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떼'에 해당되는 글 88건

반응형

 

요즘 뜸했던 삼각떼 소식이나 몰아서 써보기로 합니다.

 

고척동 워시포레 세차장

어제 올라간 김에 남아있는 세차카드 잔액을 소진하러 고척동 워시포레에 다녀왔습니다.

 

서울에 올 일이 없으니 정말 오랜만에 왔습니다. 세차장에 사람이 엄청 많더군요. 그렇게 한참을 기다려 세차를 했고 카드 잔액을 모두 소진했습니다만, 고압수를 뿌리다 보니 앞범퍼 위쪽 랩핑이 고압을 이기지 못하고 뜯어지더군요. 이전에는 벌레자국을 고압수를 가까이 뿌려 제거해도 멀쩡했는데 2년이 넘어가니 이제 스티커가 삭은 느낌입니다.

 

 

내 마음도 찢어진다.

범퍼의 그릴 윗부분. 본넷과 그릴 사이에 청색으로 포인트를 줬던 부분입니다.

 

인위적으로 뜯어버린 느낌이네요. 그래도 2년 넘게 타면서 관리가 잘 된 편이라 이제 본넷이 조금 갈라지기 시작하는걸 제외하곤 아직까지 크게 문제되는 부분은 없었는데 진지하게 부분 리모델링이라도 생각해야하는 상황에 직면했습니다. 본넷 시안이나 생각난 김에 만져봐야죠.

 

또 공기압 경고등이다.

그리고. 또 운전석 앞바퀴 공기압 경고등이 점등했습니다.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타이어 펑크 수리

통산 18번째 엔진오일 교체입니다. 이번에는 직접 차고에서 엔진오일을 내리려고 하다가 막상 차고 안에 세워둔 차를 빼고 삼각떼를 딱 도크에 집어넣고 보니 오일필터 하우징을 분해하는 27mm

www.tisdory.com

 

지렁이 두개 박고 딱 한달 버텼네요. 공기압이 상당히 많이 빠진게 눈에 보여 출발 전 긴급출동을 불러 다시 지렁이를 박고 가기로 합니다. 출동 접수를 하자마자 금방 와주시네요. 바쁜 시간대는 아니니 말입니다.

 

긴급출동 6회 중 1회 사용.

당연하게도 기존에 지렁이를 박았던 자리에서 또 바람이 샌다고 합니다.

 

두개를 박았는데 그 중 하나에서 바람이 샌다고 하네요. 타이어도 많이 닳았고, 다음에도 또 점등된다면 이번에 구해온 K3 16인치 휠타이어로 잠시 버티던지 타이어 두짝만이라도 교체하고 타던지 해야겠습니다. 다행히 지렁이를 박고 달리니 경고등이 점등되지 않습니다. 또 이렇게 타다가 얼마 버티지 못하고 공기압 경고등이 들어오는게 아닌지 모르겠네요.

 

요즘 삼각떼는 랩핑이 뜯어지고 지렁이를 박았던 타이어가 또 바람이 새는 수난을 당하고 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 오전에 주행거리 12만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2019.03.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km 돌파!

2019.06.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20,000km 돌파!

2019.08.1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30,000km 돌파!

2019.10.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40,000km 돌파!

2020.01.0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50,000km 돌파!

2020.03.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60,000km 돌파!  

2020.06.0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70,000km 돌파!

2020.08.1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80,000km 돌파!

2020.10.2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90,000km 돌파!

2021.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0km 돌파!

2021.04.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10,000km 돌파!

 

대충 기록된 날짜들을 보면 얼추 2.5개월 주기로 주행거리의 앞자리가 바뀌는 느낌입니다. 오늘도 바쁘게 움직이다가 계기판을 바라보니 12만km를 넘겼더군요. 항상 깔끔한 숫자를 보고 기록하려 합니다만, 계속 놓쳐버리는 느낌이네요.

 

120,006km

잘 달리다 계기판을 바라보니 찍혀있는 숫자는 120,006km.

 

그거라도 기록하겠다며 잠시 차량을 세우고 사진으로 남겨두었습니다. 이번달 차량 할부를 상환하면 60개월 할부에서 정확히 30회차를 납부하게 됩니다. 2년 6개월 탔다는 얘기겠지요. 이 기세로 5년을 타면 단순 계산으로 24만km를 탄다는 얘기가 되겠습니다. 그때까지 잘 버텨줬으면 좋겠네요.

 

여튼 그렇게 돌고 돌아 밤 늦게 집에 돌아왔습니다.

 

평균연비 26.8km/L

사진에 촬영된 주행거리보다 대략 200km 이상 타고 돌아왔습니다.

 

당진-홍성-서산-당진-홍성-서산을 돌고 당진까지 갔다가 집에 돌아오니 저 주행거리가 찍혀있네요. 요 근래 일이 바빠지면서 다시 하루 주행거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낮에 바쁘게 움직일때는 연비에 큰 신경을 쓰지 못해 잘나와야 20km/L 수준입니다만, 퇴근시에는 연비운행을 하며 살살 들어오니 이런 평균연비가 나옵니다.

 

누가 이런 친환경 고효율 연료 디젤을 적폐라 하던가요. 아직까지는 관리만 잘 된다면 이보다 좋은 가성비를 가진 차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앞으로도 경제적이고 안전하게 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