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9.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첫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03.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0304 더 뉴 아반떼 펑크수리 + 엔진오일 교환

2019.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디젤 엔진오일 교환 + 현대블루핸즈 홍성오관점

2019.08.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19.10.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1011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12.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배터리점검 + 내포현대서비스

2020.02.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1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오일누유

2020.03.3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3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20.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527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07.2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보증수리(헤드램프 교체)+블루기본점검+브레이크액 교체

2020.09.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903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10.2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DCT 미션오일+중국산 타이어 교체

2020.12.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1216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내포현대서비스)

2021.02.1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15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내포현대서비스

2021.04.1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409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연료필터 교체

2021.06.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블루기본점검

2021.07.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1.09.1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타이어 펑크 수리

2021.11.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1102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2022.01.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블루핸즈 고대점

2022.05.09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20509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라핀 테크 드라이브 5W30

 

신차 출고 이후 통산 22번째 엔진오일 교체입니다.

 

21회차까지는 뭘 해도 블루핸즈 간판이 걸린 가게를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출고 이후 처음으로 현대 간판이 걸리지 않은 카센터에서 오일을 교체했습니다. 이제 출고 이후 만 3년 6개월을 버틴 차량이지만 일반보증은 진작 끝났고 엔진 보증도 다 한참 전에 끝났습니다만, 그냥저냥 계속 가던 곳으로 가게 되더군요.

 

매각 혹은 폐차 시까지 계속 블루핸즈만 고집해도 상관은 없겠지만, 올해부터 블루핸즈의 공임과 오일값이 올라 부담이 가던 차에 간단한 소모품 교체는 보증도 끝났는데 현대 전산에 기록을 남기는 것도 큰 의미는 없겠거니 싶어 집에 가는 길목에 자리 잡은 카센터를 찾았습니다. 

 

수레 카 서비스

그간 젠트라 1.6 3DR 수동, 비스토 터보 같은 변태 같은 차들로 많이 찾았던 카센터입니다.

 

꼭 뭔가 변태같이 특이한 차량으로만 오긴 합니다. 유사도시 내포신도시에 자동차 정비소라고 블루핸즈 그리고 덕산 쪽 초입에 이곳, 홍성 방향으로 한 군데 더 있는 곳이 전부입니다. 오며 가며 지나다니는 길목이기도 하고, 평일은 오후 7시. 토요일은 오후 4시까지 영업합니다. 정비소도 깔끔한 데다가 사장님도 괜찮으셔서 그간 보증이 남아있던 신차 삼각떼를 제외하면 집 근처에서는 이 카센터를 다녔었습니다.

 

당장 몇 달 전 젠트라의 엔진오일 교체와 에어컨 가스 충전도 이 카센터에서 진행했었죠.

 

 

젠트라X 엔진오일 교체 + 에어컨가스 충전

나름 꽤 큰 돈을 투자해서 꽤 많이 고쳤지만 문제가 하나씩 터져버리는 젠트라 3도어. 지난해 5월 11일에 가져와서 이제 딱 1년 탔습니다만, 주행거리도 8,000km정도 늘었고 이거저거 한게 많아 꽤

www.tisdory.com

 

 

2주식 리프트에 차량을 올린다

엔진오일을 교체해달라고 얘기하니 2주식 리프트로 차량을 가져갑니다.

 

젠트라는 저 옆 4주식 리프트에 올라갔었죠. 더 무거운 삼각떼는 2주식 리프트로 올라갑니다. 뭐 사실 고만고만한 승용차는 2주식 리프트로 거진 다 해결되긴 합니다. 차량을 띄우고 기존 엔진오일을 배출해냅니다. 당연하겠지만 엔진오일을 배출하는 장소만 다르지 작업은 동일합니다.

 

엔진오일 배출

기존 엔진오일을 배출해냅니다.

 

보통 7,000km 주기로 교체합니다만, 약 150km를 더 탔습니다. 서울에 가서 구입해왔던 '라핀 테크 드라이브' 엔진오일을 배출해냅니다. 처음 사용해보던 엔진오일이라 간단히 후기를 적어보자면, 묵직하고 정숙하며 중고속에서 진가를 발휘하는 엔진오일입니다. 다만 무게감이 있는 만큼 연비는 잘 나오지 않네요.

 

주행스타일은 바뀌지 않았는데 꽤 크게 떨어졌던 연비만 아니라면 참 괜찮은 오일입니다.

 

카포스 에어크리너

오일필터는 순정, 에어크리너는 카포스 제품을 사용합니다.

 

에어크리너도 호환되는 차량이 많네요. 그 시절 현대기아 준중형급 차량에는 연료와 상관없이 다 맞습니다. 하긴 처음 물건 받을 때 딱 하나 있긴 했었다는 젠트라 1.6 에어크리너도 있었는데 요즘차 그것도 도로 위에 널리고 널린 현대기아차 물건이 없다는게 말이 안되긴 합니다.

 

발보린 터보 FX 0W30

엔진오일을 주입합니다. 에코 프리미엄을 넣으려다가 이 오일을 넣어보기로 하네요.

