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통산 18번째 엔진오일 교체입니다.

 

이번에는 직접 차고에서 엔진오일을 내리려고 하다가 막상 차고 안에 세워둔 차를 빼고 삼각떼를 딱 도크에 집어넣고 보니 오일필터 하우징을 분해하는 27mm 복스가 없더군요. 그래서 그냥 엔진오일과 필터를 가지고 다니다가 마침 들어갈 일이 생긴 내포현대서비스에서 교체했습니다.

 

보통 7,000km를 교체주기로 잡고 교체하는데, 그보다 500km 더 탔습니다.

 

2019.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첫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03.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0304 더 뉴 아반떼 펑크수리 + 엔진오일 교환

2019.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디젤 엔진오일 교환 + 현대블루핸즈 홍성오관점

2019.08.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19.10.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1011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12.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배터리점검 + 내포현대서비스

2020.02.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1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오일누유

2020.03.3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3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20.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527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07.2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보증수리(헤드램프 교체)+블루기본점검+브레이크액 교체

2020.09.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903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10.2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DCT 미션오일+중국산 타이어 교체

2020.12.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1216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내포현대서비스)

2021.02.1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15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내포현대서비스

2021.04.1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409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연료필터 교체

2021.06.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블루기본점검

2021.07.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점심시간에 차를 던져놓고 온다.

점심시간에 차를 던져놓고 일을 보러 갑니다.

다른곳에 세워둔 젠트라를 집에 가져다 놓고 킥보드를 타고 오니 한참 작업이 진행중이더군요.

 

그동안 물어본다고 하고 까먹었던 DCT 클러치 마모량 확인을 부탁하고, 요 근래들어 자꾸 공기압이 빠지는 운전석 앞바퀴도 봐달라고 했습니다. 이제 13만km를 넘겼는데, 냉간 출발시 1단에서 조금 떨리는 증상이 어쩌다 한번 나타나기 시작하더군요. 잔여량은 65% 70%정도 남았다고 합니다.

 

찾다보면 7단 DCT 무상수리 관련된 포스팅을 보면 보증 만료를 앞두고 변속기를 교체해달라고 생떼를 써서 교체했다고 혹은 보증기간 내 두번이고 세번이고 바꿨다고 자랑스럽게 쓰신 분들도 계시지만, 작년에도 80% 후반대의 마모율을 보였기에 마땅히 신경쓰지 않고 다녔습니다.

 

변속이 안될정도로 클러치를 태우려면 20만km 가까이 타야 된다는 얘기겠지요.

 

잘 타다가 그즈음에 싹 고치면 될겁니다. 수리 관련 게시물을 찾아보면 10만 언저리에서 수리하는 경우가 종종 보입니다만, 병적으로 관리하는 분들도 제 주행거리 수준이면 잘 타야 70~75%정도의 마모율을 보이는듯 하네요. 문제 많은 변속기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못써먹을 하자품은 아닌 느낌입니다.

 

리프트에 올라갔다.

차는 리프트에 올라가 있습니다.

 

엔진오일 교체작업은 제가 오기 전 다 끝나서 보지 못했고, 펑크를 찾았다고 보여주더군요. 공기압을 60 이상으로 채운 뒤 분무기로 워셔액을 뿌리니 바람이 새는 자리를 찾았다고 합니다. 그동안 긴급출동을 불러도 멀쩡하다고 제대로 찾아내지 못했고, 공기압을 채워두면 처음에는 보름. 이후에는 일주일이면 공기압 경고등이 들어오곤 했습니다.

 

그렇게 하나를 찾아 지렁이를 박았고 또 하나를 찾았다고 지렁이를 무려 두개나 박았습니다. 이전에도 그랬듯 지렁이를 박은 자리가 마모된다면 지렁이도 같이 닳아서 그 자리로 공기압이 계속 빠지겠지요. 차라리 그쯤가서는 타이어 교체를 고려하던지 해야겠습니다.

 

결제완료

지렁이값은 추가를 안한건지 26,000원만 결제하고 왔습니다.

 

그동안은 엔진오일만 구입해서 갔는데, 이번에 엔진오일을 구입한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는 블루핸즈에서 판매하는 가격과 동일하더군요. 그래서 내내 배송비 들여 구입하는 김에 자가교체를 하겠다며 같이 구입했었습니다.

