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9.03.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km 돌파!

2019.06.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20,000km 돌파!

2019.08.1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30,000km 돌파!

2019.10.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40,000km 돌파!

2020.01.0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50,000km 돌파!

2020.03.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60,000km 돌파!  

2020.06.0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70,000km 돌파!

2020.08.1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80,000km 돌파!

2020.10.2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90,000km 돌파!

2021.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0km 돌파!

 

27개월만에 11만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1만km 돌파 시점부터 꾸준히 기록을 남겨놓았는데, 요 근래 기록은 자릿수가 바뀌는 온전한 순간을 포착하지 못했지만 정말 오랜만에 110,000km라는 깔끔한 숫자를 보아 사진으로 남겨놓았습니다.

 

10만km 돌파 이후 약 3개월만의 일이고, 올해들어 두번째 기록입니다.

 

110,000km

4월의 첫날 110,000km의 벽을 넘었습니다.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27개월만에 11만km를 주행했습니다. 뭐 영업용 차량이거나 업무상 저보다 이동거리가 많으신 분들은 이보다 더 타셨겠지요. 차를 많이 주행한게 자랑거리는 아니지만 저보다 더 타시는 분들도 많으시니 평균보다는 많이 탄다 한들 아주 많이 타는 건 아니라 봅니다.

 

연비는 덤.

초여름스러운 날씨에 누적거리가 11만km를 넘어섰습니다.

 

아마 12만km는 여름을 앞둔 시점에서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생각 이상으로 더 탄다면 더 빨리 볼 수 있을것이고, 덜 탄다면 그보다 조금 더 늦게 볼 수 있겠지요. 그동안 무사고로 달려왔던만큼 앞으로도 무탈히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무사고 무빵 100만km에 도전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요즘 차량의 수준이 상당히 높아진지라 이전보다 이 품목을 DIY 하는 사람이 많이 줄어들긴 했습니다만, 자료를 찾아보면 요즘에도 간간히 이 작업을 하긴 하나 봅니다. 특히나 방음에 취약한 소형차에서는 눈에 띄는 효과가 보인다고 하더군요.

 

그러니까 문 틈 사이 공간에 이 고무를 끼워 풍절음이 실내로 들어오는 것을 막아주는 부품입니다. 고급차에는 기본적으로 적용된 사양이지만, 그런 비싼 고급차나 이번에 장착하게 된 부품이 사용되는 삼성차를 제외하고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인터넷에서 판매하는 사제 제품을 써도 상관없지만, 길이도 적당하고 해서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찾는 품목이기도 합니다.

 

삼성차 부품은 오랜만이다.

오랜만에 르노삼성 부품점에 들려봅니다.

 

삼성차를 탄 적이 없으니 사실 갈 일이라곤 없었지만, 이전에 하이패스 룸미러의 수신부를 가릴 목적으로 적절한 부품을 찾다가 낙점된 SM7 뉴아트용 룸미러 커버를 구입하러 삼성차 부품점을 찾았던 이후로 직접적으로 삼성차 부품점에서 부품을 사게 된 건 대략 6년만의 일입니다.

 

이전부터 DIY를 위한 목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던 제품인지라 'SM3 도어고무 주세요'라고 말해도 잘 찾아줍니다. 삼성차 전체가 품번을 공유하는듯 보입니다. SM3 5 6 7 QM5 6 모두 호환되는 부품이며, 타사 차량에도 조금 길거나 짧긴 하지만 그냥 문 틈에 끼우기만 하면 되는 제품이니 큰 문제 없이 잘 맞습니다.

 

영어로 된 르노 딱지와 한글로 된 르노삼성 딱지가 같이 붙어있다.

품번은 다음과 같습니다.

 

보통 다른 메이커 부품들은 좌측과 우측 부품이 품번 한두자리만 다른 수준이지만, 같은 부품이 좌측과 우측으로 다를 뿐인데 품번이 천지차이로 다릅니다. 품번의 연관성도 전혀 없고 앞 두자리를 제외하면 사실상 전혀 다른 부품으로 느껴질 수준입니다.


82 83 500 13R (828350013R) 씰-리어 도어 파팅, 좌

82 38 800 06R (823880006R) 씰-리어 도어 파팅, 우

 

가격 7,440원

가격은 개당 7,440원. 두개를 구입하면 14,880원입니다.

 

대략 7~8년 전 자료에 나오는 가격 대비 오르긴 올랐습니다. 그럼에도 부담이 가는 가격은 아니니 한세트를 구입하여 장착해보기로 합시다. 장착도 뭐 DIY라 할 것 없는 수준이긴 합니다. 초딩 아니 미취학아동들도 손만 있으면 쉽게 할 수 있는 작업입니다.

 

끝부분이 뭉툭하다.

그냥 앞문을 열면 보이는 뒷문 틈에 끼워 넣는 부품처럼 보이지만 그래도 위 아래가 다릅니다.

 

좀 뭉툭하게 마감된 자리가 위로 가는 방향입니다. 잘 살펴서 끼워주기만 하면 됩니다.

 

끼워준다.

잘 맞춰서 끼워줍니다. 그리고 꾹꾹 눌러줍니다.

 

문을 닫으면 보이는 틈새로 바람이 들어가지 않도록 막아줍니다. 미미하긴 합니다만 풍절음을 줄여주는 효과도 있고, 가장 크게 체감되는 부분은 문을 열고 닫을 때 소리가 뭉툭해지고 좀 더 세게 닫아야 한다는 부분입니다.

 

아반떼에는 조금 부족하다.

아반떼에는 조금 부족합니다. 아마 대다수의 타 차량들이 그럴겁니다.

 

소형차나 경차는 한참 남아 잘라낸다고 그러더군요. 삼각떼에는 조금 부족한 수준입니다. 이건 제치 부품이 아니니 당연한 처사겠지요. 좌우 상관없이 하나를 더 구입하여 잘라 끼우던지 아니면 경차나 소형차와 함께 작업을 진행하며 그 차에서 남아 자르는 자투리를 사용하던지 하면 딱 맞을겁니다.

 

그냥저냥 잘 맞는다.

그냥저냥 잘 맞는 느낌입니다. 고급스럽게 보이기도 하네요.

 

네. 끝났습니다. 이러고 쓰면 되는겁니다. 허무하게 느껴지지만 말이죠. 별다른 시행착오 없이 좌측의 작업을 마쳤으니 우측으로 넘어가 마저 끼워주기로 합니다.

 

같은 방법으로 장착.

네. 같은 방법으로 툭툭 끼워주면 됩니다. 딱히 어렵게 느껴질 부분도 없습니다.

 

끼워주면 끝. 더 할 말이 없습니다. 어린 자녀가 있다면 어린 자녀와 함께 즐거운 놀이라 생각하고 해도 괜찮은 수준입니다. 딱히 위험한 부분도 없고요. 어린아이의 힘으로도 충분히 끼우는게 가능하니 말입니다.

 

큰 차이는 없어보이지만 고무가 틈을 매꾸고 있다.

큰 차이는 없어보이지만 검은 고무가 틈을 매꾸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풍절음은 글쎄요.. 소형차나 경차라면 체감상 큰 차이가 느껴진다 합니다만 구형이여도 요즘차 축에 속하는 삼각떼에서는 큰 차이는 느끼지 못하겠습니다. 다만 세차장에서 물을 뿌리면 B필러 쪽으로 물은 덜 들어가고 육안상 고급스럽게 보이긴 하지요.

 

네 그렇습니다. DIY라 하기도 무색한 수준이지만, 무사히 마쳤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