정확히는 미국 발보린이 아닌 한국발보린에서 생산하고 판매하는 '발보린 터보 FX 0W30'입니다.  

 

카센터에 들어오는 가격도 그렇고 인터넷 최저가도 그렇고 '에코 프리미엄 디젤'보다 조금 저렴한데, 요소수를 먹는 요즘 디젤차들이 오면 주로 이 오일을 넣어준다고 합니다. 다시 오는 손님들에게 후기를 물어봐도 괜찮다는 평이 많다고 하고요. 여튼 저도 이 오일을 넣어보기로 합니다.

 

엔불진 카페에 이 오일에 대해 분석해놓은 자료가 있네요.

 

 

[신유 분석] 발보린 터보FX 0w-30 [Kr ver. Valvoline Turbo FX 0w-30 VOA]

김보훈 박사님 코멘트 : Valvoline Turbo FX 0W-30 신유 분석 결과 보고입니다. 이 제품을 논하기 전에 우선 미국 Valvoline 본사와 한국 발보린...

cafe.naver.com

 

여튼 교체 후 차가 상당히 가벼워졌음을 느낍니다. 당연하게도 무거운 오일과는 다른 느낌이겠죠. 중고속에서도 잘 바쳐줍니다. 연비도 그럭저럭 잘 나오네요. '에코 프리미엄 디젤'보다 조금은 무게감이 있지만 분위기는 비슷합니다.

 

85,800원

오일값과 필터값 부가세를 포함하여 85,800원이 나왔습니다.

 

블루핸즈 대비 1만원 저렴하네요. 직접 오일을 구입해오면 좀 더 저렴하겠죠. 여튼 아낀 돈으로 순대국밥 하나 먹고 들어왔습니다. 아마 다음 오일 교체도 이 카센터에서 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나름 꽤 큰 돈을 투자해서 꽤 많이 고쳤지만 문제가 하나씩 터져버리는 젠트라 3도어.

 

지난해 5월 11일에 가져와서 이제 딱 1년 탔습니다만, 주행거리도 8,000km정도 늘었고 이거저거 한게 많아 꽤 오래 탄 느낌이네요. 지난 토요일에 퇴근하며 엔진오일을 교체하고, 에어컨가스를 충전해줬습니다.

 

 

엔진오일 교체

집에 가는 길목에 있는 수레카센터를 이용했습니다.

 

토요일은 오후 4시까지 영업하신다고 하더군요. 엔진오일은 지난 겨울 타이밍벨트 교체 당시 교체했었습니다만, 원체 슬러지가 많아 자주 갈아주는 방향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겨울 이후로 3~4000km 타긴 했습니다.

 

오일필터 하우징을 열어주고, 차량을 리프트에 올려 드레인 방식으로 기존 오일을 배출해냅니다.

 

색이 꽤 검다

점도는 멀쩡했지만, 원체 엔진 내부가 슬러지로 가득 찬 상태라 오일 색이 꽤 어둡습니다.

 

전차주 전전차주가 바로정비를 다니며 관리를 그렇게 소홀하게 하지는 않았다는 사실은 확인했습니다만, 상태가 이렇네요. 아마 시내주행이나 공회전이 많은데 그냥 주행거리만 보고 교체를 했을 확률이 농후할겁니다. 그러니 슬러지도 많이 쌓여있을거고, 내리기만 하면 저런 검은 오일이 떨어져 나오는 겁니다. 제가 가져와서 엔진오일만 벌써 세번째 교체입니다만, 갈 길이 멀어보입니다.

 

오일은 오일대로 그렇고 오일팬의 배출구 나사산이 야마가 나서 드레인 코크를 규정토크로 체결하기 어렵다고 합니다. 다행히 오일이 새어나오지는 않는데, 오일팬을 교체하는게 좋다고 그러네요. 뜯어서 청소도 할 겸 교체하는게 정신건강에 이로우리라 생각됩니다.

 

에어컨가스 주입

엔진오일 교체 이후 에어컨가스를 주입해줬습니다.

 

시동 켜고 조금 지나야 시원해지기는 했습니다만, 지난해에도 시원한 바람은 나왔습니다. 다만 에어컨 가동시 쉬이익 하는 바람소리가 나서 가스를 넣어줬네요. 역시 에어컨가스와 콤프오일을 교체했을 뿐인데 에어컨이 엄청 시원해졌습니다. 까스가 꽤 많이 빠져있었다고 하는데, 얼마나 탈 수 있을지 한번 보라고 하시네요. 못해도 1~2년은 버틸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엔진룸 청소 후 출고

마지막으로 엔진룸 청소까지 해주십니다.

 

안해주는 공업사들도 많습니다만, 그래도 크리너와 에어를 싹 뿌려주니 먼지는 다 날아가네요. 돈을 들여도 돈 들인 느낌이 나지 않긴 합니다만, 그래도 요소수 수송용으로는 이만큼 활용도 좋은 차량이 없습니다. 오래 놔둔다면 분명 그 가치를 하긴 하겠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