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스 부품대리점'에 해당되는 글 3건


AD도 그렇고 삼각떼도 그렇고 스포츠 모델에만 사이드스컷이 달려나옵니다.


매우 당연한 이야기지만 없는것보다 있는게 훨씬 보기도 좋고요. 여러 요인으로 사이드스텝이 긁히거나 찌그러지는 문제를 막을 수 있기에 어느정도 차체 보호의 효과도 있습니다. 삼각떼의 경우 구형 AD와 측면만 놓고 비교하자면 거의 달라진게 없으니 에프터마켓용 파츠를 사다 달아도 됩니다만, 가격도 저렴하고 깔끔한 순정이 더 마음에 들더군요.


모비스 홈페이지에서 부품을 검색하니 근처 서산에 있는 부품대리점에서 양쪽 재고를 보유하고 있더군요.

요즘은 WPC에 접속하지 않아도 단순 검색의 경우 웹페이지에서 쉽게 부품 검색이 가능합니다.


퇴근 후 서산의 모비스 부품대리점으로 향했습니다. 가라재고인지 실재고인지 확인을 위해 먼저 전화를 걸었고, 실 재고가 있다고 하네요. 가끔 전산상에 잡히는 재고가 실제 존재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 꼭 전화 먼저 하고 출발하는게 좋습니다. 조금 늦게 도착한다 하니 물건을 미리 빼놓는다 하시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9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20:19


그렇게 도착한 서산의 현대모비스 부품대리점. (주)성진사


서산 시내 현대자동차공업사 안쪽에 위치한 부품점입니다. 성진사라는 이름을 가진 이 부품점에서는 현대 및 기아차 부품을 모두 취급합니다. 가끔 현대 혹은 기아 중 한 브랜드만을 취급하는 부품점도 있고, 현대의 경우 마이티급 이상의 상용부품만 취급하는 대리점들도 존재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19:07


사무실 입구 옆에 나와있는 기다란 박스 안에 사이드몰딩이 들어있었습니다.


박스채로 삼각떼에 넣고 가기엔 공간이 나오지 않아 포장을 뜯어 물건 본품만 가지고 가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20:22


비닐도 안뜯고 6개월씩이나 버티는 유사신차 보조석을 눕힌 뒤 신품 사이드몰딩을 집어넣습니다.


피스까지 다 박혀 나오네요. 새차이기도 하고 멀쩡한 차체에 피스를 박을 생각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 피스를 박지 않고 부착하는 업체의 힘을 빌려보려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20:32


87751 F2500YT3 몰딩 어셈블리 - 사이드 실, 좌측

87752 F2500YT3 몰딩 어셈블리 - 사이드 실, 우측


가격은 각 55,330원. 도합 110,660원을 결제했습니다.


F2500뒤 붙는 코드 'YT3'은 제 차량의 도장코드(아이언그레이)이며 각 차량의 색상코드에 따라 달라지지만 가격은 동일하네요. 사실상 에프터마켓용 사이드스컷의 절반가격에 구매가 가능한 이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서산시 예천동 488 | 현대모비스 성진사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지난주 일요일. 비스토용 순정 사이드데칼을 친구의 도움으로 부착했다. 


물론 지난주 일요일은 사이드미러 도색과 썬루프 보수작업이 있었던 날이였으니 많은 변화가 있던 날이 아니였나 싶다. 모비스 WPC를 열심히 뒤져서 부품을 찾아내는데 시간이 걸렸고, 당연히 동네 모비스 대리점에 재고가 없으니 재고를 가져오는데도 시간이 한참 걸렸다.


처음에는 앞 문짝에 붙이는 데칼밖에 품번조회가 안되서 양쪽 두개만 주문했었고, 그 물건을 찾으러 갔을 때 비슷한 품번의 뒷문짝 스티커도 구해 올 수 있었다. 중요한건 정말 오랫동안 창고에서 썩어있던 물건들이라 상태가 그닥 좋은편은 아니였고, 스티커의 컷팅도 제각각이였다. 


Canon | Canon EOS 11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sec | F/4.0 | +0.67 EV | 22.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5:12 20:10:24


여튼 다 붙인 사진은 이렇다. 보다시피 리어용 데칼이 좀 짧게 나왔다.


부착에 도움을 준 친구가 나름 갤로퍼에 여러번 스티커를 붙이던 내공이 있어서 그런지, 시내에 나와서 공업사에서 다시 붙인 데칼이 아닌 순정으로 스티커가 붙어있는 비스토들을 여러번 보고 붙인거 치고는 잘나왔다. 


Canon | Canon EOS 11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4.0 | +0.67 EV | 1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5:12 19:47:35


준비물은 간단해요~ 일단 스티커가 있어야겠죠?


