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함안-창원-홍성 650km 가까운 거리를 주행했습니다.


그리고 계기판에 찍힌 연비를 확인합니다. 대략 100km/h 수준으로 주행하였고 조금 밟을때는 120km/h까지 올렸는데도 그럭저럭 괜찮은 연비가 계기판에 찍혀있네요. 또 갑자기 재생주기가 짧아진 탓에 중간에 DPF 재생이 무려 세번씩이나 들어갔음에도 이러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sec | F/1.8 | +0.12 EV | 4.2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20:02:12 23:30:30


총 8시간 7분 주행. 거리 649.5km. 연비 21.6km/l


수치만 놓고 본다면 하이브리드가 3~4km/l 정도 더 나와줍니다. 그렇지만 차값만 놓고 본다면 최소 500만원 이상은 비싸고, 하이브리드의 연료인 휘발유가 경유보다 암만 못해도 150원 이상은 비쌉니다. 전기모터와 가솔린 엔진이 함께 구동하며 내는 수준까지는 아니더라도 경유차는 최고의 연료 효율을 냅니다.


이래서 디젤차 탑니다. 5만km 넘게 타면서 느꼈습니다. 데일리로 일반적인 휘발유차를 타고 다니는 상상은 이제 하기도 싫은 수준입니다. 물론 자연흡기 휘발유차 대비 까다로운 관리를 필요로 하는 디젤차입니다만, 조금만 신경써준다면 이만큼 힘좋고 연비좋은 차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디젤차가 미세먼지의 주범이자 적폐가 되어버려 SUV가 아닌 연비를 위해 타는 디젤승용차 선택의 폭은 점점 좁아지고 있습니다. SUV 역시 휘발유 모델이 등장하며 디젤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물론 추세가 친환경 연료로 가고 있는지라 현대기아차도 2030년대에는 내연기관 신차를 출시하지 않겠다는 발표까지 했지만, 관리만 잘 해주고 탄다면 매우 높은 효율을 내는 연료를 사장시킨다는것은 아쉽기만 합니다.


디젤차 사세요 두번 사세요. 아직까지 차값대비 디젤만큼 좋은 효율을 내는 차는 없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직 목격담에 들어갈만한 차는 아니지만 그래도 근래들어 꽤 보기 힘들어진 1세대 아반떼. 구아방입니다.


현재 근무중인 회사 건물의 지하주차장으로 나오는데 장애인주차구역에 주차되어 있더군요. 물론 주차증이 있는 차량인지라 주차 자체에 문제가 될 건 없었습니다.



그저 평범한 구아방으로 보입니다만...


96년부터 2003년까지 발급되었던 신형 지역번호판에 문자가 가로 시작하는걸로 보아 초창기에 나온 번호대역입니다. 즉 25년 가까운 세월을 번호판 하나 바뀌지 않고 1인신조로 관리가 된 차량이라는 이야기겠죠.


전반적으로 상태는 매우 우수했습니다. 휠의 분진을 제외한다면 전반적인 세월의 흔적조차 자잘하게 긁히고 찍힌 부분조차 없었고 차에서 광이 나고 있으니 말이죠. 급하게 나가는지라 사진을 제대로 찍지는 못했습니다만, 여러모로 우수한 관리상태를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급해서 그냥 지나가려는데 눈길을 끄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하나 썩지도 않고 오그라들지도 않은 신차급 상태로 남아있는 연비스티커와 출고 바코드네요.


당시 구형 아반떼 오토매틱의 연비는 12.5km/. 물론 지금의 측정기준과 비교하면 어느정도의 허수가 가미된 수치입니다. 그럼 대략 실연비는 10km/ℓ정도 나왔겠지요. 요즘 기준으로 치자면 그리 연비가 뛰어난 수준은 아닙니다.


물론 그 시절보다 까다로워졌고 실연비에 가까워진 현재의 기준으로 측정된 삼각떼 가솔린의 복합연비는 14.0km/ℓ를 나타냅니다. 그만큼 엔진과 변속기의 효율이 좋아졌다는 이야기겠죠. 세월이 갈수록 퇴보하진 않을테니 말이죠.


여튼 선명한 연비스티커와 선명한 바코드. 현대나 기아차의 경우 연비스티커의 품번이 뜨고 가끔 재고를 가지고 있는 부품대리점들이 있어 쉽게 구할 수 있지만, 오래된 대우차는 구해서 붙이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아도 구하지 못하는 귀한 스티커입니다. 바코드는 비슷하게 만드는 시도를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다시 구할 수 없는 물건이기도 하고요.


여튼 노후 경유차도 아니고 휘발유 차량이니 강제로 폐차를 당할 일은 없겠지요. 한때 발에 치이던 구아방 역시 찾아보기 힘든 수준으로 세월이 흘렀습니다. 부디 오랜 세월 잘 보존되어 굴러다녔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