 

대략적으로 엔진오일과 소모품을 블루핸즈에서 구입하여 교체하는 비용보다 인터넷으로 부품을 구입한 뒤 공임만 주고 교체하는 방법이 대략 1만원정도 절약됩니다. 공임나라처럼 저렴한 공임으로 홍보하는 카센터를 찾아가면 이보다 5~6000원정도 더 절감이 가능하겠죠.

 

다음에는 14만km 즈음에서 교체하겠네.

다음에는 14만km에 임박해서 교체하겠군요.

 

확실히 7000km 타고 와서는 내내 같은 엔진오일인지라 엔진오일을 교체했다는 느낌이 그닥 없었습니다만, 그보다 500km 이상 더 타고 와서 교체하니 엔진오일을 교체했다는 느낌이 확 오네요. 그리고 평소 배부해주던 스티커와 동일한데 왜 전화번호를 수정테이프로 가렸는지 알고싶어 수정테이프를 긁어봤습니다. 

 

광주 운남점 스티커다.

졸지에 광주까지 가서 엔진오일을 교체하고 온 사람이 된 느낌입니다.

 

아마 이런 스티커를 제작하는 업체에서 샘플용으로 놓고 간 물건일겁니다. 그래서 200km 이상 떨어진 광주 운남점의 스티커가 이곳에 있겠죠. 이왕 지운김에 광주에서 교체했다고 생각하고 앞유리에 붙여놓았습니다. 다음 교체는 10월 말 혹은 11월 초로 예상되네요. 그때까지 무탈히 달려줬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용품점에서 검수를 했다는데 여러 하자가 보인 투싼.

 

2021/02/0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04 디 올 뉴 투싼(NX4) 1.6 터보 출고

 

210204 디 올 뉴 투싼(NX4) 1.6 터보 출고

2020년 11월 26일 오전 계약 이후 2개월하고 9일이 지났네요. 정확히 71일만에 출고된 차량의 실물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2020/11/2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디 올 뉴 투싼(NX4) 1.6T 계약. 디

www.tisdory.com

이미 인수증에 싸인을 했고 출고가 된 마당에 다시 공장으로 돌려보내 해당 부분의 수리를 하고 올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하고 여러모로 난처한 상황인지라 블루핸즈를 찾아가 교정을 받아 단차를 조금이라도 줄여보기로 합니다. 일반적인 경정비만 가능한 블루핸즈로 가도 좋지만, 판금 도장까지 같이 하는 블루핸즈로 가야 사실상 제대로 보고 단차를 맞춰줍니다.

 

그런 고로 판금 도장이 가능한 사업소급 블루핸즈를 가야 하는데 당진에서 판금과 도장까지 가능한 블루핸즈를 가려면 송악고등학교 지나서 있는 송악서비스를 가야 하고, 홍성에서 가려면 집에서 직선거리로 40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내포현대서비스를 가야 합니다. 그래도 원체 씹덕차 타고 주기적으로 드나들던 내포현대서비스로 차를 끌고 가기로 합니다.

 

출고 하루만에 정비소에 들어가는 처지의 투싼입니다.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홍성군 홍북읍에 위치한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입니다.

 

홍성에는 판금 도장이 가능한 블루핸즈가 두 곳이나 존재합니다. 저는 집에서 직선거리로 400m 수준인 내포현대서비스를 주로 찾지요. 여러모로 현대차 타기에는 좋은 환경에 살고 있습니다. 다만 부모님 살고 계신 집에서는 대략 30분 거리를 와야 하니 생각해보면 먼 거리를 달려왔습니다.

 

사무실로 들어가 접수합니다. 어떤 일로 왔냐고 여직원이 묻는데 새 차인데 단차가 안 맞는다고 얘기하니 판금부 부장님을 불러오시고 판금 도장부 직원들부터 앞 정비부 직원들까지 모두 임시번호판이 부착된 투싼 앞으로 몰려듭니다. 그렇습니다. 신형 투싼이 처음 입고되었다고 하네요. 그 자리에서 신형 투싼 품평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요 며칠 제 차처럼 타고 다니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아직까지 흔히 볼 수 없는 신차인지라 다들 궁금하게 생각하고 유심히 살펴보더군요. 저도 사실 신형 투싼 실물을 제대로 본 적이 없었습니다. 봐도 다 프리미엄이나 인스퍼레이션이지 깡통 트림인 모던은 진짜 처음 봤습니다.

