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용품점에서 검수를 했다는데 여러 하자가 보인 투싼.

 

2021/02/0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04 디 올 뉴 투싼(NX4) 1.6 터보 출고

 

210204 디 올 뉴 투싼(NX4) 1.6 터보 출고

2020년 11월 26일 오전 계약 이후 2개월하고 9일이 지났네요. 정확히 71일만에 출고된 차량의 실물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2020/11/2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디 올 뉴 투싼(NX4) 1.6T 계약. 디

www.tisdory.com

이미 인수증에 싸인을 했고 출고가 된 마당에 다시 공장으로 돌려보내 해당 부분의 수리를 하고 올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하고 여러모로 난처한 상황인지라 블루핸즈를 찾아가 교정을 받아 단차를 조금이라도 줄여보기로 합니다. 일반적인 경정비만 가능한 블루핸즈로 가도 좋지만, 판금 도장까지 같이 하는 블루핸즈로 가야 사실상 제대로 보고 단차를 맞춰줍니다.

 

그런 고로 판금 도장이 가능한 사업소급 블루핸즈를 가야 하는데 당진에서 판금과 도장까지 가능한 블루핸즈를 가려면 송악고등학교 지나서 있는 송악서비스를 가야 하고, 홍성에서 가려면 집에서 직선거리로 40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내포현대서비스를 가야 합니다. 그래도 원체 씹덕차 타고 주기적으로 드나들던 내포현대서비스로 차를 끌고 가기로 합니다.

 

출고 하루만에 정비소에 들어가는 처지의 투싼입니다.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홍성군 홍북읍에 위치한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입니다.

 

홍성에는 판금 도장이 가능한 블루핸즈가 두 곳이나 존재합니다. 저는 집에서 직선거리로 400m 수준인 내포현대서비스를 주로 찾지요. 여러모로 현대차 타기에는 좋은 환경에 살고 있습니다. 다만 부모님 살고 계신 집에서는 대략 30분 거리를 와야 하니 생각해보면 먼 거리를 달려왔습니다.

 

사무실로 들어가 접수합니다. 어떤 일로 왔냐고 여직원이 묻는데 새 차인데 단차가 안 맞는다고 얘기하니 판금부 부장님을 불러오시고 판금 도장부 직원들부터 앞 정비부 직원들까지 모두 임시번호판이 부착된 투싼 앞으로 몰려듭니다. 그렇습니다. 신형 투싼이 처음 입고되었다고 하네요. 그 자리에서 신형 투싼 품평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요 며칠 제 차처럼 타고 다니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아직까지 흔히 볼 수 없는 신차인지라 다들 궁금하게 생각하고 유심히 살펴보더군요. 저도 사실 신형 투싼 실물을 제대로 본 적이 없었습니다. 봐도 다 프리미엄이나 인스퍼레이션이지 깡통 트림인 모던은 진짜 처음 봤습니다.

 

신형 투싼은 처음 입고된다며 다들 투싼 구경을 하고 계신다.

신형 투싼 품평회가 열리고, 매번 제 삼각떼를 만져주시는 정비부장님이 왠 새차냐며 물어보십니다.

 

기존 차는 그대로 있고 뭐 이러이러하다는 사정을 설명합니다. 저 큰 단차를 용품점에서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인수해서 이래이래 된 상태라고 얘기합니다. 그러면서 차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자신도 신차를 받으면 옥의 티가 더욱이 잘 보이기에 자세히 보지 않는다고 합니다. 

 

여튼 운전석 앞바퀴 몰딩은 살짝 쳐주니 제대로 들어갔습니다. 멀리서 정비부장님과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저를 부릅니다. 트렁크 문을 어떻게 여느냐고 물어보네요. 대부분 해치백이나 SUV의 트렁크 스위치는 번호판 위에 달려있곤 합니다만 신형 투싼의 트렁크 스위치는 트렁크 하단. 범퍼와 붙는 자리에 있습니다.

 

트렁크를 열고 테일램프 볼트를 탈거하여 옆으로 좀 더 밀고 볼트를 조립합니다.

 

크게 달라진건 없다.

그럼에도 크게 달라진 부분은 없습니다. 유격만 조금 잡혔고요.

 

네. 굳이 방법을 찾자면, 기존 볼트구멍보다 안쪽으로 구멍을 더 뚫어 볼트를 박는 방법이 있는데 굳이 새차에 권하고 싶은 방법은 아니랍니다. 거기에 신형 투싼이 이 블루핸즈에 처음 입고되었는데, 막상 테일램프를 기스 없이 뜯을 자신도 없다고 합니다. 직영을 가면 어떻게 처리할지 모르겠지만, 일단 그렇다고 합니다.

 

사고차야 이러나 저러나 뜯어내기만 하면 될테니 별 상관은 없지만, 아직 번호판도 제대로 달지 않은 신차에 도박을 할 생각은 없습니다. 고로 적당히 신경 끄고 그냥 타는게 나을 것 같다는 결론입니다.

