바 더이상 오일이 새어나오지는 않아보입니다. 부디 별 탈 없이 탔으면 좋겠네요. 그동안 점화플러그와 배선만 갈아줬지 단 한번도 갈아주지 않았던 이그니션코일도 언제 한번 갈아주던지 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