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에 해당되는 글 9건

반응형


그동안 프라이드는 꽤 많이 봤고 다뤘습니다만..

홍성의 한 정비소 뒷편 주차장에서 본 프라이드입니다.



1987년부터 1999년까지 꽤 오랜세월 생산되기도 했던지라 아직까지는 그럭저럭 찾아보면 보이는 차량이긴 합니다만, 뉴트로 붐을 타고 구형 프라이드도 리스토어라 쓰고 빈티지 튜닝카를 만들며 올드카를 사랑한다 말하고 거들먹 거리는 사람들 탓에 꽤나 많은 차량들이 인스타그램 배경용 소품으로 수준의 빈티지카로 전락하여 본질을 잃어버렸고 차값 역시 그런 사람들이 꽤 많이 올려놨습니다.


이번에 본 프라이드 역시 어느정도 개조가 되어있긴 하지만, 옛 지역번호판 그대로 꽤 온전한 상태로 남아있었기에 사진으로 남겨보았습니다.



1991년 8월 등록. 5도어 DM. '충남1 모' 지역번호판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물론 번호판의 경우 한번 더 덧칠을 한 흔적이 보이지만, 당시 타지역에서는 승용차에 할당된 숫자인 1,2,3,4를 모두 혹은 2까지 사용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충청남도에서는 승용차에 부여된 숫자 중 1을 제외한 숫자를 사용하지 않았고 대신 각 지자체별로 식별기호를 다르게 줬던것으로 기억합니다. 


구형 지역번호판이 1995년까지 발급되었으니 신규 발급이 중단된지도 벌써 25년이 지났고 지금은 구형 지역번호판을 부착한 차량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기억상으로는 당진이 충남 1 '루'와 '코' '쿠'를 사용했었고, 예산이 '오' 홍성이 '모' 논산이 '누'를 사용했습니다.


여튼 기억나는 식별기호별 상세 발급지역은 그렇고요. 홍성에서 30년 가까운 차생을 살아왔고 또 지금도 홍성군에 등록되어 홍성 땅에 세워진 프라이드입니다.


라이트는 초기형 대비 약간 둥글둥글해진 신형 라이트 적용 초기 모델입니다. 이후 년식변경에서 그릴도 둥글게 변해버린 라이트에 맞춰 조화롭게 변경되었지만 이 당시 과도기 모델들은 마치 라이트를 억지로 끼워놓은 느낌을 들게 합니다.



전반적인 차량의 관리상태는 우수했습니다.


자잘하게 찌그러진 부분과 애초에 제치 칠로 30년을 버티며 바래버린 부분을 감안하고 본다면 별다른 수리가 필요 없는 수준의 상태였습니다. 올드카라 하면 막상 신품으로 갈아끼우고 새로 도색을 한 느낌이 물씬 풍기는 차량보다는 적당한 세월의 흔적이 보이는 좀 더 좋아하는 사람인지라 제 기준으로도 외관만 놓고 본다면 정말 마음에 듭니다.



새로 가져다 붙였는지, 원래 붙어있던 엠블렘과 레터링인지 몰라도 반짝거리는 엠블렘.

그리고 지붕 칠도 태양에 의해 바랬습니다.


바래버린 본넷과 지붕을 비롯한 일부 칠만 해주면 깔끔하리라 생각됩니다. 다만, 실내는 이미 직물시트 대신 아쉽게도 빨간색 레자가죽시트와 도어트림으로 리폼이 된 상태였습니다.



세월의 흔적이 가득한 핸들과 기어봉 대시보드. 

비교적 최근 씌워진듯 보이는 인조가죽시트커버와 도어트림커버.


조금 더럽고 험하게 보이더라도 직물시트와 직물 도어트림으로 남아있었더라면 좋았을텐데 빨간 인조가죽시트와 도어트림 작업이 비교적 근래에 시행된듯 보여 아쉽게만 느껴집니다. 그 외에는 모두 순정상태로 남아있었습니다.



조수석에는 옛 기아자동차의 굴뚝로고가 찍힌 스피커가 탈거되어 있네요.


아마 30년간 고생했던 오래된 스피커를 탈거하고 신품 스피커를 장착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물론 실내가 조금 아쉽게 느껴집니다만, 디젤이나 5등급 차량도 아닌지라 적폐로 몰릴 일도 없고 30년이라는 세월을 깔끔하게 지내왔던 차량인지라 앞으로의 미래도 깔끔한 상태 그대로 오랜 세월 보존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입니다.


앞으로도 홍성에서 계속 굴러다닐테니 언젠가 도로 위에서 함께 달려보기를 소망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아산-함안-창원-홍성 650km 가까운 거리를 주행했습니다.


그리고 계기판에 찍힌 연비를 확인합니다. 대략 100km/h 수준으로 주행하였고 조금 밟을때는 120km/h까지 올렸는데도 그럭저럭 괜찮은 연비가 계기판에 찍혀있네요. 또 갑자기 재생주기가 짧아진 탓에 중간에 DPF 재생이 무려 세번씩이나 들어갔음에도 이러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총 8시간 7분 주행. 거리 649.5km. 연비 21.6km/l


수치만 놓고 본다면 하이브리드가 3~4km/l 정도 더 나와줍니다. 그렇지만 차값만 놓고 본다면 최소 500만원 이상은 비싸고, 하이브리드의 연료인 휘발유가 경유보다 암만 못해도 150원 이상은 비쌉니다. 전기모터와 가솔린 엔진이 함께 구동하며 내는 수준까지는 아니더라도 경유차는 최고의 연료 효율을 냅니다.


이래서 디젤차 탑니다. 5만km 넘게 타면서 느꼈습니다. 데일리로 일반적인 휘발유차를 타고 다니는 상상은 이제 하기도 싫은 수준입니다. 물론 자연흡기 휘발유차 대비 까다로운 관리를 필요로 하는 디젤차입니다만, 조금만 신경써준다면 이만큼 힘좋고 연비좋은 차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디젤차가 미세먼지의 주범이자 적폐가 되어버려 SUV가 아닌 연비를 위해 타는 디젤승용차 선택의 폭은 점점 좁아지고 있습니다. SUV 역시 휘발유 모델이 등장하며 디젤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물론 추세가 친환경 연료로 가고 있는지라 현대기아차도 2030년대에는 내연기관 신차를 출시하지 않겠다는 발표까지 했지만, 관리만 잘 해주고 탄다면 매우 높은 효율을 내는 연료를 사장시킨다는것은 아쉽기만 합니다.


디젤차 사세요 두번 사세요. 아직까지 차값대비 디젤만큼 좋은 효율을 내는 차는 없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