스티커 밀착하는 막대기(헤라)와 분무기 하나정도면 족하다. 퐁퐁물처럼 미끌미끌한 비눗물을 사용하면 좋다던데, 그냥 수돗물로도 충분히 잘 붙는다는걸 확인할 수 있었다.


문짝에 붙는 데칼의 품번이 각기 다르니 이점은 꼭 유의해야한다. 위치에 따라 모양과 색이 조금씩 틀린게 있다보니 그런게 아닐까 싶다. 순정부품 스티커가 두개는 현대기아 파란색(구형)이고, 나머지 두개는 빨간색 기아엠블럼만 박혀있는 신형스티커다. 신형스티커가 붙어있는 제품이 비교적 최근에 제작되어 포장되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데, 부착과정에서도 모비스 구형 스티커가 붙은 제품과 신형 스티커가 붙은 제품의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Canon | Canon EOS 11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sec | F/4.0 | +0.67 EV | 22.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5:12 19:50:55


일단 스티커를 부착할 위치에 분무기로 열심히 물을 뿌려주고..


부착할 자리에 물을 뿌렸으니 데칼스티커를 붙여서 자리를 잘 잡아본다. 시내에서 본 출고용 제치 붙어있던 차량의 스티커 위치를 잘 확인했으니 그 위치를 잘 맞추어주고 헤라로 밀어서 스티커와 부착면 사이에 뿌려두었던 물을 빼주기만 하면 된다.


Canon | Canon EOS 11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sec | F/4.5 | +0.67 EV | 2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5:12 19:53:08


F**KING STICKER!!!!!!!!!!!!!!!!!!!!!!!!!!!!!


그랬다. 모비스 구형 정품스티커가 붙어있던 봉지에 포장되어있던 제품인데.. 역시나 그랬다.


오래되서 붙이기 전부터 찢어지고(이건 겨우 맞춰서 부착면에 붙였다.) 비스토 막 만들어서 팔아먹을 시절에나 만들어둔건지 스티커가 접착도 잘 되지 않아서 분무기로 뿌렸던 물기가 마를때가 되니 떨어지려한다. 그런건 다 이해한다 치더라도 사이즈조차도 문짝보다 길게나왔다.


환불도 안되는 이런 불량부품을 팔아먹는 몽쿠스에 대한 분노가 넘쳐흐른다.


Canon | Canon EOS 11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3sec | F/4.0 | +0.67 EV | 1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5:12 19:57:37


뒤쪽은 비교적 신품 빨간색 기아딱지가 붙은 스티커인데 아주 잘 붙는다.

근데 너무 짧다. 이런 xx 몽쿠스 개ㅇㅁ나ㅣ;ㄴ어ㅑㅐㅎㄹ갸ㅓㅏㅇ리ㅏㄴ리ㅏ;ㄴㅇ


한쪽면에서도 앞에는 너무 길고 뒤에는 너무 짧다. 이게 한쪽이라면 괜찮은데 양쪽 다 한쪽은 너무 길고 한쪽은 너무 짧다. 참고로 위에서 완성작으로 보여준 이미지가 바로 이곳 좌측이였다.


그렇게 분노와 함께 한쪽면이 마무리되었고, 바로 반대쪽으로 넘어간다.


Canon | Canon EOS 11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4.0 | +0.67 EV | 20.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5:12 20:20:27


아니, 여기는 앞이 짧잖아?


이번에 얻은 교훈이 하나 있다. 파란색 모비스 스티커가 붙은 제품은 길은데 잘 안붙고, 빨간색 모비스 스티커가 붙은 제품은 잘 붙는데 현저히 짧다. 좋은건 그냥 공장에서부터 붙여져서 나오는 순정제품이다.


Canon | Canon EOS 11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4.0 | +0.67 EV | 1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5:12 20:29:47


은근히 잘어울리는 순정데칼과 사이드미러..


우연히 순정 데칼스티커의 데코레이션 색상도 주황색이다. 내가 비스토의 심블색으로 밀고있는 주황색과 일치한다. 우연도 이런 우연이 아닐 수 없다. 주황색으로 포인트를 준다는게 데칼을 주문하고 한참이나 지난 다음에 생각한건데 말이다.


Canon | Canon EOS 11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sec | F/4.0 | +0.67 EV | 1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5:12 20:36:29


뒤 역시나 데칼이 굉장히 길었고, 잘 붙지도 않았다.


라이터로 살살 열을 가해서 붙지 않는 부분을 붙여두었는데, 슬슬 떨어지는듯 해보인다. 그래도 이정도면 어디냐.. 스티커의 선천적인 재단불량으로 티가 나기는 하지만 잘 붙었다. 만족한다. 한참 뒤에 올도색 할때 어짜피 떼어내야될테니까 그때까지만 타면 된다. 그때가 언젠지는 몰라도..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