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제 인생이 풀리는 일이 있냐 싶다만은, 킥보드를 타고 가다 사고가 났습니다.


한 면소재지를 지나며 갓길을 타고 달리고 있었는데, 저를 추월해서 나갔던 승용차가 상가 방향으로 우회전을 하면서 결국 그 차의 조수석 뒷문과 충돌하였고 킥보드는 차체 아래로 들어가 차량에 깔려버렸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46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5:26 14:31:25


SM6 뒷바퀴에 깔린 킥보드의 모습입니다.

뒷문짝은 판금이 불가할 정도로 움푹 들어갔고요.


그렇습니다. 반사적으로 차를 피해 안쪽으로 들어가다가 차량과 충돌한 뒤 킥보드는 차 밑으로 깔려들어갔습니다. 저는 오른쪽 어깨와 팔뚝으로 차량과 추돌한 뒤 피해를 최소화 시키는 자세로 굴러떨어졌네요.


핸드폰 거치대는 따로 떨어져 나왔고, 킥보드 핸들은 그대로 밟혀있습니다. 넘어진 자리에서 일어나서 본 상황은 대충 이랬습니다. 그래도 머리는 다치지 않았습니다. 일단 차를 빼고 사고처리를 진행합니다. 자동차 아니 하다못해 오토바이만 하더라도 책임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하도록 법으로 강제하고 있습니다만, 킥보드는 그런류의 보험도 단체보험 말곤 없고 그마저도 신차 출고시 1년말고는 보장을 받을 방법이 없습니다.


결론은 과실에 따라 상대 차량 수리비용을 현금으로 지불해야 한다는 얘기겠지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11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5:26 14:32:48


차가 깔고 지나간 자리의 킥보드는 일단 그대로 유지시켜놓습니다.


핸들을 밟고 지나간 이상 핸들에 달린 핵심부품들은 다 아작났을테고, 견적을 내도 뭐 신차에 준하는 견적이 나올 것 같습니다. 수리비 비싼 삼성차를 들이받은 사람이 할 걱정은 아니지만, 뭐 여튼 그렇습니다.


일단 어깨로 차체와 충돌했고 굴러떨어지면서 손바닥과 팔꿈치에는 타박상을 입었고, 팔을 몸 안쪽으로 굽히며 당장은 아녔지만 시간이 조금씩 지나니 갈비뼈를 건드려 늑골에 통증이 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4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5:26 14:37:34


SM6 문짝은 꽤나 심하게 들어갔습니다.


사이드스텝 몰딩과 문짝 그리고 상단의 크롬몰딩까지 총 세판이 파손되었네요. 여러모로 수리비가 비싼 삼성차라 수리비 걱정도 하고 있습니다. 여튼 보험사 출동직원이 와서 대인 및 대물 접수를 하고 택시를 타고 차를 찾아 집 근처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X-RAY를 촬영하고, 타박상을 입은 자리에는 드레싱을 했습니다. 당장 소견상에 보이는 골절은 없어보이네요. 늑골의 경우 숨을 쉬다가 뼈에 금이 간 모습이 보일 수 있으니 며칠 더 지켜봐야 한다고 합니다. 


여러모로 일상배상책임보험으로 처리가 된다면 좋겠습니다만, 일상배상책임보험은 무동력장치에 한해 활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자전거나 일반 킥보드를 타고 가다가 타인과 사고나 났다면 모를까 전기자전거나 전동킥보드는 원동기이다보니 해당이 없다고 하네요. 여러모로 일도 없는데 힘들게 되었습니다.


뭐 보험사끼리 싸우는것도 아니고 보험사와 개인이 서로 따져봐야 개인의 힘이 얼마나 있겠습니까. 요즘 풀리는 일도 없고 되는일도 없는데 암담하기만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 DPF 문제 해결책의 일환으로 가장 간단한 부품인 흡기매니홀드부터 교체를 하고 보자고 합니다. 


그리고 부품이 왔다는 전화를 받고, 수요일에 수리일정을 잡았습니다. 물론 교체 후 차를 많이 타지 않아 해결이 되었는지 확답은 하지 못하겠지만, 일단 지난 화요일 오후에 차를 현대서비스에 버리고 왔습니다.



이시국에 씹덕차 타고 나타나서 개진상피운다고 아마 작업하시며 욕하셨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제가 아주 민감한것도 아니고 OBD 게이지상 이상증세가 나타납니다. 그러니 저도 시간을 할애하며 정비소에 가는것이죠. 정비소에서 사용하는 스캐너를 물려봐도 제가 말하는 부분은 동일하고요. 여튼 가서 무조건 다 갈아내라고 우기지는 않습니다.


다음날 오후에 차량 수리가 다 끝났다는 연락을 받고 퇴근하며 차를 찾아옵니다.



자동차 점검 정비명세서.


매니폴드 어셈블리-인테이크. 비싼 부품은 아닙니다만, 탈거한 흡기매니폴드에 검댕이 얼마나 많이 쌓여있는지는 물어보지 못했네요. 며칠 더 장거리 주행을 해보고 DPF 재생주기가 정상적으로 도는지 봐야겠습니다. 여튼 보증수리 받으러 그만 가고싶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Hawaiian 2019.11.05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현기 승용 경유차는 영... 고질적인 문제가 발목을 잡네요. 그래서 단종했나 싶기도 하고요.

    (DPF 문제 외에도 엔진오일 먹는 건 일상이라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