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뉴 아반떼'에 해당되는 글 76건


이거때문에 블루핸즈를 대략 세번 더 다녀왔습니다.



엔진오일 교체 당시 발견했던 전방 센서 문제로 센터를 무려 세번씩이나 갔네요. 일단 배선 혹은 센서 자체의 문제 둘 중 하나인데 빠른 교체를 위해 센서를 주문했습니다. 센서가 왔다는 얘기를 듣고 시간을 내서 내포현대서비스에 방문했었죠.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428sec | F/2.0 | 0.00 EV | 6.0mm | ISO-20 | Off Compulsory | 2020:06:05 09:33:27


뭐 한참을 확인하더니 판금도장부로 가서 차를 뜯기 시작합니다.


그냥 센서만 갈면 될 줄 알았죠. 근데 센서를 갈아도 경고등이 계속 뜬다고 합니다. 한참을 뜯고 다시 끼우고 어쩌고를 반복합니다. 처음에는 그릴 안으로 손을 넣어서 센서만 빼고 교체하더니 그마저도 여의치 않는지 계속 이거저거 시도를 하는 모습이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2.0 | 0.00 EV | 6.0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05 09:34:11


탈거된 센서와 신품 센서의 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보증수리이다보니 아무래도 이렇게 교체되는 부품들의 사진을 찍어서 현대차에 보고를 해야만 하나봅니다. 그렇게 사진도 찍고 교체도 하고 했지만 경고등은 계속 들어오니 범퍼를 결국 내리네요. 범퍼를 내려서 확인합니다. 범퍼 탈거를 하는 판금부 직원들도 달려들지만 해결이 되지 않는지 일반 정비부 정비사님들도 달려들어 확인하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4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05 10:01:37


그렇게 한시간 넘게 범퍼를 탈거까지 해가며 찾은 원인은 배선이였습니다.


센서는 정상적으로 작동하는데, 라디에이터 그릴 오른쪽 센서로 가는 배선 하나가 단선된 모습이 보이더군요. 딱히 뜯거나 뭐 문제를 일으킬만한 행동을 했던 적도 없고, 어느날 갑자기 저 자리의 센서가 이상하다는 경고등이 떴는데 참 신기합니다.


여튼 50%의 확률로 센서 아니면 배선이라고 했는데, 50%의 확률로 틀려버렸더군요. 그렇게 부품을 반품한 뒤 다시 주문합니다. 이후 부품이 왔다는 연락을 받고 갔는데, 요즘 일이 바빠 시간을 내기 힘든데 판금부는 일이 많다고 꼭 예약한 날에 와야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결국은 두짝 구해왔던 중고타이어만 교체했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6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2 08:51:43


그리고 세번째 방문입니다. 엔진오일 교체까지 포함하면 네번째 방문이네요.


본래 전날 갔어야 합니다만, 전날 업무가 너무 늦게 끝나 다음날 아침에 가겠다고 하고 금요일 오전에 센터가 오픈하자마자 달려갔습니다. 확실히 아침 일찍 가니 차도 많고 사람도 많네요. 그 많은 사람들과 자동차 사이에서 차례를 기다립니다. 어짜피 이젠 자주 가서.. 더군다나 요 근래에 자주 모습을 비췄던지라 창구만 가도 이제 알아서 해 줍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927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2 09:19:34


91845 F2010 WIRING HARNESS-F.P.A.S

와이어링 하네스-F.P.A.S 22,770원


그렇습니다. 범퍼에 들어가는 배선뭉치입니다. 대부분 앞범퍼가 아작나면 함께 아작나기에 범퍼와 함께 나가는 물건 중 하나지요. 어디까지나 삼각떼의 전방센서를 연결하는 배선이니 삼각떼 전용 부품입니다. 그래도 생각보다 앞뒤빵 먹은 삼각떼가 많은지라 부품집에 상시 비치된 상태로 생각했는데 이것도 주문을 하고 한참 지나서 받아왔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2 09:20:35


차는 판금도장부 작업장 앞으로 옮겨졌습니다.