 

신형 투싼은 처음 입고된다며 다들 투싼 구경을 하고 계신다.

신형 투싼 품평회가 열리고, 매번 제 삼각떼를 만져주시는 정비부장님이 왠 새차냐며 물어보십니다.

 

기존 차는 그대로 있고 뭐 이러이러하다는 사정을 설명합니다. 저 큰 단차를 용품점에서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인수해서 이래이래 된 상태라고 얘기합니다. 그러면서 차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자신도 신차를 받으면 옥의 티가 더욱이 잘 보이기에 자세히 보지 않는다고 합니다. 

 

여튼 운전석 앞바퀴 몰딩은 살짝 쳐주니 제대로 들어갔습니다. 멀리서 정비부장님과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저를 부릅니다. 트렁크 문을 어떻게 여느냐고 물어보네요. 대부분 해치백이나 SUV의 트렁크 스위치는 번호판 위에 달려있곤 합니다만 신형 투싼의 트렁크 스위치는 트렁크 하단. 범퍼와 붙는 자리에 있습니다.

 

트렁크를 열고 테일램프 볼트를 탈거하여 옆으로 좀 더 밀고 볼트를 조립합니다.

 

크게 달라진건 없다.

그럼에도 크게 달라진 부분은 없습니다. 유격만 조금 잡혔고요.

 

네. 굳이 방법을 찾자면, 기존 볼트구멍보다 안쪽으로 구멍을 더 뚫어 볼트를 박는 방법이 있는데 굳이 새차에 권하고 싶은 방법은 아니랍니다. 거기에 신형 투싼이 이 블루핸즈에 처음 입고되었는데, 막상 테일램프를 기스 없이 뜯을 자신도 없다고 합니다. 직영을 가면 어떻게 처리할지 모르겠지만, 일단 그렇다고 합니다.

 

사고차야 이러나 저러나 뜯어내기만 하면 될테니 별 상관은 없지만, 아직 번호판도 제대로 달지 않은 신차에 도박을 할 생각은 없습니다. 고로 적당히 신경 끄고 그냥 타는게 나을 것 같다는 결론입니다.

 

이건 뭐 직영 서비스센터를 가도 비슷한 얘기를 할 것 같은 느낌이네요. 아무래도 차체 용접 당시 약간의 유격이 생겨 이 사단이 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누가 박아줘서 판금을 한다면 다시 잘 맞출 수 있을까 싶지만 그럴 일이 없어야겠지요.

 

하 씨발..

유격은 조금 잡혔다만 당연하게도 너무 잘 보입니다.

 

이런 씨발 티도 잘 나는 부분이 왜 검수과정에서 별다른 문제 없이 넘어갔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누굴 탓하겠습니까. 애초에 초기생산분임에도 덜컥 차 빨리 달라고 닥달하던 베타테스터 잘못이지요. 신차검수를 광고로 내세운 용품점도 아니니 뭐 용품점을 탓하겠습니까. 반대편은 잘 맞지만 우측 테일램프만 큰 차이를 보입니다. 

 

좌측 테일램프

좌 우를 비교하면 그 차이는 확연히 드러납니다.

좌측 테일램프는 유격 없이 잘 맞습니다.

 

우측 테일램프

우측은 벌어진 부분이 보이죠?

 

사고차를 만들지 않는 이상 해결방법은 없습니다. 그렇다고 새차를 벌써 사고차로 만들어 가치를 하락시킬 무모한 짓을 하는게 더 손해입니다. 고로 초기생산분 베타테스터인지라 체념하고 타야 합니다.

 

자동차 점검 정비명세서

그렇게 혹시 모르니 정비기록을 만들어 두었습니다.

 

출고 단 하루만에 블루핸즈에 입고했던 이야기입니다. 사실상 블루핸즈 직원분들께 신형투싼 순회전시를 다녀 온 느낌이고 만족스러운 결과는 얻지 못했지만 부디 앞으로는 자잘한 하자조차 나타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 곧 삼각떼 엔진오일 교체주기가 다가오네요. 명절 전에 다시 방문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