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아반떼'에 해당되는 글 120건

반응형

 

신차 출고 이후 통산 24번째 엔진오일 교체와 연료필터 교체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아마 올해 마지막 작업이 될 거 같네요.

 

2019.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첫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03.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0304 더 뉴 아반떼 펑크수리 + 엔진오일 교환

2019.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디젤 엔진오일 교환 + 현대블루핸즈 홍성오관점

2019.08.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19.10.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1011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12.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배터리점검 + 내포현대서비스

2020.02.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1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오일누유

2020.03.3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3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20.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527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07.2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보증수리(헤드램프 교체)+블루기본점검+브레이크액 교체

2020.09.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903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10.2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DCT 미션오일+중국산 타이어 교체

2020.12.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1216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내포현대서비스)

2021.02.1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15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내포현대서비스

2021.04.1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409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연료필터 교체

2021.06.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블루기본점검

2021.07.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1.09.1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타이어 펑크 수리

2021.11.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1102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2022.01.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블루핸즈 고대점

2022.05.09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20509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라핀 테크 드라이브 5W30

2022.07.19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20718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발보린 터보 FX 0W30

2022.09.1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20908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지난번에 겉벨트와 워터펌프를 교체하며 함께 구입해뒀던 연료필터도 겨울을 앞두고 교체했습니다. 아반떼용이 아닌 조금 더 비싼 투싼 포터용 제품이지만 사용에 문제는 없다고 하더군요. 여튼 21년 4월에 연료필터를 교체하고 약 1년 6개월 만에 겨울을 앞두고 교체했습니다.

 

수레카서비스

평화로운 토요일 오전. 집에 들어가는 길목에 있는 수레카서비스에 들렸습니다.

 

대우의 명차 알페온이 수리를 마치고 나와있네요. 시간이 좀 걸리나 싶었지만, 그래도 다행히 바로 나갔습니다.

 

 

연료필터 31922-D3900

투싼TL,스포티지,스타렉스,봉고3,포터2용 연료필터입니다.

 

제 차에 맞는 제품보다 약간 더 비쌌던걸로 기억합니다. 뭐 성능은? 모르겠습니다. 그냥 맞는 물건이 없는데 저거라도 주냐고 해서 받아왔으니 말이죠. 엔진오일 교체 전 연료필터부터 교체하기로 합시다.

 

차량입고

알페온이 떠나고 차량이 바로 입고됩니다.

 

특이사항이 없는 이상 올해 마지막 정비가 될 예정입니다. 다음 정비 이전에 만 4년차 첫 정기검사가 있을 예정이지요. 그래도 4년간 큰 탈 없이 탔습니다. 제 과실 없는 상대 100% 사고 두 건으로 보험처리 받았던 이력만 있지요.

 

배터리 ECU 탈거

연료필터 하우징 탈거를 위해 떼어내야 할 부품이 많습니다.

 

하우징까지 어셈블리로 교체를 하기도 하지만, 지금까지 필터만 교체하고 다녔습니다. 이번에도 역시나 필터만 교체하고 탑니다. 계속 다음에는 통으로 교체해야지 하고 넘어가고 있네요. 열선 써봐야 얼마나 쓰겠습니까. 혹한기 겨울에나 좀 쓰고 말죠. 그런데 그걸 매년 교체하자니 부담이 큽니다. 그러니 그냥 필터만 교체하고 타는 거죠.

 

탈거된 기존 필터

지난해 4월 교체했던 연료필터가 탈거되었습니다.

 

당시 주행거리가 111,201km. 6만 km 이상 주행하고 탈거했네요. 새 연료필터도 내년 겨울 직전 엔진오일 교환 시기에 함께 교체해주면 될겁니다. 신차 출고 이후 6만km 언저리에서 교체했었고 그다음이 지난해 4월이니 통산 세 번째 교체네요.

 

엔진오일 배출

연료필터 교체 작업을 마치고 일단 엔진오일 드레인을 위해 차량을 띄웁니다.

 

엔진오일까지 교체한 뒤 시동을 걸기 전 에어 빼기 작업을 하려나 봅니다. 예전 차들. 아니 유로 5 시절 차종만 하더라도 연료펌프 하우징 위에 작은 펌프가 있었는데 요즘 차들은 그 펌프가 없어서 스캐너를 물려 펌핑을 해줘야 합니다. 그래서 연료필터 교체 시 스캐너가 필수입니다.