어디선가 뒷빵을 맞고 작업중인 은색 삼각떼와 앞범퍼를 탈거중인 G70의 모습이 보입니다. 여러모로 큰 공업사 규모를 자랑하고 있고 긴급출동을 다니는 렉카까지 하나 가지고 있으니 사고차도 많이 들어옵니다. 그러니 판금부 일이 끊이지 않겠죠. 대체 언제 작업이 진행되나 기다리니 곧 작업이 시작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571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2 09:34:31


범퍼를 탈거하여 작업대에 올린 뒤 배선을 교체합니다.


어짜피 일반보증 기간을 3년 6만km에서 2년 8만km로 바꿔놓았으니 아직 대략 1만km 수준의 보증기간이 남아있습니다. 현대자동차 홈페이지에 가서 기존의 3년 6만km의 일반보증기간을 2년 8만km 혹은 4년 4만km로 변경 할 수 있습니다. 모르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으시고 일선 현장에서도 변경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자신에게 유리하게 보증기간을 바꿀 수 있답니다.


물론 한 해에 2만km 수준을 타고 다닌다면 딱히 바꿀 이유가 없지만 주행거리가 많지 않으신 분들은 4년 4만km, 저처럼 주행거리가 많은 사람들은 2년 8만km로 설정하고 다니면 유리하게 보증수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여튼 작업을 마치고 나니 또 범퍼에 붙은 우측 센서가 반응이 느립니다. 사실 어제도 아무것도 없는데 센서가 반응하더니만 말이죠. 뭐 여튼 이것도 보증기간 만료 전에 와서 교체하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2 16:01:58


자동차 점검 정비명세서를 받았습니다.


부품은 와이어링 하네스-F.P.A.S를 사용했고 작업은 FEM 와이어링 어셈블리 교체작업이 들어갔습니다. 공임은 얼마나 들어가는지 모르겠지만, 보증수리인지라 무상으로 처리되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 뉴 아반떼의 주행거리가 6월 6일 아침에 70,000km를 넘어섰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20:06:06 08:18:47


69,999km에서 좌회전을 해야하기에 정차했습니다.

6만km대를 떠나보내고 새로운 만단위 숫자인 7을 맞이하기 위해 좌회전을 받아 조금 더 달려봅니다.


그렇게 달리다 보니 숫자가 6에서 7로 바뀌더군요. 물론 적산거리가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득이 된다기보단 오히려 해가 되는 것이 많습니다만, 그래도 7만km를 별다른 사고 없이 무사고로 안전하게 달려왔다고 생각하니 뿌듯하기도 합니다. 별건 아닌데 말이죠..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20:06:06 08:19:42


조금 더 달리니 외기온도는 20도에 적산거리는 70,000km를 가리킵니다.


이제 겨우 6월하고 며칠 지났으니 이 추세대로라면 올 연말에는 10만km에 근접한 주행거리가 계기판에 표시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럼 단순 계산으로도 2년간 10만km를 주행했으니, 4년만에 20만km를 타게 된다는 이야기겠죠. 물론 60개월 할부로 구입한 차량을 60개월을 탄다면 25만km 가까운 주행거리가 찍힌다는 이야기가 되겠습니다.


뭐 딱히 팔아먹고싶은 생각도 없고, 새차인데다가 어지간한 편의사양은 다 들어가 있는데다가 당장 신형 모델이 나온지도 얼마 지나지 않았으니 차를 바꾸고 싶다는 생각은 아마 3~4년이 지나도 크게 들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지금같은 컨디션만 유지된다면 20만 30만km를 탄다고 해도 딱히 기변의 욕구는 생기지 않을테니깐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20:06:06 08:19:46


여튼 7만km를 넘겼습니다.


물론 영업용 차량이나 저보다 훨씬 더 많이 타고 다니시는 분들은 비슷한 시기에 차량을 출고하여 이미 10만km를 넘겼으리라 생각됩니다. 부디 앞으로도 무탈히 타고 다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별다른 문제 없이 무사고 20만 30만을 향해 달려봅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