 

이건 뭐 직영 서비스센터를 가도 비슷한 얘기를 할 것 같은 느낌이네요. 아무래도 차체 용접 당시 약간의 유격이 생겨 이 사단이 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누가 박아줘서 판금을 한다면 다시 잘 맞출 수 있을까 싶지만 그럴 일이 없어야겠지요.

 

하 씨발..

유격은 조금 잡혔다만 당연하게도 너무 잘 보입니다.

 

이런 씨발 티도 잘 나는 부분이 왜 검수과정에서 별다른 문제 없이 넘어갔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누굴 탓하겠습니까. 애초에 초기생산분임에도 덜컥 차 빨리 달라고 닥달하던 베타테스터 잘못이지요. 신차검수를 광고로 내세운 용품점도 아니니 뭐 용품점을 탓하겠습니까. 반대편은 잘 맞지만 우측 테일램프만 큰 차이를 보입니다. 

 

좌측 테일램프

좌 우를 비교하면 그 차이는 확연히 드러납니다.

좌측 테일램프는 유격 없이 잘 맞습니다.

 

우측 테일램프

우측은 벌어진 부분이 보이죠?

 

사고차를 만들지 않는 이상 해결방법은 없습니다. 그렇다고 새차를 벌써 사고차로 만들어 가치를 하락시킬 무모한 짓을 하는게 더 손해입니다. 고로 초기생산분 베타테스터인지라 체념하고 타야 합니다.

 

자동차 점검 정비명세서

그렇게 혹시 모르니 정비기록을 만들어 두었습니다.

 

출고 단 하루만에 블루핸즈에 입고했던 이야기입니다. 사실상 블루핸즈 직원분들께 신형투싼 순회전시를 다녀 온 느낌이고 만족스러운 결과는 얻지 못했지만 부디 앞으로는 자잘한 하자조차 나타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 곧 삼각떼 엔진오일 교체주기가 다가오네요. 명절 전에 다시 방문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신차 출고 이후 12번째 엔진오일 교체입니다.



여튼 보증기간도 화려하게 끝났고, 이제 자잘한 고장은 제 돈을 주고 고쳐야 하는 상황입니다. 대략 한달 반정도 타면 7,000km 교체주기에 도래하는데 이번에는 조금 바빠서 대략 500km 이상 더 타고 내포현대서비스를 찾았습니다. 


조금만 이상이 감지되어도 보증수리를 받았던 종전과는 달리 아마 앞으로는 주기적인 소모품 교환과 큰 이상이 생겼을 때를 제외하고는 찾는 빈도가 조금 줄어들겠지만, 그래도 집에서 매우 가깝다보니 특별한 경우가 아닌 이상 이곳으로 계속 다니지 않을까 싶습니다.


뭐 이제는 접수창구 여직원도 제 차 번호를 딱히 물어보지 않고 알아서 기재하네요.



대략 다섯시 가까워진 시간에 블루핸즈를 찾았습니다.


엔진오일은 지난번에 구입해두었던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을 사용하기로 합니다. 블루핸즈에서 구입하여 교체하는 비용과 대략 만원정도 차이가 납니다. 오일필터나 에어크리너는 인터넷 최저가보다 정비소에서 청구받는 비용이 훨씬 더 저렴하더군요. 


큰 차이는 아니더라도 여유가 있다면 이렇게 오일만 따로 구입하여 교체를 해 볼 생각입니다.



차가 그리 많지 않으니 금방 입고됩니다.


한쪽에서는 코나 일렉트릭의 범퍼를 탈거하여 작업중이였고, 아반떼 MD는 제 차가 리프트에 올라가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작업이 완료되었습니다. 여튼 엔진오일 교체작업은 그리 어렵지도 특별하지도 않습니다. 리프트에 올린 다음 코크를 개봉하여 기존 폐유를 배출하고, 조금 놔뒀다가 오일필터를 탈거하여 마저 남은 오일도 내려줍니다.


그렇게 잔유 배출이 끝나면 다시 드레인 코크를 닫고 차량을 내려 신유를 주입하고 용량을 확인한 뒤 에어크리너를 교체하여 출고합니다. 어렵지도 특별하지도 않은 작업이지요.



그렇게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 구입비용 및 공임 4만원 돈을 지불합니다.


대략 1년 6개월동안 오만잡다한 보증수리에 감사한 마음을 담아 직원 수에 가깝게 구입한 빵도 드리고 왔습니다. 이러한 추세대로면 다음 엔진오일 교환은 10월 중순정도. 그리고 12월 초에 한번 더 교체하고 아마 연말에 10만km를 넘거나 혹은 임박한 수치로 한 해를 마무리 할 것 같습니다.


다음에는 DCT 변속기 오일까지 같이 가지고 들어와 교체해야겠습니다. 작년 10월에 4만km를 운행하고 교체했었는데, 종전에도 변속기 오일은 거진 1년 주기로 교체했었으니 말이죠. 


역시나 다음 오일 교환주기까지 무탈히 운행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