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타샤를 해야할지 말아야 할지 여러번 고민하곤 했었다. 


이타샤 차량에 대한 이미지도 몇몇 사건들로 바닥을 향해 기어가고 있고, 처음 입문했었던 5년 전에 비한다면 차가 많이 늘긴 했다만 지금은 어느정도 식은 떡밥같은 느낌이다. 분명히 의지만 가진다면 진입장벽이 높은 곳은 아니다. 그럼에도 한참 왕성하게 새 차가 늘어나던 시기에 비해 새 차는 가뭄에 콩나듯 늘어나는듯 보이고, 양대 동호회들의 선악(善悪)프레임의 편가르기와 몇몇 사람들 중심으로 모이고 돌아가는 구조가 되어버린 이상 점점 고인물이 되어가는 느낌이랄까.


이타샤 관련 동호회는 이미 다 정리한게 오래 전 일이고, 그 이후로 비스토동호회 반란사태를 거치며 동호회 활동 자체에 회의감을 느껴 근래에는 신차를 샀음에도 그냥 동호회에 가입하여 눈팅만 하는 수준이다. 그러고 보면 이타샤를 처음 하고 다니던 때만 하더라도 동호회 활동에 상당한 열의를 가졌던 시기로 기억한다. 이런 좋은거 하라고 사람들도 열심히 끌어모았었다. 물론 그 어떤 관련 동호회에 적을 두고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아직도 그 시절 인연들과는 긴밀한 관계를 유지중이다.


여튼 잡설은 그만하고 막상 급하게 차를 사고 보니 또 회색 계열의 아이언그레이다. 꾸밈빨 안받고 밋밋한 은색 회색 계열에 치이고 치였는데 일반 컬러랩핑이나 하고 끝낼까 했더니만, 그러기엔 뭔가 허전하고.. 그래서 결국은 이타샤를 하기로 마음먹었다.


새차 아깝게 이게 무슨 짓이냐 물을 분들이 계시겠지만, 그냥 하고픈거 다 하면서 사는게 거의 유일한 꿈이다. 장래에 대한 꿈도 희망도 잃고 사회적으로도 경제적으로도 결혼시장에서도 자연적으로 도태된 인간에겐 하고픈 일 제약없이 다 하는게 모르핀 주사같은 존재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 시라이 쿠로코'


다른 캐릭터도 선상에 올랐지만, 참 매력적인 캐릭터라 포기하기 힘들더라. 간단히 요약하여 말하자면, 능력은 순간이동. 세계관 내 도시의 치안을 담당하는 기관에 일원으로 자신의 능력을 이용하여 정의를 위해 싸우는 그런 존재 되시겠다. 작품의 주인공이자 전기를 쏘고 다니는 언니에게 과도한 애착을 보이는것도 이 캐릭터의 매력이라면 매력. 어마금 3기에 이어 올해 안에 어과초 3기도 나온다고 한다. 어과초 3기에서도 쿠로코의 활약이 돋보였으면 한다.


뭐 여튼 텔레포트 못 해서 때려박았지만, 새 차는 부디 텔레포트를 했으면 하는 바람에서 디자인 전공의 조력자를 통해 시안을 짜기로 한다. 물론 커미션으로 꽤나 많은 조공을 바쳤고, 완료 이후에도 한번 더 조공을 바칠 예정.



공식 일러스트 이미지가 그리 많지만은 않다.


지난해에 이타샤 바닥에서 공식 일러스트가 아닌 공식같은 2차창작물로 작업을 했다가 일련의 사건이 터진 뒤, 상업적 이용이 아니라면 큰 문제가 되지 않는 공식 이미지의 중요도가 더욱 높아졌다. 물론 어지간한 공식 이미지는 오래 전 수집해놓아 그게 그거고. 죄다 미사카 미코토 중심의 그림들이고 마음에 드는 이미지는 사실상 지난 두번의 작업으로 다 써먹었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하라지 않았던가. 그래서 결국 그리기로..

