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아반떼'에 해당되는 글 44건


지난 토요일. 정비소 마감시간에 가서 엔진오일을 교체했습니다.


주행거리는 2만8천km대. 처음에만 3천,7천키로 주행하고 그 이후엔 1만km에서 교체했으니 통산 네번째 교체입니다.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아마 올해에 한두번 더 오일을 교체하겠지요.



이번에는 대략 9,000km정도 주행했습니다. 종전대비 시내주행과 공회전이 많았던지라 8,000km 수준에서 교체를 하려다가 시간이 없어 그냥 타고다니다보니 그렇게 탔네요.


토요일에 출근을 했다가 퇴근을 하던 길. 2시 59분에 차량을 입고시켰습니다.



일반 정비소인데도 나름 큰 블루핸즈 홍성 시내의 블루핸즈 오관점입니다. 지난번에도 방문했었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8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8:10 15:01:10


마감시간에 임박하여 도착했지만, 오일교체는 간단한 작업이기에 진행됩니다.


말이 마감시간이지 작업은 계속 진행되더군요. 고객대기실에는 수리를 맏겨놓고 대기하시는 동네 아저씨들로 가득했고, 이미 리프트 위에 올라가 있었던 차량들도 있었습니다. 


참고로 지난번 넣었던 오일은 전반적으로 무거운 감은 있었지만 흔히 말하는 후빨을 잘 받는 편이라 고속주행시에 나쁘진 않았습니다. 한번 더 그 이전에 사용하던 상대적으로 비싼 노란딱지(에코프리미엄) 엔진오일을 넣어보도록 합시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3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8:10 15:05:57


포터, 싼타페DM. 그 옆 리프트로 올라갑니다.


더워서 그냥 대기실로 들어와 더이상의 작업사진은 없네요. 여러모로 해달라고 부탁할 건 많았지만 이번에도 말을 안했으니 패스입니다. 토요일에 출근하는것도 억울한테 퇴근시간 다 되어서까지 시달리면 얼마나 힘들겠습니까.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6.0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 2019:08:10 15:07:51


고객대기실 TV에 정비현황이 표시됩니다.


차량점검이라 적혀있는 상황에도 작업은 얼추 끝나갑니다. 작업중이라 적혀있는 코나는의 모습은 사실 보지도 못했고 말이죠. 제가 집에 가고도 한참 뒤에나 아마 작업완료 처리가 되었을거라 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8:10 15:23:26


그렇게 작업완료. 비용은 9만 5천원.


그동안은 블루멤버스 포인트로 처리하여 무상 혹은 이런저런 할인으로 제값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엔진오일을 교체했었더라면 이번에는 처음으로 제값을 내고 엔진오일을 교체합니다. 막상 포인트로 처리하다가 제값을 내려니 생각보단 비싸네요. 그럼에도 보증이 남아있는 시기까지는 꾸준히 블루핸즈에 다니며 기록을 남겨놓아야 합니다.


오일값만 놓고 보면 인터넷 최저가 대비 약 만원정도 비싼편입니다. 앞으로는 같은 가격에 좀 더 좋은 오일을 사다 넣던지 아니면 오일만이라도 미리 주문하여 저렴하게 구입해오던지 해야겠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10 15:23:59