 

작업중

작업이 진행되고 혹시 하체에 이상이 있는지 살펴봅니다.

 

17.5만 km를 달렸지만 다행히 이상은 없었습니다. 이런 컨디션이면 요즘 차들 30만 km 이상 큰 문제없이 탈 수 있겠네요. 그럼에도 10년 언저리 20만 km도 타지 못하고 폐차되는 차들이 정말 많습니다. 큰 낭비가 아닐 수 없습니다.

 

엔진오일 주입

엔진오일을 주입해줍니다.

 

이전과 동일한 오일입니다. 발보린 FX 0W30

 

시동 전 에어빼기

시동 전 스캐너를 물려 새 연료필터의 에어빼기 작업을 진행합니다.

 

이후 시동을 걸고. 잠시 후 껐다가 다시 한 번 더 걸어줍니다. 연료가 잘 빨려 올라옵니다. 문제 없어 보입니다. 이후 간단히 엔진룸 청소를 마치고 차량을 출고합니다.

 

가격표

엔진오일과 오일필터 에어크리너 그리고 연료필터 카트리지 교체 공임까지 113,000원입니다.

 

부가세 포함하니 124,300원. 여튼 올해 삼각떼 정비도 모두 끝났습니다. 다가오는 겨울 잘 보내봅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시간은 좀 지났습니다만, 특정 시기부터 전륜 좌측 타이어의 공기압 경고등이 계속 들어오더군요.

 

육안상으로는 큰 문제는 없어보여 공기압을 보충하고 타고 다니다 보면 또 2~3일만에 경고등이 들어왔습니다. 출동 부르기도 애매하고 카센터 들어가기도 애매해서 그렇게 며칠 버티다가 지렁이를 박았다는 이야기입니다.

 

공기압이 낮습니다

이 차를 17만km 타고 다니며 지렁이는 정말 수없이 많이 꼽고 다녔습니다.

 

유독 이 차만 펑크가 자주 나는 그런 느낌이네요. 심지어 새 타이어 끼우고 며칠 지나지 않아 펑크가 나 지렁이를 박았던 일도 있었습니다. 여튼 지금 사용하는 타이어의 경우 지난 2월에 15만km를 타고 지렁이를 떼웠던 이력이 있었습니다. 통산 9번째 펑크네요.

 

 

더 뉴 아반떼 펑크.

잊을만하면 나타나서 괴롭히는 펑크가 또 났습니다.. 젠트라X 캠 샤프트 포지션밸브+타이어 교체 오랜만에 젠트라X 3도어 이야기입니다. 그간 큰 돈을 들여놔서 별다른 문제는 없었습니다. 쇼바

www.tisdory.com

 

바람이 새는 자리 확인

잠시 여유가 생겨 카센터에 가서 펑크가 난 자리를 확인했습니다.

죠르디 스티커 아래. 저기서 공기압이 새고 있습니다. 

 

원래 뒤에 끼웠던 타이어인데 앞으로 위치를 바꿔주고 타다 보니 이전에 박았던 지렁이가 다 닳아 공기압이 새고 있네요. 그렇다고 막상 트레드가 잔뜩 남아있는 타이어를 바꾸기도 애매하니 일단 지렁이를 박고 열심히 타기로 합니다. 예전에 지렁이 박고 타다가 대충 한 달 타다 보면 또 그 지렁이가 닳아서 다시 떼우고 또 떼우기를 반복했던 타이어도 있었죠. 결국은 교체했지만요.

 

새 지렁이 박는중

새 지렁이를 박아줍니다.

 

과연 얼마나 버틸지 모르겠습니다. 또 공기압이 새어나온다면 그쯤 가서 타이어를 교체하던지 해야겠네요. 아마 쭉 타면서 타이어가 마모되면 또 그럴겁니다. 이미 수차례 겪어봐서 잘 알고 있지요. 여튼 1만원에 해결을 하긴 했습니다만, 분명히 좀 더 타고 다니다 보면 지렁이가 닳아서 또 공기압이 새어나올겁니다. 뻔해요.

 

여튼 얼마나 버틸지 모르겠지만, 또 펑크를 떼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