물론 내 손은 마이너스라 불가하고.. 나는 대략적인 방향만 제시해주고 주말 내내 조력자분께서 고생을 해주셨다.



이번 컨셉은 팝-아트(POP ART) 스타일.

이타샤 자체도 화려한 그래픽과 대중적인 캐릭터가 더해진 하나의 팝-아트 작품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다만 기존의 전통적인 팝 아트 스타일에 가까워진 그런 작품을 원했다고 설명해야 할까. 누가 봐도 씹덕차인것이 분명한 만큼 대중적인 멋과 미의 기준에도 분명히 충족되어야 한다는게 내 이타샤 철학이였고 지금껏 작업되었던 디자인들 역시 그 기준을 준수해 왔다. 내가 봐도 좋아야 하고 남이 봐도 좋아야 한다.



대략적인 스케치가 끝나고 채색작업이 이어진다.


배경색은 파랑 주황 노랑 등등 계속 바뀌어 오다가 현재는 빨강으로 정착. 배경의 삼각형들이 많은 이유는 차량이 삼각떼라서. 어짜피 풀랩핑을 의도하고 제작되는 시안이라 배경색은 이후 더욱 잘 어울리는 색을 찾는다면 언제든 바뀌어도 큰 영향은 없을듯 하다.



채색이 끝나고, 어느정도 가공된 이미지를 아이언그레이색 삼각떼 측면에 올려둔 상태.


부분랩핑만 하더라도 꽤나 잘 어울린다. 팝아트적인 요소들이 더해지니 빨리 실물로 보고싶은 마음이다.



노란색 배경과 빨간색 배경 적용 예시.


팝 아트는 원색적인 감이 살아야 예쁘다. 일단은 빨간색으로 결정하고, 이후 다른 색이 나온다면 언제든 변경 가능하다.



그리고 앞범퍼 작업이 함께 들어갔다.


추후 작업자를 위한 가이드라인까지 친절히 잡아주는 세심한 배려. 삼각떼의 삼각스러운 그릴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어 줄 중요한 포인트가 하나 생겨났다.


여튼 그렇게 이번 주말 완성된 측면과 앞범퍼 시안들.



앞범퍼.



좌/우. 소매를 잘 보세요. 자잘한 부분에서의 차이가 있습니다.


아직 본넷과 천장 후미가 남았지만, 그래도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측면의 시안이 나왔습니다. 앞으로 꾸준히 시안이 제작되고 데칼집에 넘겨서 실제 부착작업까지 이루어진다면 대략 5월에서 늦어도 6월 안에 끝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번에는 부디 잘 관리해서 갈라짐 없이 오래오래 탑시다. 한 5년 버텨봅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1만km를 돌파하고, 그럭저럭 타다보니 11111을 기록하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추세대로라면 1년에 5만km정도 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그래도 만단위의 숫자가 모두 같은 99999까지는 쉽게 찍을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10만km가 넘어가면 신경도 쓰지 않고 다닐테지만요. 뭐 여튼 22222 33333 등등 모두 다 포착 할 순 없겠지만, 보인다면 무조건 기록으로 남기도록 합시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3:15 21:20:11


외기온도도 1도였더라면 완벽했을텐데요... 약간 아쉽긴 합니다.


제가 상대적으로 둔감한건지 아니면 차가 별다른 이상이 없는건진 모르겠지만, 남들은 밥먹듯이 보증수리 들어가는데 저는 딱히 보증수리로 정비소에 들어가는 일은 없었네요. 죄다 오일교환 아니면 잘 세워둔 차를 긁고가서 그거 도장 다시하러 들어간거 말곤요.


여튼 아직도 비닐은 잘 붙어있습니다. 아직도 차에 타면 새차냄새가 나고, 비닐이 붙어있어 새차 느낌이 나지요. 과연 얼마나 비닐을 붙이고 버틸진 모르겠지만, 비닐이 떨어지는 그날까지. 주행거리가 얼마나 늘어나던 상관 없이 새차 기분 내면서 타 볼 생각입니다. 앞으로도 부디 무탈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