주행거리 기록 28,417km


3만km를 바라보는 이 시점에 엔진오일을 교환하였으니 약 4만km를 앞두고 있는 시점 혹은 그보다 빠른 시기에 다시 오도록 합시다. 시기상으로 봐서는 올해 최소 한번내지 두번은 찾아오리라 생각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오관리 834-3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오관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Tag 05200-00620, 05200-00630, 05200-00640, 2019, AD PE, AD 디젤, C2, c3, DPF 엔진오일, DPF 프리미엄 엔진오일, ECO PREMIUM DISEL ENGINE OIL 0W30, U2, U2 디젤, VHVI, 더 뉴 아반떼, 더 뉴 아반떼 디젤,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교체, 더뉴아반떼, 더뉴아반떼 디젤,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드레인, 디젤, 디젤 엔진오일, 디젤엔진, 디젤엔진오일, 메가 커보 씬, 메가터보씬, 블루멤버스, 블루핸즈, 블루핸즈 엔진오일, 블루핸즈홍성오관점, 뻘글, 삼각떼 엔진오일 교체, 삼각반떼, 스마트스트림 1.6 디젤, 스마트스트림 디젤, 승용디젤, 아반떼 AD 디젤, 아반떼 디젤엔진, 아반떼 엔진오일, 아반떼디젤, 에코 프리미엄 디젤, 엔진오일, 엔진오일 DPF, 엔진오일 교체, 엔진오일 교환, 엔진오일 유로6, 엔진오일교체, 엔진오일교환, 오일필터, 요소수, 유로6, 유로6 디젤, 유로6 디젤엔진, 유로6 디젤엔진오일, 유로6 엔진오일, 유로6C, 유로6D, 일상, 일상다반사, 잡글, 파란손, 프리미엄 DPF 오일, 합성유, 현대 더 뉴 아반떼, 현대 더뉴아반떼, 현대 블루멤버스, 현대 블루핸즈, 현대 블루핸즈 신평점, 현대 사업소, 현대 순정 엔진오일, 현대 신형엔진, 현대 엔진오일, 현대블루멤버스, 현대블루핸즈, 현대블루핸즈 엔진오일,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블루핸즈, 현대차, 현대차 블루핸즈, 현대차 사업소, 홍성 블루핸즈, 충남 홍성군 홍성읍 오관리 834-3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오관점


아무래도 미친놈이라고 생각을 하시지 이해를 하지 못하실 분들이 더 많으리라 생각됩니다만, 신차를 내려 타고다닌지 약 7개월동안 제 의지에 의해 삼각떼의 출고 비닐을 벗겨낸 적은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더운 여름 통풍시트를 사용하기 위해 시트의 바닥의 일부를 걷어놓은것과 세차를 하며 에어를 불다가 불가피하게 날라가는 비닐들. 그리고 비교적 최근 고정하던 고무가 삭아버려 바람에 날라간 멀티펑션스위치의 비닐을 제외하면 제 의지대로 떼어낸 비닐들은 단 하나도 없으니 말이죠. 


과연 얼마나 버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래도 신차 출고 당시 비닐을 떼어내지 않고 7개월을 버텼습니다.


특히 항상 손이 닿는 핸들 비닐조차 뜯어내지 않았는데 결국 한계에 도달한 것인지, 테이프의 접착력이 떨어져 핸들을 감싸던 비닐이 운전에 방해가 되기 시작했습니다. 



돌리면 자꾸 무언가가 닿습니다. 그래도 약 7개월동안 잘 버텨왔습니다..


다른 비닐은 놔둬도 이 비닐은 대부분 떼어내시던데 전 그냥 버텼습니다. 처음엔 좀 불편했는데, 지금은 비닐 속으로 만져지는 부드러운 가죽의 질감이 더욱 익숙치 않네요. 명확한 이유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부 현대 기아차의 경우 7~8만km만 타도 핸들의 가죽이 떨어져 나가기 시작하더군요. 그래서 더욱이 벗기기 싫었습니다.


핸들 비닐과의 작별을 고할 시기가 왔음을 직감했습니다만, 벗겨내기엔 아직 단단히 고정된 부분이 있더군요.



핸들 우측 상단. 아직 테이프의 접착력이 살아있습니다.


이게 아니라면 그냥 체념하고 벗겨냈겠지만, 아직 남아있으니 떨어진 다른 부분의 테이프를 살짝 떼어낸 뒤 다시 붙여 당분간은 비닐을 유지하기로 합니다. 저 테이프가 접착력이 다 하는 그날까지 버틸겁니다.



뭐 신차 당시의 비닐 상태는 투명했습니다만, 산전수전 다 겪으니 탁한 색으로 변해버렸네요.


비닐을 감싸고 있던 테이프 역시 손이 닿았던 부분은 접착력이 다 떨어져 사실상 부착이 불가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신호대기중 잘 눌러서 테이프를 다시 붙여줍니다.



그래도 겨우 붙었네요..


추잡하게 느껴지긴 합니다만, 절대 멀쩡한 비닐을 떼어낼 생각은 없으며 마지막 테이프의 접착력이 떨어지지 않는 이상 제 손으로 제거하는 일도 없을겁니다. 조금 더 버텨봅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